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부대 오프라인 모임 장소를 공지합니다. 


2019년 6월 2일 오후 2시고요.  


장소는 전성기 캠퍼스입니다.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봉로 48 시그나타워(라이나생명보험 본사) 지하 1층)


5호선 광화문역 청진공원 출구


1호선 종각역 그랑서울 출구

(대관을 허락해주신 라이나생명 전성기 캠퍼스 관계자분께 감사드립니다!)


좌석이 한정된 공간이라 참석자 수를 미리 파악하려고 합니다. 


그날 오실 분은 다음 글에 댓글로 참석 여부를 남겨주세요. 


https://free2world.tistory.com/2035


'영어회화 100일의 기적'을 가지고 암송 공부를 하신 분들이 오셨으면 좋겠습니다.


그날은 1과부터 100과까지 눈을 감고 책 한 권을 다함께 외워볼까 합니다.


6월 2일, 전성기 캠퍼스에서 뵐게요!



온라인 댓글부대 참가요령,


1. 한 주간의 학습 진도를 댓글로 답니다.


2. 자신의 댓글에 댓글로 꼬리를 이어갑니다. (간단할수록 좋습니다.)


3. 매주 빠지지 않는 게 목표입니다. 새로운 진도를 나가지 못하면, 복습 진도라도 남깁니다.


댓글부대에 질문을 올리시는 분도 있는데요. 공부 방법에 대해서는 <영어책 한 권 외워봤니?>를 참고해주세요. 영어 공부에 대해 제가 할 수 있는 이야기는 그 책에서 다 했거든요. 

책의 마지막 문장으로 인사를 가름합니다. 


'삶은 하루하루가 다 선물입니다!'



'공짜 영어 스쿨 > 댓글부대 모집공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댓글부대 모집공고  (475) 2019.05.26
댓글부대 6월 모임 장소 공지  (60) 2019.04.12
댓글부대 모집공고  (697) 2019.02.17
댓글부대 모집공고 (8차)  (438) 2018.10.28
댓글부대 모집공고 (7차)  (548) 2018.06.24
댓글부대 모집공고 (6차)  (1005) 2018.03.25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ekdnjfk 2019.04.13 23: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58 What's bothering you.
    며칠전부터 입력이안되어 이곳에 이어합니다.

  3. 봄볕 2019.04.14 0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14~4/13 day1~20

  4. 키웨스트 2019.04.14 03: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오류가 발생해서 새로운 댓글로 시작합니다. 앤랜더스 3일차

  5. 루시아 2019.04.14 08: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13 - 4/14 day 1-33

  6. 키웨스트 2019.04.14 1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앤랜더스 4일차

  7. 최병민 2019.04.15 07: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작이 반이다! 오늘 부터 들이댑니다~!

    [Day 1]
    A: Ryan! Look who's here~
    B: Good to see you. What a small world.
    A: Long time no see. How have you been?
    B: I'm doing great. You haven't changed a bit.
    A: Nice talking to you. Say hello to your wife.
    B: Catch you later~ I'll keep in touch.

    • 최병민 2019.04.16 07:48  댓글주소  수정/삭제

      [Day 2]
      A: I got something for your birthday.
      B: a present for me? You shouldn't have!
      A: It's cold outside. I'll give you a ride home.
      B: Don't bother, but thanks anyway.
      A: Don't mention it. That's what friends are for.
      B: Something smells fishy. Just be yourself.

    • 최병민 2019.04.17 21:45  댓글주소  수정/삭제

      [Day 3]
      A: What's the weather gonna be like this saturday?
      B: The weather reporter said it was gonna be raining.
      A: I get the feeling that we should call off our trip.
      B: Boy! It totally sliped my mind.
      A: Don't tell me you were going to go alone behind my back.
      B: No way. I'll just go with the flow.

    • 최병민 2019.04.18 07:54  댓글주소  수정/삭제

      [Day 4]
      A: I feel like going out with you tonight.
      B: I'm sorry, but I have a previous engagement.
      A: Nothing beats beer with chicken on a hotday.
      B: Come to think of it, I can't miss a drinking session.
      A: That's it! You might as well cancel your appointment.
      B: I'm gonna have to postpone it for another day.

    • 최병민 2019.04.19 18:51  댓글주소  수정/삭제

      [Day 5]
      A: How did you get those plane tickets?
      B: I pulled some strings. I have good connections.
      A: I knew it. Care for some coffee after lunch?
      B: You're a big fan of coffee. Go easy on it.
      A: It's not gonna kill you to have one.
      B: Don't forget to bring Anna.

    • 최병민 2019.04.22 07:50  댓글주소  수정/삭제

      [Day 6]
      A: Sorry to keep you waiting. So where were we?
      B: We need to fix the date for the next meeting.
      A: When is the most convenient time for you?
      B: Too bad. I'm not able to make time this week.
      A: Try to look on the bright side.
      B: Got it. Keep me posted on your progress.

    • 최병민 2019.04.24 15:27  댓글주소  수정/삭제

      [Day 7]
      A: I'm calling to make a reservation at seven.
      B: How many in your party, sir?
      A: Do you have a room for six?
      B: It makes no diffrence whether you book or not.
      A: What do you mean?
      B: You'll be admitted on a first-come first-served basis.

    • 최병민 2019.04.25 08:06  댓글주소  수정/삭제

      [Day 8]
      A: Can you give me a hand with this?
      B: I'd love to, but I'm too busy.
      A: How come you're good at making excuses?
      B: Don't take it out on me.
      A: All you have to do is just say yes.
      B: You have to do it yourself to improve your ability.

    • 최병민 2019.04.29 07:58  댓글주소  수정/삭제

      [Day 9]
      A: I'm going to camping this weekend. Want to come along?
      B: Why not? Can I get you anything?
      A: Just bring yourself. I'll take care of everything.
      B: I've been wanting to hit the road for a change lately.
      A: That's great! I'm also looking forward to this trip.
      B: I wouldn't miss it for anything.

  8. 키웨스트 2019.04.15 12: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앤랜더스 5일차 (답글을 달면 계속 오류 메시지가 떠서요)

  9. namisuki 2019.04.16 07: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왕초보 영어회화 Day 15 ~ 10

    • namisuki 2019.04.16 07:53  댓글주소  수정/삭제

      Day 15
      A: You don’t like it? [What about this?]
      B : You should were a dress if you ask me.
      A : Can you do it by yourself? [Need some help?]
      B : No, I can manage. Thanks.

    • namisuki 2019.04.17 07:50  댓글주소  수정/삭제

      Day 14
      A : Daddy, today is my birthday.
      B : What do you want. A toy? A doll? [You name it.]

      A : [Look who’s here!] It’s small world.
      B : Yeah. I haven’t seen you in years.

    • namisuki 2019.04.18 08:14  댓글주소  수정/삭제

      Day 13
      A : My computer is not working properly.
      B : [That’s too bad.] Let me see if I can fix it.

      A: In my opinions, You are a gold digger.
      B : [You got me.] Money changes everything.

    • namisuki 2019.04.19 07:49  댓글주소  수정/삭제

      Day 12
      A : Who wants answer this question?
      B : [I’ll go first.] It’s a breeze.

      A : Could you hurry up, please?
      B : [Don’t rush me.] I need to take my time.

    • namisuki 2019.04.22 08:21  댓글주소  수정/삭제

      Day 11
      A : You got caught cheating by your teacher.
      B : [I’m so screwed.] I can’t get away with it this time.

      A : Mom I got an A+ in math.
      B : [Good for you!] Let’s have a party.

    • namisuki 2019.04.23 07:55  댓글주소  수정/삭제

      Day 10
      A : Did you know that he would come to the party?
      B : [I had know idea.] He’s a party pooper.

      A : Can you get me some water, please?
      B : Sure. [Here you go.]

  10. 해모수 2019.04.17 22: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분명히 댓글달았는데...찾을수가없어서 다시!
    음, 여러번 실패를 거친후에 한권을 암송하게된 후, 아! 되는구나, 할수있구나 하는 자신감도 선물받은 100 일의 기적. 그래서 다음 도전을 하게해준 디딤돌. 다시한번 리마인드 암송해서 저도 6월2일 모임에서 목청높여 다함께 암송하고 싶어요.
    4월 17일 day1~day5 복습암송^^

  11. 이은희 2019.04.21 15: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어책한권외워봤니' 정말 재미있고 인상깊게 읽었습니다 ^^
    책 읽자마자 바로 '영어회화 100일의 기적' 책을 사들고 외우기 시작했구요!!!
    어제부터 DAy1 시작했습니다~ 매일 한과씩 외우는 목표를 가지고 여기에 올리도록하겠습니다!
    함께하는 분들이 많아서 더 오래 지속할 수 있을 것같네요! 좋은 방법 공유해주셔서 감사합니다!
    4/22~28 Day3~9 암송 목표!

    • 이은희 2019.05.01 2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벌써 10일넘게 매일 꾸준히 하고있네요!
      이번주 목표는 Day10~16 입니다!

  12. 크케혀 2019.04.22 09: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어회화 100일의 기적
    day 1~2

  13. namisuki 2019.04.24 07: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왕초보 영어회화 Day 9 ~ 5

    • namisuki 2019.04.24 07:50  댓글주소  수정/삭제

      Day 9
      A : We’re going to the movie. Want to join us?
      B : [I’d love to.] Thanks a lot.

      A : I can’t talk for long. [I gotta go.]
      B : So you’re not available now. I’ll call you back later than.

    • namisuki 2019.04.24 22:33  댓글주소  수정/삭제

      Day 8
      A : I can’t believe it. [Are you sure?]
      B : Absolutely. I’m 100% positive.

      A : What do you want to have?
      B : [I don’t care.] It’s up to you.

    • namisuki 2019.04.25 07:47  댓글주소  수정/삭제

      Day 7
      A : Unbelievable. How could you say that?
      B : Sorry, [I think I overreacted.]

      A : I want bring a coat. It’ll get chilly tonight.
      B : [Suit yourself], but I don’t need one.

    • namisuki 2019.04.29 08:21  댓글주소  수정/삭제

      Day 6
      A : I’m sorry if I hurt your feelings.
      B : [Don’t brother.] It’s too late.

      A : I failed to pass the test. I think I should give up.
      B : Don’t say that. [Think positive.]

  14. namisuki 2019.04.30 07: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Day 5
    A : I can’t work up the courage to do it.
    B : Don’t be such a baby. [It’s pathetic.]

    A : Your English is very good. [I’m impressed.]
    B : Thanks, but I still have a long way to go.

  15. namisuki 2019.04.30 07: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왕초보영어회화 Day 4 ~ 1

    • namisuki 2019.04.30 07:56  댓글주소  수정/삭제

      Day 4
      A : [Slow down.] You’re driving too fast.
      B : We have to hurry to make it by seven.

      A : You’re the most beautiful woman ever.
      B : [I’m flattered.] You make me blush.

    • namisuki 2019.05.02 2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Day 3
      A : [I’m starving.] Let’s grab a bite.
      B : I’m way too tired to eat.

      A : You look down today. [What’s wrong?]
      B : My mother was hospitalized yesterday.

    • namisuki 2019.05.03 07:57  댓글주소  수정/삭제

      Day 2
      A : You made it. Congratulations!
      B : [Let’s toast.] Bottoms up!

      A : Hello! We’re stuck in the elevator.
      B : Please [calm down.] I’ll send someone in a minute.

  16. 브릭 2019.05.01 15: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4/29에 day51까지 진행했고 5/5에 day64까지 할겁니다

    • 브릭 2019.05.06 11:27  댓글주소  수정/삭제

      5/5에 day65 까지 진행했고 5/12에 day 79까지 하겠습니다

    • 브릭 2019.05.21 15: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이 이리저리 달려서 제대로 하고 있는지 남이 보면 의심스럽지만 저는 압니다. 꾸준히 하고 있습니다~~ 어제까지 day94 마쳤어요. 이번주 내로 끝내고 다시 복습들어가요. 6월2일에 좔좔 외울수 있도록!

  17. monika 2019.05.06 22: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DAY050:We were wasted 24/7./I'm just teasing you.

  18. ekdnjfk 2019.05.08 07: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73 He blacked out.

  19. ekdnjfk 2019.05.08 22: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74 Let's make a toast.

  20. 한승엽 2019.05.16 00: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어회화 100일의 기적 day1 day2 day3

  21. 도치 2019.05.20 05: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어를 배울땐 즐거웠는데 졸업후 영어를 써 먹을 기회도 줄고 점차 영어울렁증이 생긴 나를 위해 [영어책 한권 외워봤니?]작가님이 책을 읽고 바로 시작!
    6시 기상.30분 집중 암기.
    그러고 장보러 갈때.집안정리할때 혼자 중얼중얼.
    초3아들 엄마 누구랑 얘기해? ㅎㅎㅎㅎ
    오늘까지 8일차. 100일까지 가볼게요!
    감사합니다.

오마이뉴스에 새 책의 서평이 올라왔어요. 리뷰를 읽다가 계속 입가에 웃음이 절로 그려집니다. '아, 이 분, 내 책을 제대로 읽으셨구나.' 독자가 글을 통해 저자의 마음을 짚어주실 때, 그 마음을 다시 글로 내놓은 걸 볼 때, 책 쓴 보람을 느낍니다. 저자에겐 인터넷에 올라온 책 소개 글이 이렇게 반갑군요. 독서일기를 더욱 열심히 써야겠다는 다짐을 합니다. 리뷰를 써주신 박효정님, 고맙습니다!

