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파견 근무 나간 엄마 따라 싱가폴에 간 딸들이 방학을 맞아 한국에 왔다. 요즘은 딸들과 지내느라 분당 처가집에서 여의도로 출퇴근한다. 전철만 3번 갈아타는데 출퇴근만 하루에 3시간 넘게 걸린다. 차로 다니면 더 편하지만 주차비랑 기름값이 많이 들어 차라리 전철을 탄다. 전철에서 보낸 시간은 독서로 고스란히 남기 때문이다. 요즘처럼 재미난 스릴러에 빠져 있을 때는 출퇴근 시간이 오래 걸리는게 오히려 고맙게 느껴진다.

 

올 여름, 서늘한 독서를 원한다면 요 네스뵈의 '스노우맨'을 보시라. 정말 재밌다. 추운 나라 노르웨이에서 온 책이라 그런지 읽는 내내 등골이 서늘하다. 스웨덴에서 나온 '밀레니엄' 3부작도 참 재밌게 읽었는데 새로운 저자, 그것도 아직 살아있는 저자를 새로 발굴한 기쁨은 크다. 앞으로 읽을 책이 늘었구나.

 

낯선 나라에서 온 책을 읽다보면 새로운 상식과 몰랐던 역사를 배우는 맛이 있다. 책을 읽다 모르는 인물이 나오면 꼭 스마트폰으로 검색해본다. 매국노 '크비슬링'이라는 말이 나오기에 무슨 뜻인가 위키피디아로 검색해봤더니 노르웨이판 이완용이었다. 노르웨이 군인이자 정치인이지만 나치 독일을 위해 부역하고 전후 해방된 후 총살된다. 다음은 위키피디아의 인물 소개 마지막 대목.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유럽의 여러 나라에서는 "크비슬링"이 반역자의 뜻으로 쓰이기 시작했다. 이 신조어는 이미 크비슬링 생전에도 사용되었다. 일례로 당시 "베를린을 방문한 크비슬링"이라는 제목의 풍자만화 내용은 다음과 같다.

  • 크비슬링: 저는 크비슬링입니다.
  • 히틀러: 그리고 이름은?

크비슬링은 자신의 이름을 말했는데 히틀러는 '저는 반역자입니다'라는 뜻으로 이해했다는 풍자이다.'

 

지하철에서 읽다가 빵 터졌다. 위키 편집자 중에 이런 센스! 집단 지성이 진화하고 있다. 그 덕에 독서가 더 즐거워졌다.

 

(원문)  http://ko.wikipedia.org/wiki/%EB%B9%84%EB%93%9C%EC%BF%A4_%ED%81%AC%EB%B9%84%EC%8A%AC%EB%A7%81

 

'스노우맨' 책은 아주 두껍다. 619쪽이나 된다. 꼼꼼하게 모든 단서를 하나 하나 뒤쫓는 형사가 주인공이다. 처음 지목한 용의자가 바로 범인으로 판명난다면 정말 허무한 탐정 소설이겠지만, 그렇지 않다. 이 형사 진짜 집요하다. 용의자를 쫓다가 그가 진범이 아닌 걸로 밝혀져도 좌절하는 법이 없다.

 

'해리의 옛 상사였던 묄레르 경정은 가능한 것이 무엇인지 알아내기 위해서는 불가능한 모든 것을 지워가야 한다고 입버릇처럼 말했다. 그렇기 때문에 해결책으로 이어지지 않는 단서를 지워 나갈 때마다 절망하지 말고, 오히려 기뻐해야 한다고 했다.'

 

으아, 멋지다. 형사가 사건을 해결하는 자세는 인생을 사는 자세다. 해보고 안 되면 하나 하나 지워간다. 좌절하지 않는다. 이 방법으로는 안 먹혔군. 오케이, 그럼 다음에는 다른 방법으로. 상처받을 이유가 없다. 몇번 시도해보고 안된다고 바로 게임을 접을 수는 없는 일이다.

 

 

 

스노우맨, 납량 특집 소설로 최고다. 북구의 겨울 이야기와 함께 시원한 여름 보내시길~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디어코난 2012.07.17 06: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마지막 취재하러 갑니다...^^ PD님...^^

  2. TV피플 2012.07.17 08: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장님께 선물한건데 혹시 그래서 읽으신거? 그렇다면 존경하는 김민식피뤼님 완전 영광이에요^^* 마지막 서늘한 간담회를 오늘도 기다리며 총총

  3. 나비오 2012.07.17 08: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름에 읽기 좋은 책 제목이네요 ^^
    스노우맨 ~~

