'자본론'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9.07 진화하는 '원숭이 자본론' (4)

2016-204 (새로 쓴) 원숭이도 이해하는 자본론 (임승수 / 시대의 창)

 

저는 저자 임승수 씨의 팬입니다. 예전에 그분의 강연에 갔다가, '아, 우리 시대의 고수를 또 한 분 만났구나!' 하는 전율을 느꼈어요. 그 분의 책은 다 찾아 읽습니다. '글쓰기 클리닉'과 '청춘에게 딴 짓을 권한다'도 좋은 책이지요. 그 임승수 선생의 대표적 저서가 바로 '원숭이도 이해하는 자본론'입니다.

'자본론'은 상당히 어려운 텍스트입니다. 영어 원서로 도전했다가 (펭귄 문고에서 아주 싸게 나왔기에 덜컥.) 어려워서 포기했던 기억이 있어요. '원숭이도 이해하는 자본론'은 마르크스의 '자본론'을 가지고 오랜 세월 세미나를 하신 임승수 선생이 쉽게 풀어쓴 '자본론'의 입문서입니다. 국내에 나온 '자본론' 관련 서적 중 대중서로 최고라고 생각합니다. 2년전에 읽었지만, 개정판이 나왔다기에 또 질렀습니다.

이번에 새로 나온 책을 읽으면서, 책도 저자도 진화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2013년부터 경희대에서 '자본주의 똑바로 알기'라는 강의를 하는 선생님은 강의실에서 수많은 학생들과 만나 여러 이야기를 나누셨어요. 학생들과의 교감을 통해 글과 말이 더 단단해지고 있음을 책을 통해 느낍니다.  2008년에 낸 첫 판 이래 바뀐 세상의 변화도 담으려고 애쓰셨고요. 작가가 개정판까지 내는 열의를 보이고 있으니 '새로 쓴 원숭이도 이해하는 자본론'도 더 많은 사람이 읽었으면 좋겠어요.

'자본론'은 공산주의나 사회주의에 대한 책이 아닙니다. 바로 자본주의에 대한 이해를 돕는 책이에요. 지금 한국 사회는 '헬조선'이라고 불리고 있지요. 한국의 빈부격차는 세계 1위 미국을 곧 따라잡을 기세고요. 한국에서 자본주의의 폐해가 더 심한 이유가 무엇일까요?

자본론을 대학에서 강의하면 간첩 신고를 합니다. (임승수 선생님이 겪은 일이에요.) 마르크스의 사상을 이야기하면 빨갱이 소리를 듣습니다. 분단 국가라는 정치적 악조건 탓에 자본주의 체제에 대한 비판 감시 견제가 제대로 이루어지고 있지 않습니다. 그래서 자본주의가 폭주하고 있는 거지요. 

2016년, 지금 대한민국에서 일어나는 일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150년 마르크스가 쓴 자본주의에 대한 분석과 조언에 귀를 기울일 필요가 있습니다.

 

 

(집에 소장한 책일지라도, 개정판이 나오면 또 삽니다. 이것이야말로 진정한 팬의 자세! ^^)

 

2년전에 올린 '원숭이도 이해하는 자본론' 리뷰를 올립니다.

 

2014/06/11 - [공짜 PD 스쿨/짠돌이 독서 일기] - 지금 '자본론'을 읽는 이유

'공짜 PD 스쿨 > 짠돌이 독서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키나와 독서일기  (5) 2016.10.02
언어 없는 삶  (5) 2016.09.21
진화하는 '원숭이 자본론'  (4) 2016.09.07
법륜 스님의 '건국절' 이야기  (4) 2016.09.06
노는 게 직업이 되는 시대  (9) 2016.09.02
대체 불가능한 존재  (7) 2016.09.01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첨밀밀88 2016.09.07 08: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책을 소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구매완료하여 오늘 받아볼것 같습니다.

    빌려봐도 되는걸 굳이 구입한 취지는
    1. 피디님처럼 작가에 대한 예의
    2. 이 책이 베스트셀러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
    3. 나부터 자본주의적으로 모든것에 값을 매기는
    삶이 어떤 것인지 알고, 그로부터 심야식당의
    운영방향에 대해 생각해 보려고.
    (예를들면 장사꾼과 고객의 관계가 아니라
    초대한 사람과 초대받은 손님의 관계가
    될수는 없을까? 하는 생각이 들구요.
    그렇다면 혹시

    원하는 만큼 드시고 내고 싶은 만큼만 내는
    가게는 어떨지 ㅋㅋ)
    4. 저도 피디님처럼 마나님과 아들 (중3)과
    같이 읽고 싶어서

  2. 섭섭이 2016.09.07 08: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PD님 팬으로써 PD님이 소개해주시니 저도 관심 가시는분이 되었네요..^^ 책 구매하고 아직 다 읽지는 않았지만, 저자분이 쉽게 쉽게 설명해주려고 해서 저 같은 초보에게는 딱 좋은 책 같아요. 올해 블로그에서 소개해주신 책들은 아직 사 놓고 읽지 못한게 반이 넘는데... 그래도 소개해주신 책은 다 읽어보려고 하고 있어요. PD님의 독서일기를 통해 그 동안 제가 알지 못한 다양한 분야의 책과 저자를 알게 되면서 이렇게 재미있는 것들도 있구나하고 책 읽는 재미를 다시 알게 되었거든요.

    다음편 독서일기에서는 또 어떤책을 소개해주실지 기다려지네요.^^

  3. 조아하자 2016.09.07 1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제가 전자책을 종이책보다 선호하는 이유도 주위를 의식한 게 커요... 사실 이슬람 경전이나 여기서 말한 자본론 같은거 종이책으로 읽고있으면 눈치보이거든요. 특히 대중교통은 어르신들도 많이들 이용하고 버릇없는 분들이 언제 태클걸 지 몰라서...

  4. 아름형 2016.09.07 21: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학 때 학비 벌어보겠다고 식품공장에서 알바하면서 읽었던 책입니다ㅎㅎ제가 사람인지 기계인지 헷갈리던 시기여서ㅎㅎㅎ이 책 읽고 여러모로 많은 걸 느꼈었는데. . . 개정되서 나왔다니 반갑네요. 찾아서 다시 읽어봐야겠네요:-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