책을 읽다가 나도 '우리 남편이 이 책을 보고 좀 배웠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을 하기도 했다. 하지만 한 번 더 곰곰이 생각해보자. 작가가 이렇게 주위 사람을 배려하고 사려 깊게 돌볼 수 있는 여유를 갖게 된 것은 모두 여행 덕이라고 하는데, 그렇다면 나도 나의 남편에게 혼자 여행할 시간을 주면 좋지 않을까?

남편의 입장에서 생각해보면, 출근해서 일과 사람에 치이다가, 퇴근하면 집에서 가족이 기다리고 있다. 어쩌면 그는 나보다 더 혼자 있는 시간을 갖기 힘들다. 사람은 누구나 혼자 있는 시간이 필요한데...

오늘은 퇴근하고 들어온 남편에게 이렇게 한번 말해보는 건 어떨까. "주말에 혼자 가까운 데라도 여행 가보는 거 어때? 가서 좀 쉬고 와." 그렇게 그에게도 숨 쉴 틈을 준다면 또 누가 알겠는가. 어쩌면 남편에게 "이번 주말은 내가 애들 볼 테니 어디 가서 좀 쉬고 와"라는 말을 듣게 될지도.

우리 부모님은 평생 제대로 쉬지도 못하고 일만 하시다가 이제 자식들 시집 보내 놓고 조금씩 여행을 다니신다. 다녀와서 신나게 이야기하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기분이 좋다. 하지만 이어지는 말은 조금 수긍하기 어렵다.

"우리도 젊었을 때 뼈 빠지게 일하느라 여행 한번 못 하다가, 이제 조금씩 여기저기 다니는 거지. 그러니 너희도 지금 젊을 때 열심히 벌어서 늙어서 나처럼 여행 다니고 놀면 돼."

나는 그러고 싶지 않다. 늙어서 기운도 빠지고, 다리도 아픈데 여기저기 다녀봐야 뭐가 그렇게 재미있을까. 젊었을 때 부지런히 다니면서 보고, 느끼고, 배워야 나중에 멋지게 늙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책을 읽다가 나의 이런 생각이 저자와 통한 것 같아서 반가운 마음이 들었다.

원문을 보시려면, 아래 링크로~

리뷰를 읽는 순간, 저의 기분은 날아갈 것 같아요. ^^ 

부지런한 독자님들이 남기신 온라인 서점 리뷰, 정말 고맙습니다!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섭섭이짱 2019.05.25 2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와우~~~ 날아가시는 표정과 동작이 정말 리얼~~~
    피디님 기부니가 최고신거 같아요.👍👍👍
    작가가 책 내고 가장 기쁠때가 이런 서평 읽을때가 아닌가 생각이 드네요 ^^

    마침 라디오에서 이런 사연과 노래가 나오네요

    ~~~~~~~~~~~~~~~~~~~~~
    안녕하세요. 여러분
    “여행은 다리 떨릴 때 가지 말고 가슴 떨릴 때 가라”
    는 말처럼 기회될때 자주 자주 여행 가세요.

    여행매니아 김민식 피디님이 선곡하셨습니다.
    황정자의 <노랫가락 차차차>


    🎼🎤
    노세 노세 젊어서 놀아 늙어지며는 못 노나니
    화무는 십일홍이요 달도 차면 기우나니라
    얼씨구 절씨구 차차차(차차차)
    지화자 좋구나 차차차(차차차)
    화란춘성 만화방창 아니노지는 못하리라
    차차차(차차차)차차차(차차차)

    가세 가세 산천경계로 늙기나 전에 구경가세
    인생은 일장의 춘몽 둥글둥글 살아나가자
    얼씨구 절씨구 차차차(차차차)
    지화자 좋구나 차차차(차차차)
    춘풍화류 호시절에 아니 노지는 못하리라
    차차차(차차차) 차차차(차차차)

    노세 노세 젊어서 놀아 아까운 청춘 늙어가니
    춤추던 호랑나비도 낙화지면 아니 온다네
    얼씨구 절씨구 차차차(차차차)
    지화자 좋구나 차차차(차차차)
    때는 좋다 벗님네야 아니 노지는 못하리라
    차차차(차차차) 차차차(차차차)

  2. 보리랑 2019.05.26 07: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젊어서 못 놀았으면 지금이라도 노세~^^ 지금이 내 남은 인생의 가장 젊은 날이니~ (섭섭이님 연세가 아직 이노래를 알 나이가 아닌듯 ㅋㅋㅋ 덕분에 저혼자 노래방였슴다~^___^)

    주변에 보면 길을 떠나 혼자만의 시간을 가졌던 사람이 여럿이 어울리는 현실을 잘 살아내는 듯요.

  3. 솔나비 2019.05.26 07: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생지사 새옹지마 고진감래라고 피디님에게 딱 그런 날이 왔네요. 날아갈 것 같아요. 조심하세요.^^ 다리 떨릴 때 말고 가슴 떨릴 때~오늘은 마음 먹고 아차산 둘레길 가렵니다. 작년에 남편과 틈틈히 서울 둘레길을 다 돌았는데 아차산길은 또 가자고 한 길 중에 하나에요. 선물같은 하루 만들러gogo!!

어려서는 이국적인 외모 탓에 상처도 받았는데요. 요즘은 여행 다니면서 외모 덕을 볼 때가 많아요.
네팔 카트만두의 관광 명소 중 더르바르 광장이 있습니다. 왕궁의 오래된 건축물과 조각상이 가득한 거리인데 요. 왕궁의 높은 계단에서 보이는 일몰의 풍광이 참 좋아 매일 저녁 해 질 무렵마다 그곳에 갔어요. 그 얘기를 한국에서 온 배낭여행족에게 했더니 놀라더군요. “와! 그 입장료 비싼 곳을 매일 가다니, 대단하시네요!” 이번엔 제가 놀랐어요. “거기에 입장료가 있어요?” 

더르바르 광장은 외국인과 내국인이 혼재한 공간인데요. 외국인들은 들어갈 때 초소를 지키는 경비원이 붙잡고 관광요금을 받는데요. 저는 그 초소가 여행객의 안전을 위한 경비 초소인 줄 알았어요. 3일 내내 잡는 사람이 없어서 입장료가 있다는 걸 몰랐어요. 

또 한 번은 킬리만자로 산자락에 자리한 ‘모시’라는 마을의 시골 장터에 간 적이 있어요. 관광객은 없고 현지인들만 가득한 전통 시장을 둘러보는데, “헬로, 화이트 피플!” 부르는 겁니다.오토바이택시 기사가 호객 행위를 하는 거예요.  
누구한테 그러나 봤더니 저한테 하는 말이었어요. 저 그때 거짓말 살짝 보태서 눈물날 뻔했잖아요. 감동했어요. 태어나서 하얗다 소리는 그때 처음 들었거든요. 고교 시절 별명이 많았는데, 그중 하나가 ‘새시쪼’였어요. 새카맣고 시커멓고 쪼그맣다고요. 고교 시절 몸무게가 50킬로그램이었어요, 키 173에. 빼빼 마른 깜둥이라고 놀리는 친구도 있었어요. 그랬던 제가 탄자니아에 오니 화이트 피플로 불리네요. 
아프리카에 오길 정말 잘했어요. 내 피부가 검은 편이 아니라는 걸 처음 알았어요. 역시 인생은 상대적이라는 거! 그 무엇도 절대적이지 않다는 거! 

사춘기 때는 외모 때문에 고민이 많았는데, 요즘은 이것으로 먹고삽니다. 20대 시절, 어딜 가든 외모를 비하하는 자학 개그로 사람들을 웃겼어요. 나이 서른에 코미디 PD가 되겠다고 결심한 것도 그런 자신감이 계기가 됐고요. 어려서는 누가 못생겼다고 놀리면 발끈했는데, 스무 살이 넘어 마음을 고쳐먹었어요. 기왕에 못난 외모, 놀려도 내가 놀리자. 자학 개그를 즐기면, 사람들이 이렇게 생각해요. 

‘아, 저 사람은 자존감이 강한가 보다. 자아가 건강한가 보다. 저런 이야기로 웃음을 만드는 걸 보면.’ 

유머 작가 제임스 서버는 이런 말을 남겼어요. “재담가는 타인을 희화화하고, 풍자가는 사회를 희화화하며 유머 작가는 자신을 희화화한다.” 네, 어린 시절 겪은 불행으로 타인에게 웃음을 주는 것, 그게 요즘 삶의 낙입니다.

<내 모든 습관은 여행에서 만들어졌다>

전국 서점에서 만나볼 수 있어요~

교보문고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ejkGb=KOR&mallGb=KOR&barcode=9791190065696&orderClick=LAG&Kc=

예스 24

http://www.yes24.com/Product/Goods/73299937?scode=032&OzSrank=1

 

알라딘 

https://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192166886&start=slayer

 

인터파크

http://book.interpark.com/product/BookDisplay.do?_method=detail&sc.shopNo=0000400000&sc.prdNo=308316723&pis1=book&pis2=product

해외 거주하시는 독자분에게는 전자책을 권합니당~ 

리디북스

https://ridibooks.com/v2/Detail?id=734001776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로빈 2019.05.24 06: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 기다렸습니다.
    전자책 바로 구입합니다 ^^
    한국에 있다면 저자강연이 있는 도시를 찾아다니고 싶은데 아쉽습니다.
    피디님 글은 항상 동기부여가 되어서 애정합니다 ^^ 언젠가 꼭 한번은 뵙고 싶어요!

  2. 보리랑 2019.05.24 06: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련일지라도 내가 극복하려 마음 먹으면 나의 어마한 무기가 될 것이다.' 대견한 생각을 하고 자존감의 밭을 일구어낸 민식군에게 짝짝짝~ 용기를 준 책의 작가들에 감사~

  3. 세라피나장 2019.05.24 06: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시쪼
    감동
    단어
    신조어 조합
    능력도

    최고
    고수
    인생도처유상수
    오늘도
    블로그

    가슴 품고
    일터로 go
    아껴 읽으며
    벌써 198페이지
    블로그 중복
    반복되지만
    역쉬
    내용 좋슴다
    퇴직후
    우찌
    살까
    자꾸
    적도록 만들어주심에
    감사♡쌩유

  4. 최수정 2019.05.24 06: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신의 약점을 극복하기는 정말 어려운 것 같아요. 그래도 쓰신 글처럼 앞으론 극복하기위해 노력해보려고 합니다^^

  5. 꿈트리숲 2019.05.24 07: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정말 저 에피소드들 읽으면서 얼마나
    웃었던지요.ㅎㅎ 정말 외목덕을 엄청 보
    시는 것 같아요. 이렇게 책의 글감까지
    되니까요.

    2년전 작가님을 처음 만난 강의에서
    자전거 전국일주 때 사진을 보여주셨어요.
    그러면서 1,2,3,4번 중에 김민식을 찾아라고 하셨죠. 어려웠습니다.ㅠㅠ
    그때의 모습과 지금의 작가님 모습은 완전 다른 사람인 듯^^ 누가 보면 성형했나 싶을 정도에요. 그러고보니 작가님은 성형을 하셨네요.

    여행은 마음의 성형수술이라고 최진기 작가가 그랬거든요. 작가님은 30여년간 여행을 다니시며 완벽하게 성형에 성공하신거네요. 마음의 성형, 습관의 성형 모두요.

  6. 아리아리짱 2019.05.24 07: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민식PD님 아리아리!

    지금의 피디님 모습을 보면 솔직히 자학개그 이해가 안되요.
    피디님 말씀대로 라면 여행으로 완벽하게 성형한것이 맞을 듯 합니다. ㅋㅋ
    새 책 도착했는데 주말에 아껴 아껴가며 읽고 독서 일기 제 블로그에 남길 께요! ^^

    • 새벽부터 횡설수설 2019.05.24 22: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자학개그 쉽지 않아요. 나의 가슴을 후벼파는 것들을 풍자한다는 것이 보통 내공으로는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그래서 김민식pd님은 점점 도사가 되시는듯 합니다.^^

  7. 수제다이 2019.05.24 08: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D님 ~

    제가 실물도 뵙고, 사진으로도 종종 뵙고 있는데 이제 외모를 비하 하기에는 인물이 너무 출중 하십니다.
    물론 20살 때 자전거 여행 사진은.... 음....

    이제 사람들이 괴리감 느끼니까 '외모 자랑' 모드로 가주세요~



  8. 인풋팍팍 2019.05.24 09: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디님의 글은 부정적인 제 생각을 가지치기 해주는 것 같아요

    읽고 나면 기분이 참 좋습니다

  9. 김주이 2019.05.24 10: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D님 책 정말 재밌어요.
    왠지 오프라인에서 사고픈 마음에 서점을 갔는데 처음 간 곳에서는 재고 소진이었어요.^^
    두 번째 서점에서 겟했답니다.
    서평처럼 읽고나면 왠지 다리가 뻐근합니다.^^
    좋은 책 내주셔서 감사해요.