  4. PHM 2012.07.17 22: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민식PD님 저번에 인사드린 PHM입니다. 제가 이렇게 글을 남기는 이유는 몇가지 궁금증이 있어서 인대요..
    어제 MBC파업반대하는 어느 다음네티즌과 통화를 했습니다. 저랑 같은 무한도전팬 이더군요. 토론을 했지요. 제가 졌습니다. 제가 진이유는 말빨이 약해서가 아닌 몇가지 말에 반박을 하기가 어려웠기 때문입니다.
    이분이 MBC파업에 대해 비판적인 이유중 하나가 바로 MBC노조의 파업이 법에서 인정안하는 말그대로 '불법파업'이라더군요. 이분이 말한건 과거 이명박/새누리당정권 이전에도 MBC의 뉴스는 수도없이 많이 방송을 조작했으며 그래서 이미 아주 오래전부터 MBC를 지지하지 않고 방송도 그래서 보지 않는다고 하더군요. 그나마 무한도전팬이라 무한도전을 시청한다고 했습니다. 즉 이미 오래전부터 MBC는 자기들 마음대로 조작을 통해 국민들에게 많은 선동질을 해왔으며 그런 MBC가 태클을 받는다며 파업하는걸 전혀 지지하고 싶지 않다는 입장입니다. 예전에 언젠가 한참 한미FTA와 광우병문제가 사회문제와 이슈가 되고 많은 사람들이 미국산 소를 반대한다며 촛불시위했을때 이후 무한도전에서 자막에 광우병 걸린 소, 미친 소를 언급하며 정부비판을 해서 화제가 된적이 있었죠. 그런 무한도전을 저와 통화한 분은 싫어하셨습니다. 보건복지부에서도 직접 밝혔고 PD수첩의 광우병사태보도에도 법적으로 문제라고 판결이 나지 않았냐며 제대로 확실하지도 않은 문제를 무한도전과 PD수첩같은 MBC프로들이 방송을 내보냈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그때 무한도전이 조금 싫어졌다고 하더라고요. 그런 프로들이 이번에 파업을 하고(그것도 법에서 인정을 안하는 불법파업을 하고) 국민들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TV프로들이 파업하는거에 대해서 반대하는 입장이었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묻고 싶습니다.
    -|예전부터 MBC뉴스가 많은 조작을 하여 국민들에게 선동질을 하였다는게 사실인가요? 전 MBC뉴스를 제대로 안봐서 잘 모르겠어서 묻습니다.|-
    요즘에 파업이나 노조에 대한 글들이 안올라오고 <당신의 여름을 시원하게 해 줄 '스노우맨'>이 가장 최신글이라 여기에 궁금증을 남깁니다. 전에 쪽지는 안받는다고 하셔서요..
    제가 반대하는 분과 통화하고 나서 파업을 반대하고 그래서 이런 글을 쓰는게 아닙니다. 이분은 계속 반대하시겠지만 전 지지하고 찬성하고 있어요~ 그러니 오해는 말아주세요. PD님의 생각과 다른 여러가지 궁금한 사항에 대해 질문하는 거에요..
    참 결국 김재철 사장 퇴진은 물건너갔군요... 파업철회확정이라는 기사 봤습니다.. 힘내세요!!! 정의는 승리하는 법이에요!

  5. 어릴 적에 ^^ 2012.07.18 01: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돌리틀 선생님에 나오는 '딱딱한 빵'이 무얼까 궁금했고 방랑의 고아 라스무스에 길러준 어머니가 아버지 때문에 먹고 싶은 걸 못 만들어 주고 만들던 양파였던가 감자 스프의 맛이 궁금했었죠. ㅎㅎ 소년들이 먹은 고약한 펭귄 고기도 궁금했고... 어, 먹보 티 나나? ㅋㅋ 무튼 피터팬이 날아다니고 앤이 누워 있던 작은 배가 띄워진 호수도 궁금했었죠. ㅎㅎ 백함꽃들 속에서 맞이하는 죽음을 상상하던 앤에게 가끔은 죽고 싶을 만큼 힘들던 사춘기도 위로 받았구요. 아, 요즘 아이들은 너무 만화책만 보는 거 같아 안타까워요. ㅎㅎ 상상할 수 있는 훨씬 크고 아름다운 세계가 있는데... 저도 책을 멀리하는 어른이 되어버렸네요. ㅎㅎ 반성반성... 오늘도 좋은 글 감사히 읽고 갑니다. 어릴 적 상상했던 좋은 어른, 나쁜 어른... ㅋㅋ 지켜본 피디님은 언제나 저보다 멋진 어른이셨어요. 좋은 스승이시던 지난 6개월도 감사했습니다~ 잊지 않을 게요. ^^ 좋은 어른, 멋진 어른은 못 되어도 노력하며 살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