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TE일까? MAE일까?' 

위즈덤하우스 박경순 편집장님에게 메일이 왔습니다. 
어느 독자분이 출판사에 문의를 하셨는데요. <영어책 한 권 외워봤니?>에서 제가 군대 시절 외운 회화책이 Michigan Action English (이하 MAE)라고 나오는데, 그보다 몇 년 전에 공저로 펴낸 <나의 영어 공부 이력서>에는 New Technology English (이하 NTE)라고 써놓았다고요. 착오가 아닌지 물으셨어요.
맞습니다. 저의 착오입니다.

대학 시절, 저는 돈이 궁해 회화 테이프를 사서 공부하지 못했어요. 그래서 친구에게 빌려서 공부한 게 Michigan Action English고요. 복학한 후, 친구에게 테이프를 돌려줬지요. 책은 다 외웠고요. 그런 다음 공대 어학 실습실에 가서 빌려서 공부한 게 New Technology English였어요. 어머니가 외판원의 영업에 넘어가 구입한 English Alive란 교재도 공부했지만 발음이 영국식이라 통째로 외우지는 않았어요. 그냥 ‘영국식 영어는 이렇구나.’ 하고 참고하는 용도로 봤지요. 

<나의 영어 공부 이력서>를 공동 집필할 때는 제가 대학 시절 외운 교재가 New Techology English라고 생각했어요. 그 책을 비교적 더 최근에 외웠으니까요. 그런데 나중에 블로그에 본격적으로 영어 학습법에 대해 글을 쓰다 깨달았어요. 시점이 안 맞더군요. 87학번 동기인 친구가 신입생 때 산 교재를 2년 내내 한 번도 안 보다가 군대 갈 때 나한테 맡기고 갔거든요. 그렇다면 Michigan Action English가 맞아요. New Technology English는 1990년이 넘어서 나온 회화 교재니까요. 그래서 <영어책 한 권 외워봤니?>를 쓸 때, 내용을 정정했습니다. 

독자 문의를 받고, 고민을 하다 깨달았어요. 그 시절, 내가 외운 회화 교재가 꽤 많았구나, 하고요. MAE와 NTE를 둘 다 끝까지 외웠어요. 그래서 기억이 정확하게 하나를 특정하지 못하는 거지요. 한 권을 외우라고 하지만 사실 저는 여러 교재를 외웠습니다. 책에서는 토플이나 토익 시험 준비를 위해 단권화 전략을 추천하지만, 저는 대학 시절, 토플 책을 여러 종류 공부했어요. 그러다 깨달았지요. 책들마다 앞부분만 새카맣고, 뒤는 안 보고 넘긴 게 많더군요. 그래서 그 다음부터 한 권을 정해서 반복해서 공부하는 전략을 짰지요. 영어 회화도 다양한 교재를 보는 것보다 한 권만 작정하고 외우는 게 낫다는 결론을 내렸어요. 

내가 외운 회화 교재의 이름을 왜 제대로 외우지 못할까? 불가에는 그런 말이 있습니다. 강을 건너기 위해 배를 탔다면, 강을 건넌 후에는 배를 버려라, 고요. 강을 이미 건넜기에 어떤 배를 탔는지는 기억에 남지 않은 것 같아요. 다만 수십 년이 지나도 뚜렷이 기억에 남은 게 있습니다. 그건 넓은 영어의 바다를 배를 타고 건너기 위해 무수하게 저었던 노질의 기억입니다. 제 팔뚝에는 그 노질의 기억이 남아있습니다. 매일 한 과씩 외우면서, 어떻게 해야 조금이라도 더 수월하게 외울 수 있을까, 고민했던 시간이 그대로 남아 있어요. 운동장을 돌면서 큰 소리로 미친 사람처럼 혼자 섀도잉하던 기억이 남아 있어요.

그 기억 덕분에 나이 마흔이 넘어서도 새로운 외국어를 배우면서 두려움이 없어요. 아무리 넓어 보이는 강이라도 꾸준히 배를 저으면 반드시 건너편에 가 닿는다는 믿음이 있으니까요. 이제는 MAE도 NTE도 사라진 세상입니다. 교재나 방법이 없어 공부를 못하는 시절은 아닌 것 같아요. 다만 부족한 건 시간일 뿐이지요. 그걸 알기에 <영어책 한 권 외워봤니?>를 쓸 때, 습관을 만드는 법, 시간을 만드는 법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습니다. 

교재보다 중요한 건 마음입니다. 뜻이 없지, 길이 없는 건 아니니까요. 모쪼록 여러분의 영어 공부가 더욱 즐거워지길 소망합니다. 고맙습니다.