  10. 은하수 2019.05.24 10: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백팩 매고 살짝 뒤로 돌아보신 사진 있잖아요~ 완전 엄지척입니다. 귀티와 지성미가 좔좔~~^^
    이번 책 사진도 웃는 표정이 참 좋습니다.
    PD님 헤어도 스탈링이 잘 어울리시고 오히려 20대 사진의 약간 복학생스러운 모습보다 훨씬 예술가 면모가 풍깁니다~ 피부도 가까이에서 뵈니 아기 피부인 줄...

    어느 순간에서부턴가 타고난 외모 믿고 관리 안하는 사람 보다 꾸준한 운동하고 자기 장점을 잘 살리는 사람들이 매력적으로 보여요.
    유해진 배우가 스페인 촬영지에서도 강변을 달리면서 몸 관리 하는 모습보니 잘생겨 보이더라구요~ㅎㅎ

  11. 오달자 2019.05.24 1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놔~~
    여기 입장료가 있어요?에 뽱 터집니다! ㅋㅋ
    강연때 보여주신 자전거전국일주 사진 중 피디님 고르라는 질문에 단번에 정답을 맞췄었지만...
    30 년이 지난 지금~~
    외모 덕분에 사신다는 얘기는 쫌...아니신듯요. ㅎㅎ
    지금은 보통 이상이십니다~~ ㅋㅋ
    아직...책이 안와요.ㅠㅠ
    아웅...ㅠㅠ 궁긍해죽겠는데 말입니다.
    받으면 바로 독서 일기 쓸테니 꼭 오셔서 봐주시길요~~^^

  12. 솔나비 2019.05.24 13: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링컨은"사람은 나이 40이 되면 자기 얼굴에 대해서 책임을 져야 한다"고 했는데, 피디님은 책임을 훌륭하게 완수하고 계시네요. ㅎㅎ
    다들 너무들 칭찬하시니 부끄러우시겠어요~^^

  13. parkbom8997 2019.05.24 14: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은 파워블로거들과 마케팅 전문가들은 블로그 상위 노출을 위해서 수익키워드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검색한 키워드의 연관 키워드 및 각 검색 엔진에서 제공하는 자동 완성 키워드등을 이용해서 수익화를 진행 할 수 있습니다. 현재 이런 수익키워드를 일정 조건들을 맞추어 1일 12개씩 선착순으로 지급하는 유료 서비스를 진행합니다. 문의는 카카오톡 오픈채팅방 https://open.kakao.com/o/sFfI57pb 에서 문의 바랍니다. (문의시간 : 오전 11시 ~ 오후 3시, 오후 6시 ~ 오후 12시)

  14. 새벽부터 횡설수설 2019.05.24 22: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생은 상대적이라는 말! 아름다운 생각인 것 같습니다. 오늘도 두 수 배워갑니다. 감사해요 ㅎㅎ

  15. 조제연꽃 2019.05.24 23: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ㅋㅋ
    전 피디님이 외모 콤플렉스 얘기하실때마다 이해가 안됩니다~

  16. parkbom8997 2019.05.25 0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은 파워블로거들과 마케팅 전문가들은 블로그 상위 노출을 위해서 수익키워드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검색한 키워드의 연관 키워드 및 각 검색 엔진에서 제공하는 자동 완성 키워드등을 이용해서 수익화를 진행 할 수 있습니다. 현재 이런 수익키워드를 일정 조건들을 맞추어 1일 12개씩 선착순으로 지급하는 유료 서비스를 진행합니다. 문의는 카카오톡 오픈채팅방 https://open.kakao.com/o/sFfI57pb 에서 문의 바랍니다. (문의시간 : 오전 11시 ~ 오후 3시, 오후 6시 ~ 오후 12시)

  17. 감사합니다. 2019.05.25 08: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금 유튜브(ytn) 책 소개영상 영상에서 목차를 보고 너무 궁금해서 관련 내용을 찾다가 블로그까지 찾아오게 됬습니다..!
    관광객에겐 일정이있고, 여행자에겐 과정이있다.

    이 목차가 궁금해서 꼭 책을 구입해야 겠습니다 ㅎ

    원래 좋은 감독이 그리고 배우가 되고 싶은 꿈이 있던 저에게
    여행은 너무 행복한 순간이 되어버렸고
    여행을 영상으로 기록하고 나만의 여행영상을 만들어보자는 욕심이 생긴 저에겐 일정이 생겨서 그 일정을 소화하는 여행이 되었던 것 같습니다. 그렇게 되니 영상은 틀에 찍혀 나오듯 개성이 사라져 버렸구요..

    제가 하고 싶은건 관광객이 아니라 여행자인데.. 저의 과정들이 기록인데.. 아쉬움이 남는 몇 주를 보내고 큰 깨달음을 얻었습니다!

    귀국해서 꼭 구매해서 읽어보겠습니다!!!!

  18. 섭섭이짱 2019.05.25 16: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피디님 이제 외모개그는 안통할거 같아요. ㅋㅋㅋ
    이제 얼굴말고 다른 내용으로 개그하셔야 할거 같은데.....
    거 뭐이냐... 피디님 특기인 빵빵 터지는 춤과 노래ㅋㅋㅋ 하여간 새로운 개그 컨셉이 필요한 시기 같아요 ^^

지난 봄, 어떤 책을 읽다 저자의 머리말에 시선이 머물렀어요. 

'몰운대가 눈에 들어오는 내 집 서재에서'


몰운대라니, 태어나서 처음 들어봅니다. 이렇게 생소한 지명이 다 있네? 궁금하면 네이버 지도에 물어보죠. 어디에 있는 곳인지. 보니 부산 다대포 해수욕장 옆에 있군요. 생각해보니 다대포는 가 본 적이 없군요. 문득 다대포와 몰운대가 가고 싶어졌어요. 지난 5월 초에 3일 연휴가 있었어요. 어버이날을 앞두고 어머니가 계신 부산으로 갔다가 몰운대를 찾았습니다.


부산 지하철 1호선의 종점인 다대포해수욕장역으로 갑니다. 


해변의 고즈넉한 산책길을 걷습니다. 눈 앞엔 백사장이 펼쳐져 있지만, 주위는 한가해요. 

흔들의자가 있어 잠시 앉아 봅니다.

어머니는 해운대 근처에 사십니다. 그래서 부산에 가면 늘 해운대나 광안리를 주로 가는데요. 국제적으로 유명한 관광지인 해운대와 달리 다대포는 한적하네요. 

바닷가 데크길이 잘 되어 있어 걷기에 좋네요.

다대포 해변공원 해솔길이랍니다. 해변에 줄지어선 소나무들이 강릉 솔향기 숲길을 생각나게 합니다.

고우니 생태길이라고, 생태습지 위에 만든 길도 있어요. 

3일 연휴 첫날인 토요일 오전, 이곳은 참 한산하네요.

이날 오후 태종대에서 본 풍광과 참 대조됩니다.  

몰운대 해변산책로라고, 바다와 몰운대 사이에 데크로 길을 만들었습니다.

건너편에 다대포 해수욕장이 보입니다.

여기에 부산 갈맷길 4코스가 있습니다. 갈맷길은 제주 올레길처럼 부산의 걷기 여행 코스입니다.

방금 전까지 해안길을 걸었는데, 어느새 울창한 숲길입니다.

다대포 객사입니다. 

제주 올레길에 빠져든 후, 이곳저곳에 있는 바닷가 길을 찾아다니는 게 취미가 되었어요.  

올레길을 만든 서명숙 선생님은 산티아고 길을 걷고 돌아와 한국에도 도보 코스를 만들어야겠다고 결심합니다. 올레길 덕분에 한국에도 걷기 열풍이 일었어요. 각 도시별로 명품 걷기 여행 코스 개발붐을 불렀지요. 

생각해보면, 한국은 3면이 바다로 쌓인 나라이니, 제주 올레길같은 명품 길이 전국에 있을 것 같아요. 나이 들면, 강릉 바우길, 삼척 이사부길, 부안 마실길, 대부도 해솔길 등 방방곡곡 바다산책로만 찾아다녀도 심심하지는 않을 것 같아요. 


자갈마당 전망대입니다. 

50분 걸었으니 1교시 끝, 10분간 휴식을 취합니다. 가급적 전망대 근처에서 쉽니다. 안산 자락길이나 북한산 둘레길을 걸을 때도, 전망대를 만나면 근처 벤치를 찾습니다. 경관 조망하기 좋은 위치에 전망대가 있거든요. 

나무에 붙어있는 여행사 광고전단입니다. 은퇴하면 산악회를 쫓아다닐 생각이에요. 철 따라 전국의 명산을 다 볼 수 있겠지요. 퇴직하고 부지런히 다니려면, 현업에 있을 때 짬날때마다 산을 타는 습관을 길러야 합니다. 나이 들면 새로운 일에 도전하기 쉽지 않거든요.


걷는 습관을 길들이려고 요즘 애용하는 샤오미 미핏 어플입니다. 거리와 시간, 걸음수가 기록되어 동기부여에 좋습니다. 


100세 시대, 행복한 노후를 위해서는 건강한 습관이 중요합니다.

여행으로 좋은 습관을 만들어가고 싶습니다.

좋아하는 여행을 열심히 즐기다 책을 내게 되었는데요.

예스 24에서 '오늘의 책'으로 선정해주셨어요.


가문의 영광입니다!

오랜 세월 독서광이자 여행광으로 살아온 제게,

보람찬 나날입니다. 

정말 고맙습니다! 



예스 24


http://www.yes24.com/Product/Goods/73299937?scode=032&OzSrank=1


교보문고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ejkGb=KOR&mallGb=KOR&barcode=9791190065696&orderClick=LAG&Kc=



알라딘 


https://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192166886&start=slayer

 


인터파크


http://book.interpark.com/product/BookDisplay.do?_method=detail&sc.shopNo=0000400000&sc.prdNo=308316723&pis1=book&pis2=product


해외 거주하시는 독자분을 위해 전자책도 소개합니다.


리디북스


https://ridibooks.com/v2/Detail?id=734001776


 


'짠돌이 여행예찬 > 짠돌이 국내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산 몰운대 여행  (15) 2019.05.23
KTX 타고 강릉 여행  (17) 2019.04.04
부여 걷기 여행  (15) 2019.03.12
불광동에서 임진각까지 도보 순례  (8) 2019.03.05
일상이 여행으로 이어지는 삶  (14) 2018.11.13
청춘의 시작은 여행이다  (12) 2018.11.08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섭섭이짱 2019.05.23 06: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부산과는 인연이 없어 가본곳이 별로 없는데..
    다대포, 몰운대는 처음 들어보는데 멋지네요.
    여행 리스트에 저장해 놓고 다음에 가봐야겠어요.

    피디님의 샤오미 사랑....이번 글에도 묻어납니다.
    얼마나 좋길래.. 이렇게 얘기하시나 궁금해하다
    드디어 미밴드 샀네요 ^^
    이제 양손에 사과와 쌀을 흔들며 ㅋㅋㅋ

    책이 나온지 일주일도 안되었는데
    지금 순위 오르는 속도가 가파른거 같아요.
    곧 5위안에 들어가고 곧 No.1 이 될듯해요.

    올해의 책 가즈아~~~~~~~

    #내모든습관은여행에서만들어졌다
    #저자와의만남고고고
    #0613(목)_저녁07:30_홍대팟빵홀
    #대형인터넷서점들에서온라인신청

  2. 꿈트리숲 2019.05.23 06: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주의자가 하는 여행은
    호기심에서 시작되고, 바로 행동으로
    옮기고요. 의미를 부여하고 재미를
    뽑아낸 다음 건강 습관으로 루틴을
    만드네요.

    재미주의자의 뒤를 따라 몰운대에
    해운대만큼 인파가 북적북적 하는거
    아닌지 몰라요.ㅎㅎㅎ
    우리 나라가 섬이라고 하는 글들도
    여럿 봤는데, 한편으로 생각하면
    섬이라는 특성 때문에 비경을 가진
    바다 둘레길이 많은 장점이 있군요.^^

    세상 만사 한면만 있지는 않음을 자연에서
    배웁니다. 그네에 앉아 동해바다 바라보는
    느낌이 전해집니다.

    "오늘의 책"에 선정되심을 진심으로 축하드려요.~~
    오늘의 책 찍고, 스터디셀러 가즈아!!!

  3. 솔나비 2019.05.23 07: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 곳곳이 빼어난 곳이 많네요. 100세 인생 즐겁게 건강하게 살려면 이런 빼어난 곳도 열심히 찾아 걸어야겠습니다.
    천금같은 하루 오늘도 파이팅입니다.^^

  4. 아솔 2019.05.23 07: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혼자여행 뽐뿌가 오게 하는 글이네요~
    그런데 피디님 혹시 어머니랑은 두 분이 여행 안가시나요? 갑자기 궁금..ㅎㅎ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

  5. 보리랑 2019.05.23 0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닷가 둘레길, 계절마다 산행 ... 우리나라만 해도 갈곳이 어마어마 하네요. 부안 시댁 간 김에 마실길 다녀와야겠습니다. 예비며느리 왔다고 무뚝뚝한 어르신이 활짝 웃으시며 함께 채석강에서 배 타던 때가 그립네요

  6. 제경어뭉 2019.05.23 08: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행기가 이렇게 재밌는줄 처음알았어여!!! 책장이 술술넘어가여~~행복한 하루되세여!!!
    올해의책 가즈아~~~!!!

