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여는 아침 이재은입니다'에서 소개한 그 책!'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1.16 세렌디피티: 우연이 안겨준 행운 (12)

몇 년 전, 남한강 자전거 길에 갔다가 우연히 회사 후배를 만났어요. 같이 자전거를 타며 친해진 후, 만날 때마다 자전거 여행의 로망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한 달 전, 점심을 함께 하는데 그 친구가 프랑스 프로방스 자전거 여행 다녀온 얘기를 하는 거예요. 열흘간 프랑스 시골로 떠나는 단체 라이딩 투어 패키지.

"프로방스 자전거 투어! 부럽다, 야. 나는 올해 국내 자전거 여행이 목표야. 기차나 버스에 싣기 용이한 접이식 자전거를 하나 장만해서 시골로 자전거 여행 다니려고."

"어, 선배, 우리집에 안 쓰는 접이식 자전거 하나 있는데. 드릴까요?"

갑자기 짠돌이 근성 급발동. "나야 땡큐지!"

실은 제가 출퇴근할 때 타는 자전거도 10년 전, 누가 중고로 준 것이거든요. 저는 돈 주고 사는 것보다 남이 쓴 중고 얻어쓰는 걸 좋아합니다. (‘공짜로 즐기는 세상!’ ^^)

 

요즘은 지하철로 출퇴근하는데 (자전거로 다니기엔 한강 바람이 너무 차요...) 어제는 간만에 차를 가지고 출근했어요. 후배가 준 자전거를 싣고 와야하니까요. 마님께서 평소 차를 쓰시기에 차에서는 아내가 즐겨듣는 91.9 MBC FM4U가 흘러나왔어요. 저는 운전하면서 영문 오디오북이나 팟캐스트를 즐겨 듣습니다. 하지만 어제는 라디오에서 나오는 노래가 좋아 그냥 뒀어요. 일요일 새벽의 텅빈 도로를 혼자 달리는데... 갑자기 라디오에서 들려오는 말.

 

'루이, 순간 자존심이 팍 상합니다.

, 됐어요. 제가 그만둘게요. 그럼 되잖아요.”

 

홧김에 일을 때려치우고 나오는 루이. 나오다 대극장에서 어떤 노장 여성 코미디언의 쇼를 보게 됩니다. 할머니 코미디언이 나이 60에도 무대에서 펄펄 나는 모습을 보고 감동한 그는 대기실로 찾아갑니다. “선배님, 존경합니다.”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다가 자신은 오늘 일을 때려치웠다고 말해요.

노장 코미디언 조앤 리버스와 루이의 대화가 다음과 같이 이어집니다.

 

조앤: 그만뒀다고?

루이: .

조앤: ?

루이: 상황이 하도 거지같으니까요.

조앤: 그래도 그만두진 말아야지. 잘리는 거야 할 수 없지만, 스스로 때려치우진 말아야지. 무조건 버텨야지, 아무리 힘들어도.

루이: 버티면 언젠가 상황이 좋아질까요?

 

조앤 리버스가 루이를 잠시 바라보더니 이렇게 말합니다. 

상황이 좋아질 거라고 말해주고 싶은데, 그렇지는 않을 거야. 대신 네가 더 나은 사람이 될 거야.”

('영어책 한 권 외워봤니?' 중에서)

 

? ? !!! 우와아앙!

'세상을 여는 아침 이재은입니다'에서 제 책의 프롤로그가 흘러나오고 있었어요. 이것이 세렌디피티, 우연히 발견하는 행운의 기쁨일까요?

 

공대생이 영어를 공부한 덕분에 시트콤 PD가 되고, 드라마 PD가 되었어요. 어떻게 하면 일을 잘 할 수 있을까? 미국 시트콤과 드라마를 열심히 찾고 읽었어요. 영어를 공부하면, 유튜브에 올라온 온갖 재미난 동영상을 마음껏 즐길 수 있어요. 인터넷상의 풍부한 자료도 마음껏 읽고요. 일도 잘 하고, 취미도 즐길 수 있는 길이 영어 공부 속에 있습니다.

 

우연히 들은 라디오 방송 한 편이 오늘도 저를 행복하게 만들어주었어요.