 

'공짜 영어 스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어 어순을 쉽게 공부하는 방법  (11) 2020.09.22
영어는 문을 여는 열쇠다  (12) 2020.06.22
노질만 기억에 남는다  (21) 2019.09.24
영어 원서 읽기라는 취미 생활  (22) 2019.08.26
영어 공부의 미래  (11) 2019.08.02
영어라는 치트키는 없다  (14) 2019.04.30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세라피나장 2019.09.24 06: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금
    이른 5시 기상
    출근준비
    틈새공략
    작가님
    한줄 글
    책1권 읽지 않아도
    뭔감 두둑히
    채워짐
    나만의 합리화
    행복하루

    조우성 책 구입 했슴다
    덕분에
    지름신 강림 ㅋ

  2. 아리아리짱 2019.09.24 06: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민식 PD님 아리아리!
    우와~!
    MAE, NTE 2권을 다 암기 하셨군요~!
    존경해 마지 않습니다.

    영백기 한 권 외우기도 벅차고 그것을
    기억으로 붙들어 매기도 정말 힘들다는 것을
    새록새록 느낀답니다.

    피디님의 끝없는 노질의 결과가
    한국 최대 영어 고수들의 집결지인 한국외대 통역 대학원으로
    향하게 한 것이군요.

    저도 부지런히 노질 해서 강을 건너고나서
    그 배는 버리고 싶은 마음 간절합니다~.

    그러려면 오늘도 부지런히 노를 저어야겠쥬! ^^

    "배를 저어가자 험한 바다 물결 건너 저편 언덕에 ~ ~ 희망의 나라로 !"

  3. 꿈트리숲 2019.09.24 0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
    뉴 테크날러지 잉글리시!!!
    반가운 이름이네요.
    저 대학생때 회화 배울때 썼던 교재입니다.
    그 교재 이름을 기억한다는 건 전 아직
    강을 건너지 못했다는 증거인가요?ㅎㅎ

    전 무수하게 했던 노질 그것도 제대로 된
    노질이 아니라 엉성하게 대충 했던 노질이
    기억이 납니다. 이제는 그러지 않으려고요.
    십년 뒤, 이십 년 뒤에 제 팔둑이 제대로 된
    노질을 기억하도록 삽질이 아니라 노질을
    할려고요.^^

    교재도 있고 마음도 있고, 길도 먼저 내주신
    분이 계시니 천천히 따라 가겠습니다.~~
    영어책 한권 외워봤니? 만세!!!

  4. 상식체온 2019.09.24 0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떤 영어 학습서이던지 한 권을 외우지 않더라도 5번 이상 정독 한다면 효과가 매우 좋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러한 연장선에서 영어 학습하는 분들에게 길잡이서가 될것 같네요.

  5. 오달자 2019.09.24 09: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MAE.NTE
    영알못인 제겐 아~~주 생소한 제목입니다. ㅋㅋ
    저희 세대때 영어란 그져 학교를 가기 위한 필수조건으로 공부를 했기에 저처럼 영어울렁증이 많은 사람이 대부분이었어요.
    저 또한 학력 고사 세대라 대학 입학 후 영어는 고작 교양영어만 들었던 게 영어 공부의 전부였죠.
    그러다가 졸업후 영어회화 다니는게 코스였는데요..ㅎㅎ
    뭐 머리속에 들어가 있는 게 없으니 영어 회화 수업이 의미가 없더라구요.

    적어도 기본적인 회화 표현 문장을 어느 정도 암기하고 있어야 상황에 맞는 말을 할 수 있는거구요~
    암튼, 누구나가 영어를 잘할 수 있다는 용기를 주신 "영어책 한 권 외워봤니?"
    이 책이 저처럼 영알못인 사람들에게 영어 입문서로서는 제격인것 같습니다!
    늦었지만 지금 부터라도 한 과씩 다시 시작해볼까합니다^^

  6. 아빠관장님 2019.09.24 09: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어 초보도 아닌, 영어 모태 초보인 저를 영어의 세계에 안내해 주심에 감사합니다!!^^ 전 영어 모태 초보기에, 하루에 Day1이 아닌, 한 주에 Day1을 공부하고 있습니다~! 그 덕에 공부 시작한 지 6개월 되었지만, 이번 주에 Day28 나가지만요~.

    '끈기!!' 아자아자!!

