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의미래'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5.04 미래를 준비하는 최고의 방법 (7)

선대인 경제연구소 소장의 새 책, <일의 미래: 무엇이 바뀌고, 무엇이 오는가> 어제 포스팅에서 이어집니다.

2017/05/03 - [공짜 PD 스쿨/짠돌이 독서 일기] - 미래에 일을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

 

로봇화와 인공지능의 시대, 어떤 직업이 살아남고 잘 나갈지 예측하기 참 어렵습니다. <2의 기계시대> 저자인 앤드루 맥아피와 에릭 브린욜프슨 교수는 로봇이 잘하는 많은 일들이 있겠지만, 인간이 더 잘 수행할 수 있는 영역이 여전히 많다고 말합니다. 로봇이나 인공지능 프로그램에 의해 대체될 것 같지 않은 직업을 전략적으로 찾아야한다고요. 사람이 기계보다 뚜렷하게 장점을 가질 수 있는 세 가지 영역이 있답니다.

첫째는 창의적인 작업 영역입니다. 창의적인 글쓰기나 창업가 정신, 과학적인 발견 등. 보수도 높고 보람도 있는 직업이지요. 둘째는 사회적 상호작용의 영역입니다. 다른 사람의 요구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소통과 공감의 능력을 발휘하는 건 여전히 인간의 장점입니다. 셋째는 신체적 능숙성의 영역입니다. 땅에 떨어진 연필을 집어 드는 건 세 살 난 아이도 할 수 있지만, 로봇에게는 쉽지 않아요. 큰 힘과 반복 동작이 필요한 삽질로 포크레인과 경쟁할 필요는 없지만, 섬세한 작업은 여전히 인간의 영역이라는 거지요.

어떤 중학생이 진로 상담을 와서 묻더군요. “앞으로 어떤 직업이 살아남을까요?” 이세돌과 알파고의 바둑 대결 이후, 어린 친구들도 이런 질문을 하는군요. 미래를 예측하지 말고, 지금 나 자신에게 재미있는 일은 그냥 계속하라고 말했어요.

미래에 PD라는 직업도 건재할까요?”

사람들이 로봇이나 인공지능에게 연기 지도를 받거나 대본 수정 제안을 받는 걸 좋아하지는 않을 테니, 어쩌면 드라마 감독이라는 직업은 미래에도 존재하지 않을까 희망합니다. 아니 저는 드라마 연출하는 알파고가 나와도, 연출은 계속 할 거예요. 돈을 받지 않고도 하고 싶은 일이니까, 이건.

개인이 미래를 준비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무엇일까요? 

빅데이터 마케팅 회사로 이름난 다음소프트의 사무실에는 인문사회 서적이 가득 차 있다. 사람들이 서가를 보고 다음 소프트의 직원들은 이런 책을 읽는군요라고 말하면, 다음소프트 송길영 부사장은 이렇게 대답한다고 한다. “그게 아니라 우리는 이런 책을 읽는 사람들을 뽑습니다.” 이미 입사한 직원에게 책을 읽혀서 문제의식이나 통찰력을 사후에 키운다는 뜻이 아니다. 애초에 그런 문제의식과 통찰력을 꾸준히 키워온 사람을 뽑는다는 뜻이다.’

(215)

 

빠르게 변화하는 시기, 정답을 아는 것보다 질문을 던지는 능력이 더 중요합니다. 정해진 답은 없어요. 어떤 상황이냐에 따라 답은 달라지니까. 30년 전 SF에서나 꿈꾸던 일들이 현실이 되었어요. 인간 고수가 컴퓨터 프로그램에게 바둑에서 진다는 것은 불과 1년 전만해도 생각지 못하던 일이었어요. 우리의 화두는 교육입니다. 일의 미래를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

기술 변화에 따른 일자리 변화를 감안하면, 지나친 사교육은 과잉 투자입니다. 연간소득 2~3억 원 이상 되는 집에서 연간 몇 천 만 원의 사교육비를 들여 명문대에 보낸다면 여전히 남는 장사일 수 있어요. 하지만 연간소득이 5~6000만 원 정도인 가정에서 연간 1000만 원 이상의 사교육비를 들이는 것은 좋은 전략이라고 보기 힘듭니다. 사교육은 기본적으로 아이의 미래에 베팅하는 도박인데요. 도박은 더 많은 판돈을 가진 사람에게 절대적으로 유리한 게임입니다. 가계 소득이라고 하는 한정된 자원을 사교육에 올인하는 것은 좋은 전략이 아니에요.

