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5'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08.05 홍제유연 나들이 (12)

어느날 아침, 신문을 펼쳤다가 이런 기사를 봤어요.

'서울 도심에 시민들이 누릴 또 하나의 공공 문화예술공간이 마련됐다. 지난 50년 동안 방치된 유진상가 지하공간(서울 홍제동)이 미술작품 설치, 광장 조성 등을 하는 서울시의 ‘서울은 미술관’이란 공공미술 프로젝트로 재탄생한 것이다. 최근 개장한 공간에 서울시와 서대문구는 ‘홍제유연’(弘濟流緣)’이란 이름을 붙였다. ‘홍제천 물과 사람들의 인연이 함께 흘러 예술로 치유하고 화합한다’는 뜻이다.

홍제유연은 특별한 역사성·장소성을 지닌 곳이 현대미술과 만나 새로운 공간으로 거듭나 주목된다. 홍제천을 가운데 둔 너비 30m, 길이 250m의 지하 터널 같은 이 공간은 사실 남북 분단과 산업화시대, 무분별한 재개발시대를 상징하는 현장이다. 1970년 홍제천을 복개, 그 위에 한국의 초기 주상복합건물을 대표하는 유진상가를 세우면서 지하공간이 만들어졌다. 유진상가는 군사용 방어시설이기도 해 유사시 건물을 폭파, 북한 탱크의 남진을 막도록 설계됐다. 그래서 건물은 땅이 아니라 무너지기 쉽도록 100여개의 콘크리트 기둥 위에 세워져 있다.'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_id=202007061441001

 

지상보다 아름다운 땅 밑 세상…홍제유연

서울 도심에 시민들이 누릴 또 하나의 공공 문화예술공간이 마련됐다. 지난 50년 동안 방치된 유진상가 지하...

news.khan.co.kr

홍제천은 제가 자전거를 타고 출퇴근할 때 달리는 길입니다. 잠수교를 건너 한강 자전거 도로를 타고 월드컵 공원에 가면 홍제천과 만나고요. 홍제천을 타고 가다 불광천에서 빠지면 상암 디지털미디어시티가 나옵니다. 이제 퇴근하는 길에 홍제유연을 찾아갑니다. 회사 앞에서 따릉이 (서울시 공유 자전거)를 타고 홍제천으로 가요.

 

 

이곳은 홍제천 인공폭포를 만나는 곳이에요.

 

 

안산 자락에 마련된 인공 폭포인데요. 서울 시내에서 이 정도 경관을 볼 수 있다는 점에 깜짝 놀라지요. 예전에 산악자전거를 타고 안산에 갔다가 발견한 곳입니다. 안산에서 백련산으로 가는 산행 코스도 서울 시내 좋은 트레킹 코스에요.

 

 

홍제천 위로는 내부순환도로가 있어요. 열린 홍제천길, 드디어 홍제유연의 입구로군요. 

 

 

'예술이 흐르는 물길'이라는 안내판을 만난 곳에서, 자전거를 세워두고 관람동선을 따라 걷습니다. 

 

 

지하 공간입니다.

 

 

갤럭시 노트로 찍었는데요. 요즘 스마트폰은 감도가 좋아, 어두운 곳에서도 표현력이 탁월합니다.

 

 

어두운 곳에서는, 눈으로 볼 때보다 카메라가 더 선명하게 담아내는 것 같아요.

 

 

정말 멋진 공간이로군요.

저는 하루하루의 일상을 여행하듯이 즐기며 삽니다. 3가지 덕분이지요.

첫째, 설렘의 힘이에요.

신문을 읽다 기사를 만났을 때, 설레야 해요. 이게 우선입니다. 설레는 마음이 있어야 찾아갈 수 있어요. 도서관 신간 서가에서 좋아하는 작가의 책을 봤을 때, 설레야 해요. 그래야 읽을 수 있어요. 대본을 읽었을 때, 설레야 해요. 그래야 촬영이 즐거워요. 결국 어떤 일의 시초에는 설레는 마음이 있습니다.

둘째, 감탄의 힘이에요.

피디로, 작가로, 블로거로, 오랜 세월 일하며 깨달았어요. 무언가를 만들기 위해서는 많은 사람들의 공이 들어간다는 걸요. 그걸 알기에 새로운 걸 보면, '우와아!'하고 탄성을 지릅니다. '애걔?' 하지는 않아요. 그건 만든 사람들에게 실례거든요. 저는 쉽게 감탄합니다.