영어공부가 가져다준 우연한 행복이 여러분의 삶에도 가득하기를!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녁노을함께 2017.01.16 0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pd님 책에서 이 구절이 정말 좋았습니다. (~ 네가 더 좋은 사람이 될거야). 책 마지막 글에 야학얘기 할때는 왠지 뭉클하면서 눈물이 핑 도는 느낌까지.....
    그래서 yes24와 교보에 리뷰도 남겨드렸어요. '너의 이름은' 영화 아니었으면 베스트 10에 가뿐히 진입하셨을텐데 ㅠㅠ. 아쉽다.
    어쨌든 최근 1년간 영어 공부를 하게 해주시고 좀 더 나은 사람이 되도록 해주셔서 무한 감사드립니다.

    • 김민식pd 2017.01.16 0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와아앙! 교보에 가서 리뷰 읽고 왔어요. 정말 감동입니다!
      1년 전 블로그에 찾아오신 우연한 인연을 오늘까지 이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ㅎㅎㅎ
      책 순위는요, 그렇지요. 하지만 영화는 곧 극장에서 내려올 거고, 제 책은 계속 온라인 서점에 남아있을 테니까요.
      살아있다는 건 그래서 좋은거지요.
      내일을 기약할 수 있거든요.

      감동적인 리뷰, 정말 고맙습니다!

  2. 야무 2017.01.16 08: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루이 요 부분 감독님 블로그 올리신 이후로 친구들이 회사 때려칠까? 하고 하소연할 때마다 감독님 블로그 링크시켜주면서 "I wish I could tell you it gets better, but it doesn't get better." 요고 써먹었답니다. 다들 위로 받고 마음 가라앉혔던 마법의 문장입죠^^..그래서 긍가 이번 책에서도 그 부분이 눈에 쏙 들어오더라구요 ㅋ 전체 독후감상문은 곧 쓸게요~

    • 김민식pd 2017.01.16 0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그렇군요.
      사실 저 글은 원래 제가 출판사에 보낸 원고에서는 뒷부분에 있었어요. 영어를 잘 하면, 미드도 이렇게 즐긴다... 이런 내용이라 원래 후반부에 소개된 글이거든요. 그런데 편집장님이 글이 좋아서 앞으로 빼겠다고.
      이래서 전문가의 얘기를 귀담아들어야 하나봐요.

      야무님, 고맙습니다!

  3. YOUNG 2017.01.16 09: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말동안에 다 읽었습니다 ^^
    자투리-날라리-매니아 영어교실부터 지금까지 우와~ 그러고보니 벌써 6년째 블로그 팬이네요 ㅋㅋ 영어공부 해도해도 끝이 없다 생각할때, 그동안 블로그에서 소장하고 싶어 캡쳐해 두었던 글 등등이 다 들어있어 너무 좋았습니다~ 이제 실천을 할 때죠? ㅋㅋ pd님 말씀대로 영어 덕택에 인생이 더 즐겁습니다 ^^

  4. 섭섭이 2017.01.16 10: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저런 명대사와 재미있는 미드를 바로 듣고 바로 이해하고 싶어 영어 공부를 시작한게 엊그제 같은데...... 결국 한글자막 찾느라 매일 인터넷에서 헤맨걸 생각하면 ㅋㅋㅋ. 올해는 좋아하는 미드나 영화를 자막없이 바로 듣고 이해하는 수준을 위한 첫 걸음이 되는 한해가 되고 싶네요..

    아자아자 파이팅 ~~~ 뽀모도로 모드로 진입 ~~~


  5. yoon슬 2017.01.17 1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정보잘보고갑니다

  6. 첨밀밀88 2017.01.17 19: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문구가 여러번 나오는군요 ㅋㅋ 언제 들어도 멋진 대사 같습니다. ^^

  7. 투썬플레이스 2017.02.20 05: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영어책 한권 외워봤니?' 내용 중 가슴에 와 닿는 부분 필사하고 있는데 이 내용 너무 좋아서 영어, 한글 다 옮겨 적었어요. 제가 늙으면 저 할머니처럼 위트와 삶의 지혜를 적절히 버무리며 살고 싶습니다^^

    영어책 한권 다 외우고 <루이> 시트콤도 보려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