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에, '양이 많아지니 복습하는데 시간이 오래 걸리고 힘이 듭니다.'라고 하시는 분들이 많아지고 있어요. 힘들다는 사람이 많으니, 흐뭇합니다. 제가 일러드린 대로 제대로 공부하시고 있다는 뜻이거든요. ^^ 하루에 한 과는 어찌어찌 외울 수 있어요, 문제는 누적암송이지요.

 

16부작 미니시리즈를 연출할 경우, 가장 힘을 주어 찍는 에피소드는 뭘까요? 당연히 1,2부입니다. 드라마는 시청자 충성도가 높아 중간에 시청층이 유입되기 쉽지 않아요. 처음부터 보지 않으면 이야기의 흐름이 끊기거든요. 미니시리즈의 경우, 1,2부가 재미있어야 이어봅니다. 1부가 재미없는데도, '그래, 이 드라마는 9부 이후 후반에 대반전이 있을 거야.' 하면서 참고 보는 시청자는 없습니다. 재미없으면 바로 채널 돌아가지요. 다른 경쟁 드라마를 보거나 그것도 재미없으면 그냥 케이블로 갑니다. 그것도 아니면 휴대폰을 켭니다. 드라마 작가는 초반 전개에 공을 들이고, 연출도 초반 2부작에 전체 제작비의 3분의 1까지 쏟아붇기도 합니다. 탄력받으면 나머지는 공들이지 않아도 절로 갑니다.

책을 써보니, 책도 초반부가 중요하더군요. 온라인 미리보기 서비스도 있고, 서점에 서서 앞부분만 보고 사는 분들도 있으니까요. 제게 있어, 글을 잘 쓰는 방법은 몇번이고 고쳐 쓰는 것입니다. 도입부는 몇번씩 썼다가 엎고, 썼다가 엎고, 몇번씩 고칩니다. 가장 힘들여 쓴 글이, 가장 쉽게 읽혀요. 

누적 암송을 하다보면, 분명 초반부는 잘 나가는데, 후반으로 갈수록 어려워질 거예요. 당연한 겁니다. 더 자주 반복한 문장이 더 잘 기억되거든요. 처음부터 끝까지, 모든 단원을 고루 외우지 못한다고 좌절하지 마세요. 좌절이 깊어지면 포기로 이어집니다.

'그래도 5과까지는 술술 외우니 잘 된거다' 편하게 생각해야 합니다. 만약 누적 암송하는데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리면, 며칠 동안 진도를 나가지 말고 복습만 하세요. '100일의 기적'이라지만 꼭 100일에 끝낼 필요도, 끝낼 수도 없어요. 1일 1과는 정말 어려워요. 특히 다른 할 일도 많은 직장인이나 주부에게는요.

며칠 동안 복습만 계속해 보세요. 노래하듯이 쉽게 술술 나오면, 그래서 누적 복습에 걸리는 시간이 짧아지면, 그때부터 다시 진도를 나가세요.

그것도 힘들면 아예 며칠 쉬세요. 완전히 접고 쉬는 겁니다. 그런 다음 이어서 하지 마시고요. 책 처음으로 돌아가 1과부터 하루에 한 과씩, 다시 시작해보세요. 진도가 더 수월하게 나갈 겁니다. 그러다 새로운 과가 나오면 또 힘들어지겠지만, 그래도 몇 과 정도 더 나갈 수 있을 겁니다.

영어책 한 권을 외울 때도, 앞부분에 힘을 주세요. 초반부를 술술 잘 외우는 것이 암송 공부에 재미를 들이는 방법입니다.

누적 암송을 쉽게 할 수 있는 방법, 더 고민해보겠습니다. 댓글부대 정모에서 또 이야기 드릴게요. 그날은 질의응답에 시간을 많이 할애할 생각입니다. 손들고 질문하기 민망하다면, 이 글에 댓글을 달아주세요. 공부하면서 힘들거나 궁금한 점을 올려주시면, 미리 고민해서 가겠습니다.

 

벌써 이번주 일요일이네요, 댓글부대 3차 정모.

