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03'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02.03 고전을 만나는 공간 (18)

'여기 48명의 저자가 있다. <감이당 & 남산강학원>의 학인들이다. 이들의 대부분은 책을 써 본 적이 없는 '무명씨'들이다. 자신들이 책을 쓸 거라고 예상하거나 결의를 다진 경우도 거의 없다. 우연히 삶의 모퉁이에서 예기치 않은 질문이 불쑥 솟아났고, 그래서 길을 찾다가, 역시 우연히 들렀는데 거기가 하필 <감이당&남산강학원>이었을 뿐이다.'

<나는 왜 이 고전을> (고미숙과 48인의 대중지성/북드라망) 

책에 나오는 고미숙 선생님의 서문입니다. 오래 전, 제가 남산강학원을 찾았을 때가 생각납니다. 저 역시 그랬거든요. 억울한 일을 겪은 후, 분을 다스리고 싶었어요. 화가 나를 해치지 않는 길은 마음 공부라 생각하고, 강연에서 눈여겨둔 사부님을 찾아갔어요. 그곳에서 책읽기와 글쓰기를 배웠고요. 

'지성의 창조, 그 핵심은 글쓰기다. 글이 곧 말을 낳고, 말이 곧 글을 낳는다. 말과 글이 갖가지 정보가 되어 세상에 흘러 넘친다. 그 범람하는 말과 글이 일용할 양식이자 세상을 이끄는 비전이 된다. 그 양식과 비전을 주도하는 집단적 주체, 그것이 바로 대중지성이다. 그러니 읽고 듣고 토론하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반드시 써야 한다! (...)

말과 글의 창조는 사람과 사람을 이어 준다. 당연히 밥벌이가 가능하다. 더 중요한 건 글쓰기를 해야 각종 중독에 빠지지 않는다는 것. 그래서 양생이다. 구도는 말할 나위도 없다. 구도의 핵심은 삶과 죽음의 장벽을 관통하는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반드시 고전의 바다를 유영해야 한다. 왜? 고전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바로 그 주제를 다루는 책이니까. 고전의 드넓은 세계와 접속하려면 써야 한다. 쓰지 않고서 생사의 장벽을 넘는 길을 찾기란 불가능하다. 양생과 구도와 밥벌이로서의 글쓰기 - 이것이 <감이당&남산강학원>의 비전이다.'

(위의 책 6쪽)

감이당 학인 48명이 고전을 읽고 쓴 서평을 모은 책입니다. 책에는 감이당을 찾아간 다양한 사람의 사연이 나옵니다. 큰 수술 후, 명이 짧다는 말을 듣고 <법구경>을 읽dms 이, 심리상담사로서 부족함을 깨닫고 고민하다 <안티 오이디푸스>를 읽은 이, 한부모 가족이라는 언표로 힘들어하다 들뢰즈의 <천개의 고원>을 만난 이.

감이당과의 인연은 책과의 만남으로 이어집니다. <법구경> <장자> <안티 오이디푸스> <그리스인 조르바> <모비딕> 등 혼자서는 읽을 엄두를 내지 못했던 고전을 읽습니다. 어려서 상담사가 되겠다는 꿈을 키워 심리상담사가 된 분이 있어요. 사람들에게 답을 제공하려면 인간에 대한 깊은 이해와 폭넓은 지식, 훌륭한 품성이 있어야 하는데, 본인은 어딘가 부족한 게 아닌가, 자책에 시달립니다. 그러다 남산강학원에 와서 책 한 권을 만나지요.

'<안티 오이디푸스>는 나에게 다르게 말했다. 내 '약점'과 '결함' 때문에 해결책을 못 주는 것이 아니라 그들만큼이나 나도 인생에 대해 갈팡질팡하는 사람이며 삶에 대해 고민하는 한 사람일 뿐이라고 말이다. 상담실에 오던 그들과 나는 같은 사람이었다. 나는 완벽함을 향해 가는 사제가 아니라 한 사람의 방랑자였다.'

(37쪽)

책을 읽다 반가운 이름도 만납니다. <다르게 살고 싶다>를 쓴 박장금 선생님, <아파서 살았다>를 쓴 오창희 선생님, 다 고전 세미나를 들을 때 만났던 학인들인데요. 지금은 다 저자가 되셨지요. 남산강학원을 만나 저자가 된 48명의 삶의 변화도 궁금해집니다. 이들의 공부는 삶을 어디로 이끌까요? 

