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전에 블로그에 배명훈의 '타워'에 대한 글을 올린 적도 있지만, 나는 배명훈 작가의 팬이다. SF 마니아로써 한때 SF 소설 번역가를 꿈꾸던 내게 이런 멋진 토종 SF 작가가 있다는 것은 큰 기쁨이다. 그의 신작이 나올때마다 설레는 마음으로 영접한다.

 

내가 배명훈을 좋아하는 이유는, 상상력의 규모가 남다르기 때문이다. SF를 창작하는 작가는 하나의 세계를 창조해야 한다. 그가 '타워'에서 창조한 수직 도시라는 세계도 놀라웠지만, '신의 궤도'에서 보여준 인류의 외계 행성 이주의 역사를 써 나가는 스케일 역시 압도적이다.

 

내가 배명훈을 좋아하는 두번째 이유는, 이야기의 흐름이 영화적이기 때문이다. 한편의 헐리우드 블록버스터 영화를 보는 듯한 시각적 짜릿함이 있다. 소설을 읽으며 시각적 흥분을 느끼기는 쉽지 않은데 '신의 궤도'에서 보여주는 공중전이나 '은닉'에 나오는 초능력을 갖게 된 첩보원들의 격투씬을 읽노라면 눈 앞의 대화면에서 생생한 액션이 펼쳐지듯 짜릿하다. (그래서 감독들이 배명훈 작가의 소설을 좋아하나 보다. '은닉'의 추천사는 박찬욱 감독이 썼다.)

 

내가 배명훈을 좋아하는 세번째 이유는, 세상을 보는 탁월한 식견 때문이다. 전혀 이질적인 세계를 창조하지만 그 세계를 움직이는 인간 본성은 어디나 똑같다. 그의 책을 읽다보면 어느새 세상사에 대한 깨달음을 문득 얻게 된다.

 

'은닉'을 읽고 무릎을 친 대목은 깃발의 의미를 설명하는 장면이다. 중세시대 기사들의 기병전에서 모든 기사는 창을 앞으로 향하고 돌진한다. 양측의 병사들이 중간에서 '꽝'하고 격돌할 때까지 그 누구도 창을 내리지 않는다. 상대가 겨눈 창에 찔리기 전에 앞으로 내민 창으로 상대를 물리치는 것이 나를 보호하는 유일한 방편이다. 

 

이런 기병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기수의 역할이다. 기수는 깃발을 자신의 창에 다는데 이때 그는 돌진할 때 창을 앞으로 겨누지 않는다. 모든 기사는 그 깃발의 신호에 따라 앞으로 돌격한다. 어느 한 편의 깃발이 꺾여 하나의 깃발이 남을 때까지 양편의 기사는 계속 대형을 갖춘 후 돌진하여 부딪히며 싸운다. 기수는 깃발을 든 자로 깃발을 꼿꼿이 세워 높이 나부끼게 하는 것이 그의 역할이다. 

 

기수란 자신을 위험에 노출하면서도 깃발을 높이 치켜드는 사람이다. 누군가 깃발을 들고 자신을 위험에 노출하면서까지 싸운다면, 깃발에 대한 예의는 그 깃발이 내려질 때까지 싸우는 것이다. 

 

항상 내게 깨달음을 주는 배명훈 작가에게 감사한다. 작년에 읽은 '타워' 역시 부끄러움과 깨달음을 줬는데... 역시 훌륭한 작가는 팬을 실망시키는 법이 없다.  

    

 

 

(다른 블로그에서 퍼온 사진인데, 사진에 출처가 있으니까 양해해주시겠지? ^^)

 

작년에 올린 글~

2011/05/04 - [공짜 PD 스쿨] - 배명훈의 '타워'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에듀파워 2012.07.26 11: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수란 자신을 위험에 노출하면서도 깃발을 높이 치켜드는 사람이다. 누군가 깃발을 들고 자신을 위험에 노출하면서까지 싸운다면, 깃발에 대한 예의는 그 깃발이 내려질 때까지 싸우는 것이다....

    그렇지요... 그렇지요....

  2. 강맥주씨 2012.07.26 1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 같이 눈 앞에 흘러가는 소설, 참 찾기 힘들죠. 저도 가끔 그런 소설들을 읽게 되면 그냥 미친듯이 빨려들어가더라고요!! 이 작가의 소설 한 번 찾아서 읽어봐야겠습니다^-^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7.27 07: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깃발의 의미를 상당히 긍정적으로 묘사하셨는데 김피디님도 그걸 그대로 받아들이시고 전달해 주셨네요.... 전 깃발을 본다는 게 두가지 의미 입니다. 물론 긍정적으로 ( 새마을 운동에서 처럼 또는 군대 가서 배운 돌격 앞으로의 추억 등... 내 인생에서 뗄수 없는 추억의 부분들) 생각을 하기도 합니다만, 상당히 부정적인 시각도 있습니다.

    제일 처음 부정적으로 겪었던 일은 초등학교 1학년때...

    가을 운동회에서 청군 백군 나누어서 응원하지요 ?

    처음으로 청군 백군 나누었을때 저는 백군이었습니다. 오전이 지나가고 집중력이 떨어지는 꼬마의 따분했던 오후로 넘어가는데, 웅성 거리면서 기웃기웃 여기저기 떠돌다가 기마전 이었는지가 시작되고 (저는 거기 선수로 끼지도 못햇음.) 백군이겨라, 백군 이겨라... 하고 여기저기서 응원소리가 나는 가운데에 "이 ㅆ ㅅ기들아..." 하면서 어느놈 하나가 마구 주변의 애들을 때리며 밀치며 하는데, 그놈은 다름아닌 1학년 학교 짱...청군 모자를 뒤집어 쓴채 주변의 백군을 응원하는 애들을 마구 때리는데 아무도 감히 말리는 사람도 없고. (물론, 저도 찔끔 해서 백군 소리가 쏙 들어가고 말았지요...) 속으로만 어이구 저자식 언제부터 청군이었다고 저러나.. 하면서 어린 마음이었지만 청군백군이 사람잡는구나...하고 생각했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합니다....

  4. 소리없는 아우성 2012.07.27 08: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겐 김피디님도 기수로 느껴집니다. 유쾌하고 유머러스한 기수?^^ 가끔은 깃발의 무게에 힘드실지도 모르지만 그 깃발을 바라보고 뒤따르는이들, 저기 전투가 벌어지는구나 비로소 인식하곤하는 이 들을 떠올리며 힘내세요! 새로운 바람에 깃발이 힘차게 나부낄 그날까지! 돌격 앞으로^^

  5. 슈란 2012.07.27 17: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멋! 피디님, 저도 마침 <은닉>읽고 있는데 이런 우연이^^
    저도 피디님이 무릎치신 '깃발' 대목의 의미에 대해서 잘 생각하면서 읽어볼게요~!
    피디님도 깨달음을 주시는 분이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