  7. 아리아리짱 2019.05.23 0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민식PD님 아리아리!

    우와! 지난 오월 연휴 부산을 다녀 가셨군요!

    '몰운대가 눈에 들어오는 내 집 서재'
    그 집은 내 절친한 친구샘 집인데...
    다대포 해수욕장 분수쇼를 가장 잘 볼 수 있는 아파트 이거든요~!ㅋㅋ

    저도 지난 4월 26일 블로그에 친구샘과 함께 몰운대 산책길을 올렸는데
    우째 이리 같은길 다른 느낌의 사진들인지 ㅋㅋ
    감히 피디님과 견줄 생각을 한다는 것은 !!!

  8. 민둘레 2019.05.23 09: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너무 멋진데요?
    실제로 보면 또 어떨지..
    한적해서 더 좋아보이네요

  9. 사막여우. 2019.05.23 14: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포스팅잘보고갑니다
    소통자주했으면 좋겠어요^^

  10. 오달자 2019.05.23 15: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운대는 여러 번 가봤어도 몰운대는 처음 듣는걸요~~
    다대포 해수욕장은 아이들 어릴때 물놀이 하러 가봤었네요~~ ㅎㅎ
    은퇴후 김민식 피디님처럼 산악회 따라댕길려믄 하루 만보로는 택드 읍겠슴다. ㅋㅋ
    하루 2만보 늘여야겠어요. ㅎㅎ
    걷기의 즐거움을 실천하시는 모습이 보기 좋습니다.

  11. 파라다이스블로그 2019.05.23 16: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이 너무 멋있습니다!
    사진만으로도 그때의 한적함과 여유로움이 느껴지네요.
    부산에 방문하게 되면 갈맷길을 걸어보고 싶네요:)

  12. 은하수 2019.05.23 22: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년 전 1일 버스여행 테마 상품으로 갔었던 대부도 해솔길도 참 좋았던 기억이 나는데,
    데크 따라 해변을 따라 걸으면 와~ 상상만 해도 행복해집니다. 길을 참 잘 만들어놨네요~
    저런 도보코스를 보니 런닝머신에서 걷는거는 너무 재미없어 보여요.
    바다도, 도심도 다 품고 있는 부산~ 진짜 오랜만에 가보고 싶어요.
    오늘의 책 선정 축하드립니다. 노란색 책이 베스트셀러 코너에 딱 자리잡길!

  13. 디어샬럿 2019.05.24 0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산지하철 쪽에 몸을 담은 탓인지 오늘 만난 PD님의 포스팅에 유달리 반가운 마음이 듭니다. 다대포-몰운대-을숙도 라인이야말로 숨겨진 부산 명소인데, PD님 덕에 더욱 많은 분들이 찾으실 것 같습니다^^

  14. 봄처녀 2019.05.24 1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좋네요~~ 뭔지도 모르고 달려가는 삶에서 좀 벗어나고 피디님 걸으셨던 그 길을 저도 걷고프네요~~

  15. 강남비율성형외과 2019.05.25 1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에 다대포 해수욕장에서 산책했었는데 정말 좋더라구요 ^^ 이제 어디든 많이 발전하는 것 같아요

저같은 베이비부머는 3개의 시대를 동시에 살아갑니다. 부모님 세대는 대가족 중심의 농경 사회를 살아오셨고, 저는 4인 핵가족 중심의 산업화 사회를 살아왔고, 저의 아이들은 혼자 살아도 불편함이 없는 정보화 사회를 살아갑니다. 가족에 대한 생각이 판이하게 다른, 3세대가 동시에 살아갑니다. 서구 국가들은 농경 사회에서 정보화 사회까지 200여년에 걸쳐 변화를 겪었는데, 우리는 30년 사이 압축 성장하느라 아직도 진통 중이에요.  

아버지는 큰 집과 사이가 별로 좋지 않았어요. 어렸을 때 기억 중 하나는, 명절에 큰집에 갔다가 본 아버지 형제들 사이 싸움입니다. 별로 유쾌한 기억은 아니에요. 갈 때마다 탈이 나지만, 아버지는 꼬박꼬박 큰 집에 가셨고, 저는 말렸어요. 굳이 좋은 일도 없는데 왜 가시느냐고. 그래서 요즘은 명절에 아버지를 모시고 여행을 다닙니다

언젠가는 연로하신 아버지도 세상을 떠나시겠지요. 가끔 고민이 부모님의 장례를 어떻게 치를 것인가... 하는 것입니다. 이렇게 힘든 일은, 직접 겪는 것보다 책으로 먼저 간접 체험을 하는 게 좋다고 생각해요. 그래서 읽은 책입니다. 

<기분이 없는 기분> (구정인 만화 / 창비)

신문에 나온 새 책 소개 기사를 보고 읽고 싶었어요. 평범한 삶을 살아가는 주인공에게, 어느날 연을 끊고 지내던 아버지가 고독사하셨다는 소식이 들려옵니다. 장례를 어떻게 치를 것인가를 두고 고민하는데요. 끝이 워낙 비참했던 터라, 주인공은 빨리 아버지를 보내려고 2일장을 하려는데, 언니는 남들처럼 제대로 삼일장을 하기를 원합니다. 

'사실 나는 어느 쪽이든 상관이 없었지만, 언니는 아버지를 사랑하는 마음이 있었던 것 같으니, 언니의 뜻을 따르기로 했다.' 

(26쪽)


그렇죠. 망자를 보내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살아남은 이에 대한 배려라고 생각해요. 남은 이에게 후회나 여한이 없어야겠지요. 우리 나라의 장례에서 중요한 것은 어느 종교 의식을 따르느냐더군요. 저는 불교고, 동생은 기독교, 아버지는 무교입니다. 아버지가 돌아가시면 어떤 방식을 택해야 하나 고민을 했는데, 책을 보고 답을 내렸어요. 우리 셋 중 가장 열심히 신앙생활을 하는 건 동생이니 동생의 의견을 따르는 게 맞을 것 같아요. 

장례식 장면에서, 대가족 중심의 가치관에 익숙한 어르신들이 시대에 너무나 동떨어진 말을 하며 주인공을 힘들게 하는 대목이 나오는데요. 책을 보며 계속 '나라면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할까?' 생각해보게 됩니다. 현명한 작가님이 많은 고민끝에 쓴 작품 덕에 미리 예행연습을 해볼 수 있어 좋네요. 

농경 시대를 살아온 연로하신 어른들과 어떻게 함께 살아갈 것인가. 정보화 시대를 살아갈 아이들을 어떻게 키울 것인가. 늘 고민하게 됩니다.



작가 '서늘한 여름밤'님이 쓰신 추천사로 책 소개를 마무리할게요.


'미워하던 부모가 고독사로 죽으면 어떤 기분일까? <기분이 없는 기분>은 슬픔 없는 애도에 대한 이야기를 건넨다. 예상치 못한 죽음 앞에서 작가는 성급히 용서하지도, 죄책감에 휩싸이지도 않는다. 다만 끊임없이 자신의 삶에 집중하며 스스로를 돌본다. 갑자기 닥친 일에 어떤 마음을 느껴야 할지 몰라 혼란스러운 이들에게 이 책을 추천한다. 단단하고도 섬세하게 마음을 살피는 혜진의 여정이 위로가 되어줄 것이다.' 

'공짜 PD 스쿨 > 짠돌이 독서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슬픔이 없는 어떤 애도  (14) 2019.05.22
시간을 정복한 사람  (15) 2019.05.13
이기적으로 일하는 사람  (9) 2019.05.10
사람은 길 위에서 만들어진다  (9) 2019.05.08
정곡을 찌르는 '워라밸'  (14) 2019.05.07
내 삶의 의미를 다지는 길  (10) 2019.05.03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지 2019.05.22 06: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기해요. 저도 그동안 별로 왕래가 없던 외할아버지께서 돌아가셨는데 엄마 걱정만 좀 될 뿐 어떤 마음을 느껴야할지 혼동스러웠거든요. 스스로가 감정이 없나 생각도 했는데, 이 글을 보니 꼭 저만의 일은 아닌것 같네요. 이 책을 한번 읽어봐야겠어요

  2. 하늘은혜 2019.05.22 06: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생이 깊은 감동을 하고 갑니다... 배려왕이셔요..

  3. 최수정 2019.05.22 06: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로하신 부모님이 계신 분 들이라면 한번쯤 고민했을 내용 같아서 공감이 많이 갑니다.

  4. 아리아리짱 2019.05.22 06: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민식 PD 님 아리아리!

    역시 독서의 고수답게 생활에서의 고민은 책에서 답을 구하시군요.
    이제 중년에 들어선 나이들인지라 주변의 부모님 상을 자주 보게 됩니다.
    그 죽음들을 대할 때마다 살아있는 우리삶을 되돌아 보게 되구요.


    '끊임없이 자신의 삶에 집중하며 스스로를 돌본다.'
    작가의 이표현이 가슴에 와 닿습니다.

    살아남은 우리는 또 오늘 하루도 눈부시게 빛나는 삶이 되어야겠어요.

  5. 꿈트리숲 2019.05.22 07: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농경사회와 산업화사회 그리고 정보화사회의
    구성원들이 함께 살기에 문제도 많이 생기는
    것 같아요. 압축 성장이 좋기는 한데, 단점도
    만만치 않다 싶네요. 압축 성장한 저력으로
    단점도 잘 커버하는 우리가 되면 더 좋을텐데 말이죠.

    사회가 빨리 변화하니까 죽음 이후의 절차를
    어떻게 할지도 미처 논의해볼 시간이 없었죠.
    작가님 말씀처럼 큰 일이 닥치기 전에 가족들과
    먼저 의논해놓으면 좋을 듯싶어요.

    요즘은 장례절차를 아예 하지 않는 경우도 있다고
    하던데 남은 이가 충분히 애도하고 싶다면
    그에 맞게 장례를 치르는게 맞는 것 같기도 하고요.
    이런 고민조차 책으로 먼저 찾아보는 현명함,
    저도 본받고 미리미리 책을 봐둬야할 것 같아요.

  6. 솔나비 2019.05.22 07: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세대를 동시에 살아내는 우리들 힘든 게 당연하겠네요.
    저를 포함 연로하신 부모님으로 고민하는 분들이 많아요. 나를 먼저 돌보는 것을 이기적으로 여기면 안 되겠어요. 나와 내 가족, 주위를 위해...
    감사합니다!

  7. 오달자 2019.05.22 1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나... 어제 가까운 지인의 부친상 장례 미사를 마치고 왔는데 우연찮게 피디님께서 장례에 관한 책 소개를~~
    이건 우연이 아니라 필연인 거라 하죠?...

    살아 생전 가족들과 자연스럽게 장례에 관한 논의를 할 필요가 있겠네요.

  8. 보리랑 2019.05.22 1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마한 상처를 주신 아버지를 용서하고 주신 사랑을 깨닫고 여행으로 보답하시는 피디님 두엄지척~~ 어떤 경우라도 주신 사랑에 감사해야 내가 잘 된다고 요 얼마전 배웠어요. 첫번째 화살은 맞아도 두번째 화살은 피하는 용서라고요

    '300년을 30년에 산 우리가 정상일수 있을까' (?)
    라는 책을 본 기억이 나네요~ 그래도 피디님 같은 분들 많이 계셔서 한국도 정상궤도에 오르리라 봅니다

  9. 봄처녀 2019.05.22 11: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디님 추천하신 책이니 내용도 좋겠지만 만화라니^^:: 아직은 와닿지 않은 부모님의 죽음입니다.. 요새 걱정되고 두렵기도 하고.. 책을 통해 생각해보면 좋을듯합니다

  10. 오유석 2019.05.22 14: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유시민 이사장이 모친의 장례에 대해 사람들에게 발표한 내용과 비슷한 내용이네요.
    이 포스팅 덕분에 연로하신 저의 부모님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대해 저도 잠시 생각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고마운 글

  11. 문희 티켓 2019.05.22 15: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봣습니다 다음에 시간나시면 재블러그도 놀러와주세요~

  12. parkbom8997 2019.05.22 2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은 파워블로거들과 마케팅 전문가들은 블로그 상위 노출을 위해서 수익키워드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검색한 키워드의 연관 키워드 및 각 검색 엔진에서 제공하는 자동 완성 키워드등을 이용해서 수익화를 진행 할 수 있습니다. 현재 이런 수익키워드를 일정 조건들을 맞추어 1일 12개씩 선착순으로 지급하는 유료 서비스를 진행합니다. 문의는 카카오톡 오픈채팅방 https://open.kakao.com/o/sFfI57pb 에서 문의 바랍니다. (문의시간 : 오전 11시 ~ 오후 3시, 오후 6시 ~ 오후 12시)

  13. 섭섭이짱 2019.05.22 2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여러가지를 생각하게 하는 책이네요..
    작가분 첫 책이라는데..
    주제가 묵직하네요.