4월 9일 오후 2시. 홍대입구 전철역 2번 출구 근처, 가톨릭 청년회관 다리, 니콜라오홀 대강당에서 뵙겠습니다.

 

신청이나 접수 없습니다. 그냥 마음 편하게 오시면 됩니당~^^

 

 

YES24와 인터뷰를 했습니다. 기사를 보실 분은, 여기를 클릭해주세요~

http://ch.yes24.com/Article/View/33074?pid=130405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골고루 2017.04.03 06: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선생님 덕분에 외우기를 시작한 아줌마예요^^ 저는 스토리를 쭉 꿰는게 잘 안되길래 한글 대본을 눈으로 보면서 입으로는 영어로 줄줄 말하도록 연습하고 있는데 이런 방식도 선생님이 제시한 방법만큼 효과가 있을까요? 고견부탁드립니다^^

    • 김민식pd 2017.04.03 06: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당연히 효과가 있지요. 다만 주의하실 점은, 영어 문장을 먼저 본 후에, 한글 지문을 보고 영문을 떠올리면, 한글을 보고 번역이 되는 게 아니라, 방금 전 본 영어가 단기 기억에서 불려나온 것일 수 있습니다. 오로지 한글만 보면서 해야하고요. 그렇기에 쪽지로 힌트가 되는 우리말 단어를 써놓고 외우는 게 중요합니다. 그러면 영어 문장을 보고 싶은 유혹에서 달아날 수 있거든요. 궁극적으로는 한 과의 상황 주제만 보고 6개~10개 문장이 다 떠오르는 걸 목표로 삼으시는 편이 이상적입니다.

  2. 아니엘 2017.04.03 1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질문이요!! 100일기적으로 58과 중간정도 진도나가고 있습니다. 그런데 말이지요 피디님 말씀처럼 줄줄줄 암송이 안됩니다. 바로 윗글에서 알려주신것. 한과마다 주제어 하나 보면 그 대화가 떠오르는. 그건 됩니다. 그런데 1~58과 까지 주르륵 외우고 싶은데 이게 잘 안되요(T^T) 각 대화가 스토리로 연결되지가 않아 그런가싶어 4~5개 묶어서 제 나름대로 스토리를 만들어 외우기도 해보는데요. 이게 연속으로 떠오르지가 않아요. 제가 뛰어난 작가적 성향을 띄고 태어났다면 1~100과 까지 스토리를 쫙~짤수있었을까 싶으면서 아주 답답합니다. 무엇이 문제인지? 해결할수있는 팁이 있을까요?

  3. 산이 2017.04.03 19: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정모 너무 가고싶은데 군인이라 못가서 너무 슬픕니다ㅠㅠ
    듣기는 따로 어떻게 하면 될까요?
    받아쓰기 꾸준히 하면 잘 들릴까요?

  4. 카라 2017.04.04 21: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읽고 도전 받아 오늘부터 출발~~

    100일의 기적..
    내 인생의 기적...



  5. 알로하샘 2017.04.04 22: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라세요 피디님 혹시 100일의 기적말고 추천하실 만한 책이 있을까요??

  6. 첨밀밀88 2017.04.05 0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고1이라고 가정하고 질문드릴게요. 저는 공부에는 별로 관심이 없습니다. 공부 못해도 그렇게 장래가 걱정되지도 않고요. 다만 나중에 영어는 꼭 필요할 것 같아서 잘하고 싶습니다. 그렇다면 학교 진도를 열심히 따라하는 것과 100일의 기적 한권을 외우는 것. 둘중에 어떤것을 하는 게 좋을지요???

    • 김민식pd 2017.04.05 05: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학교 진도를 따라가는 것이지요. 책에서도 말씀 드렸지만 영어 암송은 어른이 되어 자투리 시간에 짬짬이 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갈 길 바쁜 수험생의 입장에서는 괜히 신경만 쓰일 거예요. 지금 이 순간, 가장 필요한 일을 하는 것. 그게 답 아닐까요?

