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11'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05.11 작가의 일은 기다림의 연속 (10)

가끔 책을 읽다 헷갈릴 때가 있습니다. '음? 이건 내가 쓴 건가?' 그만큼 저와 싱크로율이 높은 사람을 만났을 때죠.

<어떤, 작가> (조영주 / KONG)에 나오는 대목입니다.

'어렸을 때를 떠올리자면 지금의 나는 의아하다 못해 희한하다. 중학교 시절까지 나는 친구 사귀는 법을 알지 못하는 전교 왕따였으니까. 중학교 시절 왕따를 당한 사연은 첫 번째 에세이 <좋아하는 게 너무 많아도 좋아>에도 언급한 적이 있다. 이런 중학교 시절을 버틸 수 있었던 건 어디까지나 책 덕분이었다. 수없이 많은 책, 심지어는 교과서를 보면서도 나는 몰입했다. 이런 과몰입은 우울과 불안에서 벗어날 수 있는 안식처가 되어주었다.'

(60쪽)

저 역시 책이 아니었다면 힘든 시절 어떻게 보냈을까 싶어요. 지금도 마찬가지고요. 괴로워나 즐거우나 늘 책과 함께 삽니다. 이 책을 보면, 북토크를 다니고, 독립책방을 다니고, 덕질을 하는 어떤 작가의 모습이 그려지는데요. 천상 내가 꿈꾸는 일상입니다. 조영주 작가님은 독립책방 나들이를 특히 즐기시는군요. 마포의 어느 약국에는 안에 책방도 있대요. 책방 이름이 '아직 독립 못 한 책방', 줄여서 '아독방'이래요. '아독방'에 갔다가 나오는 길에 누가 덥석 잡습니다. "작가님, 사인해주세요!' 알고보니 사인을 부탁한 그 분도 작가래요. 같은 서점에 한 달 뒤에 놀러갔다가 또 만나고, 망원동 동네 책방에 가서도 또 만나요.  

'나는 그렇게 세 번을 마주치자 하도 기가 막혀 말할수밖에 없었다. "내가 이거 글로 쓴다, 정말."

알고 보니 공 작가는 작가 겸 대표였다. 자신의 이름을 걸고 2019년 초 '공출판사'라는 출판사를 차린 이후, <어떤, 여행> <어떤, 시집>에 이어 최근엔 <어떤, 낱말>과 <어떤 문장>까지 '어떤, 시리즈를 꾸준히 내고 있었다.' 

(67쪽)

이 대목에서 책 뒤 서지 정보를 살펴봤어요. 

지은이 조영주

펴낸이 공가희

편집_디자인 공가희 

아, 그래서 <어떤, 작가>구나! 완전 전율이로군요. 꾸준히 독립서점 덕질하던 저자가 똑같은 덕후를 만나 같이 책을 만드는 이야기라니. 책을 처음 샀을 때, 표지를 보고 출판사 이름이 독특하네? 했어요. KONG? 킹콩 KING KONG을 줄여서 KONG이라고 부르거든요. 겸손하게 왕은 뗀 건가? 했는데..... '콩' 출판사인줄 알았더니, 대표가 공씨라서 공출판사.... ^^   

저는 작가들의 일상을 그린 책을 열심히 찾아 읽습니다. 그들의 일상을 따라하고 흉내내다보면 언젠가 작가가 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꽤 맹랑한 꿈을 품고 살지요. ^^ 조영주 작가는 작가의 일을 이렇게 정의합니다.

'작가의 일이란 감나무 밑에 드러누워 감이 떨어지길 기다리며 입을 쩍 벌리고 있는 것과 비슷하지 않을까. 다만 다른 점이 있다면, 감이 떨어지기 위해 갖은 노력을 다한다는 점 정도일 거다. 하지만 규칙이 하나 있다. 감을 절대로 건드리면 안 된다. 나무를 흔들어서도 안 된다. 무언가에 손을 대서 억지로 떨어뜨린 감은 떫은 맛이 난다. 작가는 감의 맛이 최상이 되도록 만들어서, 반드시 떨어져야 할 때 떨어지도록 해야 한다.'

(137쪽)

네, 기다림의 기술은 언제 어디서나 필요하더군요. 저도 조신하게 기다리렵니다. 덕질을 하면서.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섭섭이짱 2020.05.11 06: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피디님

    와우~~~ 책과 관련된 곳에서
    세번을 만난거면 정말 엄청한 인연인데요
    책을 낼수 밖에 없는 인연이었네요.
    저도 개인적으로 출판에 관심있어 출판사 등록하는거나
    인디자인 공부하고 했었는데.....
    독립출판 단어를 보니 다시 추진하고 싶은
    뽐뿌가 막 오는데요 ^^

    덕질학원장님의 <어떤, 작가> 책도 궁금하고
    KONG 출판사 공대표님 책들도 궁금하고
    거기에 만남장소인 아독방 (@a_dok_bang) 도
    가보고 싶네요...

