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0'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8.20 북촌 한옥마을 여행기 (24)

주말에 북촌 한옥마을에 다녀왔습니다. 일요일 아침에 시간을 내어 아내와 둘째와 셋이서요. 고3 수험생인 큰 딸을 두고 다니는 게 미안하지만, 그렇다고 집에만 틀어박혀 지내면 늦둥이 둘째에게 미안해집니다. 큰 아이에게 틔나지 않을 가까운 곳을 다닙니다. 


한옥마을에 있는 가회동 성당입니다.

성당 앞마당에 한옥 쉼터를 꾸며놓았군요. 일요일 오전이라 성당 미사에서 부르는 찬송가 소리가 은은하게 퍼집니다. 

동네 맛집도 많고요.

기념품 가게나 한옥 대여점도 많습니다. 한복을 입은 외국인들도 많아요. 한복차림으로 경복궁에 들렀다가 삼청동 문화거리와 북촌동 한옥마을을 둘러보는 거지요. 서울 시내, 아기자기한 도보 여행 코스가 생겼네요.

제가 좋아하는 정독 도서관이고요.

맞은 편에는 현대미술관이 있습니다. 미술관 옆 도서관! 퇴직 후, 이 동네에서 시간을 보내면 좋을 것 같아요. 길을 찾는 외국인 여행자를 만나면 괜히 말을 걸어 회화 연습도 하고요.

블루 보틀 삼청동점입니다. 나중에 아내랑 점심 먹고 다시 올까 했다가 줄이 길까봐 그냥 패스~

아내가 좋아하는 삼청동 수제비입니다. 

들어갈 땐 자리가 있었는데, 나올 때 보니 자리가 없어 기다리는 줄이 꽤 깁니다. 민서랑 저는 수제비 옆집 추러스를 좋아합니다. 아이스크림 추러스는 후식으로 최고에요.

멋진 한옥들이 많아 길을 걸으며 눈요기를 하며 갑니다.

광화문을 지나 이제 집으로 갑니다.

제가 좋아하는 후배가 있는데요. 저랑 취향 친구에요. 서로 책과 영화를 추천해주는 사이입니다. <개의 힘>이라는 소설도 그 후배 추천으로 읽었지요. 그 친구한테 카톡이 왔어요. 

' 갑자기 생각났는데 무조건 시간 내셔서 막내 데리고 <어둠속의 대화> 꼭 꼭 가보셔요. 너무너무 좋습니다. 저는 애가 어려서 데리고 가고파도 못데리고 가요. 애기 꼭 데리고 가세요. 아이에겐 인생의 깊이를 더해줄 거예요.'


후배의 말을 듣고 바로 예매했어요. 일요일 아침 10시 표가 있더군요. 후배가 사전 정보 없이 보러 가라고 했고요. 보고 나서 알았어요. 왜 그랬는지. ^^ 공연? 전시? 뭐라고 설명을 드려야 할까요? 저는 어둠 속으로 떠난 여행이라고 생각하는데요. 무척 좋았어요. 초등학교 6학년인 민서나 아내나 모두 만족했어요.  

10시에 시작해 11시 40분에 끝났고요. 삼청동을 걷다 점심 먹고 광화문으로 나왔어요. 좋은 취향 친구를 둔 덕에 일요일 오전 반나절 멋진 여행을 즐겼네요. 저도 여러분의 좋은 취향 친구가 되고 싶습니다. ^^  


'짠돌이 여행예찬 > 짠돌이 국내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중랑천 자전거 여행  (11) 2019.09.19
부산 태종대 여행  (18) 2019.09.05
북촌 한옥마을 여행기  (24) 2019.08.20
고수를 만나는 여행  (12) 2019.08.13
양양 낙산사 여행  (26) 2019.07.25
짠돌이 을숙도 여행  (16) 2019.06.26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최수정 2019.08.20 06: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보니 서울에도 은근 즐길거리가 많네요. 시원한 바람이 불면 북촌 다시 한번 가보려구요~^^

  2. 아리아리짱 2019.08.20 06: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민식PD님 아리아리!

    북촌 한옥마을 꼭 한 번 가고 싶은데요!
    다음 서울 여행지로 '찜'합니당!