책은 문입니다. 다른 세계로 이어지는 문. 이 책의 문을 열면, 무수한 인연과 고전을 만나게 됩니다. 감이당이라는 공부 맛집에 대한 블로그 리뷰 총서입니다. 맛깔 난 글 덕분에 고전 독서와 글쓰기에 대한 구미가 당깁니다. 책에 나온 고전을 또 찾아읽고 싶어지네요. 이래서 좋아요. 꼬리에 꼬리를 무는 독서~

 

'공짜 PD 스쿨 > 짠돌이 독서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청년수당 제도를 지지합니다.  (21) 2020.02.06
덕후를 위한 종합선물세트  (22) 2020.02.05
고전을 만나는 공간  (18) 2020.02.03
물건을 고치려면  (12) 2020.01.27
부자와 책의 상관관계  (20) 2020.01.23
세상이 알아주는 순간  (28) 2020.01.20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세라피나장 2020.02.03 06: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간만
    맘 속 분노
    미루다
    남산의 부장들
    이병헌 맘

    요즘
    저랑 100%
    결디는게
    과연
    인격을 갖춘 답일까
    자문이
    많이 듭니디ㅡ

  2. 보리랑 2020.02.03 07: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탁이 사랑한 책들> (책표지 우리큰딸 ㅎㅎ) 도 있습니다. 고전 혼자 읽다 포기한지라 딸들이 고전 권해도 머리 쥐나 하며 거절했는데 오늘에사 쬐금 동합니다. 같이 읽어야 한다는 사실. 시작이 중요하니 일단은 부담없는 독서모임으로 만족합니다.

    글쓰기가 중독을 줄인다고. 저는 2년간 짧은 글쓰기 통해 내면을 소리가 사라지지 않도록 글에 가두다 보니, 중독이 약해지고 몸과 마음의 평화는 늘어나고 일도 공부도 조금씩 되어갑니다.

    큰딸이 우울증 책을 읽으며 한바탕 필사 하더니 막 설명하는거예요. 엄마 지금 못들어 하니 글을 쓰러 가네요. 그러고 제가 시간 나니 책을 비판하며 자기가 알아낸걸 막 설명해요. 책과 마을(문탁)이 한아이를 키우는구나 했어요

  3. 아리아리짱 2020.02.03 07: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미식 PD님 아리아리!

    오호라~! 이런 우연이

    저의 오늘 블로그 글도 부산의 인문학 공부 공동체
    '백년어 서원'의 <다 공부지요 > 입니다.
    혼자는 도저히 읽기 힘든 인문 고전 책들을
    함께 읽어볼 참입니다.

    언젠가는 고미숙 선생님과 '동의 보감'을 함께 읽을 수 있기를
    꿈꿔봅니다.^^

  4. renodobby 2020.02.03 08: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성의 창조'의 핵심이 글쓰기라는 말이 초보 블로거인 제게는 힘이 되네요!
    매일 아침 꾸준히 쓰다보면 지금보다 더 성장해있겠죠??

  5. 꿈트리숲 2020.02.03 08: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댓글러 분들도 공부공동체 관련
    댓글을 쓰셨네요.ㅎㅎ 저도 숭례문학당
    함께 읽기의 결과물, 도덕경을 리뷰했습니다.

    사실 혼자서는 접근하기는 해도 배경지식
    짧은 저로서는 이해의 폭이 좁을 수 밖에
    없더라고요. 함께 읽기를 통해 나아가는 힘과
    이해하는 깊이를 함께 얻을 수 있는 것 같아요.

    작가님의 학인들은 작가님을 포함해서 모두
    저자가 되었으니 감이당가면 왠지 글을 잘 쓸 수
    있겠다는 꿈도 꿔봅니다.
    몇년 전 감이당 강의 신청했다가 사정으로
    취소했는데, 건강 좋아지면 꼭 들어보고 싶어요.
    우선은 이 책으로 그 목마름을 달래야겠네요.
    좋은 책 소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6. GOODPOST 2020.02.03 09: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쓰기, 고전읽기는 생의 마지막까지 내가 해야 할 숙제인것 같습니다.
    아직은 서툴게 조금씩 노력은 하지만,,이룬 성과가 없습니다.

    pd님의 블러그를 보며,,,여전히,,열심히 살고 있는 분들의
    삶을 조금이나마 엿볼수 있어 오늘도,,,힘이 남니다.
    화가 나를 해치지 않는 길은 마음공부다,,,
    오늘도 마음공부를 위해 짬을 내서,,꼭 책을 읽어야 겠습니다.