    어떤 내용일지 궁금해서 바로 구매해야겠어요.
    좋은 책 소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1 

3월에 쓴 일기

겨울 내내 봄이 오기를 기다렸어요. 3번째 책의 원고를 출판사에 넘기고 여유로운 주말을 기다렸습니다. 그런데 하필 원고 마감한 주말에 미세먼지가 심했어요. 눈물을 머금고 극장 나들이로 일정을 바꿨어요. 다시 날을 잡아 자전거를 타고 나가려니 일기예보에서 비가 온다고 하더군요. 살짝 고민하다, 작은 우산을 가방에 넣어 나갔어요.

어떤 일을 할 때, 완벽을 바라지 않아요. 완벽한 조건을 기다리면 끝끝내 하지 못합니다. 일단 시작하고, 하면서 조금씩 나아지길 소망합니다. '어학 연수 가면, 영어 공부할 거야.' 하고 생각하는 사람은 영어 공부를 시작하지 못해요. 어학 연수에 가서 오히려 실망할 수도 있어요. 생각보다 영어가 금세 늘지 않거든요. 오히려 한국에서 회화책을 외운 사람이 어학 연수에 가면 빨리 늘지요. 이미 머릿속에 들어있는 영어 문장이 있고, 그걸 어떻게든 써먹고 싶은 동기가 있으니까요. 진짜 공부할 생각이 있다면 바쁜 와중에도 짬날때마다 해야 합니다.

진짜 운동할 생각이 있다면, 집에서 플랭크나 스쿼트라도 해야지요. 저는 우울할 때는 그냥 음악 틀어놓고 거실에서 춤을 춥니다. 그것도 운동이고 취미 활동이라고 생각해요. 춤을 꼭 나이트클럽에서만 추는 건 아니더라고요. 

자전거를 타겠다고 마음 먹은 날은, 일단 나갑니다. 비 예보가 있어도요. 비가 오면 그때는 다리밑에 자전거는 세워두고, 우산 펴고 걸어서 집에 올 거예요. 

그날은 다행히 자전거를 타는 동안에는 비가 오지 않았어요. 역시 인생은, 해 보기 전에는 알 수 없어요.


#2 

지난 주말에 쓴 일기


토요일 오후에 집에서 책을 읽었어요. 시계를 보니 오후 4시, 만보기 기록은 8000보가 찍혀있어요. 요즘 매일 하루 만보씩 걷습니다. 샤오미 미밴드로 꾸준히 기록중인데요. 연속 23일을 기록중입니다. 나가서 남은 2000보를 채워야 합니다. 예전에 주말 낮에 8000보가 찍힌 걸 보고, '저녁에 동네 한바퀴 돌면 되겠네', 했다가 깜빡 잊고 잠자리에 들었어요. 다음날 아침에 보니, 연속 기록이 '오늘부터 1일'... 이제는 오후 6시 전에 만보를 채웁니다.

어디를 걸을까, 가까운 양재천을 걷고 싶었어요. 딜레마가 있어요. 양재천까지 걸어서 왕복이 2천보에요. 이럴 때는 집에서 자전거를 타고 양재천까지 갑니다. 기왕 2천보를 걷는다면, 양재천을 따라 걸으려고요. 자전거를 끌고 나갔는데, 바람도 선선하니, 날씨가 너무 좋은 거예요. 내친 김에 자전거로 한강까지 갔어요.

한강 시민 공원에서 잠시 쉬다가 다시 돌아왔고요. 오는 길에 양재천 초입에 자전거를 세워놓고 잠깐 걸어서 1만보를 채웠어요. 이제 홀가분한 마음으로 다시 돌아옵니다. 

2000보만 걸으려다, 자전거로 15킬로를 달리는 삶, 제가 좋아하는 삶입니다. 가볍게 시작하지만, 끝까지 가보는 삶이요.

 

#3

샤오미 미밴드로 만보기를 쓰면서 바뀐 일상. 어지간하면 걷습니다. 버스로 갈아타고 3정거장이라면 전철에서 내려서 그냥 걷습니다. 만보기에 숫자가 올라가는 게, 마치 통장에 잔고가 느는 것처럼 기분이 좋아요. 

오늘 나의 일상은, 10년 후의 민식이에게 보내는 선물입니다. 10년 후, 저는 여전히 일을 하고, 여행을 다니고, 운동을 즐겼으면 좋겠어요. 60대 노인이 된 김민식이 그러겠지요. 10년 전에 매일 하루 만보를 걷는 습관을 만든 덕에 건강하게 지내고 있다고. 

그때 샤오미 어플에는 연속기록 3000일이라는 숫자가 찍혀있길 감히 소망해봅니다. ^^



'공짜로 즐기는 세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단 나가봅니다  (20) 2019.05.21
박은옥 선생님께 부치는 편지  (24) 2019.05.19
이러다 죽는 걸까?  (11) 2019.04.21
샤오미 미밴드 3 사용후기  (24) 2019.04.03
잘못 탄 기차가 목적지에 데려다준다  (19) 2019.02.04
이 맛에 글을 씁니다  (20) 2019.01.29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섭섭이짱 2019.05.21 06: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오랫만에 일상 얘기를 해주시니 반가운데요.
    역시 일상을 이렇게 건강하게 사시니 강연에서
    그런 에너지가 나오는거였네요.

    걷다 쉬다 타다 읽다...
    김민식 피디 멋지다
    만보 걷기 연속 기록 3000일 달성 가자 ^^


    #내모든습관은여행에서만들어졌다
    #저자와의만남신청시작
    #신간나온후첫강연
    #0613(목)_저녁07:30_홍대팟빵홀
    #신청은대형인터넷서점들에서모두
    #피디님보고싶으신분들
    #무조건신청하러고고고

    #언제어디서나편히게읽을수있게
    #전자책도바로출간

    • 김민식pd 2019.05.21 06: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몇년째 이어지는 섭섭이님의 꾸준한 응원은, 정말 감동입니다!

    • 섭섭이짱 2019.05.21 06: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게 봐주셔서 고맙습니다.
      저는 3000 일 댓글 다는 그날까지 ~~~

    • 아리아리짱 2019.05.21 06: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섭섭이 짱님은 제가 봐도 감동입니당!^^

    • 오달자 2019.05.21 1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쟈요~~
      섭섭이님 짱입니다요! ㅎㅅ

    • 뽀로로 2019.05.21 15:52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님 덕분에 김민식님 부천 강의 다녀왔어요. 감사합니다~

    • 은하수 2019.05.21 18:11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지난번에 섭섭이짱님이 PD님 일정 알려주셔서 오늘 구로구청 강의 잘 듣고 왔습니다~ 감사합니다^^
      PD님은 본 강의고 질의응답시간이고 간에 어쩜 그렇게 말씀을 감히 상상한 이상으로 잘하시는지 감탄만 나옵니다.
      조금이라도 닮고 싶어라ㅎㅎ
      오늘도 다~~ 귀한 말씀이었지만 특히 '불행은 내탓'을 해야지 남탓만 해서는 자기발전이 없다는 말씀이 뼈를 때렸습니다.
      PD님은 상상 그 이상으로 멋지신 분입니다!!

    • 김민식pd 2019.05.22 06: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덕분에 달달한 딸기 음료도 맛있게 잘 마셨습니다. 블로그에서 댓글로 만나서 반가운 인연은, 강연 현장에서 직접 만나도 반갑더군요. 어제 정말 고마웠습니다!

    • 은하수 2019.05.22 10:52  댓글주소  수정/삭제

      커피는 잘 안드시니 제 취향으로;;^^
      2시간 동안 삶을 뒤흔들고 바꾸는 말씀을 들었는데 제가 감사드립니다.
      제 주변(?)에 이렇게 멋진 사고를 가지고 삶을 사시는 분이 계셔 영광이구요. 정말 자랑스럽습니다^^

  2. 아리아리짱 2019.05.21 06: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민식 피디님 아리아리!

    '바쁜 와중에 짬짬이'
    '우울 할 땐 춤을 춰!'
    '가볍게 시작 하지만 끝까지 가보는 삶'

    저도 걷기 적금 통장 개설 했구요. 미 밴드 창착 했습니당.^^
    피디님 뒤를 따라 오늘도 뚜벅 뚜벅!

  3. 세라피나장 2019.05.21 06: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다로 가는 시내버스
    들으며
    출근준비
    어제 도착한
    새책
    89페이지 읽다
    행복하게 잠이 들었네요
    덕분에
    노안 핌계접고
    책장 넘기면서
    역쉬

    포항
    속초 구가
    동해안 7번 국도

    이번 여름
    움직여 볼려고
    자전거 아니라
    자동차

    그러니
    그대
    사라지지 말아라

    박노해

    힘으로

    퇴직 10년
    견디어 봅니다

  4. 솔나비 2019.05.21 06: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년 후 민식이에게 보내는 선물입니다'⚘
    오늘부터라도 매일매일을 10년 후 저에게 보내는 선물인 하루하루를 만들고 싶네요.🌷🌷
    감사합니다!

  5. 꿈트리숲 2019.05.21 08: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저 오늘 김민식 작가님의 세번째 책인
    '내 모든 습관은 여행에서 만들어졌다'
    독서 후기를 썼는데요.
    가볍게 시작해서 끝까지 가시는 분이라고
    제가 썼었어요. 소오름!! ㅋㅋ

    전 책을 읽고 작가님의 세가지 습관을
    뽑아봤습니다.
    짠돌이 습관, 긍정, 그리고 끝까지 해내는 끈기요.
    저자의 의도를 잘 파악했나 모르겠어요.ㅎㅎ
    오늘 후기쓰고 저자와의 만남도 신청했어요.
    너무 자주 본다고 놀라진 않으시겠죠~~
    3000만큼 자신을 사랑하는 작가님을 따라서 저도 제 자신을 3000만큼 사랑해보려고요.^^

  6. 아솔 2019.05.21 09: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걷기 좋아하는데 요즘 미세먼지때문에 걷는게 건강에 더 해롭진 않나 불안하더라구요~
    피디님 글을 읽으니 간만에 걷고 싶어지네요~

  7. 루시아 2019.05.21 09: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나의 일상은,
    10년 후의 민식이에게 보내는 선물입니다`

    이 글이 저에게 딱 꽂혔습니다. 어쩜 이리도 표현을 잘하시는지...^^
    오늘 나의 일상을 귀하게 보람되게 보내겠습니다.
    저도 피디님처럼 10년후의 나에게 `선물`을 보내고 싶습니다.

  8. 보리랑 2019.05.21 1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60대 노인이라니요??? 요즘은 70 정도까지는 중년입니다!!! 통장 잔고 늘어나는거 축하드립니당~
    10년후를 준비하는 설계도 멋집니다.

  9. 하이사랑 2019.05.21 14: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십니다. 어제와 오늘 날시가 너무 좋네요.. 많이 걷고 많이 통장 잔고를 늘려가시는 모습 본받겠습니다.

  10. 봄처녀 2019.05.21 14: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같은 날씨 참 걷기 좋은데 생각만큼 걷게 안되요 ㅠㅠ 아침에 애 학교 데려다주고 차가지고 출근하니 저녁에 차를 두고 올 수도 없고^^:: 뭔가 방법을 생각해 봐야겠어요~~ 저자와의 만남 가고프다~~

  11. 오달자 2019.05.21 2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샤오미 미밴드 사야겠어요~~
    핸드폰 어플은 좀 번거롭더라구요~^
    10 년뒤의 제 자신을 위해 걷기 통장을 만땅 채워놔야겠어요~
    10 년뒤~~ 그나마 50대라는거에 위안을 삼아야할까요~~^^
    언제 어디서든 허투루 시간을 보내지 않는 삶을 사시는 피디님~~
    즤 집 영감 한번만 개조 시켜 주시면 앙대요? ㅋㅋ

  12. aqua81 2019.05.24 09: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단 나가봅니다
    제목을 보고, 이끌려 글을 읽습니다

    월욜부터 저는 눈뜨지마자 운동복을 입고 출근 전 운동을 하는 습관을 들이고자 저도 일단 나가봅니다

    아침 운동이란 저와는 거리가 멀다고 느꼈습니다
    사실 점점 일어나는 시간이 늦어지지만 그래도 저와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일어나 나갑니다

    아침에 나가보니 일찍 하루를 시작하는 사람들을 보게 되고, 길이라는건 내가 정하기 나름이다는 생각도 하게 되었습니다

    일단 아침에 눈뜨면 나가자는 것에 큰 목표는 세우지 않았지만 조금이라도 부지런한 삶을 만들수 있는 밑거름이 되었으면 합니다

    글의 주제를 만들어 주셔서 저의 생각도 한번 정리하게 되었습니다 피디님 감사합니다


1996년에 MBC 예능 PD로 입사한 후, 10년을 일했습니다. 예능 프로그램 연출은 즐겁지만 아쉬움이 하나 있습니다. 프로그램이 잘나갈 때는 쉴 수가 없다는 거예요. 시청률이 떨어져 조기 종영을 하거나 프로그램이 막을 내려야 휴가를 쓸 수 있습니다. 
2007년, 때마침 MBC 드라마국에서 사내공모를 하기에 직종 전환을 신청했어요. 면접 등의 공모 절차를 거쳐 옮겼는데, 가보니 텃세가 장난이 아니더군요. 어떤 드라마 PD 선배는 이렇게 물었어요. 

