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고전 읽기'란 책을 읽었다. 책에서 신경림 시인은 시의 고전으로 정지용 시인을 추천한다.

 

한국인의 그리움과 향수가 머무는 고향의 풍경 - 정지용의 시세계

 

'우리 시의 고전은 정지용의 아름다운 시들이다. 정지용의 시는 그 전체를 고전으로 읽어도 될 만큼 좋기 때문이다. 시의 넓이와 깊이에 있어서 정지용 만한 울림으로 다가오는 시인은 없었다는 것이 우리 시 100년사를 조망하면서 내가 내린 결론이다.' 

 

종달새         - 정지용

 

삼동 내 얼었다 나온 나를

종달새 지리 지리 지리리.....

 

왜 저리 놀려대누.

 

어머니 없이 자란 나를

종달새 지리 지리 지리리.....

 

왜 저리 놀려대누.

 

해 바른 봄날 한종일 두고

모래톱에서 나 홀로 놀자.

 

신경림 시인은 이 시를 무척 좋아한다. 정지용 시인이 아버지 어머니가 없었던 사람도 아닌데 외로웠던 사람도 아닌데 어떻게 외로움을 이렇게 절절하게 표현할 수 있었을까? 아마도 조국을 잃고 일본에서 혼자 공부하며 느낀 상실감이 그에게 시적 감수성을 키워준게 아닐까?

 

책 중에 잠깐 나온 영국 시인 워즈워드 이야기.

 

'워즈워드는 정중한 문어체를 버리고 처음으로 구어체로 시를 씀으로써 영문학사에 큰 획을 그은 사람이다. 그러나 초창기에 좋은 시를 많이 썼던 그는 서른아홉 살에 많은 유산을 상속받으면서 형편없는 시를 쓰게 된다. 워즈워드를 연구한 로버트 브라운이란 사람은 이런 말까지 한다. "워즈워드는 서른아홉 살에 죽었어야 했다."'

 

결국 작가에게 외로움과 가난은 창작의 감수성과 열정을 키우는 장치다. 창작자의 삶을 꿈꾸는 이라면, 젊어서 가난하고 외로운 것에 감사할 일이다.

 

주말이다. 신경림 시인이 시의 고전이라 칭송한 정지용의 시세계를 탐닉해보시길~

 

http://www.jiyong.or.kr/html/jiyong/literatue/literatue_03_01.html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술라 펠릭스 2012.07.08 1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고 갑니다 김민식pd님^^

    제 주위에도 시인이 되기 위해 노력하는 친구가 있는데, 확실히 '시'는 그 사람의 인생인거 같네요.

    젊어서 가난함에 감사해야된다는 말에 뭉클함을 느꼈습니다.

    앞으로 종종 보러 와야겠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글 부탁드립니다^^

  2. 2012.07.08 11: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김하연 2012.07.09 08: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d 님, 서늘한 간담회는 언제 올라오나요? 기다리고 있습니다. ^^

  4. 나비오 2012.07.09 0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창작을 위해 젊은날의 가난과 외로움을 달게 받을 젊은이들이 점점 사라지는 것 같습니다.
    이유는 방송이 제대로 서지 않았기 때문에도 한 몫하는 것 같아요
    ^^

  5. mrdragonfly1234 2012.07.10 1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시'를 즐길줄 아는 두뇌쪽이 마비가 되서 별로 드릴말씀이 없는데 언뜻 생각나는건 한사람의 고독한 기간(또는 불행)이 전인류를 위해 보탬이 된 경우가 역사에 많이 있었다는 점이 생각 납니다. 멘델이 고안해 내었던 유전의 법칙은 차후에 유전을 연구하는 사람들에게 영감을 주어 DNA 의 발견 및 결국 오늘날 스템쎌 리써치까지 이르게 하는 시발점이 되었는데 멘델이 완두콩을 가지고 유전의 법칙을 고안한 것은 그가 아직 낮은 위치에서 고독하게 혼자있을때 였고, 나중에 (성직자)고위직으로 발령을 받고 간 다음에는 연구를 바로 그만 두었습니다.
    후세 사람들이 쉽게 얘기 하기에는 멘델이 좀더 고독하게 살았어야 할걸 그랬네.. 이렇게 얘기할수도 있었겠지요. 또는 감방에 갔던 사람이 영감을 받아서역작을 쓰는 계기가 되는 것을 보다가, 나중에 더이상 역작이 안 나올때에 또 '감방에 한번 더 가라' 이렇게 얘기할수도 있겠지요.. 좀 잔인하게 들립니다. 과연 과학이 발달한다는 게 뭘 더 얼마나 좋은 사회로 간다는건지 저는 요즘 솔직히 회의가 들지요. 더구나 한사람이 과학의 발달, 또는 예술의 발달(또는 다작)을 위해, 또는 명성에 걸맞는 작품만을 남기기 위해 감옥에 가거나 , 또는 적당한 때에 죽기를 바라거나 하는건 좀 무책임한 발상 처럼 들립니다. 반 고호가 평생을 가난, 우울증에 시달린건 후세 사람들에게 좋았고, 그의 그림을 가지고 있던 미술상 들 에게는횡재였겠지만, 반 고호 그사람에게는 더 이상 말할 나위없는 불행이지요. 저는 차라리 후세 사람들에게 역작을 남기지 않아도 좋으니 그런 불행한 사람이 없는 쪽을 더 바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