    피딤님은 저의 좋은 취향친구, 취향싸부님 이십니다.
    덕분에 오늘 눈여행으로 서울나들이하며
    하루 가볍고 상큼하게 시작합니다.^^

  3. 섭섭이짱 2019.08.20 06: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어쩜 깜놀... 이리 저의 서울 여행코스와
    똑같은 코스로 다녀오시다니 ^^
    삼청동.. 정말 살고 싶은 동네죠..
    동네 부동산을 얼마나 기웃기웃 거렸던지 ㅋㅋㅋ

    저의 최애 음식점...삼청동 수제비 정말 맛나죠..
    침이 꼴깍....넘 먹고 싶어 혼자가서 전까지 먹고왔던 기억이

    <개의 힘> 소설 추천해주신 후배 누군지 아는데....
    그 분이 추천해주신거라면 무조건 읽고 가보는걸로 ㅋㅋㅋ
    이번주에 갈곳 정해졌네요.
    <어둠속의 대화> 예매 고고고

    피디님 은퇴후 삼청동 놀러가시면 같이 놀아요..
    제가 요즘 그 동네 숨은 걷기, 먹방 코스 개발중이에요 ^^

    오늘도 서울 여행 잘하고 갑니다..
    공.즐.투 (공짜로 즐기는 투어) 대표님

    p.s) 큰따님과는 어제 더 좋은 여행하셨잖아요.
    질문도 좋았고.. 그걸 바라보는 피디님의 그 흐뭇한 미소도 기억나고 ^^

  4. 꿈트리숲 2019.08.20 07: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들 따라 쭉 내려오니 추억여행
    하는 기분이 들었어요.
    더운 여름 땀 뻘뻘 흘리며 한옥마을
    올랐던 기억, 3~4살 아이 들쳐업고
    시립미술관 전시회 갔던 기억들
    하나하나 다 생각나네요.ㅎㅎ

    다만 삼청동 수제비는 아직 맛을 못봤어요.
    수제비 음청 좋아하는데... 담에 꼭 먹어
    봐야겠어요.ㅎㅎ 섭섭이짱님도 맛있다고
    하시니 맛집 리스트에 저~~~장 했습니다요.^^

    <어둠속의 대화> 뭘까요...?? 궁금한데요.
    그렇다면 저도 예매 각!!!ㅋㅋ
    어제 꼬꼬독 넘넘 재밌었어요. 민지의
    영어 질문에 깜놀했습니다. 세상에나~~^^
    제 딸에게도 좋은 자극, 좋은 영향력을 준
    언니가 되었어요. 딸아이의 의욕 급상승했어요.ㅎㅎ

    • 옥이님 2019.08.20 1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꿈트리숲님 어제 너무 반가웠어요^^
      낮선곳에서 공감할수있는 분을 만나니 너무 좋았습니다^^

      헤어질때 어디계신줄 몰라 인사를 못하고 왔네요^^

    • 꿈트리숲 2019.08.20 1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또한 옥이님을 만나뵙고 너무 반가웠어요. 기대하지 못한 우연의 만남이 이렇게 반가울 줄이야^^ 하면서 딸과 계속 얘기했었어요.
      저 사인받는 줄 서면서 옥이님 가시는 뒷모습 뵈었는데 멀리있어 인사 못드렸어요.^^ 혹시 목요일 세바시에서 다시 만나게 되는 우연 생길까요? 기대한번 해봅니다~~

  5. 새벽부터 횡설수설 2019.08.20 0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d님 어제 만나뵙게 되어서 정말 반가웠습니다!
    갑작스레 만나뵙게 되어서 뭔가 횡설수설했던 것 같네요.
    저의 글이 횡설수설할만한 글이 아니라는 말씀 너무 감사했습니다. ^^

    북촌한옥마을과 삼청동은 지금의 저에겐 많이 아련하고 슬픈 공간으로 다가옵니다.
    공간이 주는 아름다움을 넘어서는 건, 그 공간에서 숨쉬고 거닐었던 경험과 그에 따르는 기억인것 같아요.
    잘 읽었습니다~^^

  6. 새벽부터 횡설수설 2019.08.20 0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d님 어제 만나뵙게 되어서 정말 반가웠습니다!
    갑작스레 만나뵙게 되어서 뭔가 횡설수설했던 것 같네요.
    저의 글이 횡설수설할만한 글이 아니라는 말씀 너무 감사했습니다. ^^

    북촌한옥마을과 삼청동은 지금의 저에겐 많이 아련하고 슬픈 공간으로 다가옵니다.
    공간이 주는 아름다움을 넘어서는 건, 그 공간에서 숨쉬고 거닐었던 경험과 그에 따르는 기억인것 같아요.
    잘 읽었습니다~^^

  7. 아프리칸바이올렛 2019.08.20 08: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이 오면 친구들과 서촌여행하려했는데
    북촌도 매력적이군요
    고르는 재미,둘 딘 좋아서 못 고르는 괴로움 ㅋㅋ

  8. 보리랑 2019.08.20 0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미 좋은 취향친구이십니다. 막 가보고 싶고, 막 읽고 싶게 하세요. 피디님 덕분에 테드 창을 읽었어요 ㅎㅎ 큰따님 남은 시간 행복하게 보내길요 __()__

  9. Joanee79 2019.08.20 09: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D님 책 읽고 블로그를 시작했어요
    10여년전 만들어 놓기만 했던 블로그에 어제 처음 글을 올렸어요
    글쓰기..내 인생의 기록..
    PD님 덕분입니다
    오늘도 브라보에요

