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6'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09.16 세상을 사는 두 가지 자세 (16)

소유보다 경험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무언가 사고 싶은 것보다, 하고 싶은 게 많아요. 사고 싶은 건 최대한 자제하며 삽니다. 다양한 일에 도전하며 살 거예요. 뜻대로 안 되는 경우도 많겠지요. 그것도 괜찮아요. 경험이니까. 

<해보지 않으면 알 수 없어서> (이길보라 / 문학동네)

'고등학생 때였나. 한 언니가 물었다.

"너는 부모님이 돈이 많은 것도 아니고 백이 있는 것도 아니고 공부를 엄청 잘하는 것도 아닌데 왜 그렇게 항상 자신감이 넘쳐? 왜 다 해보는 거야 무작정?"

답은 단순했다. 하고 싶으니까. 그래서 했던 것뿐이다. 해보지 않으면 알 수 없으니까. 그래서 다 해봤다.'

(7쪽)

저자는 코다에요. CODA Children of Deaf Adults. 하나하나 직접 몸으로 겪어내며 답을 찾아가는 삶은 청각장애인인 부모님에게 배운 것이랍니다. 소리를 듣지 못하는 부모님과 살면서 저자는 남들이 해보지 못할 경험을 어려서부터 합니다.

'나는 침묵의 세계와 소리의 세계 사이에서 말을 옮겼다. 그건 "이건 얼마예요?" "여기로 가려면 어떻게 해야 해요?"등의 간단한 통역일 때도 있었고, 부모 대신 수화기를 들고 "저, 그 집 전세가 얼마인지 알고 싶은데요. 제가 전세랑 월세, 보증금 개념을 잘 몰라서 그러는데 설명해주실 수 있나요?"같이, 여덟 살에게는 제법 복잡하고 어려운 통역이기도 했다.'

(14쪽)

자식을 위한다는 마음에 부모가 자식을 대신해서 모든 걸 해주는 사람도 있어요. 그 결과 혼자서는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사람이 만들어지기도 해요. 저자는 어려서부터 자기효능감이 높은 사람이었을 것 같아요. 부모님을 대신해 많은 것을 해내야 했거든요. 열일곱 살 무렵, 세상에 대해 조금씩 눈을 뜨며 저자에게 장래 희망이 생겨요. NGO 활동가 혹은 다큐멘터리 PD가 되어 세상에 다른 이야기를 전달하는 사람이 되고 싶었어요. 그런데 선생님이 그래요. 방송사 피디가 되려면 스카이, 소위 명문대를 가야한다고. 내신 관리 잘하고 수능 준비해 대학 간 후, 학점 관리 착실히 해서 '언론고시'를 치러야 한다고. 저자는 그 말이 납득이 가지 않아요. 내가 하고 싶은 일은 그냥 사람들을 만나 그들의 이야기를 영상에 담는 건데 그 일을 방송사에 입사해야만 할 수 있을까? 지금 그냥 사람을 만나 영상부터 찍으면 안 될까?

'그래서 학교를 잠시 쉬고 긴 여행을 떠나기로 했다. '더 큰 세상을 만나기 위한 8개월간의 동남아시아 배낭여행'이 그 프로젝트의 이름이었다. (...) 

8개월간의 여행을 마친 후 나는 학교로 돌아가지 않고 학교 밖에서의 배움을 지속하기로 했다. 

나는 학교 밖에서의 배움을 <로드스쿨러>라는 제목의 다큐멘터리에 담았다. 로드스쿨러는 학교를 벗어나 다양한 학습 공간을 넘나들며 자기주도적으로 공부하고 교류하고 연대하는 청소년들이 스스로를 일컫는 말이다.'

(21쪽)

와, 이 대목 읽으면서 전율! 이게 제가 나이 50에 얻은 깨달음이거든요. 나의 이야기를 세상에 전하기 위해 반드시 방송사 피디여야 할까? 회사에서 내게 드라마 연출을 맡겨야 할까? 그냥 블로그에 글을 올리면 되는 거 아냐? 그런데 이런 생각을 나이 열여덟에 하고 학교를 그만두고 나와 10대에 이미 영화 감독이 되는 사람이 있다니, 이분이 나의 스승이로구나! 

이 멋진 저자를 유튜브 채널, <꼬리에 꼬리를 무는 구독>에 모셨어요. 이야기를 나누며 다시 깨달았습니다. 세상을 사는데는 두 가지 자세가 있어요.

'나는 ~이기 때문에, 할 수 없다.'

'나는 ~임에도 불구하고, 할 수 있다.'

평소 이길보라 감독의 한겨레신문 칼럼에서도 많이 배웠는데요. 영상을 보시면 인생을 멋지게 즐기는 자세를 배울 수 있습니다. 

이길보라 감독을 만날 수 있어 행복한 하루가 되시길!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보리랑 2020.09.16 06: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로드스쿨러. 참지식 때로는 참지혜까지 얻게 될듯요. 둘째가 남이 찍어준 각도 다른 세 영상을 보며 쓸게 별로 없다고 투덜거리는걸 보며, 영상편집이 감각이나 무거운 엉덩이 뿐만 집중력에 사람에 대한 관심도 필요하구나 싶어요.

    우리 삼형제가 아픈 부모 대신 많은 일을 했네요.