    • 첨밀밀88 2017.04.06 0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감사합니다. ^^

  7. 2017.04.05 10: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기사 보고 왔습니다.
    아직 영어 공부 하기 전인데 댓글 정모 가도 괜찮을까요..??자극도 받고 현재 진행 중인 분들 얘기도 듣고 싶어서요

  8. ssamkor 2017.04.05 19: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0일의 기적을 믿어보면서 마음을 다시 드가다듬었습니다 이제 이틀됐지만 화이팅 합니다 ㅋㅋ

  9. Max 2017.04.05 21: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째가 올해 초등학교에 입학했는데.. 어떤식으로 영어를 시작하게 해주는게 좋을지 질문드립니다. 영어에 흥미를 보이고 있긴한데, 선행학습을 시키지 않아서 알파벳을 읽고 쓰는 법도 모르는 터라.. 학교에서는 내주는 숙제도 당연히 버거워 보입니다. 교과과정과 관계없이 아이만의 속도로 영어를 배워가면서 흥미를 잃지않게 해주고 싶습니다. 피디님은 피디님의 자녀들에게 어떤 방법으로 영어를 알려주셨나요?

  10. 태웅파파 2017.04.06 15: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d님 안녕하세요,
    우연히 책 광고를 보고 며칠전에 구매해서 읽으면서 많은 공감을 하게 되어, 이렇게 블로그까지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평범한 회사원이고, 소위 말하는 대기업에서 컴플라이언스 업무를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가정에서는 10살 먹은 아들을 둔 평범한 아빠이기도 합니다. 저는 작년 말부터 혼자 영어를 다시 공부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그 동기가 pd님께서 말씀하신 동기와 너무 비슷해서 격하게 공감을 하면서 단숨에 읽었습니다.
    피곤하고 힘든 회사생활에서 나름대로 선택한 저만의 취미(?)생활이자, 점점 나이가 들어가면서 느끼는 불안감 해소 차원에서, 무엇이든 작은 목표를 세우고 성취감으로 위안을 삼자는 취지가 있었던 것이죠.
    나이 40에 시작한 영어공부가 제 인생에서 큰 도약의 밑거름이 된다거나, 회사 업무에 도움이 되기를 바라고 시작한게 아니었기에, 어떤 측면에서는 pd님의 책을 더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책을 통해 얻을 수 있었던 것은 조금 더 효율적인 방법과 순서를 알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그 동안은 eba라디오 영어방송 '입이 트이는 영어'를 들으면서, 교재없이 영작을 해보고 몰랐던 표현이나 단어를 외우는 방법과 유튜브에서 마음에 드는 회화강의를 들으면서 표현을 외우는 방법을 병행했습니다.
    이런 방법으로 약 4개월 정도 해보니, 나름 재미를 붙이고 할 수 있었지만 효과적인 학습방법과 회화에 대한 공부방법에서 부족한 점을 느끼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리스닝에 대한 공부방법을 정말 모르겠더라구요.
    pd님 책을 읽으며 결심했습니다. 일단 책 한권 외워보고 다음 단계 생각하기로 말이죠. ted강의 영어자막으로 설정하고 예전에도 들어봤습니다. 그런데 눈이 자막을 따라가지 못하더라구요. 자막 속도도 못따라 가는데 리스닝이 될리가 없죠....
    제 수준도 모르고, 영자신문과 뉴스위크 보면서 영어공부했던 학창시절의 자존심은 남아있어서 리스닝도 이정도는 되야 영어공부지...라는 인식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이제는 모든 걸 내려놓기로 했습니다. 영어책 한권외우고 다시 시작히기로!!!!
    앞으로 종종 방문해서 마음도 가다듬고 조언도 구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11. qlr112 2017.04.08 16: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책을보러 서점에간날 우연히 베스트셀러를 보는중에
    눈에띄는책이있어 그날 종일앉아 다읽고나왔던책이
    Pd님이 쓰신책이였어요 제 꿈은 영어를 꼭 필요로 하기때문에 매번 공부해야된다 생각되어 기초회화책이나 문법책등등 사게된책이 4권정도는 되는데 저는 끈기가 좀 부족해서 뭐든 오래가지못했어요 정말 기초부터 알고시작하고 싶어서 기초책을 구입한건데 너무 배우기도 힘들뿐더러 어떻게 공부해야될지도 몰랐는데 pd님 책을 읽고 깨닭은건 정말 의지만 강하고 노력만한다면 뭐든 안될게 뭐가있을까요 언어는 충분히 혼자 배울수있다 생각했기도했고 주의에 그런 친구들도 많아 할수있을것같았어요! 책을 읽고난 당시엔 너무 의지가 활활 타올랐는데 이것도 일상으로 돌아와보니 또 너무도 무뎌져 가는것같네요 그래도 열심히 해야겠죠! 여기까진 그냥 저의 이야기였구요 저의 질문은 문장을 외울때 그 문장의 스펠링 하나하나 안보고도 쓸수있을 만큼 외워야하는거겠죠? 그리고 정모는 어떤 기간 이나 주기로 하는건가요? 앞으로도 계속 이런 정모를 계속 유지해나가시는건가요??

