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15'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05.15 미래의 공부는 어떤 모습일까 (12)

한겨레21을 읽다 만난 인상적인 글 한 편을 여러분께 소개합니다. <공부의 미래>를 쓴 구본권 선생님의 글입니다. 제가 평소 고민하던 지점과 닿아 있어 글을 편집해 소개합니다. 전체 원문을 보시려면 끝의 링크를 참고하시면 됩니다. 

먼저 질문 1. 
재난 상황이 불러온 온라인수업은 미래의 공부를 위한 복음일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015년 9월 발표한 보고서는 “학교에서 컴퓨터를 적극적으로 사용하는 나라보다 적은 시간 활용하는 나라 학생들의 학업성취도가 높았다”며 컴퓨터 활용 교육 옹호론에 찬물을 끼얹었다. 교실에서 하루 평균 컴퓨터 이용 시간이 적은 국가일수록 학생들의 성취가 뛰어났다. 한국(9분), 중국(상하이 10분·홍콩 11분), 일본(13분) 등이 모범 사례로 제시됐다.
프랑스에서는 학교에서 태블릿PC 사용이 독해력 학습에 악영향을 끼친다는 연구 결과도 나왔다. 미국의 교육평론가 제프리 셀링고는 2014년 책 <무크U: 온라인 교육의 중도포기 이유>에서 ‘무크는 학습 동기가 강하고 학습 능력이 뛰어난 5%의 자발적 학습자들에게만 효과적일 뿐, 대다수 학생에겐 오히려 역효과를 불렀다’고 했다.

디지털 기기는 학습용만이 아니라 다양한 용도로 활용되며 멀티태스킹이 학생들의 주의산만과 중독으로 이어진다는 지적은 오래된 우려다. 온라인학습은 언제 어디서나 접근할 수 있는 게 장점이지만, 교사와 학생의 상호작용을 저해해 집중도가 떨어진다. 교육에서 지식 전달과 습득보다 학습 동기의 중요성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교실이 없는 시대가 온다>의 저자 존 카우치는 “무엇을 배우느냐보다 왜 배우느냐, 즉 동기부여가 더 중요하다”고 말한다.
미국 작가 니르 이얄은 “21세기에 가장 중요한 기술은 주의를 빼앗기지 않는 능력인데, 교사와 학부모가 이를 가르치는 데 실패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의를 빼앗기지 않는 능력, 즉 집중력을 키우는 방법은 무엇일까요? 독서입니다. 스마트폰 대신 종이책을 보는 거지요. 스마트폰은 플랫폼입니다. 수많은 앱들이 서로 사용자의 시간을 차지하기 위해 쉼없이 새로운 메시지를 보냅니다. “당신, 이런 거 좋아하지 않아?” 스마트폰은 가장 솔깃한 제안을 내게 합니다. 걸어가는데 여기저기서 호객꾼이 나를 부르는 시장통 같지요. 종이책은 달라요. 그냥 딱 한 사람의 저자를 앞에 두고 둘이 조용히 나누는 대화입니다. 책장 위로 카톡이 뜨거나 페북 알림이 울리지는 않아요. 온라인수업의 시대, 아이들에게 책읽는 습관을 길러줘야 할 이유는 더 커집니다. 

질문 2
코로나19 이후, 예상치 못한 변화가 찾아올 때, 미지의 미래를 위해 필요한 공부는 무엇일까?

