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5'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05.25 아이들이 행복한 나라 (12)

한국은 수십 년 사이에 정치 민주화와 경제 기적을 이룬 나라입니다. 세계적으로 유례가 없는 성장을 이루었는데 어쩌다 우리는 이 나라를 ‘헬조선’이라 부르게 되었을까요? 그 질문에 답을 해주는 책이 있어요.

<우리의 불행은 당연하지 않습니다> (김누리 / 해냄)

저자는 우리의 민주주의가 아직 일상에서 완전히 뿌리를 내리지 못하고 있다고 합니다. 

‘광화문에 모여서 목이 터져라 민주주의를 외친 사람이 집에 가서는 완전히 가부장적인 아버지요, 다음 날 학교에 가서는 아이들을 쥐 잡듯이 들볶는 권위주의적 교사요, 혹은 회사에 가서는 갑질을 일삼는 상사라면, 민주주의는 어디서 하지요? 다시 말하면 이 나라에서는 ’광장 민주주의‘와 ’일상 민주주의‘가 괴리되어 있다는 것입니다.’   

(31쪽)

우리의 삶이 지옥으로 변해가는 이유 중 하나가 지나친 학벌주의입니다. 한국의 대통령 중 3명은 상고 출신입니다. 김대중, 노무현, 이명박. 옛날 상고는 지역 수재들이 가는 학교였어요. 머리는 좋지만 가난한 집안의 자녀가 상고에 갔지요. 즉, 가난한 집안에서 태어나 대통령까지 할 수 있는 나라가 한국이었어요. 모두가 평등했던 환경에서 학벌이라는 새로운 계급이 나타납니다. 김누리 교수는 한국 사회의 학벌주의를 타파하는 것이 헬조선 탈출의 지름길이라 말합니다. 경쟁 교육에서 탈피해야 하는데요. 서구의 68혁명이 그러했듯 젊은 세대가 주도해서 세상을 바꿔야 한다고요. 

‘역사를 돌아보면, 인류의 역사는 해방의 역사였고, 모든 해방은 자기해방이었습니다. 흑인해방은 흑인이 이룬 것이고, 여성해방은 여성이 거둔 것입니다. 지금 우리의 현실을 보면 어른들이 단합해서 학생들을 노예 상태로 묶어놓고 있는 형국입니다. 저는 학생들이 우리 사회의 ’마지막 노예‘라고 생각합니다. 유럽과는 달리 아직도 해방되지 않은 노예지요. 그래서 어린 학생들을 볼 때마다 미안한 마음을 떨칠 수 없습니다. 이제 한국의 청소년들도 자신의 노예 상태에 대해 정치적 자각을 해야 하고, 자신들을 옥죄고 길들이는 학벌 사회에 저항해야 합니다.’

(162쪽)

서구 사회의 68혁명을 보니, 젊은 세대가 주축이 된 혁명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불행은 당연하지 않아요. 노예의 삶이 당연하다고 여기는 노예는 계속 불행하겠지요. <세상을 바꾸는 시간 15분>에서 김누리 교수님의 강연을 보고 우리 사회의 핵심을 찌르는 문제 제기에 책을 주문했습니다.


강연도 좋지만, 책을 통해 깊은 생각을 배울 수 있었어요. 독일 유학을 다녀온 교수님이 프롤로그에 남긴 글이 있어요.

‘막상 독일에서 만난 것은 너무나도 다른 세상이었습니다. 그건 엄청난 충격이었지요. ’내가 바라보던 하늘이 전부가 아니었구나.‘ 제가 우리 사회를 다시 보게 된 것은 아마도 이때부터인 것 같습니다. ’우리의 불행은 당연한 게 아닐지도 몰라‘라고 생각하기 시작한 거지요. 우리가 당연시한 많은 것이 여기서는 잘못된 것, 부조리한 것, 정의롭지 못한 것이라고 여겨지고 있었으니까요.
오랫동안 우리를 고통스럽게 했던 많은 것들이, 그러나 우리가 마치 ‘자연의 이치’인 양 아무런 저항 없이 받아들였던 것들이, 독일엔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학교에서의 경쟁도, 등수도 없었고, 죽도록 매달리는 대학 입학시험도, 학비도, 서열도 없었습니다.‘

우리의 불행이 당연하지 않다는 깨달음에서, 희망이 보입니다. 

이제는 아이들에게 불행을 강요하는 대신 행복해지는 방법을 가르쳐야 할 때입니다.

 

'공짜 PD 스쿨 > 짠돌이 독서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강철은 어떻게 단련되는가  (16) 2020.05.29
노예 근성을 끊어내는 법  (17) 2020.05.28
아이들이 행복한 나라  (12) 2020.05.25
어느 작가의 편지  (14) 2020.05.22
인생의 의미를 찾아서  (19) 2020.05.21
초등생 독서 지도, 어떻게 할까요?  (11) 2020.05.20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ORA& 2020.05.25 06: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난 24년을 하고 싶은 걸 하도록 키운 큰딸이지만 다수가 수동적으로 길들여져온 환경의 사람들 속에서 늘 피곤해 하더군요..능동적인 것보다 수동적으로 살아가는 아이들이 불쌍하기도 하고 그것이 결국 돈이 최고라는 의식으로 가는 이상한 세상이 되어버린 것 같네요.
    13년 터울이지만 여전히 바뀐 건 크게 없는 것 같아 안타깝기도 합니다.