    저도 피디님 덕질하며
    조신히 만날날만 기다리고 있습니다 ^^

  2. 꿈트리숲 2020.05.11 09: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싸움의 기술에 이어 기다림의 기술이
    책으로 나올 것 같은 예감이 드는데요 ㅎㅎ
    조영주 작가와 공가희 대표님의 인연,
    우연이 겹치면 그건 필연이지 싶어요.
    만날 인연은 반드시 만나게 되어있다, 뭐 그런거요^^

    작가의 삶은 기다림의 연속이라는 말씀에서
    한번
    그 기다림도 나무를 흔들거나 감에 직접적으로
    손을 대지 않고 기다린다는 거에서 또 한번
    심쿵했습니다.

    그 기다림이 방향과 타이밍이 잘 맞아야 할 것
    같은 느낌이 들어요. 조신한 덕질 그것이
    타이밍과 방향을 조율하는 방법인가 싶습니다^^

  3. 아리아리짱 2020.05.11 1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 민식 PD님 아리아리!

    아니 피디님은 이미 베스트 셀러 작가님 등극을
    오래 전에 이루신 분입니다요.
    '기다림의 기술'
    오늘 또 신기술을 배웠습니다. ^^

  4. 오달자 2020.05.11 1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다림의 연속...
    비단 작가의일에만 국한되지 않고 인생 전반이 기다림의 연속 아닐까요~
    피디님의 작가덕질 따라하다보면...
    언젠가는 기다리다 기다리면 그 꿈을 이룰 수 있을까요? ㅎㅎ

    오늘도 덕질은 계속됩니다~^^

  5. 조영주 2020.05.11 14: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눈부시다 으읏 감 감쟈합니다. 최근에는 공덕역 근처에 새로운 서점겸복합공간을 찾아내서 여기두 다니기 시작했습니다. 이 책에 적은 망한땅콩문고 사연에 등장한 그책다가 문을 닫고(크흑) 바톤터치하듯이 서울상경할때마다 들르는 병원 근처에 서점이 생겼더라고요.

    아래는 베이커리 카페 겸 전시공간, 3,4층은 서점인데 넘나 맘에 드는 시스템이,

    기본 5퍼센트 할인,
    아래서 커피를 마시고 영수증을 갖고 오면 5퍼센트 더 할인

    을 해줍니다.

    제가 지인은 아니고요 아니 참 좋더라고요...

    서점 이름은 데어 이즈 북스 입니다.
    꾸벅.


  6. 아빠관장님 2020.05.11 14: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ㅇ.ㅇ 위에!! 댓글 아이뒤 >>조영주<<

    혹 동명이인 인가요? 아니면 제가 생각하는 그것이 맡는 건가요??? ㅎㅎ 피디님 블로그 덕질 오래하다 보니, 별일이 다 생기네요!!!!

    저 역시 미래 작가 지망생으로써!!! ^^:;;; 좋은 책 소개 감쟈합니다. (작가님들은 감쟈합니다 라고 하는 가 보네요~)

  7. 기똥차게 2020.05.11 15: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가가 되겠다는 꿈은 없지만
    저도 작가님이 읽는 책을 따라 읽는 것은 물론
    서평도 따라해 보고 일상도 따라 해보는 작가님 따라쟁이 입니다.
    작가님 페이스북에 멋진 야외에서 올린 이 책 사진을 보고
    저도 자전거를 타고 강변을 달리다 읽으려고 구입했는데
    분량이 작아 그날 저녁 거의 다 읽어 버렸습니다.
    저에게는 PD보다는 너무 훌륭한 작가님인데
    ‘언젠가 작가가 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꽤 맹랑한 꿈을 품고 살지요’ 라니...
    그래서 이 문장을 떠 올렸습니다.
    ‘교만을 지우고, 겸손을 더하고요. 조롱을 빼고, 합리적인 비판을 담으려고 합니다. 어려운 이야기를 쉽게 쓰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하루 중 많은 시간을 보내는 직장.
    옆자리에 어떤 사람이 있는가는 너무 중요한 문제지요.
    크고 맑은 눈을 가진, 책도 좋아하고 성격도 시원시원한 옆자리 직원이름이 조영주입니다.
    내일은 꼭 조영주작가님 책을 또 다른 조영주에게 건네주려고 합니다.

    그리고 멋진 독립서점이 이렇게 많은 줄 몰랐습니다.
    혹시 근처를 가게 되면 들러보려고 수첩에 따로 메모를 해났습니다.
    오달자님처럼 오늘도 덕질은 계속됩니다~

  8. 새벽부터 횡설수설 2020.05.11 16: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씨앗을 뿌려서 싹이 나고, 나무가 되어 몇 해가 지나 열매를 맺다가
    한 계절 지나가면 열매가 스스로 싹둑하고 떨어지겠죠.
    작가는 기다림의 페티시를 느낄 줄 알아야 하는 것 같아요.ㅎㅎ

  9. 슬아맘 2020.05.11 17: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영주 작가님의 에피소드가 너무 재미있네요.
    중학교 시절 왕따였다고 하셨는데 제가 보기에는 "전따"이시지 않았나? 싶네요.
    오늘도 좋은 책 좋은 이야기
    더불어 좋은 장소까지 얻어갑니다.
    감사합니다.

  10. 나겸맘 리하 2020.05.12 09: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가의 일이란....
    반칙 쓰지 않으면서
    온갖 노력을 다한 끝에
    감나무 아래에서 입 벌리고 누워있는 것!

    여기서 방점을 찍어야 할 곳은
    노력과 기다림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