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3'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8.23 두 번째 만나는 김초엽 (10)
김초엽 작가를 만나는 건 두번째입니다. 예전에 제2회 한국과학문학상수상작품집에 실린 대상작 <관내분실>로 데뷔작을 만났는데요. 
이번에는 김초엽 작가의 작품집이 나왔네요.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첫번째 수록작 <순례자들은 왜 돌아오지 않는가>는 유전자 개량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먼 미래, 인간 배아 디자인을 통해 모든 사람이 완벽한 상태로 태어난다면 어떤 세상이 만들어질까, 에 대한 사유 실험이지요. SF 소설은 항상 가능성을 열어놓고 하는 각종 사고 실험같아요. 

'그녀는 얼굴에 흉측한 얼룩을 가지고 태어나도, 질병이 있어도, 팔 하나가 없어도 불행하지 않은 세계를 찾아내고 싶었을 것이다. 바로 그런 세계를 나에게, 그녀 자신의 분신에게 주고 싶었을 것이다. 아름답고 뛰어난 지성을 가진 신인류가 아니라, 서로를 밟고 그 위에 서지 않는 신인류를 만들고 싶었을 것이다. 그런 아이들로만 구성된 세계를 만들고 싶었을 것이다'

(48쪽)


다섯 살에 턱에 커다란 화상 흉터가 생긴 후, 사춘기를 결핍 속에 살았어요. 저의 결핍 (외모, 사회성, 이성 교제)을 채워준 게 독서지요. 책읽기를 통해 하루하루 살아가는 재미와 의미를 찾았습니다. 모든 사람이 완벽한 외모를 가지고 태어나는 세상이라... SF가 그리는 이상향은 때로는 디스토피아이기도 합니다. 낙원은 어디에 있을까요? 서로의 다양성을 인정하고 존중해주는 곳이 바로 낙원입니다. 사람에게 단점은 없어요. 각자의 개성이 있을 뿐이지.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을 작년에 읽었을 때, 저는 이 이야기가 시간여행의 역설에 대한 작품이라 생각했어요. 누군가 우주로 시간여행을 떠날 때, 지구에 남는 사람과 시간의 흐름이 달라집니다. 영화 <인터스텔라>를 보면, 지구에 남은 딸과 우주로 떠난 아버지의 시간이 어긋나면서 서로 생이별을 하게 됩니다. 책 속에 나오는 과학자는 남편과 아들 내외가 외계 행성으로 이주할 때, 연구를 마무리한 후, 합류하기로 하는데요. 그 사이에 새로운 우주 항법 기술이 나오고, 먼 외계 행성으로 가는 길이 끊깁니다. 외계로 간 남편과 지구에 남은 주인공의 시간이 틀어져버린 거죠. 지구에 홀로 남은 과학자에게 와서 사람들이 위로를 합니다.

'그래도 당신들은 같은 우주 안에 있는 것이라고. 그 사실을 위안 삼으라고. 하지만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조차 없다면, 같은 우주라는 개념이 대체 무슨 의미가 있나?'

(181쪽)

소설의 주인공은 어느 순간, 선택의 기로에 섭니다. 가족을 만나기 위해 연구를 포기할 것인가, 연구를 마무리하기 위해 가족과 이별할 것인가. 평생을 바쳐온 연구를 쉽게 포기할 수는 없지요. 문득 저는 이 소설이 과학자로서 살아온 김초엽 작가가 선배들을 보며 품어온 고민이 아닐까 생각했어요. 여성 과학자들은 선택의 기로에 섭니다. 과학자로서 연구를 계속 하려면, 결혼과 출산, 육아는 포기해야 할 지도 몰라. 출산과 육아를 하는 순간, 과학자로 성과를 내기는 어려울 지 몰라. 양자역학보다 어려운 양자택일의 딜레마... 일하는 엄마들에게 주어지는 육아 부담을 덜어주지 못한다면 더 큰 딜레마가 우리를 찾아오겠지요.

같은 소설을 두 번 읽다보니, 다른 점이 보입니다. 처음 읽을 때는 SF 소설로 읽었는데요. 두 번째 읽다보니 결혼과 육아에 대한 젊은 과학자의 고민이 담긴 우화로 느껴지네요. 이건 독자로서 저만의 착각일 수 있어요. 사랑은 오해에서 시작하고요. 독서의 즐거움 역시 혼자만의 오해에서 찾아옵니다.