  7. 새벽부터 횡설수설 2019.09.24 0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디님! 그래서 저도 어느덧 58일째 입니다. 100일이 되어도 이 책을 완벽히 외웠다고 단언하긴 어렵겠지요? 외국어는 오늘 외워도 내일 까먹더라고요. 그래서 100일 달성 후에 완벽히 입에 달고 살 수 있을 때까지 틈날 때마다 쪽지로 복습을 해야겠어요! ^^

    이렇게 좋은 책을 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8. 마음의 평화 2019.09.24 09: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디님 책 "영어책 한권 외워봤니" 에 동기부여받아서 추천해주신 영어회화책 매일매일 외우고 있습니다. 지금 DAY 82일입니다. (다만, 언제부터 시작했는지는 비밀이구요.^^) 더욱 더 정진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9. 나겸맘 리하 2019.09.24 1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어책은 아직 못 외우고 있는데요.
    매일 아침 써봤니? 에 대한 대답은 부끄럽지만 드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피디님 책 보고 영향 받아서 200일 가까이 매일 쓰는 중입니다.
    '블로그 노질'에서 생격난 힘으로 다른 습관들을 시작하는데 있어
    두려움이 적어진 것도 뜻밖의 성과인 것 같고요.

    현재와 미래가 연결된다는 믿음이 있어야...살아갈 힘을 준다고 하더군요.
    현재의 꾸준한 '노질'이 미래의 '희망과 보람'이 될 수 있도록
    일상을 즐겨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10. silahmom 2019.09.24 1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질이 근력을 만드네요.
    저도 열심히 노를 저어보겠습니다.^^

  11. workroommnd 2019.09.24 11: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리 넓어 보이는 강이라도 꾸준히 배를 저으면 반드시 건너편에 가 닿는다는 믿음"
    이 믿음을 오늘 다시한번 되새겨야 겠어요.

    영백기 한권을 다외웠다? (우선은 한번씩 분명 다 외웠지만, 다시 새롭게 보이는 현상) 때문에
    요즘 괴롭거든요. 미니다이어로그 예문과 저나름대로 찾은 소~중한 예문을 곁들여 복습하고
    있는데, 조금 진도가 안나가서요.

    - 인생 첨으로 도서관대출 카드를 만들었어요.ㅋ
    실천하는 삶에 다가가고 있다고 생각하며 혼자 아주작게 뿌듯함을 느끼고 있습니다~

  12. 아프리칸바이올렛 2019.09.24 1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넓은 바다를 꾸준히 노질해서 건넌 사람에
    대한 믿음이 요즘 시끄러운 이슈로
    더 와닿습니다
    책 앞 부분만 시꺼멓고 뒤로 갈수록
    깨끗한 작심삼일 의 흔적에도 공감합니다
    이 글을 보고 나니
    사피언스 다 읽고 나면
    영어 책 한 권 외워봤니?
    책 주문 하고 아이 책 장에 꽃힌
    초등학교 때 영어 동화책부터 외워볼까
    싶어요



  13. 인풋팍팍 2019.09.24 15: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책 4번 읽었는데요
    읽을 때마다.. 자극되고 힘이 나요.
    영어동기부여 뿐만아니라 다른쪽으로도 등을 토닥토닥 다독여주는 그런 책이에요
    따봉~!ㅋ

  14. 샘이깊은물 2019.09.24 15: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국 남는 것은 치열하게 노력하고 끊임없이 고민했던 시간과 그 덕분에 단단해진 나에 대한 믿음과 용기이군요. 근육을 조금씩 단련해갈래요. 제가 닿고 싶은 곳을 품고요. :)

  15. 더치커피좋아! 2019.09.24 17: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어책 한권 외워봤니?
    저에게 희망과 용기를 준 책입니다!^^
    피디님~파이팅!

  16. 섭섭이짱 2019.09.24 2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그러고보니 제가 몇년간 읽은 자기계발서 책과
    강연중 기억에 가장 많이 남는건....

    "김.민.식. 피디 이야기만 기억에 남는다"

    피디님, 앞으로도 쭈우우욱 책과 강연 계속 진행해주세요 ^^

  17. 현삼이 2019.09.25 07: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김민식 피디님 취미로 시작한 원서읽기가 어느새 이제는 습관이 되어버렸네요..
    저는 한 번 읽은 책은 다시 한 번 읽는데 책속에 몇 구절은 몇 번을 읽어봐도 이해가 안 되는 경우가 많네요..
    이 경우에 피디님은 어떻게 하셨는지 조금 궁금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18. 김주이 2019.09.25 14: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쉽게 되는건 없습니다.
    여러권을 외우고 노력하신 PD님이 정말 멋지십니다.

    한권이라도 제대로 외워봐야지!
    아자아자!

  19. Junny 2019.11.11 10: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시간이 가는구나!!!!!
    그냥 욕심내지 말고
    하루에 하나.....

    Are you sure?

  20. 모험생띠띠 2020.09.16 1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디님을 이제라도 알게되어 얼마나 영광인지 모릅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뜻이 없지 길이 없냐!! 오늘도 뜻을 가지고 달려보겠습니다.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