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3'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8.13 고수를 만나는 여행 (12)

봄에 전주 한옥마을 여행기를 올렸더니 댓글에 '교동미술관'과 '최명희 문학관'도 좋다는 글이 올라왔어요. 그 글을 보고 다시 메모해둡니다. 다음에 가면 들러야지~^^

전주에 있는 한국무형유산원에서 강연 요청이 왔어요. 아침 일찍 기차 타고 내려가 한옥마을로 갑니다. 교동미술관에 갔더니 사진전을 하고 있었어요. 

'김영구 아홉 번째 개인전 <태조로> 2019.7. 23~28'

사진전의 주인공은 '태조로'에 있는 전동성당입니다. 전동성당은 여러번 가봤지만, 사진 속 모습은 낯설기만 합니다. 왜 그럴까요? 

전동 성당 정문 위쪽 아치를 쌓은 벽돌을 찍은 사진인데요. 벽면 가득 채우도록 크게 출력해서 보니, 정밀화를 보는 것 같습니다. 100년 전, 벽돌을 한 장 한 장을 쌓은 정성이 대단하네요. 사진은 이렇게 우리가 눈으로 포착하지 못한 장면을 확대해 보여줍니다. 

호남지역 최초의 서양식 건물인 전동성당은 로마네스크 양식입니다. 안에 들어가 보면, 유럽 어느 마을의 성당에 온 것 같아요. 성당 내부를 찍은 사진인데요. 보면서 위화감이 듭니다. 내가 본 모습과 다르거든요. 실제로 가 보면 성당 내부에는 조명이 없어 어둡습니다. 이 사진은 카메라 노출을 길게 하여 밝게 포착한 것이지요. 노출이 너무 길면 색이 날아가고, 너무 짧으면 색이 드러나지 않아요. 성당 내부의 색깔을 얻어내기 위해 사진가는 얼마나 오래 고민을 했을까요. 

전동 성당 마당에 있는 나무를 찍은 사진입니다.


상단의 녹색잎들이 한 줄로 수평을 달리고요.
하단에는 검은 가지들이 또 한 줄을 긋습니다.
좌우 수직 뻗은 가지가 3줄이고요.
좌에서 우로 아래에서 위로 상승하는 직선이 또 숨어 있습니다.

김영구 작가님께서 구도를 설명해주시니 그제야 사진 속 구도가 보이더군요. 

선생님은 줌렌즈나 장비를 쓰지않고 단촛점 렌즈로 촬영하신답니다.
사진을 찍을 땐, 낮은 시선에서 올려다 보며 찍고요. 전시할 때는 관객이 위에서 아래로 내려다보게 한답니다. 그럼 시선의 위화감이 사라진다고요. 이런 꼼꼼함! 정말 놀랍습니다.

사진의 대상을 찾고 나면, 지표면에서 3미터 높이까지 10센티미터 간격으로 카메라를 올리며 포인트를 찾는다는 말씀에 혀를 내둘렀어요. 그냥 보이는 걸 찍는 게 아니라, 장면을 포착하는 것이군요.

트리밍이나 색보정 없이 현상한답니다. 원판 그대로 프린트하기에, 찍을 때 잘 찍는게 중요합니다. 


사진을 찍는데 물리적으로 걸린 시간은 총 4시간이지만, 전동성당을 샅샅이 돌아보며 대상을 포착하고 구도를 잡는데 5개월이 걸렸답니다. 

우연히 들른 전주 교동미술관에서 사진의 고수를 만난 덕에, 촬영 공부까지 하고 갑니다.


(촬영과 블로그 게재를 허락해주신 김영구 작가님께 감사드립니다!)

이제 두번째 추천 장소, 최명희 문학관으로 갑니다.

최명희 작가님 소개에 나오는 글.

'최명희는 지인들에게 '성보암 최보살'로 불렸다. 서울 역삼동 성보아파트에서 음각하듯 작품 집필에만 몰두해서 나온 말이다.'

이분도 글쓰기의 고수로군요. 글쓰기를 잘 하는 사람들의 공통점 중 하나는, 두문불출 집필전념입니다. 저도 책 원고를 쓰는 기간에는 저녁 약속을 잡지 않습니다. 가급적 에너지를 글에 집중합니다.


수행하는 자세로 평생 책을 읽으며 살고 싶습니다.