  2. 아리아리짱 2020.05.25 07: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민식 피디님 아리아리!

    아이들이 행복한 나라가 미래가 있는 나라입니다.
    우리나라 교육은 개선되어야 할 부분이 너무 많습니다.

  3. 김주이 2020.05.25 07: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을 보면서 학벌 수능 시험 비교 경쟁이 없어지는 어느 시점을 상상해 봅니다.
    우리도 행복해지는 법을 가르치고 그 어떤 것도 강요하지 않는 어른이 되었으면 합니다.

  4. 보리랑 2020.05.25 0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일이 나치라는 혹독한 경험 덕에 다시는 그런 역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교육을 통해 일상민주주의부터 바로 하고 있다니 와~~입니다.

    김누리 교수님의 독일 이야기 들으니 <서울대가 없어야 나라가 산다> 오래전 책이 이제사 조금 이해갑니다. 우리가 서로 친구가 될 때 자원을 더 절약할 수 있다 하니, 요즘 같을 때 더 새겨들어야겠 습니다

  5. 귀차나st 2020.05.25 08: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나라에서는 광장 민주주의와 일상 민주주의가 괴리되어 있다.는 문구가 와 닿습니다. 순응이 최고의 미덕인 조직문화가 지치네요. 그래서 저는 조기은퇴를 오늘도 꿈꿉니다. ㅜㅜ

  6. 꿈트리숲 2020.05.25 1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하며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는
    문구가 떠오릅니다. 모두가 대학 입시를 바라보고
    뛰는 중에 나 홀로 서서 경치를 감상하며 간다면
    제 정신 아니라는 소리를 듣기 쉽상이에요.

    그래도 내 아이가 조금 더 행복한 방법은 뭐가
    있을까, 내 아이가 조금 더 나은 내일을 살게
    할 방법은 뭐가 있을까 고민하는 부모가 되려고
    하는데요. 김누리 교수님 강의 보고서 미처
    또 생각지 못한 부분이 있음을 깨닫습니다.

    행복하기를 가르치는 교육, 연대를 가르치는 교육
    꿈만 같지만 꼭 이뤄지지 않을까요.

  7. 오달자 2020.05.25 1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의 불행이 당연하지 않다는~~~
    말씀이 와닿습니다.

    김누리 교수님 강의를 차이나는 클라스에서 들었는데요~~
    너무도 강의를 명확하고 신선하게 하셔서 저도 찾아본 교수님이십니다.
    책이 나왔군요.
    일상의 민주주의를 실천하기 위한 노력을 많이 해야겠습니다^^

  8. 인대문의 2020.05.25 1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ow are you Mr. Kim PD? This is Mr. Gru.
    I really really like your writings.
    Please always be happy and healthy.
    I'll be the person like you.

    Yours most respectfully,
    - Mr. Gru -

  9. 코코 2020.05.25 15: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누리 교수님의 세바시 영상 너무 잘 봤습니다.!
    말씀하신 내용에 마음이 아프면서 너무 동감합니다.
    행복한 기억, 행복한 경험을 많이 쌓은 아이들이 성장해서
    타인에 공감하고 믿음을 주는 건강한 사회의 구성원이 된다고 생각해요.
    하지만 현재 우리 사회의 아이들은 획일적인 기준에 억지로 맞춰지느라
    보송보송한 마음에 일찍이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습니다.
    개개인성은 무시한 체로요.
    퇴근길 인근 역 근처 어느 학원 건물 입구에 아이들이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며
    일렬로 건물 밖까지 아주 길게 줄을 선 광경을 보면 참 안타깝습니다.
    아이들도 어른도 우리는 행복할 권리가 있다는 걸 자꾸 잊습니다.
    행복도 책을 사서 공부를 해야 얻을 수 있는 지식으로 대하는 것 같아요.
    우리의 불행은 당연하지 않다. 행복할 권리가 있다.. 다시 한번 깨닫습니다.

  10. 새벽부터 횡설수설 2020.05.25 17: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曰: "멀리 떨어져서 서울 사람들을 보고 있을 때면 정말이지 미친 사람들인 것 같아요.."

  11. 브래드(Brad) 2020.05.25 1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연한 이야기인데 실천이 어렵네요.
    좋은글 감사합니다.
    제 블로그도 놀러오세요~ ^^

  12. 나겸맘 리하 2020.05.26 07: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가 불행을 당연하게 여기면
    그건 정말 개인의 문제가 되어 버리는 것 같아요.
    현재 우리가 불행하다고 느끼는 지점을 들여다보면
    사회적으로 부조리하거나 불의한 것들이
    합쳐져서 덩어리로 뭉쳐져 있다는데에 있는 것 같습니다.

    그게 타당하지 않다고 소리쳐 말할 수 있어야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모두의 문제로 바뀌겠지요?
    그래야 사회적으로 해결책을 찾으려
    시도해 볼 수 있을테니까요.
    학벌주의만 타파되어도
    헬조선, 노예상태의 학생들 문제가
    해소될 수 있다는 생각에 크게 동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