셋째, 망각의 힘이에요.

1992년 이후, 매년 해외 여행을 다녔어요. 그러니 그동안 제가 본 곳 중에는 압도적인 풍광도 많았겠지요. 볼 때는 감탄하고 놀라지만, 지나면 재빨리 잊어버려요. 그 기억에 매여살지 않아요. 

 

 

훙제유연을 보고 제일 먼저 떠오른 건 몇 년 전, 터키 이스탄불에서 본 '바실리카 시스턴'이에요. 1500년 전 로마 제국 시절에 지어진 지하수조입니다. 가서 보면 압도적인 풍광에 놀라지요. 하지만 지나면 바로 잊습니다. 그리고 새로운 풍광에 늘 놀라고 설레요. 

일상의 즐거움은 이 세 가지가 반복되면서 만들어져요. 새로운 걸 보고싶어 설레는 마음, 좋은 걸 보고 놀라는 마음, 그리고 시간이 지나 금세 잊어버리는 능력. 그래야 다시 새롭게 설렐 수 있거든요. 

홍제유연, 저는 좋았어요. 아마 과정이 즐거워서 그럴 거예요. 퇴근하는 길에 여행하듯이 자전거로 다녀왔으니까요. 거창한 목표는 없어요. 하루하루의 일상이 즐겁기를 소망합니다. 여러분의 일상도 여행처럼 하루하루 새롭기를 소망합니다.

'짠돌이 여행예찬 > 짠돌이 국내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홍제유연 나들이  (12) 2020.08.05
제주도 대신 제부도  (14) 2020.07.16
수서역에서 고덕역까지  (16) 2020.07.09
경기 그랜드 투어 - 여주  (16) 2020.07.02
양재천에서 탄천 가는 길  (21) 2020.06.25
여수 가족 여행  (17) 2020.06.16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섭섭이짱 2020.08.05 06: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유진상가는 가끔 차타고 지나는곳인데,
    이런 공간이 있는줄 처음 알았네요.
    미술을 통해 멋진 공간으로 탈바꿈했네요
    근데 비가 많이 오는중이라.....별일 없겠죠?
    안전하게 미술작품들이 관리되길 바라며🙏
    장마 끝나고 함 가봐야겠어요.

    앗~~~~~제가 민식공즐세 올때마다
    느낀 감정과 같은 느낌을 정리해주시다니 ^^

    👍 설렘.. 매일 아침 오늘은 피디님이 어떤 글을 올리실까...
    하며 보고싶어 설레는 마음

    ✌️감탄... 어쩜 이리 매일 꾸준히 유용한 정보를
    쉽게 잘 읽히도록 쓰시는지..놀라게 되는 마음

    🤟여운... 피디님 글을 읽다보면 망각할 수가 없어요.
    글 하나하나 고민하시며 쓰신 내용이라
    글을 읽은 후에도 이런저런 생각을 하게 되어
    여운이 많이 남네요

    하루하루 일상을 새롭게 해주는 민식공즐세
    오늘도 일상 여행 잘 하고 갑니다요.
    땡큐쏘마치 알럽포에버민식 😆 😁😃

    • 감격러 와우 2020.08.05 08:41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섭섭이짱님의 댓글에도 깜짝깜짝 놀랍니다
      저또한 피디님을 흠모하기에 매일들어오는데
      항상 글 읽고 감탄만하다
      하트뿅 누르고 가는데(피디님이 말씀하시는 리액션부족ㅋㅋ)
      올때마다 애정가득한 댓글이 늘! 올웨이즈!
      선한영향력받아 저도 이제 올때마다
      하트 뿌라스 댓글도 함께 쓸랍니다용^^

      덕질의 클라쓰가 느무 멋찝니다

    • 섭섭이짱 2020.08.05 1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격러 와우

      와우~~~ 제 댓글을 좋게 봐주시다니 감사합니다.