  10. 샘이깊은물 2019.08.20 09: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북촌...^^
    안국역에서 내려 발이 이끄는 대로 골목길을 두루 누비는 재미란. 특히 뜨거웠던 공기가 차분해지는 무렵부터 쌀랑한 바람에 옷깃을 여미게 되는 때까지, 가을 한 철 유난히 그 동네를 즐겨 찾았던 것 같아요.
    계동, 원서동... 이름만 떠올려도 정겨운 느낌이 드는 건 함께 나누었던 이야기가 차곡차곡 쌓여서겠죠.
    그립네요. 올 가을에 한번 꼭 나들이가야겠어요. :)

  11. 옥이님 2019.08.20 10: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나 좋은 취향친구가 되어주십니다^^
    세바시강연 치마만다응고지아디치에,은유작가님
    PD 님이 알려주셔서 갈수있었고요
    남편과 함께 강연들으면서 너무 좋은시간었다고 남편또한 너무 좋아했어요

    나이들어가며 함께 성장해가는 모습으로 살아갔으면 하고 소망해봅니다^^

    가까이있으면서도 가보지못했던 북촌한옥마을 남편과 손잡고 가야겠네요^^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12. 혜혜심심 2019.08.20 1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입시생 뒷바라지를 좀 오래했어요.
    아직도 그때 생각하면 가슴이..^^
    얼마 남지 않은 시간 파이팅하길 기원합니다.

    '취향친구'
    참 좋다 싶네요. 제게도 취향을 맞춰가고 있는 친구가 있습니다. 아직까지 서로 잘 스며들려 노력 중이지요. 같은 취향을 가진 친구가 있다는 건 참으로 좋은 것 같습니다. 이왕이면 취향친구가 둘셋이되면 좋것다 싶구요.

    PD님의 취향친구가 추천 한 <개의 힘> 빨리 읽고 싶네요. 저의 취향과도 잘 맞으면 저도 취향친구 ~~^^

  13. 핑크무니 2019.08.20 1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D님 추천코스로 아이들 데리고 놀러가야겠어요.
    날씨가 금방 선선해져서 가을에 참 걷기 좋은 코스일 것 같아요
    감사합니다 :)

  14. 파라다이스블로그 2019.08.20 17: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삼청동 가면 수제비 꼭 먹는데 반갑네요!
    날씨 좋은 날에 북촌에 놀러 가면 기분이 좋아져요 :)
    다음에는 떡꼬치도 꼭 드셔보세요!
    잘 보고 갑니다 :)

  15. 오달자 2019.08.21 0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 초등때에는 북촌으로 인사동으로 그 일대 참 많이 다녔었는데요~~
    오래간만에 삼청동수제비 반갑습니다. ㅎㅎ
    저희집도 고1 냅두고 중딩딸과 셋이서 잘 나갑니다~~ ㅎ
    불쌍한 대한민국 고딩들입니다.

    선선해지면 북촌 나들이 한번 나갸봐야겠어요~

  16. 샛별공주 2019.08.22 22: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도 사진도 나눠주시는 정보도 취향저격입니다.
    멋진분이세요^^
    세바시 유트브동영상을 피디님 나오는건 다본듯합니다.
    노력하시는 모습 롤모델이십니다.
    저는 40대중후반을 가고있는데...
    꿈이 생겼습니다.^^

  17. 작크와콩나무 2019.08.22 23: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18. SORA& 2019.08.26 2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글 읽고 그 날 바로 케텍스 타고 초딩 막둥이와 마지막 방학을 즐겼죠~
    종각에서 내려 광화문 삼청로 북촌로 정독도서관길 인사동길...만보기가 알려주길 1만2천보이상 걸었네요. 경복궁 옆 서촌에 있는 여고를 다니던 85~87년엔 감히 지나가지도 못한 청와대 앞길이죠^^

    • 브릭 2019.09.12 09: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늦은 답글입니다만 서촌에 있던 여고라면 진명여고 말씀이신가요? 저는 87년입학생입니다. 선배님이시라면 반갑습니다^^

    • SORA& 2019.09.12 14: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통인시장 지나 배화여고입니다.
      진명보다 조금 더 오래된 학교죠 ^^
      깜짝 놀랐네요 ㅎㅎ

  19. 아솔 2019.08.27 08: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어둠속의 대화> 소중한 사람들에게 늘 추천하고 있어요. 많은 것을 깨닫게 하는 정말 좋은 전시(?)라고 생각합니다. 피디님 가족분들도 좋으셨다니 기쁘네요!

  20. annie 2019.08.31 16: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북촌다녀오신글보다후배분께서권해주셨다는소설 '개의힘'이요ㅋㅋ 그냥빵터졌네요ᆢ써봤니?선생님의글을접한지며칠안되었구요두세번반복해서읽는습관있어서또읽고있어요블러그에Factfulness독서후기영상을보게되면서선생님을뵙고있는중인데요 ㅎ그런식으로무심코빵터지는거군데군데있거든요진짜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