  2. 아솔 2020.09.16 07: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읽어보고 싶은 책이네요. 이길보라 감독님 검색해봐야겠어요. 요즘에 저는 '돈을 받지 못하더라도 꼭 하고 싶은 일이 무엇인지' 생각해보고 있습니다. 아니, 아예 세상에 돈이라는 게 없다면? 그럴 때 내가 하고 싶은 일이 뭘까. 여기서부터 다시 생각을 시작해보고 있어요ㅎㅎ 오늘도 좋은 소개 감사합니다~

  3. notom 2020.09.16 07: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부지런하시네요! 이른 새벽부터 이런 양질의 피드라니

  4. 아프리칸바이올렛 2020.09.16 07: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멋져요
    얼른 꼬꼬독으로 가서
    만나보고 싶어요

  5. 섭섭이짱 2020.09.16 0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백문이 불여일견이요,
    백견이 불여일각이며,
    백각이 불여일행."

    뭔가 할때 제가 자주 떠올리는 문구인데요.
    어릴때부터 저스트 두잇... 자세로
    이것저것 시도해보는걸 좋아했는데요.
    오늘은 그걸 제대로 실천하신분을 만나 반갑네요.

    요즘 새로 시도하려는게 있는데...
    제 자신에게 힘내라고 이렇게 외쳐보고 싶네요.

    "나는 ~이기 때문에, 할 수 없다가 아닌
    나는 ~임에도 불구하고,
    할 수 있다.할 수 있다 할 수 있다~~~"

    작가님의 바람대로
    "시도와 모험이 많아지는 사회 "
    저도 같이 바래봅니다.

    이길보라 작가이자 감독의
    다음 작품활동도 응원합니다.


    p.s ) 이길보라 작가님에 대해 빠른 소식을
    접하고 싶으신분은 👇👇👇 가서 팔로우 하시기를

    https://twitter.com/boraleekil

    https://www.facebook.com/nomadbora

  6. 달빛마리 2020.09.16 0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럼에도 불구하고’
    짧지만 항상 제게는 울림이 강한 어구입니다.
    핑계와 자기합리화에서 벗어나고 싶은 절규였는지도 모르겠어요.

    좋은 분, 좋은 책 소개 감사합니다.
    부모님 두 분의 성을 이름에 다 담은 분인가봅니다.

  7. 모험생띠띠 2020.09.16 09: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디님 안녕하세요~~ 좋은 아침입니다!
    꼬꼬독 유튜브 영상을 오늘 아침 출근길에 보고 블로그 글로 한번 더 접하니 제 안에 있는 무언가가 더욱 끓어오릅니다. 그 무언가는 바로 '나는 ~임에도 불구하고 할 수 있다.'라는 것인데요. 개인적으로 여러 일이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고싶은 것을 하면서 좋은 영향력을 주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오늘도 좋은 글, 좋은 책 소개 감사드립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8. GOODPOST 2020.09.16 10: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의 일침
    소유보다 경험이 중요.
    사고싶은 것보다 하고싶은것이 많고 실행한다.
    잠시 나를 되돌아봅니다. ㅋ 나는 어떤 사람인지?
    오늘도,,의미있는 글 감사드립니다.

  9. 책 읽는 달팽이 2020.09.16 1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험을 통해 많은 것을 지혜롭게 해쳐나갔던 경험이 있습니다^^
    좋은 포스팅 갑사합니다ㅎㅎ

  10. kykim_jules 2020.09.16 13: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디님 추천 덕분에 이길보라님의 좋은 책 잘읽었고 영상도 잘봤습니다. 감사합니다.
    괜찮아 경험 수화도 잘 배웠어요~ 앞으로도 두분의 행보를 응원합니다. 저도 열린 자세로 해보지 않으면 알 수 없는 많은 경험들을 하며 살겠습니다. ^^

  11. 꿈트리숲 2020.09.16 14: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진 것도 없으면서 자신감 넘치는 사람,
    너무 매력적인 사람이지요^^ 그런 사람이고
    싶고 그런 사람을 친구로 두고 싶습니다.

    온실속의 화초로 자라난 아이들이 온실 밖으로
    나와서 좌절하고 상처받고 유리심장이 산산조각
    나는 경우들을 종종 보는데요. 내 아이는 그렇게
    키우지 말아야겠다 늘 다짐합니다.

    티는 안내려고 하지만 부모의 마음은 도움을
    주고 싶은 마음이 늘 있기는 해요. 이 악물고
    꾹 참아요. '나나 잘하자, 나만 잘하면 우리집
    아무 걱정 없다.' 그 마음으로요 ㅎㅎ
    자기의 길을 탐색하고 모험을 떠나는 저자를
    한번 만나보고 싶습니다. 일단은 꼬꼬독에서
    만나볼게요~~

  12. 김주이 2020.09.16 16: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책 바로 구매했습니다.
    매력적인 분의 글을 직접 읽어야겠습니다.
    좋은 분을 소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13. 작크와콩나무 2020.09.16 1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 보았습니다. ^^_^^

  14. 아리아리짱 2020.09.17 08: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민식 피디님 아리아리!


    책 바로 읽어보겠습니다.
    이길보라님 알맹이가 꽉 찬 아름다운 청년입니다.
    '해보지 않으면 알 수 없다, 괜찮아, 경험'
    되새겨 봅니다.

  15. 봄처녀 2020.09.17 09: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상까지 잘 봤습니다~~ 마음만 있지 몸이 안따라주는데좀더 부지런해져야 겠습니다

  16. 슬아맘 2020.09.22 08: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분이네요.
    다시 또 생각이 확장되네요. 우물안에 살고 있는 중년의 제자신이 느껴집니다.
    젊고 멋진 분께 새로운 에너지 받으러 영상이랑 책 읽어봐야 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