      네, 내일부터 매일 매일 뵈요 ^^
      "매일 아침 댓글 써봤니" 고고고~~~~

  2. 최수정 2020.08.05 07: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까운 곳이라 저도 한번 가봐야겠어요~^^

  3. 꿈트리숲 2020.08.05 0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홍제유연 사진 보면서 저도 터키 바실리카 사진이 떠올랐는데, 피디님 글 읽고서 알게된 바실리카... 전 잘 잊혀지지가 않네요^^

    설렘과 감탄 망각 3종세트가 하루하루를 여행하는 자의 필수품이었군요.

    제가 설렘과 감탄은 전매특허처럼 잘 하는데요. 망각은... 좋았던 건 잘 안까먹어서 머리가 좀 복잡한가 싶습니다. ㅋㅋ
    잘 까먹는 비법이 있으시다면 공유좀 부탁드려요~~😅🤣😂

  4. 새벽부터 횡설수설 2020.08.05 0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무언가 일을 할 때나 여행을 떠날 때든지 무엇이든 설렘이 있어야 된다고 생각해요.
    그런 면에서는 저는 지금 매우 행복한 시기를 보내고 있으니 지금의 일상에 매우 감사하고 있습니다.
    영원할 수 없기에 더욱 설레고 감사하렵니다.

  5. 김주이 2020.08.05 09: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진짜 멋지네요.
    많은 사람들을 설레게 해줄 공간이 되었네요.
    마치 PD님의 블로그처럼요^^

  6. GOODPOST 2020.08.05 1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어디 아트미술관인줄 알았습니다.
    pd님은 평범한 장소를 보석처럼 보는 눈을 가지셨네요.
    아마도 일상을 여행하듯이 즐기며 살기에,,, 모든 곳이
    아름다운 예술의 공간이 되는 듯하네요.
    부럽습니다.
    저도 저의 주변을 다시한번 여행하듯이 즐겨보도록 눈 크게 뜨며
    오늘 하루를 보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7. 아리아리짱 2020.08.05 1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민식피디님 아리아리!

    코로나로 여행이 자유롭지 않은 요즘에
    서울의 새 여행지를 소개 시켜주어
    감사합니다.

    서울여행시 가 볼 곳이 많아집니다.
    일상을 여행처럼!
    설렘, 감탄 장착하고, 망각은~~~!

  8. 나쵸리브레 2020.08.05 13: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피가되고 살이되는 피디님의 글 !!! 오늘도 감사합니다~!!!


    오늘 글중에

    <망각의 힘 ->시간이 지나 금세 잊어버리는 능력. 그래야 다시 새롭게 설렐 수 있거든요
    1992년 이후, 매년 해외 여행을 다녔어요. 그러니 그동안 제가 본 곳 중에는 압도적인 풍광도 많았겠지요. 볼 때는 감탄하고 놀라지만, 지나면 재빨리 잊어버려요. 그 기억에 매여살지 않아요.>

    저는 아직 한번도 이렇게 생각해본적이 없어 새롭네요.

    여행을 많이 못가봤지만 20살때 2달 유럽여행과 몇년전부터 매년 일본여행간게 전부인데
    전 그때의 추억을 잊어버리지 않으려고 노력하거든요
    힘든일이 있거나 생활이 무료하거나 우울할때.. 여행가서보았던 풍경과 시간들을 생각하면 다시 힘도나고
    또 그 기억들이 모여 새로운곳에 가고싶은 설렘이 만들어지거든요..

  9. 아빠관장님 2020.08.05 15: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홍제천 근처에서 수 년을 살았지만, 이렇게 멋진 곳이 있는 줄은 몰랐네요.. 하긴 제가 살 때는 아직 홍제 유연이 조성되기 전이니 당연한건가요?ㅎㅎ
    그래서 그런지, 전 오늘 홍제유연보다 세운 상가에 더 귀가 아니, 눈을 반짝 거리게 됩니다. 30년 전 10살 즈음에 헉..(30,년 이라니요..^^;;) 마을버스타고 합정역 가서 지하철 타고 가던가, 버스로 왕복 3시간 거리인 세운 상가에 게임팩을 바꾸려고 일주일에 한 번 꼴로 갔었지요. ^^

    추억 돋게 해주는 글, 감사드립니다!

  10. 달빛마리 2020.08.05 2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진 곳이네요. 한국도 구석 구석 명소가 많은 것 같아요. 모르고 지나칠 수 있는데 피디님 덕분에 많은 분들이 알게 되셨네요. 늘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