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만에 완전 유쾌한 소설을 한 권 읽었다.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

책을 읽게 된 사연.

지난 수요일 회사 엘리베이터에서 예능국 권석 선배를 만났다. 당시 나는 잭 리처 시리즈 중 한 권을 들고 있었는데, 권석 선배가 특유의 충청도 사투리로 물었다. '그게 뭐여유?' '잭 리처 시리즈요.' '재밌어유?' '완전 재밌죠. 꼭 한번 보세요.' 엘리베이터가 열리고 권석 선배가 내리면서 던진 말.

"난 최근에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을 봤는데, 그것도 뒤집어지게 재밌었시유."

 

그 길로 나는 책을 꽤 읽는다고 정평난 여직원을 찾아가 물어봤다. '100세 노인' 어때요?' '마침 지금 읽고 있는데... 정말 재밌어요!' '그럼 다 읽고 나 좀 빌려주시게.'

그래서 책을 입수한 게 지난주 금요일. 주말 이틀 동안 내내 거실 소파에 앉아 책을 읽었다. 책을 읽으며 혼자서 깔깔거리며 뒤집어지길 몇 번... 아내와 두 딸이 한심한듯 쳐다보더니 큰 딸 민지가 그랬다.

"아빠가 지하철에서 책 읽을 때도 저렇게 큰 소리로 웃을까?"

사실 전철에서도 책 읽다 빵 터져서 난감한 적이 한 두번이 아니다. 아내가 거들었다.

"괜찮아, 민지야. 우리는 그냥 모르는 사람인 척 하면 돼."

난 남의 시선은 별로 신경쓰지 않는다. 나의 욕망에 충실할 뿐이다.

 

'100세 노인'의 주인공 알란이 사는 방식은 정말 유쾌하다. 일어날 일은 일어나게 마련이므로 미리 걱정하는 법이 없고, 이미 일어난 일은 바뀌는 법이 없으므로 나중에 후회하는 법이 없다. 생각해보면 인생을 즐겁게 사는 최고의 비결이 아닌가 싶다.

 

우연이 2번 겹치면 운명이다. 지나가던 선배가 추천한 책을, 마침 후배가 읽고 있을 확률이 얼마나 되겠는가. 이런 인연으로 온 책이라면 반드시 즐겨줘야한다. 그리고 그런 운명의 부름에 화답한 결과, 나는 지난 이틀 동안 미친듯이 깔깔대며 100년의 여행을 즐길 수 있었다.

 

여러분도 한번 읽어보시길. 한번의 클릭이 이끌어준 이 운명에 시원하게 굴복해보시길~ ^^

 

할까 말까 고민하다 생 다 지나간다. 

하고 싶은게 있으면 그냥 하자. 너무 튕기지 말고~ ^^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주영 2014.03.31 08: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배님~ 안녕하세요! 한대 93학번 이주영입니다. 잘 지내시죠? 사는게 바쁘다는 핑게로 책한권 제대로 못읽었는데.. 선배님의 글을 읽고 다시 독서를 시작해보자는 생각을 했습니다.
    환절기에 감기조심하세요~

  2. martino 2014.03.31 18: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내와 두 딸이 한심한듯이 쳐다보더니.."라는 대목에서
    PD님 책 104페이지에 있는 '그 장면을 그린 그림'이 생각나네요ㅎㅎ
    인생 참 즐겁게 사시는 모습이 저같은 젊은이에게 많은 귀감이 됩니다.

  3. @@  2014.03.31 2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멋진 삶의 지혜가 담긴 유쾌한 책같네요!
    저도 읽어봐야겠어요 ^^ 좋은 책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기대되네요

  4. allbebe 2014.04.01 16: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보면서 깔깔 웃어본지는 좀 오래된 것 같습니다. 한번 읽어보겠습니다 ^^

  5. withgmj 2014.04.03 2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연이 3 번 겹치셨습니다..! 저도 이 책을 읽었어요!! :-) !!! 전 책 제목이 워낙 특이해서 보게 됐는데,
    여기에서 이렇게 소개되다니 기분이 좋네요. 읽은 지 꽤 됐는데,다시 한번 책을 꺼내보고 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