“너는 뭐가 만만한 거냐? 내가 만만한 거냐, 내가 하는 일이 만만한 거냐?” 

드라마로 옮기고 참 힘들었어요. 사람 때문에 힘든 것도 있었고,욕심만큼 잘 되지 않아 힘들기도 했어요. 잘하고 싶다는 욕심과 성과의 괴리 탓에 힘들지요. 일 때문에 힘들 때, 일을 계속 붙들고 있으면 망가지기 쉽습니다. 일과의 거리가 필요해요. 아니 때로는 나 자신과의 거리가 필요해요.  

드라마국의 텃세 탓에 힘들어하던 시절, 휴가를 내고 베트남 캄보디아 여행을 갔어요. 캄보디아 씨엠립에 있는 앙코르와트 사원을 보러 갔지요. 인간관계에서 지친 마음을 달래려고 프레야 칸의 한적한 사원 귀퉁이에 혼자 몇 시간 동안 멍하니 앉아 있었어요. 문득 하늘을 올려다보니 위태하게 걸쳐 있는 돌기둥이 보였습니다. ‘저게 무너지면 난 꼼짝없이 죽겠네?’ 1000년을 버텨온 돌이 하필 내가 그 밑에 앉아 있는 순간에 무너져 내린다면 그것도 운명이라고 생각했어요. 그런 운명은 받아들여야죠. 
앙코르와트를 만든 사람들을 생각해봅니다. 힌두교 사원이라고 열심히 만들었는데, 곧 불교 사원으로 바뀝니다. 왕조가 멸망하면서 사람들의 기억에서 사라져요. 100년도 못 버티고 폐허가 될 도시를 만드느라 그토록 많은 사람이 무거운 돌을 나르고 조각한 거지요. 

그렇게 생각하니 우리 인생이 참 허망하더군요. 아웅다웅 다투며 살지만 세월이 흐른 후 남는 건 폐허밖에 없잖아요. 앙코르와트 유적군에는 다양한 사원이 있어요. 앙코르 톰, 프레야칸, 타 프롬 등 하나하나 개성이 뚜렷한 사원들입니다. 각자의 개성이 모여 빚어낸 다양성이 앙코르와트 유적군의 아름다움을 완성합니다.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어요. 내가 다른 드라마 PD보다 부족한 점이 있다면, 그만큼 다른 점도 있지 않을까? 그게 나의 개성이 되지 않을까? 대한민국에 시청자가 수천만인데 드라마 PD들이 만든 드라마만 볼까? 때로는 예능 PD가 만든 드라마도 필요하지 않을까? 그때 결심했어요. 

‘돌아가자. 돌아가서 다시 한번 도전해보자. 결과는 알 수 없지만, 오늘 나는 내 몫의 돌을 쪼겠다.’ 

결과는 하늘만이 알아요. 사람의 길은 최선을 다하고, 겸허하게 결과를 기다리는 일이지요. 뜻대로 안 되면 어때요? 그것 또한 인생인데.

 

새 책 <내 모든 습관은 여행에서 만들어졌다> 중에서...

새 책을 내고 인터뷰를 했습니다. 

 

<내 모든 습관은 여행에서 만들어졌다>

전국 서점에서 만나볼 수 있어요~

교보문고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ejkGb=KOR&mallGb=KOR&barcode=9791190065696&orderClick=LAG&Kc=

예스 24

http://www.yes24.com/Product/Goods/73299937?scode=032&OzSrank=1

 

알라딘 

https://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192166886&start=slayer

 

인터파크

http://book.interpark.com/product/BookDisplay.do?_method=detail&sc.shopNo=0000400000&sc.prdNo=308316723&pis1=book&pis2=product

해외 거주하시는 독자분을 위해 전자책도 나왔어요!

리디북스

https://ridibooks.com/v2/Detail?id=734001776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제니스라이프 2019.05.20 06: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편안한 주제면서도 실천적이고 나를 돌아볼 수 있게 하는 pd님의 책 이번에도 믿고 사뵈야겠습니다

    동영상 안에서 자체 처리하신 출판사분 너무나 원망스럽네요 궁금해 미치겠습니다 ㅎㅎㅎ

  2. 해모수 2019.05.20 06: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요일 나들이겸 서점에 갔어요. 도서안내에 분명 있다했는데 아무리 찾아도 없기에 점원에게 물었더니, 신간이라 아직 진열 전이었다며 직접 꺼내 준 따끈한 책을 직접사들고 즐겁게 읽고 있어요^^

  3. 솔나비 2019.05.20 07: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디님의 글로 오늘도 아침을 엽니다. 책 주문하지말고 서점으로 달려갔어야 했나봅니다. 일주일 정도 걸리네요. 주문 폭주? 나이들수록 빛나는 분~제가 꿈꾸는 나이듦이기를 바랍니다.

  4. 꿈트리숲 2019.05.20 08: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험에서 오는 지혜인가요?
    생각의 전환이 참 쉽지 않은 일인데...
    피디님도 당연 고민하고 고뇌하며
    다른 생각을 떠올리셨겠지만.
    매번 힘든 고비때마다 다른 사람들과는
    다른 선택을 하고 다른 생각을 떠올린
    피디님께 삶의 지혜를 배웁니다.

    그 지혜가 제가 공짜로 즐기는 세상을
    매일 들르게 하는 요인인 것 같아요.
    '뜻대로 안되면 어때요? 그것또한 인생인데'
    이런 생각 습관이 다 여행으로 만들어졌다는거죠?
    오늘 책 받아서 열독 들어갑니다.
    여행에 녹아있는 피디님의 삶의 지혜는
    어떤 것인지 '그것이 알고싶다' 마음으로
    찾아내 볼려구요.ㅋㅋ

  5. 보리랑 2019.05.20 08: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장만 읽었습니다만...여행에 관한 책인지, 책에 관한 책인지, 인생에 관한 책인지... 암튼 또하나의 인생책입니다. 이정모 관장님의 칼릴 지브란 비유 딱입니당~

    저는 지도는 무지 좋아하는데 여행코스만 나오면 머리속에서 그려지지 않고 뇌가 먹통이네요ㅎ

  6. 아리아리짱 2019.05.20 0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민식 PD님 아리아리!

    아직 책이 도착하지 않아 무척 기다려집니다.
    '긍정의 화신' 피디님을 따라가는 여정이 정말 기대되요!
    저의 블로그에 독서일기 남길 것 생각하니 두근두근 합니다.

    "최선을 다했다면 결과는 담담하게~!"

  7. 민둘레 2019.05.20 09: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씨가 커져서 읽기 좋습니다^^

  8. 섭섭이짱 2019.05.20 1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제목에서 얘기한 습관은 어떤 습관일까 궁금했는데
    오늘 글을 읽으며 알았네요.

    도.전.습.관
    최.선.다.하.는.습.관
    약.점.을.강.점.으.로.생.각.습.관

    책 읽으면서 다른 습관들도 하나씩 찾아볼께요

  9. 봄처녀 2019.05.20 20: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선 여행이라는 단어가 들어가서 너무 좋습니다~~ 저도 해보는데까지 즐겁게 해보고 아니면 뭐.... 어쨌든 책 잘 읽겠습니다^^

  10. 오달자 2019.05.20 2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아직 책을 못받아서요~^^ ㅎㅎ
    책 읽고 감상문 쓸테니 꼭~~ 읽어봐 주시어요~~^^

  11. 유진 2019.05.21 1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디님의 책 모두 사 모으고 있는 열혈독자이자 멘티입니다. ^^
    피디님 덕분에 영어회화 열심히 하고 있고 글쓰기도 하고 있고 아이들과의 여행 계획도 즐겁게 세우고 있어요. 제 인생에서 피디님을 알게 된건 완전 개.이.득!!!
    긍정의 에너지는 널리 전파해야 한다는 이념으로 주변에 퍼나르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매년 피디님의 새 책을 통해 더 나은 제가 되기를 소망해 봅니다.
    건강하셔서 오래오래 책 내 주세요~~~^^

  12. 한나 2019.05.24 17: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D님 제가 3일전에 태국 끄라비 여행을 일주일간 하고 왔는데요 오자마자 '내 모든 습관은 여행에서 만들어졌다'를 주문해서 읽고 있어요 짠돌이 정신 투철한 여행고수의 면모를 보이시지만 이 책을 통해 저는 또 다른것을 배우게 되네요 PD님이 궁금해져서 블로그를 찾았구요 저랑 나이도 동갑인듯 해서 더 반갑기도 합니다. 정말 여행은 좋은거 같아요 앞으로도 PD님의 여행과 글 기대하겠습니다:)😁🍀

주말, 외부 필자 초청 시간입니다. 오늘은 <아픔이 길이 되려면>과 <우리 몸이 세계라면>을 쓰신 김승섭 교수님의 페이스북에서 만난 글을 옮겨옵니다. 김승섭 선생님이 가수 박은옥님께 부친 편지입니다.

--------------------------


정태춘, 박은옥 Daum 팬카페인 <그늘진 마음의 벗>에서는 '태춘은옥님께'라는 게시판이 있습니다. 두 분의 음악을 사랑하는 분들이 쓴 편지를 모은 곳이고, 지난 17년동안 400개가 넘는 게시물이 올라와있습니다. 그 첫 번째 게시물이 17년전, 23살이던 제가 쓴 '박은옥님, 감사합니다'입니다. 최선을 다해도 하염없이 무너지던 많은 순간에 제게는 <바다로 가는 시내버스>와 <다시, 첫 차를 기다리며>에 수록된 두 분의 음악이 따뜻한 위로였고 힘이었습니다

두 분이 오랜 침묵을 깨고 전국 투어 콘서트를 하고 새로운 음반도 내신다고 들었습니다. 그리고, 이번 음반이 마지막 작업이 될 수도 있다는 이야기도 들립니다. 어떤 선택을 하시건, 두 분은 제게 감사한 존재였습니다. 부디, 건강하시길.

아래 글은 몇년전 제가 어머니의 문집을 만들어드리며, 제가 쓴 두 분의 팬 카페에 글을 남기게 된 사연을 담은 글입니다. 혹시라도 박은옥님께서 이 글을 보시면, 정말 감사했다고 꼭 전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그 위로 덕분에 그 캄캄한 시간을 넘기고, 여기까지 올 수 있었습니다.

……

의과대학에 다니던 어느 날이었습니다. 집에 돌아오니, 어머니 얼굴이 흙빛이 되어 있었습니다. 정말 이대로 놔두면, 어머니께서 숨이 넘어가실 수 있겠구나라는 생각이 들만큼 얼굴이 안 좋으셨습니다. 얼굴이 검게 변한다는 게 비유가 아니구나라고 알게 된 날이기도 합니다. 홀로 고민하다가, 제가 좋아하는 정태춘, 박은옥씨가 소극장 콘서트를 하고 있다는 점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목요일 티켓을 2장, 금요일 티켓을 2장 샀습니다. 목요일에 제 친구 종필이와 함께 콘서트를 보고서, 공연 후 팬을 만나고 계신 박은옥씨를 찾아갔습니다.

“신촌에서 온 김승섭이라고 합니다. 저희 어머니께서 너무 힘든 일로 괴롭게 지내고 계세요. 내일 어머니께서 콘서트에 오실 텐데, 무대에서 힘내라고 한 말씀을 해주시면 안될까요?” 그런 요청을 하는 사람이 얼마나 많을까요. 그래도 혹시 모르니, 목요일에 만사가 귀찮으니 어디에도 안 가시겠다는 어머니 등을 떠밀다시피 해서 삼촌과 함께 콘서트 장에 보냈습니다. 삼촌께만 혹시 모르니 귀뜸을 했구요.

콘서트 중간에 박은옥씨가 갑자기 “신촌에서 오신 김승섭씨 어머니 계세요?”라고 하셨답니다. 이게 무슨 소리인가 하며, 어리둥절해하셨던 어머니를 삼촌께서 일으켜 세우셨고, 어머니께 조명이 맞춰졌습니다. 그렇게 어머니가 서 계신 상태에서, 어제 제가 찾아왔다는 이야기를 하시면서 노래를 불러주셨습니다. 어머니는 시작부터 끝까지 계속 우셨구요. 생각해보면, 그 울음으로 숨막히는 시간들을 무사히 넘겼던 것 같습니다. 그 다음날, 박은옥씨 팬 카페에 글을 남겼습니다.


“목요일 콘서트가 끝나고, 싸인회 시간에 인사드렸던 학생입니다.

98년 IMF가 터지고 은행에 다니던 아버지께서는 명예퇴직을 당하셨습니다. 그리고 어머니께서는 가족의 생계를 어깨에 짊어지시고 신촌에서 하숙집을 시작하셨구요. 50이 다 되신 나이에 어머니께서 하숙집을 시작하신 것도 큰 용기였지만, 그 이후에 당신께서 보여주신 노력은 아들인 제가 보기에도 눈물겨운 것이었습니다.