급변하는 세상에서 공부는, 미래의 확실한 변화 방향을 탐지해 그것에 대비하는 게 아니라, 스스로 공부를 위한 내면적 동기를 찾는 길이다. 생텍쥐페리가 “배를 만들게 하고 싶다면 배 만드는 법을 가르치는 대신 무한한 바다에 대한 그리움을 갖게 하라”고 말한 대로다.
<생활의 달인>(SBS) 프로그램에는 다양한 분야에서 범접하기 어려운 수준의 기술과 전문성을 지닌 ‘달인’이 소개된다. 다양한 분야의 달인이 등장하지만 몇 가지 공통점이 있다. 무엇보다 생활의 달인들은 ‘1만 시간의 법칙’을 구체적 생업에서 구현해낸 사람이라는 것이다. 달인들이 작업하는 모습을 보면 단순히 돈을 벌기 위해, 고객의 요구에 의해서가 아니라 스스로 그 일을 정말 사랑해서 몰두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달인들은 노력과 연구를 통해 기술과 전문성이 개선되는 것을 무엇보다 즐거워하고 보람 있어 한다.
달인들은 더 나은 상태를 추구하는 배움을 향한 열정으로 가득 찬 사람이다. 누구보다 분명한 자신만의 동기와 목표를 지닌 사람이다. 그들이 생활의 달인이 된 또 다른 비결은 외적 보상과 동기가 아니라, 자기만의 내면적 동기로 움직였다는 것이다.


외적 동기는 주위 사람들의 시선을 의식하며 끌려다니는 것이고요. 내적 동기는 스스로 동기부여에 따라 움직이는 거지요. 인생은 주체적으로, 자발적으로 사는 편이 더 즐습니다. 내적 동기를 키우는 방법은 무엇일까요? 저는 혼자만의 여유 시간이 필요하다고 믿습니다. 내적 동기가 약한 이유는, 시간이 주어졌을 때, 그 시간을 가지고 어떤 생산적인 일을 할 수 있는지 모르기 때문입니다. 하루 종일 업무에 치이고 공부에 치이는 사람은 내적 동기를 자극할 수 없어요. 그냥 허덕허덕 하루하루 살아내느라 바쁘거든요.

저는 회사 회식에 안 가고, 동창회에 안 가고, 모르는 사람을 만나지 않습니다. 낯가림이 심한 저로서는, 에너지 소모가 너무 크거든요. 회사 회식에 가면 조직 내에서 출세에 신경이 가고, 동창회에 가면 타인과의 비교를 통해 초라해지는 자신을 발견합니다. 사람을 만나는 대신, 혼자 글을 씁니다. 글을 쓴다는 것은 나 자신과의 대화입니다. 책에서 읽은 내용을 가지고 글을 씁니다. 지금처럼 잡지에서 본 기사를 옮기고 내 생각을 정리하며 글을 씁니다. 기사를 쓴 구본권 선생님과 마주 앉아 배우고 또 혼자 곱씹어보며 생각을 다듬어봅니다. 

앞으로 저의 공부의 목표는 2가지입니다. 
주의를 뺏기지 않는 집중력을 기르고요. 
성장을 향한 내적 동기를 기르고 싶습니다.

(다음주에는 아이들의 책읽는 습관과 글쓰는 습관을 도와주는 책들을 소개할게요.) 

http://h21.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48625.html

 

미래 공부의 기술…내가 모른다는 걸 발견하라

어떤 때보다 미래 예측 불가능성이 도드라지는 ‘코로나 시대’‘모른다는 사실을 직면하면서 사는 기술’이 가장 중요한 공부의 기술

h21.hani.co.kr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ovetax 2020.05.15 07: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마트기기를 찰떡같이 들고 사는 저에게도 필요한 이야기입니다^^ 오가는 출퇴근 길, 잠들기 전 잠깐이라도 책을 읽으려고 많이 노력합니다! 정보의 알림과 스마트기기가 넘치는 세상에서 주의를 빼앗기지 않는 힘이 정말 필요해요! 점점 자라는 아이들을 보면서 제가 먼저 스마트기기속에서 현명하게 살아가는 모습을 보여주어야, 아이들도 스스로 그런 힘을 기를수 있을거라 믿으면서 ㅎㅎㅎ 디지털안식년(?)도 갖고싶구요 ㅎㅎㅎ담편 책 소개도 기대하겠습니다 ! 오늘도 감사합니다!!!!!(북콘서트 너무 가고 싶었는데ㅜㅠ 저질 체력으로..평일 밤활동을 잘 못해서 아쉽지만 눈에서 떠나보냈어요 ㅜㅠ)

  2. 섭섭이짱 2020.05.15 07: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피디님과 마주 앉아 얘기하듯이 순식간에 글을 읽었네요. 공부의 중요성 다시금 느끼게 해주는 글 공유 감사합니다.