1975년 최명희 선생이 스물아홉이던 해, 친구 이금림(드라마 작가)에게 보낸 171cm 길이의 손편지입니다. 기록하는 삶이 주는 향기가 있어요. 최명희 문학관에서 글쓰기의 고수를 만납니다. 

전주한옥마을에서 강연장인 국립무형유산원까지 걸어갑니다. 남천교를 지나가는데요. 다리 위에 청연루라는 정자가 있어요.

예전에 아이들과 전주 여행 와서 이곳에서 판소리 공연을 본 적이 있어요. 그때 만난 판소리의 고수를 떠올려봅니다. 

강연까지 시간이 좀 남아서 잠시 정자에 올라 시원한 강바람을 맞으며 쉽니다.

국립무형유산원입니다. 

전시장에 볼거리가 많네요. 심지어 무료관람! ^^

고수들이 남긴 삶의 발자취를 모아뒀어요. 

인생에서 무엇을 남겨야 할까요? 

남기고 싶다고 남는 게 아니라, 내가 가고 난 후, 남은 사람이 간직하고 싶은 게 남을 겁니다. 무엇을 간직하고 싶을까요? 누군가의 혼이 담긴 무엇이 아닐까요? 

죽은 후, 무엇이 남을지는 산 자들의 몫입니다. 살아가는 동안, 사람들과 나누고 싶은 게 있어요. 책 읽기의 즐거움입니다. 독서의 즐거움을 알리기 위해 불러주시는 곳은 어디든 달려가고 있어요.

그날 무형유산원 라키비움 책마루의 강연장을 가득 채워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라키비움이라는 이름이 생소하지요? Library, Archive, Museum 세 글자의 조합이래요. 

셋 다 제가 좋아하는 공간이군요.

지난번 여행기를 올렸을 때, 댓글을 통해 교동미술관과 최명희 문학관을 추천해주신 분께도 감사드립니다.

2019/06/13 - [짠돌이 여행예찬/짠돌이 국내여행] - 한옥마을 골목길 투어

2019/06/07 - [짠돌이 여행예찬/짠돌이 국내여행] - 전주 경기전 여행


블로그 독자 여러분 덕에 제 삶의 여행과 공부가 더욱 깊어짐을 느낍니다.


고맙습니다! 

'짠돌이 여행예찬 > 짠돌이 국내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산 태종대 여행  (18) 2019.09.05
북촌 한옥마을 여행기  (24) 2019.08.20
고수를 만나는 여행  (12) 2019.08.13
양양 낙산사 여행  (26) 2019.07.25
짠돌이 을숙도 여행  (16) 2019.06.26
한옥마을 골목길 투어  (13) 2019.06.13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섭섭이짱 2019.08.13 06: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전주에 또 강연 갔다오셨군요.
    제 기억에 전주에 세번 이상은 가신거 같은데...
    피디님과 전주는 인연이 깊은거 같네요.

    국립무형유산원이나 최명희 문학관이
    전주에 있다는건 처음 알았네요.
    한옥마을 말고도 전주에 볼 곳들이 많다는걸
    피디님 통해 알게 되네요 ^^
    근데, 김영구 작가님 사진전은 다음에가면 끝났겠죠?
    사진 찍는법 좀 작가님에게 물어보고 싶은데....

    김민식 여행고수님
    오늘도 고수님 통해 전주 여행 잘 하고 갑니다 ^^
    다음에는 어디를 여행시켜 주실지 벌써 기대되네요.

    그럼 내일 아침 고수님 만나러 또 올께요.

  2. 아리아리짱 2019.08.13 07: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민식 PD님 아리아리!

    오늘 또 새로운 전주의 풍성한 여행지를 알려 주셔서
    감사합니다.

    피디님의 눈을 통하면 스쳐지나 갔던곳들이
    소중하고 의미있는 여행지로 와 닿습니다.
    소중한 여행지 발굴러이십니다.

    피디님 덕분에 책읽는 즐거움이 나날이 커집니다.
    글쓰기는 즐거우나 아직은 조금 버겁습니다만,
    글쓰기의 묘한 마력을 느껴가는 중입니다.

    이렇게 쭈~욱 피디님 따라쟁이로 나아가렵니당!

  3. 꿈트리숲 2019.08.13 07: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영구 작가님의 사진찍는 방법에
    저 머리 한대 얻어맞았어요.
    아래에서 찍고 위에서 내려보이게
    전시하는 것도 몰랐지만 그것이 보는 이로
    하여금 위화감이 들지 않게 하는 것이라니
    작은 것에도 정성을 쏟는 작가의 배려가
    놀랍습니다.

