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5'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10.15 방구석 미술사 여행 (15)

배낭여행 다니며 즐겨 찾는 곳은 미술관이에요. 특히 런던 내셔널 갤러리처럼 무료 입장 가능한 곳. 그림을 좋아하냐고요? 아뇨. 저는 봐도 잘 몰라요. 다만 누군가 그림 앞에서 해설을 하는 모습이 그렇게 반가워요. 쪼르르 쫓아가서 영어로 하는 설명을 옆에서 듣습니다. 영어 리스닝 훈련삼아, 공부삼아 그림 해설을 즐겨 들었는데요. 그냥 보는 것이랑, 설명을 듣고 보는 것이 완전 다르더군요. 이제 그림에 대해 공부하고 싶어졌어요. 그러다 세계 각국에 있는 미술관의 명화를 소개하는 책을 만났어요.

<1페이지 미술 365> (김영숙 / 비에이블>

책에 보면 이런 그림이 나옵니다. 

 

 

파올로 베로네세, <알렉산드로스 앞에 있는 다리우스의 가족> 런던 내셔널 갤러리

16세기 베네치아에서 활동한 화가는 유력가문 피사니가 저택으로 배경을 그리고, 등장인물 역시 그 가문 사람들을 모델로 그렸어요. 내셔널 갤러리에 여러 번 갔지만, 그냥 지나쳤던 수많은 그림 중 하나겠지요. 여기에 저자의 설명이 더해집니다.

'알렉산드로스 대왕이 그토록 넓은 제국을 효과적으로 지배할 수 있었던 것은 그의 치세가 철저히 '관용'에 기반했기 때문이다. 그림은 그가 친구이자 제국의 장군인 헤파이스티온과 함께, 이수스 대전(기원전 333년) 이후 패전한 페르시아 왕가 여인들을 만나는 장면이다. 중앙에는 페르시아 다리우스 3세의 아내와 어머니, 그리고 아이들이 무릎을 꿇고 있다. 오른쪽에 선 두 남자 중 붉은 옷을 입은 이가 알렉산드로스인지, 아니면 그 뒤 황금빛 전투복 차림의 남자인지는 정확하지 않다. 아마 다리우스 3세의 어머니도 그림을 보는 우리처럼 헷갈렸던지, 그저 키가 더 커보이는 사람을 알렉산드로스로 알고 인사했지만, 그는 헤파이스티온이었다. 당황한 그녀에게 알렉산드로스는, "괜찮습니다. 그 역시 알렉산드로스입니다"라고 감싸주었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27쪽)

모를 때는 그냥 지나친 그림이지만, 설명을 듣고 나니 그림이 다시 보입니다. 미술관에서 설명해주는 분들이 큐레이터인줄 알았는데요. 일반인이 큐레이터를 만나는 일은 거의 없답니다. 관람객에게 전시와 작가에 대한 설명을 제공하는 사람은 바로 도슨트죠. 그래서 큐레이터를 일컬어 미술관의 숨은 꽃이라 하고, 도슨트는 미술관의 얼굴이라고 한다고요. 큐레이터는 석사 이상의 미술 전공자들이 하고요. 도슨트는 전문 직업인이 아니기에 전공자가 아니라도 누구나 할 수 있답니다. 도슨트에게 필요한 건 미술 전공 지식보다 스토리텔링 능력이거든요. 일반인을 대상으로 그림의 세계를 쉽게 풀어 해설해주고 흥미를 돋우는 능력. 

책의 저자 김영숙 선생님은 학교에서 서어서문학을 전공하고 주한 칠레 대사관에서 일했어요. 마흔 살 즈음 그림에 대한 열정으로 대학원에 들어가 미술사를 공부했고요. 이후 <바티칸 미술관에서 꼭 봐야할 그림 100> <미술관에서 읽는 세계사>등의 책을 썼죠. 즉, 이 분은 그림에 대한 순수한 열정으로 제2의 커리어를 만든 분이고요. 그러기에 미술 감상의 즐거움을 잘 아는 분이에요.

<읽기만 하면 내 것이 되는 1페이지 미술 365>, 최고의 도슨트를 따라 세계 미술관 기행을 다니는 기분이에요. 당분간 해외 여행이나 미술관 방문이 쉽지 않을 것 같은데요. 작품, 미술사, 화가, 장르, 세계사, 스캔들, 신화 등 일곱 가지 주제로 365점의 명화를 다루는 이 책을 통해 아쉬움을 달래고 싶습니다. 책을 읽으며, 화가의 이름을 검색해 다른 작품도 찾아보고 있어요.

책으로 떠나는 갤러리 세계일주, 작은 즐거움으로 오늘 하루를 시작합니다.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두유라떼 2020.10.15 06: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즐거운 책 소개 감사해요 ㅅ.ㅅ

  2. 인대문의 2020.10.15 07: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는만큼 보이고 더 재밌네요.
    요즘 아는 것이 나의 무기이자 실력이라는 생각이 많이 듭니다.
    오늘도 다양한 이야기로 안계를 넓혀주셔서 감사합니다~!