    그려고보니 오늘이 스승의 날이네요.
    저의 스승인 김민식 피디님을 알게된건 저에게 행운이에요. 끊임없이 탐구하며, 공부의 순간을 놓치 않고 직접 실천하는 모습을 보며 주셔서 많이 배웁니다.

    최근에 티비에서 피디님과 딱 어울리는 문구를 봤어요.

    학위인사(學爲人師)
    행위세범(行爲世範)

    “학문은 다른 사람의 스승이 되어야 하고 행실은 세상의 모범이 되어야 한다”

    언제 어디서나 공부하고 나눠주시는 피디님의 삶 저도 따라 계속 공부하고 나누겠습니다.
    고맙고 사..사...아..라...앙...합니다

  3. 아프리칸바이올렛 2020.05.15 08: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마트폰의 전자책은 어디에서나 볼 수 있고
    바로 다운받을 수도, 공간도 차지않으나
    시장통에 있는 거 같다는 말 공감가요
    도통 집중하기 어려울 때도 많고
    유튜브로 빠져 몇 시간씩 헤매다 내가
    지금 뭐하고 있지 후회할 때도 많았어요
    지난 한 해 반수하는 아이를 통해
    내적동기의 중요성을 뼈저리게 느꼈어요
    생떽쥐베리의 배를 만들게 하고 싶다면
    배를 만드는 방법을 가르치는 대신
    바다에 대한 그리움을 갖게하라는 말이
    이제야 이해되는데ㅠㅠㅠ
    좀 더 빨리 깨달았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아이한테는 좀 늦었지만
    저의 진짜 공부를 시작하는데 도움이 되는
    길잡이군요
    저도 집중력을 기르고
    내적 동기를 길러 늘 공부하는 사람으로
    성장하고 싶습니다

  4. 고로 2020.05.15 08: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교육 안아키가 여기있네 ㅋㅋ

  5. 꿈트리숲 2020.05.15 09: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때는 절대반지가 책이 아니었을까 싶어요.
    아무나 가질 수 없었고, 또 그걸 획득한 사람은
    비밀리에 보고 모든 권력을 독차지 했죠.
    지금은 그 절대반지가 흔한반지가 되고 그보다
    더 강력한 절대반지가 나와서 뒷전으로 많이
    밀려나는 모양새입니다.

    저도 교실에서 스마트 기기로 수업을 하는 건
    찬성하지 않는데요. 구본권 선생님이 조목조목
    이유를 들어주신 거 보고 더더 그 마음 굳어지네요.

    호객행위 없는 한때의 절대반지, 너무 흔해서 호객행위가
    없는건가 싶지만 ㅋㅋ 그래도 저는 그 흔한반지가 아직도
    좋습니다. 내적동기와 집중력 둘 다 잡을 수 있어서요.

  6. 아리아리짱 2020.05.15 1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민식 PD님 아리아리!

    글읽기와 글쓰기를 통해 내적 동기 키위기
    <공즐세 학당>의 교훈입니다.
    공즐세 학당 반장님인 섭섭이짱님이
    학당 싸부님에 대한 우리의 마음을
    잘 표현 해주시어 그 감사함을 함께합니다.

    '학위인사
    행위세범'
    을 잘 실행하고 계시는 피디님과 <공짜로 즐기는 세상> 학당은
    계속 될것입니다.
    스승의날 가장 먼저 떠오르는 분으로 등극하신 피디님!
    저도 고맙고 싸~~~~~~~~랑 합니데이~! ^^

  7. boderless Nomad_MK 2020.05.15 1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중력, 내적 동기, 이미 충분히 갖췄는데도 왜! 맨날 작심3일만 증명하는 인생인가...싶어서
    곰곰히 반성해보니, 체력이 문제더라구요.