    노출이나 조리개값, 셔터속도 등으로
    전문가가 된다 생각했는데, 장면을 포착하는
    눈을 갖는 것이 전문가가 되는 길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전 그저 테크닉이 부족해서
    좋은 사진이 안나오는가 했거든요.

    오늘 또 큰 깨달음을 얻고 갑니다.
    저에겐 인생의 모든 영역이 있는
    공짜로 즐기는 세상이
    라키비움!! 바로 멋진 도서관입니다.^^

  4. 보리랑 2019.08.13 0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문가도 구도 잡는데 5개월 씩이나 걸린다니 위로가 됩니다ㅎ 제가 좀 이상한 줄 알았는데, 두문불출 보살이 되는 최명희 작가님 얘기도 또한 위로가 됩니다.

    목이 잘 가는 편이라 유튜브 올릴때 목관리 위해 밤마실 찬거 맥주 다 참았거든요. 그런데 여름 되니 대책이 없네요. 에어컨 또는 서늘한 새벽공기 때문에요. 걸걸한 채로 녹음했지만 핑계거리 있으니 참 좋네요 ㅎ

  5. 아솔 2019.08.13 08: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미터 높이까지 10센치씩 올려다 보신다는 대목에서 경탄했습니다.
    좋은 예술 작품은 번뜩이는 영감에서 나오는 게 아니라 그런 노력과 세심함에서 나오는 거겠죠?

  6. 미니마우스 2019.08.13 08: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잔잔한 글 감사드려요 저도 요즘은 자주가는 도서관 미술관에 더욱 애정이 가고 내 주변의 것을 둘러보게 되네요 책읽기의 즐거움을 나누고 싶은 작가님의 마음을 조금이나마 느끼고 갑니다 저는 전주는 가족여행으로 전동성당에 들른 적이 있고 일로로도 한옥마을을 간적이 있었는데 정말 전주는 갈곳이 많았던 문화적인 도시로 기억됩니다 전동성당의 벽돌들 ... 절로 입을 다물게 됩니다

  7. 핑크무니 2019.08.13 08: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침 이번주 전주 여행계획중인데 PD님 추천해 주신 곳 꼭 가 봐야 할 것 같네요.
    최명희 작가님이 친구에게 쓴 긴 편지글도 직접 보고 싶어요.^^

  8. 김진아 2019.08.13 09: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립무형유산원이라니요.. 피디님덕분에 또 좋은곳을 알게되었네요. 도서관좋아하는 제가 광주에 가서 5.18기념관과 아시아문화전당이 정말 부러웠었는데.. 가까운 전주에도 이런 곳이 있군요.조만간 가봐야겠네요. 감사합니다^^

  9. 쉼터아낙 2019.08.13 10: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금 글을 읽고 책상탈력을 봤습니다.
    얼마전에 전주에 다녀가셨는데, 저는 이제야 알았다는 아쉬움에 한숨이 절로 나오네요~
    전주에 살면서 작가님의 시선으로 보여주신 부분들이 신선하게 다가 옵니다~
    오늘 서점투어 갑니다. 작가님 책 다 살꺼예요^^
    담에 또 전주오시면 아주 크게 외쳐 주세요~
    김민식이 간다~~ 라구요^^
    더운 여름날 건강 살피며 지내세요!!!

  10. 아프리칸바이올렛 2019.08.13 16: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동 성당에 가본 적 있는데
    글을 읽고 다시 가보면
    또 다른 모습이 다가올거 같아요

  11. 오달자 2019.08.13 2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동 성당은 늘~~사진으로만 보던 성당이었는데 전문 작가님의 시선으로 보는 성당은 또다른 세계같군요.

    피디님 전주 투어 후기글 읽고 지금 당장 전주로 가고 싶은 생각이 듭니다.
    흔히 가는 전주한옥마을보다 신선한 전시회와 함께 최명희 작가님박물관 투어^^

    강연 가면서 인생 투어 하시는 피디님의 삶...
    일타쌍피. ㅋㅋ
    오늘도 참 좋은 여행지 소개~~
    감사합니다~^^

  12. H_A_N_S 2019.08.14 0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과와 작가분의 교감이 아름답습니다. 가까운 곳에서 피디님 접한 청중들은 행복하셨겠어요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