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일이 있어 인천 공항쪽에 다녀왔어요. 하늘로 날아오르는 비행기를 보니 약이 막 오르더군요. 아, 여행 가고 싶다. 그런데 드라마 연출 중이라 휭하니 떠날 수도 없고. 해외여행이 안 되면 한 며칠 시간 내어 제주도 올레길이라도 걷고 싶은데... 그럴 여유도 안 되고... 어쩌지? 그러다 문득 든 생각. 여긴 사방이 서해 바다인 영종도 아닌가? 이곳에 바다 산책길이 없을 리가 있나?

 

그래서 찾아냈습니다. 소무의도 누리길.

먼저 인천공항에서 222번 버스를 타고 잠진도로 갑니다. 가서 무의도 들어가는 배를 타죠. (왕복 3000원)

 

배 떠나자 바로 무의도 도착입니다. 10분도 안 걸립니다. 멀미할 틈도 없어요. 진짜 가깝죠. ^^

내려서 버스를 타고 소무의도 들어가는 인도교로 갑니다.

 

 

이런 다리를 건너가면 소무의도 누리길 안내도가 있어요. 섬이 작고 아담하여 섬 한바퀴 걸어서 일주하는데 한 시간 정도밖에 안 걸립니다. 참 아기자기한 바다 산책로죠.

 

 

바다를 옆에 끼고 가다보면 건너편에 무의도도 보이고 배타고 낚시하는 이들도 보여요.

 

 

이 길이 왜 누리길일까? 서해를 황해라고도 부릅니다. 황하의 토사가 유입되어 바다의 색깔이 누런 빛을 띄기 때문이죠. 아, 바다빛깔이 '누리끼리'해서 '누리길'인가?

(죄송합니다. 예능국 있을 때도 이런 말장난하다 썰렁하다고 구박 많이 받았죠. 네, 코미디 피디치고는 너무 썰렁하다고 해서 드라마로 옮겼어요. 그랬더니 여기선 진지하지 못하다고 눈총을 받고 있죠. ^^)

 

 

바다를 옆에 끼고 길을 걷다보니 작은 해안 마을이 나타났어요.

 

 

쉬었다 가고 싶은 예쁜 카페도 있고요.

그 옆에는 이런 멋진 건물도 있었어요.

 

 

멀리서 보고, 혹 저 건물은 마을 도서관 아냐?

그랬어요. 제 꿈이 바다가 보이는 도서관에 앉아 느긋이 책 읽는 거 거든요.

그런데 아쉽게도 박물관이었어요. 섬 이야기 박물관.

그래도 입장이 무료라 저같은 짠돌이 배낭족에게는 쉬어가기 딱 좋은 곳이었죠.

그리고 2층에는 휴게실도 있었어요.

 

 

도서관이 별건가요. 어디서든 책 한권 펼치면 도서관이지. 가져간 책을 읽으며 가끔 고개 들어 바다 전망을 감상하기도 하고, 네, 신선의 도락을 즐겼어요.

 

 

해변을 따라 걷다가

 

저 멀리 보이는 데크 산책로를 따라 오르면

 

 

 

이런 산책로가 바다를 끼고 계속 이어집니다.

 

그리고 섬 정상에는 파노라마 뷰가 정말 멋진 정자가 하나 있구요. 저 멀리 송도 국제 도시랑 인천 국제 공항이 보입니다.

 

 

 

내려오는 길에 무의도에서 건너온 인도교가 보이네요. 한 시간의 짧은 섬 여행을 마무리할 시간입니다.

 

 

소무의도 누리길, 저는 참 좋았어요.

물론 제주도 올레길을 다녀오고 그런 규모를 기대하는 분이라면, 애걔? 벌써 끝이야? 하실 수도 있어요.

하지만 굳이 며칠씩 시간을 내지 않아도, 비행기를 타지 않아도, 서울에서 전철 (공항철도) 타고 갈 수 있는 곳에 이런 멋진 섬 트레킹 코스가 있다는 거, 이런 게 행복이지요. 

 

거울을 볼 때마다 웃어줍니다. 기준을 낮추자. 그래야 행복할 수 있어. 네, 절대 남자 외모의 기준을 함께 일하는 배우들에게서 찾지 않아요. 눈을 낮춰야 행복하거든요. ^^ 여행도 마찬가지인듯 합니다. 너무 멀고 너무 비싼 곳보다는... 가까이에서, 손 쉽게 갈 수 있는 곳부터 즐기는 거죠. ^^

 

여름에 휴가를 못 가서 아쉽다고요? 저는 전철타고 떠나는 바닷가 여행, 영종도 여행을 추천해드립니다.

 

보너스로, 영종도에 있는 해수욕장과 해변 풍경 몇 곳 올립니다.

 

 

 

 

그럼, 즐거운 여름 보내세요~~~

 

'짠돌이 여행예찬 > 짠돌이 국내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주 올레길 예찬 3  (6) 2016.04.19
춘천 자전거 여행  (9) 2015.08.30
소무의도 누리길 여행  (3) 2015.07.18
응봉산 개나리 축제  (3) 2013.04.08
제주 올레길 예찬 2.  (5) 2013.03.05
부산 갈맷길 여행  (2) 2011.11.29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리아리짱 2019.10.08 0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민식 pd님 아리아리!
    우와 ~!
    이즈음의 피디님 댓글은 조용했군요! ㅎㅎ
    꾸준함에 경의를 표합니다!

  2. 섭섭이짱 2019.10.08 0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뾰로롱~~~ 안녕하세요. 피디님..

    추억소환해서 여기까지 오게 되었네요
    (https://free2world.tistory.com/2217)

    지금은 2019. 10. 8 화요일
    비온 뒤 약간 쌀쌀하지만 청명한 가을 하늘을 볼 수 있는 좋은 날씨네요
    예상하셨는지 모르겠지만 현재는 본업 보다 베셀 작가에
    인기 유투버로 더 유명해지셨지용 ^^

    2015년 이때도 공짜로 여행 하는 방법을 찾아
    다양한 코스로 다니셨군요.
    "누리끼리" 따아악! 제 취향인데요. ㅋㅋㅋ
    공짜로 여행을 맘껏 누리라는 뜻도 있는거 같습니다.

    "사방이 바다라면 바다 산책길이 있을것이다.."
    캬아아아... 역시 걷기 여행 달인다운 생각이네요.
    이거 좋은 방법 같아요..
    생각해보면 우리나라에 섬이 엄청 많은데
    섬마다 있는 바닷길만 찾아 걸어다녀서 몇년간은
    여행 코스 걱정없이 다닐 수 있겠어요 ^^

    그럼, 전 이만 2019년도로 다시 갈 시간이네요..
    다음에 또 뵈용~~~~~ 뾰로로롱!!!

  3. 루치신 2019.10.22 1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얼마전 pd님 글을 보고 무의도 가는 중입니다.
    자기부상열차를 기다리는데 생각보다 사람들이 많네요.
    덕분에 좋은 여행할것 같아요. 감사합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