  3. 달빛마리 2020.10.15 07: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가의 제2의 커리어가 정말 멋지네요. 그림은 정말 아는 것 만큼 보인다는 말이 딱 맞는 것 같아요. 느낌 그대로 보는 것도 중요하지만요. 미술은 음악만큼 인간에게 위로와 영감을 주는 것 같아요. 감사해요 :)

  4. 아솔 2020.10.15 0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흔에 새로운 공부를 시작한 저자의 이야기에 용기를 얻습니다. 좋은 책 소개 감사합니다~

  5. 슬아맘 2020.10.15 08: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침에 그림을 보니 너무 좋네요.
    저도 그림은 잘 모르지만 , 자세한 설명까지 ^^ 그 안에 들어있는 역사의 스토리 텔링까지
    좋은 그림책 소개 감사합니다.

  6. 보리랑 2020.10.15 0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품도 유적지도 아는 만큼 보이지요. <나의 문화유적 답사기> 들고 전북에 간 열정이 그립네요. 늦은 나이에도 다른 커리어를 만든다니 동기부여 됩니다. 역사도 문화재도 잘 모르고 재밌게 얘기하는 재주도 없지만 문화해설사 해보고 싶어요.

  7. 섭섭이짱 2020.10.15 1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365 점이 어떤 그림들일지 궁금하네요 ^^
    혹시 책 보며 그림에 더 알고 싶으시면
    요 사이트 가보는것도 좋더라고요

    https://artsandculture.google.com/

    그림을 더 자세히 볼 수도 있고
    여러 정보를 볼 수 있어 좋았어요.

    반고흐 미술관 갔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다시 미술관 갈 날을 위해 요 책 읽으며 미술 여행 빠져봐야겠네요 ^^



  8. 아리아리짱 2020.10.15 1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민식 피디님 아리아리!


    방콕 시대에 떠날 수 있는 좋은 세계미술관 여행이
    되겠어요!

    저 알렉산도로스의 스승이 아리스토텔라스라고
    오늘 <곰브리치 세계사>에서 읽었던 부분이 나와서 반가웠습니다.

  9. 초록지붕 2020.10.15 13: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Alexander wasn't just a brave and ambitious warrior - there was much more to him than that. He was exceptionally handsome, with the long curly hair, and he knew just about everything there was to know at the time. His tutor was the most famous teacher living: the Greek philosopher Aristotle.
    지난주에 Gombrich <A little history of the world> 를 다 읽었는데 위에분이 말씀하신 부분이 생각나서 옮겨 봤어요~ 그리고 책에서 설명한 알렉산더 대왕의 잘생긴 모습이 그림에도 잘생겨 보여서 신기하네요 ㅎㅎ
    처음 댓글 남겨보는데 그이유는 제가 주문한 피디님의 "매일아침 써봤니?"를 받았기때문에 댓글이라도 한번 써보자싶어서입니다^^

  10. 꿈트리숲 2020.10.15 14: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림 관련 책은 거의 다 사 보는 편인데,
    호기심 자극하는 새로운 책이 또 나왔네요.
    아~~ 신나고 설렙니다. ㅎㅎ
    중학생때 미술 선생님께서 고전 미술 도록을
    한장한장 보여주시며 화가 이야기, 그림
    에피소드 등을 얘기해주신게 제가 그림을
    좋아하게 만들었어요. 보는 것만요.^^

    그래서 제 아이 어릴 때도 그대로 했는데요.
    아이도 그림 보는 것, 그리는 것 좋아해서
    미술관 나들이 친구가 되었어요.
    그림의 숨은 이야기 화가의 생애는 들어도 들어도
    재밌는 것 같아요.
    읽기만 해도 내 것이 된다니 10년 행복 보장입니다~~

  11. ㏂㏘ 2020.10.15 17: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코로나로 인해 미술관 방문이 많이 어려워지긴 했겠어요,ㅠㅠ
    아는만큼 보인다는데 설명을 듣고 보면 확실히 다르게 보이는게 있나봐요.
    어서 코로나가 종식되어 해외도 맘껏 다닐 수 있는 날이 돌아오면 좋겠네요^^

  12. 아빠관장님 2020.10.15 17: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설명 듣고 보니 그림을 다시 보게 되네요~
    그림을 확대해서 보려고 몇 번 시도 했지만, 확대는 안 되네요 ㅎㅎ
    좋은 설명 감사합니다~.

  13. 오달자 2020.10.15 23: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구석에서 떠나는 미술관 여행~~
    그림은 아는 만큼 보인다고 들었어요.
    앞으로 미술관 가서 그림을 감상하기 전에 미리 읽어두면 좋을듯 합니다.
    오늘도 좋은 책 추천 감사합니다~^^

  14. 김주이 2020.10.18 13: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정말 좋은 책이네요.
    저도 그림에 대해 잘 몰라서 대학시절 친구와 유럽으로 배낭 여행 떠나기전 서양미술사 교양수업을 듣고 떠난 적이 있어요. 딱 수업시간에 배운만큼 보이더라고요^^
    이 책 담아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

  15. 소니 2020.11.01 05: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디님 덕에 이 책을 지금 읽고 있어요.
    눈에 익은 그림만 찾아서 읽고 있어요. 우선은요 ^^헤헤. 좋은 책 소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