 

아이들이 미래에 필요로 하는 능력을 키우기 위한 첫걸음은 바로 사교육비를 줄이는 것이다. 사교육 시간을 줄여서 아이들이 다양한 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여행을 가고, 책을 읽게 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더 중요하다. 이런 활동이야말로 비판적인 사고력과 판단력, 공감 능력을 키워주는 활동이다.’

(위의 책 270)

 

 

아이들 뿐 아니라 기성세대에게도 교육이 절실합니다. 수십 년 전 학교에서 배운 지식으로 앞으로 수십 년을 현업에서 버티기는 힘듭니다. 국가적으로는 평생교육 인프라 구축이 중요한데요, 개인적으로 할 수 있는 노력은 독서라고 생각합니다. 독서만큼 좋은 평생 교육도 없거든요. 책 속에서 모두 일의 미래를 찾을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동우 2017.05.04 10: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하는 일의 특성상 처음에 배운일들로 계속 먹고사는 경우가 많습니다. 아직은 계속 배우고 공부하는 입장이라 늘 새롭긴한데 이 새로움이 언제까지 이어질지는 사실 잘 모르겠습니다.
    평생직장이라는 개념이 점점 사라지는 시대에 독서로 계속해서 답을 찾아보도록 해볼께요!
    즐거운 연휴 보내세요!

    • 김민식pd 2017.05.04 2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동우님 나이를 생각하면 아직은 한 분야에서 전문가가 되는 데 최선을 다해야 할 시기지요. 여유있게 생각하시어요. 저는 정년퇴직 이후의 세컨드 커리어를 준비하는 중인지라... ^^

  2. 혜링링 2017.05.04 11: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이렇게 매일 새벽에 일어나셔서 포스팅 하시는 거 정말 대단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일하고 오면 피곤하다는 핑계로 책도 별로 못 읽고 아침에도 겨우 눈떠서 출근하는데, 회사에서 일하다 짬날 때 PD님 블로그 들어와서 글 보다 보면 어쩜 이렇게 매일 일찍 일어나서 글을 쓸 수 있을까? 단지 재미있다는 이유로 매일 꾸준히 무언가를 할 수 있는 것인가? 곰곰이 생각하게됩니다. 아무래도 일찍 일어나기 위해서 포기하는 게 있으시겠죠? 무언가를 하려면 다른 무언가를 포기해야 한다는 것을 잘 알면서도 밤에 자기전에 핸드폰 게임을 하는 등 꼭 비생산적인 일을 하게되네요... 이 포스팅을 읽고 저도 독서 습관을 들이는 데 더 힘써야겠다고 다짐해봅니다!!

    • 김민식pd 2017.05.04 2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아요. 포기하는 게 많지요. 저는 50대 중년 남자들이 대부분 즐기는 것을 하지 않아요. 대표적인 예가, 동창회 모임, 술자리, 회사 회식, 골프 모임... 등등... ^^ 제가 좋아하는 것만 하면서 살기에도 시간이 빠듯하더라고요. 무엇을 얻고 무엇을 버릴 것인가... 그걸 아는데 수십년이 걸렸어요. 어려서는 주위 눈치 보느라, 다 해야하는 줄 알았거든요. ^^

    • 혜링링 2017.05.05 10:38  댓글주소  수정/삭제

      경험에서 우러나온 말씀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제가 남을 잘 의식하는 편이라 남이 나를 어떻게 생각할지를 종종 신경쓰게 되더라고요~ 그런데 PD님 말씀대로 좋아하는 것만 하기에도 시간이 빠듯한데 남 의식하면서 이것저것 다 참여할 필요가 없는 것 같아요!! PD님 블로그를 매일 보면서 저도 블로그에 저의 일상, 생각 등을 공유하면서 남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사람이 되고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래서 어제 블로그 디자인도 바꿔보고 카테고리도 수정하려 하고있습니다.ㅎㅎ 블로그를 통해 여러가지를 느끼고 배우게 해주셔서 감사드려요~~

  3. 섭섭이 2017.05.05 07: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독서만큼 좋은 평생 교육도 없거든요.'
    네, 맞아요. 독서를 통해 배울수 있는게 무궁무진한거 같아요.
    저는 다독가이신 PD님 블로그 알게된게 행운인거 같아요. 1년 6개월정도 블로그에 올려주시는 독서일기를 읽으면서 새로운 분야 책들도 많이 알게되고, 서평을 읽고나서는 내 나름대로 좀 더 깊이 있게 생각하면서, 어렸을 때 즐기면서 책읽던 재미를 다시 알게해주신거 같아 정말 고맙게 생각합니다.


  4. 박채우 2017.05.15 16: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운 의영역에서 살고싶어요
    그리고 이웃추가나서이추하고싶은데신청할수없어아쉬어요
    영어책 한번 ~~~ 외어봤니? 읽어보고싶어검색하다가글남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