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04'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11.04 영어 단어 속 재미난 이야기들 (10)

영어 공부를 하라고 하면, 단어를 외우고 문법을 배워야 해서 힘들다고 하소연하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그건 우리가 학창 시절에 영어로 시험을 보던 시절 공부법이에요. 객관식 시험 문제로 영어 단어의 철자나 발음 기호를 물으니까 스트레스였지요. 성인이 되어 취미 삼아 하는 공부는 힘들지 않아요. 즐거운 영어 공부를 도와드릴 책 한 권 소개합니다. 

<걸어 다니는 어원사전> (마크 포사이스 / 홍한결 / 윌북)

영어 단어 교재인 줄 알고 펼쳤다가 배를 잡고 웃었어요. 우리가 흔히 쓰는 영어 단어의 어원을 소개하는데요. 일단 저자가 무척 유쾌해요. 학교 다닐 때, 이런 영어 선생님을 만났다면, 수업 시간이 무척 즐거웠을 것 같아요. 책을 펼치면 맨 처음 나오는 목차부터 빵빵 터집니다. 수지맞은 도박업자, 노예의 인사, 성스러운 팬티? 성서 속의 고환. 아니, 성…서..속..의.. 고환? (The Old and New Testicle) 성서 속의 ‘고환’이라니, ‘고환’ 니가 왜 여기서 나와? 성서와 고환, 이게 무슨 조합이죠? 어떻게 ‘성서’와 ‘고환’이 하나의 문장으로 엮일 수 있을까요?

고환은 영어로 testicle입니다. 성서의 구약과 신약을 가리키는 Testament와 무슨 관계가 있을까요? 성서는 ‘하느님의 진리를 증명하는 (testify to God’s truth)’ 것이라서 testament가 되었어요. 그 어원은 ‘증인’을 뜻하는 라틴어 testis입니다. testis에서 유래한 영어 단어는 많습니다. 예를 들어 protest(무언가를 위해 증언하다→항의하다), detest(무언가에 반대하는 증언을 하다→혐오하다), contest(경쟁적으로 증언하다→경쟁하다), 그리고 testicle이 있습니다. testicle이 거기 왜 들어가냐고요? 그것이야말로 남성성을 testify, 즉 ‘증명하는’ 물건이니까요! 예전에 왕이 거주하는 궁궐 공간에 남자는 왕 혼자였어요. 왕보다 잘 난 남자가 있으면 안 되니까 거세를 하고 내시가 되어 입궐하지요. 혹시라도 왕이 질투를 하면 바로 바지를 걷어 증명합니다. ‘저 남자 아닌데요?’ 네, 남성을 증명하는 물건이 testeicle인 거죠.


 
일상에서 자주 쓰는 영어의 어원들이 가득 담겨있는 책이에요. 매일매일 한 챕터 씩 읽다 보면 자연스럽게 영어 단어를 외울 수 있게 되고, 인문학적 지식도 쌓을 수 있어요. 우리가 커피숍에서 자주 마시는 ‘아메리카노’는 이탈리아어입니다. 2차 세계대전 패전국인 이탈리아가 1943년에 항복하였을 때 로마에 미군 병사들이 입성했어요. 그들이 이탈리아식 커피인 에스프레소를 마셨을 때 너무 써서 물을 타서 마셨대요. 그래서 이탈리아 사람들이 물을 탄 커피를 미국인을 뜻하는 아메리카노라 불렀지요. 

아메리카노가 ‘아메리카’에서 왔다면 아메리카라는 단어는 어떻게 생겨났을까요? 
꼬리에 꼬리를 물고 또 다른 어원의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원래 신대륙을 발견한 건 콜럼버스였죠. 하지만 콜럼버스는 자신이 발견한 게 인도인 줄 알았어요. 이탈리아 피렌체의 탐험가 아메리고 베스푸치가 신대륙 탐험을 다녀왔고요. 돌아와서 여행기를 몇 권의 책자로 남겼습니다. 라틴어로 쓴 책자여서 저자명을 ’Amerigo’ 대신 라틴어식으로 ‘Americus’라고 적었습니다. 

'그중 한 권이 마르틴 발트제뮐러라는 지도 제작자의 손에 들어갔습니다. 그가 세계 지도를 만들면서 신대륙에 Americus라고 이름을 붙여주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가만히 생각하니 대륙 이름이 ‘-us’로 끝나는 건 이상했습니다. Africa, Asia, Europa는 모두 여성형인 ‘-a’ 형태였거든요. 그래서 America라고 하기로 했습니다.‘
(202쪽)

그게 아메리카노의 시작이죠. 프랑스 작가 발자크는 커피를 예찬하며 이런 글을 남겼습니다.


“커피가 뱃속에 들어가는 순간, 전면적인 소동이 일어난다. 아이디어가 전쟁터의 대육군 대대들처럼 움직이기 시작하고, 전투가 벌어진다. (...) 직유가 떠오르고, 종이가 잉크로 빼곡해진다. 전투의 시작과 끝이 화약이듯 이 몸부림의 시작과 끝은 쏟아지는 검은 물이니.”
(257쪽)

이탈리아에 간 미군 병사들은 왜 커피에 물을 타 마셨을까요? 이탈리아에서는 에스프레소로 마셨거든요. 