20대에 저는 날라리 딴따라였어요. 나이트클럽에서 춤을 추고, 혼자 배낭여행을 즐겼지요. 평생 혼자 즐겁게 사는 게 꿈이었어요. 조직 생활을 벗어나려고 프리랜서의 길을 선택했고, 가장의 무게를 벗어나려고 독신주의자로 살고 싶었어요. 그러다 아내를 만나 사랑에 빠지는 바람에 결혼을 하고 20년째 살고 있어요. 마흔에 늦둥이를 낳아 중년의 나이에도 육아를 하게 되었고요.

어렸을 때 저는 그런 고민을 했어요. 가족을 이루는 순간, 나라는 개인의 특수성은 사라지지 않을까. 비슷한 고민을 하는 분들께, 책에서 찾은 글귀 하나를 올립니다.


'우리는 그곳에서 괴로울 거야.

하지만 그보다 많이 행복할 거야.'

(위의 책 54쪽)


서로 개성이 다른 두 사람이 만나 함께 살며 아이를 기른다는 건 분명 괴로움을 동반하는 일입니다. 하지만 그 속에도 소소한 행복은 있어요.

요즘 넷플릭스에 올라온 SF 시리즈, <블랙 미러>가 화제인데요. 한국판 <블랙 미러>를 꿈꾸는 드라마 제작자라면, 김초엽 작가를 주목하라고 하고 싶어요. 

'누가 한국 SF가 가는 길을 묻는다면, 눈 들어 김초엽을 보게 하라.'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섭섭이짱 2019.08.23 06: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피디님 통해 알게된 김초엽 작가..
    신간 나오자마자 바로 샀었죠
    근데.. 사놓고는 아직 책장에서 잠자고 있는 ㅠ.ㅠ

    신간 나오고 인터뷰한 기사를 봤었는데
    정말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작가인거 같아요.
    (https://news.v.daum.net/v/20190621204245049)

    <블랙 미러> 는 정말 할 얘기 많지만
    스포가 될거 같아서 ㅋㅋㅋ
    정말 예상치 못한 내용이 많아서
    깜짝 깜짝 놀라게 만들죠.
    넷플릭스 시청자라면 꼭 봐야할 시리즈중 하나

    정말 피디님 아니었으면 이런 SF 같은 장르문학
    읽지도 안했을텐데...여러모로 저의 독서방식을
    바뀌게 해주셔서 항상 감사합니다

    김초엽 작가 책
    이번주에 읽을 책으로 픽하렵니다

    p.s) 피디님 피디님
    근데 요즘 연기 과외 받으세요?
    어제 그 몸동작과 연기력은 정말 소름이ㅋㅋㅋ
    제 예상과는 달리 전혀 다른 이야기와
    내용을 보여주셔서 놀랬어요.
    강연이 매번 더 더 더 업그레이드 되고
    있는거 같아요 ^^
    어제 강연도 재밌게 잘 들었습니다

    “누가 한국에 어떤 강연이 재밌는지 묻는다면,
    손을 잡고 김민식 강연을 듣게 하라”

    김민식 피디이자 작가이자 유튜버의 강연..
    다음에도 놓치지이이잉 않을꺼에요~~~

  2. 보리랑 2019.08.23 06: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독이 이래서 좋군요~^^ 소소한 행복이 삶을 지탱하는 거의 전부인듯 해요. 따님과 좋은 관계라니 정말 잘 사셨어요. 아빠의 사랑을 느낀다면 자녀들은 결핍이 아닌 '부의식'을 가지게 된다네요.

  3. 꿈트리숲 2019.08.23 07: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설가로만 생각했는데 과학자였군요.^^
    아직 SF는 선뜻 다가오지 않는데,
    코스모스 보고서 그나마 우주를 쪼오끔
    알게 된 정도입니다. 걸음마 떼는데
    요런 SF 소설이 큰 역할 할 것 같아요.