    내적 동기 충만해서 실행하더라도 늘 체력의 범위 안에서만 가능하고
    체력을 넘어서 뭔가를 시도하다보면,
    피곤함과 더불어 단순포진 등 오만 잔병들이 몰려와서 집중력 떨어져서 결국 중도에 그만두게 됩니다

    이거 원래 반복하다보면, 나 원래 이런(?) 인간이구나....하고 원하지 않는 방향으로 저 자신의 정체성을 발견하게 됩니다.

    저는 집중력, 내적동기, 그리고 체력까지 목표로 세워보겠습니다~~^^

  8. GOODPOST 2020.05.15 1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간은 시간이 지나면 의지는 얕아지고 행동이 나태해집니다.
    그럴때마다,, 적재적소에 pd님의 글은 저에게 삶의 의미를 부여합니다.
    미래 공부의 기술은
    변화로 사는 방법을 찾는것과 내가 모르는 것을 알아가면서
    내적성장을 이루는 것라 믿어봅니다.
    오늘도,,어제보다 나은 내가 되기위해 열심히 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9. 보리랑 2020.05.15 1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생님이 학생에게 따뜻한 신뢰의 눈길을 보낼때 내적동기가 나온다고 봅니다. 예산을 늘려 선생님당 학생수를 줄여야 가능한 일이었는데요.

    요즘 같은 코로나 시대에는 학생들도 2부제 5부제 하는 방법도 있겠습니다. 주2~3회만 학교에 간다면 학생도 덜 힘들고 엄마도 덜 힘들고 방역도 되고 교육 효과도 있으리라 봅니다.

  10. 나겸맘 리하 2020.05.17 07: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디님께서는
    책과 잡지에서 본 기사를 바탕으로
    생각을 정리하시며 글을 쓰시고요.
    또다른 블로거들은 그 글들을 읽고
    자신들만의 생각을 새롭고도
    구체적으로 해보는 것.
    이런게 바로 내적동기를 키우는
    선순환 과정인 거겠죠?!^^

    전문가들은 평생에 걸쳐서
    견습생의 자세를
    유지하는 사람들이라더군요.
    무언가에 능숙해졌어도
    목표치를 올려서 또다시
    처음 시작하는 마음으로 살아간다고 해요.
    1만 시간의 법칙을 견딘
    생활의 달인들의 공통점도
    전문가이지만 늘 견습생의 모습을
    보여줬기에 감동이 있었던 것 같고요.

    '내적동기'없이는 어떤 일도
    즐거우면서 오래동안 할 수는 없을 거예요.
    안 즐겁고 길거나, 즐겁지만 짧게 끝나는 일 말고
    신나면서도 한참 할 수 있는 일.
    독서와 글쓰기임을 다시 한번 깨닫고 갑니다~~


  11. 새벽부터 횡설수설 2020.05.17 1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저는 스마트폰을 아예 끄고 있어요.
    회사에 출근해서는 어쩔 수 없지만,
    휴일에는 최대한 스마트폰을 끄고, 자신만의 세계에 몰입하기위해 노력합니다.

    그랬더니 정말 엄청난 효과가 있었거든요. 그래서 그 경험을 글로 썼고요.

    모두 스마트폰에서 벗어나시고, 책을 잡으세요!

  12. 슬아맘 2020.05.18 16: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힘들구 우울할때 책을 읽다가 고요함에 빠질때도 있고
    나를 더 알아갈때도 있고 ,,,,,
    그런 잔잔함이 힐링이 되더라구요.
    집중력을 위해 책을 읽어야 함을 깨닫게 되었네요.
    오늘도 좋은 글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