두 아들이 이미 다 대학에 들어갔음에도, 어머니께서는 매일 아침 7시면 어김없이 일어나 17명의 음식을 만드십니다. 많은 양의 음식을 만들어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정작 어머니께서는 아무리 맛있는 음식을 만드신다하더라도 제대로 드시지 못합니다. 만드는 과정에서 이미 냄새로 지겨울만큼 다 맛을 봐버렸기 때문이라 생각합니다. 또 365일 내내 추석 때이나 설날에도 큰 집에 가지 못하고 집을 지키셔야 합니다. 하숙생 중에 서울에 머물고자 하는 사람들이 있거든요.

한동안 어머니 어깨가 움직이질 않았습니다. 사람들이 오십견이라고 부른 병이었지요. 앞으로 나란히 조차 안되는 한 쪽 어깨를 가지고 17명의 밥을 하고 빨래를 하고 청소를 하셨습니다. 간혹 걱정이 돼 물으면 ‘오른쪽 어깨가 성해서 참 다행’이라고 웃으며 답하셨지요. 밤마다 끙끙 앓으면서 그 다음날 아침을 기다리는 당신의 모습에 큰 아들은 마음이 아플뿐 아무것도 해드릴 수 없었습니다.

어머니께서 다짐처럼 제게 자주 하시는 말씀이 있습니다. ‘승섭아, 사람들은 또 학생들은 엄마를 그냥 학생에게 밥해주는 아줌마로 밖에 안 볼지도 몰라. 하지만 엄마는 엄마가 선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고 싶어. 나중에라도 우리 집에 머물렀던 학생들을 만나게 되었을 때, 부끄럽고 싶지 않거든.’ 하지만 어머니의 섬세한 마음이 오히려 비수가 되어 어머니를 더 힘들게 하기도 합니다. 어머니께서 안해줘도 되는 빨래를 굳이 해주시다가 옷 색깔이 변하게 되자 가격을 알아내 돈을 받아간 아이도 있었고, 과거에 하숙했던 학생인데 길에서 어머니를 모른 척 한 아이도 있었습니다. 어찌보면 별 것 아닐 수 있지만, 사람과의 만남 하나하나를 소중한 인연으로 여기시는 어머니에게는 결코 작은 상처가 아니었습니다.

몇 년 전에 어머니께서는 일본어와 수필 그리고 컴퓨터를 배우셨습니다. 2달만에 그만두신 일본어는 혹시라도 일본인 유학생이 하숙하게 되면, 간단한 대화를 하겠다는 욕심 때문이셨구요. 수필과 컴퓨터를 배우신 이후로는 하숙생들에게 큰 일이 있을 때면 워드로 편지를 쓰셨습니다. 졸업할 때, 군대갈 때, 여행갈 때, 큰 시험이 있을 때면 어김없이 컴퓨터 앞에 앉아 ‘먼길 떠나는 A에게’ '항상 듬직한 B야‘ 로 시작하는 글을 힘겹게 쓰셨습니다. 글을 쓰고선 항상 제게 맞춤법이 틀린데 없냐고 물으십니다. 군데 군데 서툰 표현과 약간 이상한 문맥이 오히려 어머니의 마음을 느끼게 하는 것 같아 저는 대부분을 그냥 읽곤 괜찮다고 이야기 합니다.

얼마전에 어머니께 힘든 일이 여러 개 겹쳤습니다. 그래도 세상은 착하게 살아야 한다고, 그리고 악한 마음 먹고 다른 사람 힘들게 하면 벌받는다는 인과응보에 대한 믿음으로 세상을 헤쳐오신 당신에게 그 믿음 자체가 흔들리는 일이 있었습니다. 밤이면 현관에서 쪼그리고 앉아 고개를 숙이고 있는 당신을 보았습니다. 냉혹한 사업의 논리가 지배하는 세상에서 작은 한 발자욱이라도 인간적으로 내딛으려고 애쓰는 당신을 보면서 많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너무 순진하신 것 아닐까 혹은 영양제를 맞으며 버티는 당신이 쓰러지진 않을까 안타까움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 그런 당신이 존경스러웠습니다. 그리고 그 고뇌하시는 모습에서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것을 배울 수 있었습니다. 어떤 결과가 올 지는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어떤 냉정한 결과가 온다할지라도 저는 당신의 순진한 선택이 올바른 것이었다고 믿을 것입니다.

박은옥씨께서 금요일 콘서트장에서 어머니께 해주신 몇 마디를 어머니는 평생 못 잊으실 것 같습니다. 그것은 아직도 몇 년은 더 이 힘겨운 세상과의 또 자기 자신과의 싸움을 계속 해나가셔야 할 어머니께서 삶을 지켜나갈 큰 힘이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쉽지 않은 부탁 들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스마트폰으로 김승섭 선생님의 글을 읽다 잠시 눈시울이 뜨거워졌어요. 글을 통해 만나는 세 분이 다 참 멋지네요. 하숙집을 운영하며 가족을 돌보시는 어머니, 그런 어머니를 위해 깜짝 이벤트를 준비하는 대학생 김승섭, 그런 아들을 위해 공연 중 시간을 내어주신 박은옥 선생님. 

김승섭 선생님의 글을 읽을 때마다, 궁금했어요. 우리 시대 가장 아픈 사람들 곁에서, 가장 약한 이들 편에 서서 싸워주시는 이런 분은 어떻게 만들어지는 걸까? 어머니가 훌륭하신 분이시네요. 훌륭한 어머니의 삶을 보며 자란 아들이니 어쩜 아들의 삶은 당연한 건지도 몰라요.

저는 세 분 중 특히 김승섭 선생님의 어머니께 감사드립니다. 어머니 덕분에 우리 사회는 좋은 스승이자, 작가를 얻었답니다. 

고맙습니다.


'공짜로 즐기는 세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단 나가봅니다  (20) 2019.05.21
박은옥 선생님께 부치는 편지  (24) 2019.05.19
이러다 죽는 걸까?  (11) 2019.04.21
샤오미 미밴드 3 사용후기  (24) 2019.04.03
잘못 탄 기차가 목적지에 데려다준다  (19) 2019.02.04
이 맛에 글을 씁니다  (20) 2019.01.29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보리랑 2019.05.19 0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식이 통하지 않는 사회에서 앙심을 지키며 사는 많은 분들이 계셔 이나마 유지되는듯요. 돈으로 뭐든 살수 있다고 믿는 사람에겐 한낱 하숙집아줌마였겠지만, 집밥을 해주시던 분으로 기억한다면 좀더 성장하지 않을까 싶네요.

    저도 수업하다 갑자기 전화도 문자도 안되는 학생들에게 상처받곤 해요. 그만 두니 미안해서거나 그들의 마음속 깊이 가라앉은 상처 때문이기도 하겠지요

    비오는 아침, 어떤 여행을 하셨을지 궁금하네요.

  2. 솔나비 2019.05.19 08: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혹시나 들어왔는데 글이 올라와 반갑기도하고 놀랍기도 합니다.책 출간하시고 이제 마음이 좀 가벼워지셨구나 생각이 드네요.^^
    김승섭 선생님의 어머니의 모습을 보며 저를 반성해 봅니다...
    좋은 아침입니다. 감사합니다♡

  3. 아리스웰(alliswell) 2019.05.19 1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어머니와 자꾸 오버랩 되네요.
    늘 죄송하고 사랑합니다. 어머니

  4. 아리아리짱 2019.05.19 18: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민식 피디님아리아리!

    피디님 통해서 김승섭 선생님 알게되어 <아픔이길이 되려면>구입해서 읽었어요!

    그선생님 뒤에는 이렇게 생활속에서 성실하게 우직하게 최선을 다해 뒷바라지하신 어머니가 계셨네요!

    정태춘.박은옥가수님들도 우리시대의 많은 마음의 치료를 해주신 분들인데 어린 학생의 진심을 역시 읽어 주셨네요! 감동입니다.^^

  5. 섭섭이짱 2019.05.19 1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그 어머니에 그 아들”이라는 말은 이럴때 하라고 나온 얘기 같네요. 그리고, 대학생때 저런 생각을 하는게 쉽지 않은데 정말 마음이 따뜻한 분이라는걸 새삼 느끼게 됩니다.

    김승섭 교수님
    뭘 하시든 잘 되셨으면 좋겠어요.
    항상 응원할께요.

    • 김민식pd 2019.05.21 06: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김승섭 교수님의 글을 읽을 때마다 그런 마음이 들지요. 이분, 응원하고 싶다고요. 주말에도 꼬박꼬박 찾아오시는 섭섭이님도 은인이십니다!

  6. 해모수 2019.05.20 06: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저도 이 글을 페북에서 보고는 한참동안 가슴이 먹먹했더랬어요, 그리고 어떻게 살아야 할지, 아이들은 어떻거 키워야할지 더 생각하게 되었구요.

  7. 꿈트리숲 2019.05.20 0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픔이 길이 되려면...은 아이 학교
    지정 도서여서 좋은 책을 선정했다 생각했었어요.
    그 작가님 뒤에 훌륭한 어머니가 계셔서 작가님의
    생각이 영그는데 밑바탕이 된 것같네요.

    '엄마는 엄마가 선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고 싶어'
    저도 딸에게 이런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요.
    매일 아침 최선을 다해서 글을 쓰는 엄마의 모습.
    매일 독서를 재밌게 하는 모습.
    사람을 진심으로 대하고, 나눔과 기부, 봉사하는 모습.
    어른은 저래야 하는구나를 느끼게끔 말이죠.

    좋은 글 감사합니다.~~

  8. 체리짱 2019.05.20 09: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물나려합니다.
    김승섭교수님과 피디님의 마음이 여기까지 전해오는것 같아요.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되시구요~~~^^

  9. 김주이 2019.05.20 09: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니 덕분에 좋은 스승이자 작가인 김승섭교수님이 있다는 PD님의 말이 너무도 와닿네요.
    좋은 어머니가 훌륭한 아들을 있게 했습니다.
    감사합니다.

  10. 김오뚝 2019.05.20 10: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뜻한 마음이 전해지는 글이네요. 오늘도 글로 마음으로 감동을 느낄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11. 혜린 2019.05.20 1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심이 느껴지는 따뜻한 글이네요. 작가님 어머님의 삶이 존경스럽지만 마음이 많이 아프네요. 왜 항상 저렇게 희생하시는 주체는 어머니인 걸까요... SNS를 하지 않는 저로서는 피디님 블로그에서 참 많은 글을 보고 얻어갑니다 오늘도 감사합니다 화이팅입니다!

  12. 봄처녀 2019.05.20 2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대학생이 훌륭히 잘 자라셨네요~ 참 마음이 따뜻해 지는 글입니다

새 책을 소개하는 영상을 찍고 유튜브에 올렸습니다.

여행을 좋아하는 중증 환자의 원 맨쇼를 보실 수 있습니다. ^^

내용은 아래 영상으로 확인해주세요. 


어제 글에 댓글로 3번째 책 출간 반겨주시고, 구매 주문해주신 분들, 모두모두 감사합니다. 

글쓰기로, 작가라는 새로운 직업에 도전하는 제게는,
책을 반겨주시는 여러분이 다 은인이십니다.

고맙습니다!


교보문고


예스 24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보리랑 2019.05.18 07: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깔깔깔~ ㅋㅋㅋ~ ㅎㅏㅎㅏㅎㅏ~
    가정의 평화 중요하죠~ 딸들이 최애라는 현실ㅠ
    아빠를 '모시고' 다닐 날 올테니 그때까지~~

    근데 피디님 서재예요 ?? 캬~ 왕질서정연~

  2. 섭섭이짱 2019.05.18 07: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영상보니 정말 책 내용 재밌을거 같네요.
    자체 삐~~처리한건 나중에 강연에서 꼭 얘기해주세요 ㅋㅋㅋ

    베스트셀러 가즈아~~~~


    p.s) 아.... 그리고 피디님 신간 구매하신분들은 하루라도 빨리 저자 사인 받고 싶으시죠. 그렇다면 타이밍이 딱 맞는 강연 소식이 있네요. 피디님을 빨리 만나보고 싶은신분들은 아래 일정에 강연 들으러 고고고~~~ 단, 강연 내용은 예전에 기획된거라 이번 여행책 관련 강연은 아닌걸로 알고 있어요 ^^

    5.25(토) 10:00 (고양 가좌도서관)
    5.26(일) 14:00 (청주 길동무도서관 (용암동 원봉초 후문)) 여긴 사설 도서관 같아요. 미리 연락해보고 가세요.
    6.12(수) 19:00 (안산 중앙도서관)

  3. 오달자 2019.05.18 0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와의 여행은 내가 여행을 가기 위한 알리바이다!
    앗! 제 얘기를 하시는 줄~~~ ㅋㅋ

    여튼, 피디님의 신간 출판을 축하드리며~~
    신간 출판 기념 강연~
    참석하겠습니다!
    책읽기의 즐거움. 글쓰기의 짜릿함. 여행의 행복을 새삼 깨닫게 해 주신 피디님께 완젼 감사합니다!

  4. 솔나비 2019.05.18 08: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간미 넘치시네요.^^
    범접할 수 없으면 포기할텐데요.ㅎ
    오늘도 희망을 주시는 메시지 감사합니다!

  5. 지후니74 2019.05.18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표지 그림이 여러가지는 함축하고 있다는 느낌입니다.

  6. 김주이 2019.05.18 11: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튜브 넘 재밌어요.^^
    간만에 외출하는 아기 엄마는 오늘 서점에 책 구매하러 갑니다.