  7. 아솔 2020.02.03 0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고미숙 선생님 좋아합니다~
    남산강학원 강의도 듣고 싶어서 찜해놓은 수업들도 있었는데..
    시간 관계상 지금은 숭례문학당 온라인 글쓰기만 참여하고 있어요 ㅎㅎ
    (물론 숭례문학당도 피디님의 추천으로 알게되었다는.. 좋은 곳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늘도 좋은하루 되세요:)

  8. namhoiryong 2020.02.03 09: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전은 선뜻 손이 가지는 않아요.
    잘 읽히지도 않고요.
    하지만 한 번 잘 읽으면 두고두고 남는 재산이 되는 거 같습니다.
    그걸 앎에도 쉽지 않지요.
    전에 추천해 주셨던 한비자 관련 책도 읽고 싶은데 아직..ㅎ
    올해는 고전을 두루 읽어보아야겠어요.
    오늘도 좋은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9. 새벽부터 횡설수설 2020.02.03 09: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D님 고전을 읽으면 삶이 어떻게 달라지나요?!
    인격 성장에 도움이 될 수는 있을 것 같은데~
    고전을 읽어보지 않아서요. 하하 ~

    모두 코로나 바이러스 조심하시고요. 몸 잘 챙기시기 바랍니다.^^

  10. silahmom 2020.02.03 1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들 때문에 힘든 기억이 많아서
    오히려 혼자 고립되어 살았었죠.
    그런데 요즘 다시 결론은 ~
    다시 사람들과 같이 사는 삶
    공동체의 삶이더라구요.

    오늘도 좋은 책 감사합니다.
    리뷰에 적어 주신 공동체 참여해서 고전 읽는 분들께도
    응원 보냅니다.

  11. 코코 2020.02.03 10: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미숙 선생님의 팬으로 요번 책 소개가 너무 반갑습니다.
    선생님의 책에는 언제나 다른 책에선 만날 수 없는
    아주 고마운 지혜들이 담겨 있는 것 같아요
    요번 책에는 어떤 고전과 서평이 담겨있을지..
    벌써부터 기대됩니다. ^_^ !

  12. Mr. Gru [미스터그루] 2020.02.03 1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계의 위대한 고전 100권을 읽지 않은 학생은 졸업을 시키지 않는다." - 로버트 허친스, 시카고대학 제5대 총장
    (출처: 지식e and)
    - 이 책의 Intro가 인상 깊어 샀는데 나중에 보니 김민식 pd 님께서 Intro 써주신 책이더군요.
    위의 글을 읽고 고전을 읽어야겠다 생각했었는데 읽으라고 하는데는 이유가 있겠지요.
    고전이 아직도 인기가 있는 것도 그렇구요.
    고전하면 왠지 어려워보이고 양도 많을 것 같은 느낌인데 읽어보면 재밌더군요. 마음에 드는 걸로 계속 찾아 읽어봐야겠습니다.
    오늘도 감사합니다!

  13. 더치커피좋아! 2020.02.03 14: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삶의 모퉁이에서
    길을 찾다가
    만나는 길.

    저는 김민식피디님 책이었어요^^
    더 큰 모퉁이를 만났을때
    고전을 찾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여기서 함께 배우고 익히고
    나누기. 감사한 오늘입니다.

    삶의 질문을 마주하고 선 우리.
    답을 찾기위한 길이
    여기서도 만들어 지리라고
    생각됩니다.

    모두 무탈한 하루되세요!
    피디님도~파이팅!

  14. 오달자 2020.02.03 16: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은 곧 문. 다른 사람과 이어주는 열린 문." 열린세계로 향해 나가는 통로인 책을 통해 저 스스로 에게 자문해 봅니다.

    올해는 저도 고던 읽기.
    스타트 해봐야겠습니다.

  15. 따신장갑 2020.02.03 1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전 참 읽기가 쉽지는 않죠.
    가지고있는 생각하고 자꾸 부딪히는 부분들이 생겨서
    고미숙 선생님의 독특한 언어가 고전읽기의 영향을 많이 받으셨나봅니다

  16. 아빠관장님 2020.02.04 18: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

    많이 읽진 않았지만!! 전 삼국지 매니아 입니다^^

    그리고 읽기 위해 쌓아 둔 고전이 많이 있지요~^^;;

    오늘도 좋은 글 감사합니다!

  17. 나겸맘 리하 2020.02.04 22: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이당 남산강 학원에서 고미숙 선생님과 함께라면
    무명씨들도 저자가 될 수 있는 거네요.^^
    고전 함께 읽기와 이어지는 질문들에 대한 답변이
    모두에게 쓸 수 밖에 없는 시간과 이유를 선사했을 것 같아요.
    저는 개인적으로 고미숙 선생님의 유머와 시크함이 너무 좋습니다~~

  18. 섭섭이짱 2020.02.06 14: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고전 읽으면 좋다는거 어릴때부터 엄청 많이 들어서 읽긴했는데 사실 뭔소리인지 잘 이해가 안가더라고요. 어떻게 보면 고전은 삶을 살면서 뭔가 힘든일이 있을때 읽으면 더 깨달음이 큰것 같기도해요. 책에는 어떤 고전을 소개하는지 궁금하네요. 고전의 지혜를 얻으러 요책도 읽을 책 목록에 저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