    어제 세바시는 작가님의 레전드 강의를
    보는 듯 했습니다. 같이 갔던 분들, 아이들
    포함 10명 모두 웃느라 얼굴 근육 아프다
    할 정도였거든요.ㅋㅋㅋ

    유쾌하면서도 메세지를 콕콕 잘 찝어
    전달하시는 작가님께 감사드려요.~~

  4. 아리아리짱 2019.08.23 0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민식 pd님 아리아리!
    저도 SF장르는 조금 멀게 느껴집니다만...

    꼭 이 책은 읽어봐야 겄어요!
    "우리는 그 곳에서 괴로울거야
    하지만 그보다 많이 행복할꺼야"

    아직 결혼에 대한 절실함이 없는
    아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입니다.

  5. Xuexi 2019.08.23 08: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트브에서 오늘 소개해주신 책 어른은 어떻게 성장할것인가와 오늘 블로그에서 소개해주신 이책도 읽을께요^^~ 열심히 사는 작가님을 존경합니다♡

  6. 새벽부터 횡설수설 2019.08.23 09: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아침형 인간 여러분들! 제가 제일 늦어버렸네요..^^;;

    저는 오늘 아침 당황스러운 일을 맞이했답니다. 그 과정에서 깨달은 바가 있었습니다.
    그래서 여러분께도 도움이 될까해서 간단하게 댓글로 남겨볼게요.
    < 김pd님! 여기 제 글쓰기란이 아니지만 양해 부탁드릴게요. 함께 나누고 싶어서요.^^>

    우리는 사소하고 큰 실수와 실패의 과정에서 가장 깊고 넓게 배울 수 있는 것 같아요.
    실수와 실패는 꼭 필요한 것 같습니다. 어떤 한 실수와 실패가 나에게 또다른 채널을 만들어 주거든요.
    또다른 채널이라함은 그와 관련되거나 비슷한 일에 대해 대비할 수 있는 통찰을 갖게 됨을 의미합니다.

    책을 읽으면서 세상 일에 대해 통찰을 적지 않게 가지고 있다고 생각했는데요. 그건 큰 오산이였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직접경험에서 느낄 수 있는 진득함이란 게 있거든요.

    그리고 실수와 실패를 겪은 것만으로 배움을 얻을 수 있을까요? 절대 그렇지가 않습니다. 우리에게는 그 과정을 다시 되돌아봄이 필요합니다. 복기의 중요성이죠. 문제의 원인과 과정을 되짚어보는 겁니다. 그래야 배울 수 있어요. 그럼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7. workroommnd 2019.08.23 10: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d님 글을 보면서 독서에 대한 생각이 많이 틀려졌어요.
    전 정말 책을 안읽는 사람이었거든요.ㅋ
    유치원에서 애기 독서통장이 오는데, 다들 스티커 5개 받아갔다는데 1개 받아왔길래,
    제가 넘 속상했거든요.
    요즘 다달이 애기책 구매도 하고, 같이 읽어보고 독서에 대해 깊이 생각해보고 있어요.

    (영백기 어제100일차했고, 79일차까지 하고, 슬럼프가 와서 나머지 20과중 맘에 드는거부터 먼저
    해치우고 있어요~포기하진 않을려고요~)

    좋은하루 보내세요~

  8. 햇살사람 2019.08.23 1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피디님 추천 팩트풀니스 읽고 있는데, 또 새로운 자극이네요.
    이 책도 꼭 읽고 싶네요.
    우린 그곳에서 괴로울거야.
    하지만 그보다 많이 행복할거야.. 정말 마음에 와닿아요.

  9. 오달자 2019.08.23 2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디님 덕분에 신선한 작품 소개 받을수있어서 너무너무 감사합니다.
    손 안대고 코푸는 느낌이랄까요...ㅎㅎ
    피디님께서 추천해 주시는 책들만으로 마음 그득합니다.

    SF시리즈 별로 안즐겼었는데요~~
    나이가 들면서 초현실적인 이야기가 더 흥미로워지네요~
    재미난 책 추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10. 샘이깊은물 2019.08.25 16: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족을 이루는 순간, 나라는 개인의 특수성은 사라지지 않을까.’
    요즘 제 마음속의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고민인데.. 문득 피디님 글로 만나니 찡해요. one get, one lose. 가정을 이루고 아이들을 기르는 일은 참 귀하면서도 충돌하는 지점이 있기 마련이네요. 그 양면성을 통합하고, 존재의 균형을 찾는 것이 저의 숙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