‘espresso는 이탈리아어로, 기계에 곱게 간 커피 가루를 채워놓고 증기를 투과시켜 ‘짜낸(pressed out)’ 커피입니다(es가 out의 뜻입니다). 젖소에서 젖을 ‘짜낸다’거나 종기에서 고름을 ‘짜낸다’고 할 때 쓰는 영어의 express도 똑같은 어원입니다. 머릿속 생각을 입을 통해 밖으로 짜내는 것도 express이니 ‘표현하다’라는 뜻도 갖게 되었습니다.’
(258쪽)

뭐든지 표현하면 명확해지죠. 목적을 표현하다, 소망을 표하다, express purpose, express wish라고 합니다. 정확하게 명시한 거죠. 옛날에 편지를 보낼 때는 우편배달부가 동네마다 돌아다니며 수거하고, 모아서 보내고, 다시 방방곡곡 다니며 배달을 했습니다. 그 과정에서 시간도 오래 걸리고 분실되기도 했죠. 어떤 편지를 보낼 때, 배달부 딱 한 사람을 명시해서 보내면, 훨씬 빠르고 정확하겠죠. 그렇게 보내는 메일을 express mail, 즉 배달부 한 명을 전용으로 쓰는 속달우편이 되었고요. 기차도 모든 역을 서는 대신, 특정 목적지 ‘전용’ 열차를 타면 훨씬 빨라지죠. 그것이 express train입니다.

영어 단어, 힘들게 외우는 것보다 재미난 수다에 귀기울이는 기분으로 책을 읽습니다. 

꼬리에 꼬리를 무는 독서도 즐겁고, 꼬리에 꼬리를 무는 단어 공부도 즐거워요.

늘 공부하는 즐거움과 함께하기를~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늘은혜 2020.11.04 06: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퍼 갑니다~^^

  2. 달빛마리 2020.11.04 06: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휘는 정말 영원한 숙제같아요 :) 어원별로 익히면 쉽다고들 하는데 어원자체도 많으니까 새로운 단어 익히는 느낌이더라고요. 무조건 다양한 방법으로 재미있게 반복하는 방법밖에 없었어요. 이렇게 가끔씩 영어 관련 도서도 소개해 주셔서 감사해요 :)

  3. 낭만토리 2020.11.04 08: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드 순회 왔네요ㅎ 오늘도 코로나 조심하시구요! 마스크 필수!!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천천히 여유롭게 보다가 눌리고 갑니다 ㅎ

  4. sara_yun 2020.11.04 0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디님의 글에 댓글다는 게 어느슌간 일상이
    되었나봐옇ㅎ 마침 저는 취준생이라서 영어가 필요한데 ㅎㅎ 인강만 끝나고 나서 읽어보겠숨니댱

  5. 창작동화세상 2020.11.04 09: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새벽에 일어나서 피디님 유튜브 보며 많이 웃었는데 글로 이렇게 다시 표현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6. 꿈트리숲 2020.11.04 09: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어 단어 어원 이야기는 언제 들어도 재밌어요.
    이 책은 꼬꼬영의 최신 버전같습니다.
    단어를 외우는 것보다 재미난 이야기로 들으면
    더 잘 기억되고, 또 들은 이야기를 입밖으로
    꺼내봐요 내 지식으로 남는 거겠죠^^

    오늘 들은 이야기들 express 해보면서 절대
    까먹지 않도록 해보겠습니다.
    좋은 책 소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7. 아리아리짱 2020.11.04 1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민식 피디님 아리아리!

    단어의 어원이야기는 언제나 듣고, 읽어도
    재미있습니다.

    저도 지금 가슴 뛰는 삶을 위한 단어수업 <겐샤이>를 읽고 있습니다. ^^

  8. 나우시카 2020.11.04 13: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어 단어는 열심히 암기해도 금세 까먹고 여러 번 암기해도 시간이 지나면 또 까먹게 되는데
    이렇게 이야기를 통해서 배우면 자연스럽게 기억되어서 좋을 것 같아요.
    단어에 얽힌 재미난 이야기를 통해 인문학 지식도 덤으로 쌓고 이거야말로 일석이조네요 ㅎ
    오늘도 좋은 책 소개 감사합니다~^^

  9. 섭섭이짱 2020.11.04 2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어제 영상을 먼저 봤는데 넘 재밌었어요
    중간에 쉬는 구간에 피디님 표정들도 ㅋㅋㅋ
    단어 공부는 어원 공부로~~~~~~

    이 책도 읽을 책 목록에 저장하겠습니다~~~~~

  10. 김주이 2020.11.05 17: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책을 읽으면 영어단어 암기가 잘 되겠어요.^^
    단순 암기보다 이야기를 통해 이해한 단어들은 기억에서 오래 남을것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