  7. 김수정 2019.05.18 14: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상 속 삐 처리 너무 궁금하네요ㅋㅋㅋ

  8. 최수정 2019.05.19 13: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여행이 삶의 큰 활력소라고 생각해요! 이번 책도 너무 재밌게 읽고나니 여행 떠나고 싶은 마음이 꿈틀댑니다^^

  9. 샘이깊은물 2019.05.19 14: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훗날 딸들과 여행 가고 싶어서 우선 나이 드신 부모님을 모시고 여행을 가신가니, 멋진 생각이에요! 저도 그렇게 해볼래요! :)

  10. 꿈트리숲 2019.05.20 07: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터뷰 넘넘 재밌어요.
    벌써 입고된 책 판매가 되었는지
    서점에서 마지막 남은 한권을 겟했습니다.
    이런 것이 바로 득템!!!
    오늘 바로 드림 받으러 가요.~~~
    완전 기분 업되었는데, 인터뷰 영상까지
    너무 재밌어서 룰루랄라^^

    외국어, 글쓰기, 여행 중 여행이 가장
    쉽고 즐겁다는 말씀, 귀담아 듣겠습니다.
    제 딸과의 여행 더 많이 다녀야 될 것 같아요.

  11. 조제연꽃 2019.05.20 21: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세번째 책 나오셨군요!
    축하드립니다~
    지금 읽고 있는 두번째 책 얼렁 읽고
    (사실 아껴가며 천천히 음미하며 읽는 중인데..)
    세번째 책도 읽고 싶네요~
    벌써부터 기대됩니다~ 대박나시길^^
    댓글 단 김에 질문 하나 드려도 될까요?
    두번째 책 읽다보니 책 한권 읽는데 하루나 이틀 정도 걸리신다고 하셨는데 책도 아침에 일어나 그 시간에 읽으시는 건가요? 이 세상에 읽어야할 책이 너무 많은데 워킹맘이라 생각만큼 책 진도가 나가지 않아 속상해서요..

  12. 조제연꽃 2019.05.20 21: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읽고 있는 두번째 책 얼렁 읽고
    (사실 아껴서 천천히 음미하며 읽는 중) 세번째 책 읽어야겠어요~ 대박나시길 바래요^^
    두번째 책 읽다보니 책 한권을 하루나 이틀에 읽으신다는데 책도 아침에 일어나 그 시간에 읽으시는건가요? 읽어야 할 책은 많은데 워킹맘이라 생각만큼 속도와 시간이 나지 않아 속상해서요..

    • 김민식pd 2019.05.21 06: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의 경우, 짬짬이 시간을 이용해서 책을 읽고요. 가벼운 책을 많이 읽습니다. 완독이나 정독에 매이지 않고, 그저 즐거운 마음을 유지하며 읽고요. 사실 육아와 살림과 업무라는 삼중고에 시달리는 워킹맘 입장에서는 독서가 쉽지 않아요. 독서량보다는, 짧은 시간이라도 하루 중 나를 위한 시간을 조금씩 내어보는 게 어떨까요?

스무 살, 여름방학 때 자전거를 타고 전국 일주를 했어요. 열흘 동안 전국을 도는데, 하루에 200킬로미터씩 달리기도 했어요. 가장 아름다운 구간은 포항에서 속초까지 올라가는 동해안 7번 국도였어요. 왼쪽엔 태백산맥, 오른쪽엔 동해. 오르막에서 온 힘을 다해 페달을 밟아 고개 정상에 서는 순간 눈앞에 바다가 펼쳐져요. 그렇게 한숨 돌린 후에는 짭짤한 바닷바람을 얼굴로 맞으며 내리막을 시원하게 달립니다. 동해안 7번 국도를 따라 달리다 서울로 오려면 산을 하나 넘어야 합니다. 바로 설악산이죠. 구불구불 이어진 한계령 고갯길을 자전거로 오릅니다. 경사가 심하다고 자전거를 끌고 오르면 반칙이에요. 무조건 자전거를 타고 페달을 밟아 한계령을 올라야 완주 인정을 받습니다. 

자전거로 산을 오를 때 나름의 요령이 있어요. 먼 곳을 보면 안 됩니다. 시야를 저 멀리 정상에 고정하면 힘들게 페달을 밟아도 진도가 나가는 것 같지 않아 금세 지칩니다. ‘아, 저기가 오르막의 끝이구나’ 하고 속단해도 안 돼요. 한계령 차도는 굽이굽이 산을 돌아 나 있는데요. 고갯길 끝에서 길이 꺾어지며 새로운 오르막이 나타납니다. 
속절없는 희망에 속고 또 속다 보면 기운이 빠져 완주를 포기하게 되지요. 시선을 코앞에 있는 아스팔트에 고정해야 합니다. 기어를 최대한 낮추고 오른발, 왼발 꾸준히 페달을 밟습니다. 시선이 바로 앞에 있으니 앞바퀴가 구르면서 조금씩 나아가는 걸 실감할 수 있어요. 매 순간 이뤄내는 작은 성취에 집중합니다. 그러다 보면 어느 순간 갑자기 눈앞이 확 트이면서 정상에 서 있게 돼요. 

살다가 힘든 일이 있으면 스무 살의 한계령을 생각합니다. 너무 멀리 보지 않고, 바람이 금세 이뤄질 거라고 함부로 속단하지도 않아요. 지금 이 순간 내가 할 수 있는 일에 집중합니다. 유배지로 쫓겨났던 저는 대기 발령과 징계 처분을 받은 끝에 드라마국으로 복귀했는데요. 몇 년 만에 드라마국 사무실에 가니 제 책상 위에 후배가 두고 간 박노해 시인의 시집이 있더군요. 《그러니 그대 사라지지 말아라》라는 시집인데, 그 책을 읽다 <한계선>이라는 시를 만났어요.


한계선

- 박노해 -

옳은 일을 하다가 한계에 부딪혀
더는 나아갈 수 없다 돌아서고 싶을 때
고개 들어 살아갈 날들을 생각하라

여기서 돌아서면
앞으로 어려운 일이 생길 때마다
너는 도망치게 되리라

여기까지가 내 한계라고
스스로 그어버린 그 한계선이
평생 너의 한계가 되고 말리라

옳은 일을 하다가 한계에 부딪혀
그만 금을 긋고 돌아서고 싶을 때
묵묵히 황무지를 갈아가는 일소처럼

꾸역꾸역 너의 지경을 넓혀가라

살다가 힘든 순간이 오면 스무 살의 그날을 떠올려봅니다. ‘지금 이 순간, 설레는가?’ 스스로에게 물어봅니다. 그리고 나를 설레게 하는 걸 찾아갑니다. 때론 새로 산 중국어 초급회화 교재가 나를 설레게 하고, 매일 아침 만나는 블로그의 하얀 창이 나를 설레게 합니다. 창밖으로 보이는 화창한 날씨가 나를 설레게 하고, 출근길에 보이는 한강 자전거길이 나를 설레게 합니다. 설렘을 안고 떠난 여행길에서 새로운 습관을 만나고, 새로운 나를 만났어요. 

삶의 재료는 시간이고, 좋은 삶을 만드는 건 좋은 습관입니다. 좋은 습관은 시간을 내 편으로 만들어주고, 나를 성장시킵니다. 여행을 통해 꾸역꾸역 나의 경계를 넓혀갑니다. 나라는 사람을 만들어온 여정, 제 평생의 여행 이야기, 지금부터 시작합니다.

 

<내 모든 습관은 여행에서 만들어졌다>

전국 서점 및 온라인 서점에서 만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김오뚝 2019.05.17 16: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출간 넘나 축하드려요^^처음으로 댓글남깁니다! 꾸준히 남겨주시는 글에 힘을 얻으러 들어왔는데 이렇게 기쁜 소식을 접하니 더 기쁩니다 :) 언젠가 선배님으로 꼭 뵙게 되길 바라면서 언능 사서 읽어보겠습니다. 오늘도 꾸준함의 힘을 체감하며 :)감사합니다!

    • 김민식pd 2019.05.21 0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웅, 이렇게 눈팅하시던 분들이 댓글 달아주시면 참 반갑습니다. 물론 그냥 댓글 부담 없이 놀려오셔도 좋구요. 늘, 찾아주셔서 고맙습니다!

  3. littletree 2019.05.17 16: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직하고픈 책이에요! 책 얼른 사서 읽어야겠어요. 출간 정말 축하드려요~!!

  4. 아순정 2019.05.17 17: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축하드려요^^ 피디님 티스토리 전도사됏어요.
    책이나 여행지 영화 등등 메모하고 따라쟁이 하고있어요.
    정말 몰랐으면 어쩔뻔했어요. 넘 감사해요~~^^

  5. 그리움 2019.05.17 17: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 출간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김영하 작가도 <여행의 이유>라는 산문집을 내셨는데요.
    묘하게 시기가 겹친다고 생각했습니다.
    저는 이번 달에 여행을 떠나요.
    그래서 여행이라는 말에 가슴 설레지만, 함께 지침도 생각납니다.

    이 책을 통해 사람들이 경험의 폭을 넓히고, 행동으로 옮기게 되길 기원합니다.

  6. 호산나 2019.05.17 19: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입하고, 도서관마다 신청하겠습니다.

  7. 보리랑 2019.05.17 2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디님~~ 에나로 축하합니데이~~
    억수로 수고했어예~~

    인세 받으시면 서리태(검정색콩) 검은깨 가마로 사놓고 드세염~ 그동안 뽑힌 머리 까매지게요~^^

  8. 새벽부터 횡설수설 2019.05.18 0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민식PD님 북클럽 운영하실 생각 있으신지요?^^
    혼자서만 좋은 내용 다 읽지 마시고요.ㅎㅎ 다함께 나누시면 어떨까요??
    북클럽 운영하시면 적극 지원하겠습니다!* 아자!!^^

  9. 혜린 2019.05.18 07: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다렸어요! 축하드립니다 고생하셨어요 바로 신청하고 읽으러 갑니다~

  10. 김수정 2019.05.18 07: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드려요!
    꼭 사서 읽고 주위에 선물도 할께요♡
    피디님은 노란색을 좋아하시나봐요~^^

  11. 김주이 2019.05.18 1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축하드립니다.
    이번 책 내용도 기대됩니다.

  12. 늘봄나봄 2019.05.18 14: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합니다. 긍정효과를 주시는 분

  13. 토니아빠 2019.05.18 2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터넷으로 책주문했는데 도착했어요! 와우 신나요!

  14. 은하수 2019.05.19 11: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작업이 어려우시다고 하신게 엊그저께 같은데 벌써 책이 나왔다니 대단하십니다! 축하드립니다^^
    아이와 함께 토요일에 영등포 타임스퀘어 교보문고에 갔는데 PD님 책이 어디에 있을까 기대감을 안고 돌아봤는데 안보이더라구요. 그래서 PC로 검색창에 PD님 성함을 치려고 했는데 엄마가 PD님의 팬인걸 가장 잘아는 2학년 딸 아이가 ''엄마 내가 칠래!'' ㅋㅋ
    그런데 아쉽게도 '재고가 없음'으로 떠서 인터넷 주문했어요~ PD님 책이 어디에 배치됐는지 궁금했는데 말이죠~ 조만간 가서 다시 확인하려구요.
    작가님의 책이 출간되길 기다렸다가 서점으로 달려간건 부끄럽지만 처음이예요.
    축하드립니다!!!^^

  15. 동남예서 2019.05.19 13: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바시를 통해서 pd님을 알게됐습니다.
    사람들께 좋은 글로 힘을 전하고자 하는
    pd님의 마음과 능력이 대단하신거 같아요...

    앞으로도 자주 들르겠습니다.
    책도 꼭 사서 읽어볼게요~~

  16. 지은맘 2019.05.19 16: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합니다
    꼭 읽어볼게요.
    힘이데주시는 분.
    화이팅!!!

  17. 지은맘 2019.05.19 16: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합니다.
    꼭 읽어볼게요.
    긍정기운을 넘치게 주시는 분이세요.

  18. 늘봄나봄 2019.05.21 1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럴수가 댓글 달아주시다니 와~~^^♡♡♡ 김PD님 블로그 보고 저도 새로운 일을 시작하고 있습니다. 즐겁고 항상 도전하는 모습 멋있으시고 저도 실천할께요

  19. 효탱 2019.05.22 1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멋지십니다. 이번에도 완독하며 동기부여 잘 받겠습니다~^^

  20. aqua81 2019.05.22 13: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피디님 저 오늘 ‘내 모든 습관은 여행에서 만들어졌다’ 책 교보문고에서 주문하여 받았습니다
    잘 읽어 보겠습니다!!

  21. sunnytax 2019.05.24 1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피디님^^ 팬입니다! ㅎㅎ
    피디님의 좋은 글을 통해 위로도 받고, 자신감도 얻고 더불어 힐링까지 하게됩니다. 세번째 책이 너무 반가워 처음으로 글을 남겨 봅니다^^ 세번째 책 출간도 축하드려요! 감사하는 맘으로 아껴 읽어야곗어요~ 인생을 살아가는데 있어 이렇게 좋은 분을 알게되고 영향을 받을 수 있음이 기쁩니다. 항상 응원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