    • 김민식pd 2017.04.09 05: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모는 3개월에 한번씩 하고요. 언제까지 할지는 잘 모르겠어요. 너무 오래 할 계획은 또 아니거든요. 공부는 결국 혼자서 하는 것이기에, 초반에 길잡이 역할만 하려고요.

  12. everyday 2017.04.08 20: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약속합니다!!

    목표 하루 10문장 외우기

  13. 궁금한이 2017.04.18 03: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을 읽고 100일의 기적도 사서 3일전부터 외우기 시작했는데요 어느정도 외운 게 다 외운거라고 넘어갈 수 있는건가요?
    제가 약간 완벽주의라 자꾸 조금만 더듬대거나 기억이 안나도 진도가 안나가요
    이제 3일밖에 안됐으니 참고 해보라시면 하긴 하겠는데 자꾸 맘 속에서 의구심이 들어 집중이 안될 것 같아서 여쭤봅니다

  14. 2017.04.28 03: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5. 2017.04.28 03: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김민식pd 2017.04.28 06: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와우, 여전히 멋진 인생을 살고 있는 써니! 반가워요. 쇼토요특급할 때가 엊그제 같은데... 와우, 요리 공부를 하고 있군요. 맞아요, 써니 말대로 영어 문장을 외우는 것이 좀 구식 공부이긴 하지요. 미국에서 25년을 살았다면 영어를 하기가 쉽지요. 하지만 한국에서 나고 자란 3,40대 직장인이 영어 회화를 하기는 쉽지 않답니다. 그렇다고 아이들이 아빠와 떨어져서 사는 조기 유학도 답은 아니고요. 그래서 저는 성인 어른들을 위한 암송법을 추천하는 겁니다. 모든 사람이 어려서 미국에서 사는 건 아니니까요. ^^

  16. 궁금한이 2017.05.18 12: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요 저!
    3과 외우다가 조급증이 돋아 글 썼었는데 예상치 못한 피디님의 답글에 힘입어 아직까지 하구 있어요! 하루에 1과씩 하다가 조금 지겨우면 2과씩 하기도 하고 피디님 책 속 글을 생각하며ㅡ힘들면 중간에 쉬어도 괜찮다고 팝송을 듣거나 딴 거 하다 다시 해도 된다고ㅡ 포기하지 않고 힘들면 잠시 쉬다 가다 현재까지 33과 했어요
    완벽하게 외우려고 하니 힘들기만 했는데 외울 수 있는만큼 외우고 최대한 부담 안갖고 하다보니 이제는 안외우면 심심하고 불안해요 ㅎㅎ
    진짜진짜 감사합니다
    처음 답글 달아주신 거 캡쳐해서 틈나는대로 보면서 힘내고 있습니다
    꼭 100과 다 마치고 다시 돌아오겠습니다!

  17. 2017.05.28 20: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8. 제니스라이프 2020.01.15 06: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그래도 46 과에 들어가니 얼마전부터 복습량이 부담스러웠는데
    내려놓자 싶어 힘들 땐 복습을 생략하기도 하고, 도저히 일이 많은 주말에는 한 두 번씩 빼기도 했는데
    피디님 조언도 같아서 안심입니다.

    하루 이틀 빠질 수는 있지만 포기는 하지 말자! 는 마음으로 100 과를 끝내고
    다음 책을 들어가는 날을 흐뭇하게 상상해 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