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자니아 8일차 여행기

3박 4일 동안 지프차를 타고 세렝게티 초원을 달렸더니 힘들군요. 이제 며칠 푹 쉽니다. 2년 전, 파타고니아 트레킹 할 때도 그랬어요. 배낭을 메고 하루에 7~8시간 산을 탄 후, 하루 이틀은 아무것도 하지 않고 쉬었어요. 

(파타고니아, 또레스 델 파이네 가는 길)

무거운 배낭을 메고 산을 타다보면 '나는 왜 여기까지 와서 이 고생을 하고 있나?' 하는 생각도 듭니다. 무리하게 매일매일 일하듯 여행 다니면 피로 말고는 남는 게 없어요. 쉬엄쉬엄 다닙니다. 쉬면서 본 시트콤의 한 장면이 마음을 쿵! 하고 울렸어요. '아, 산을 오르다 힘들 때 포기하는 게 아니라, 끝까지 가야 더 나은 내가 될 수 있구나.' 쉬엄쉬엄 여행을 다니면 생각도 많이 하고 글을 많이 씁니다. 그 여행 덕에 '영어책 한 권 외워봤니?'도 나왔고요. 

장기 배낭 여행 가서 트레킹이나 사파리같은 빅 이벤트 다음 하루 이틀은 그냥 쉽니다. 무언가 바쁘게 할 때 재미를 얻는다면, 의미는 그 사이 느린 쉼에서 찾을 수 있어요.

 

아루샤 시장입니다. 어린 시절, 시골 풍경이 떠올라요.

손님을 기다리는 오토바이 기사들.

며칠 쉬게 될 숙소입니다. 싱글 룸 하나가 조식 포함 25불입니다.

시장 근처 식당에서 꼬치구이랑 감자 프라이를 먹었어요. 이게 가장 제 입에 잘 맞더군요. 가격도 저렴하고. (2천원) 저는 어딜 가나 저렴한 현지식을 즐깁니다. 관광객을 상대하는 식당은 하나같이 비쌉니다. 아루샤에 있는 중국집의 경우, 서울 물가랑 별 차이가 없어요. 볶음밥 한 그릇이 7000원입니다. 1인당 GDP가 700불인 탄자니아에서 말이지요. (한국은 25,000불) 관광객 대상 물가가 너무 비싸요.

베트남 쌀국수, 인도 카레, 라오스 닭죽 등등 어디서든 현지 음식을 먹어요. 여기 와서 우갈리나 차파티로 식사를 한다고 했더니 서양인 여행자들이 놀라더군요. '위생 상태가 좋지 않아 위험할텐데?'

 

아루샤의 거리 레스토랑. 자신의 집 앞에 식당을 차렸어요. 주방이 거리에 나와있어 일하는 모습이 다 보여요. 삐까번쩍한 고급 레스토랑의 주방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알 수는 없지만 저 아줌마가 조리하는 과정은 다 보입니다. 전 이게 오히려 위생적일 거라 믿습니다. - 말도 안되는 짠돌이식 논리. 싼 것은 언제나 옳다! ^^

 

현지 음식을 고르는 저만의 소소한 노하우.
영업사원으로 일하던 시절, 술꾼 선배에게 배운 건데요. '술집에 갔을 때, 사람이 붐비면 생맥주를 시키고, 손님이 없다면 병맥주를 시켜라.' 생맥주는 신선도가 생명인데요. 손님이 없는 집은 맥주의 순환이 느려 오래되고 김빠진 생맥이 나올 가능성이 큽니다.

거리음식을 먹을 때도 요령은 같습니다. 일단 사람이 많은 가게에 갑니다. 현지인들이 많이 먹는 요리를 시킵니다. 제일 잘 나가는 요리의 재료가 가장 신선하거든요. 현지 사람들에게 별 인기없는 서양식 메뉴를 시키면 30년된 닭고기가 냉동고 안에서 소환되어 나올 수도 있어요.

예전에 인도 네팔 배낭여행 갔을 땐, 한달 동안 채식만 했어요. 힌두교는 소고기를 먹지않는데,
함부로 비프 요리를 시키진 않아요. 요리사가 먹지 않는 음식은 저도 안 먹습니다. 전기 사정이 나빠 정전이 잦은 네팔의 경우, 냉장고가 자주 꺼지기에 고기가 상할 수도 있어요. 문제는 힌두교도 요리사가 고기가 상했는지 확인할 수 없다는 거지요. 인도에서 한 달 간 소고기는 먹지 않았어요. 그곳 사람들이 평생을 먹지 않고도 버틴다면, 한 달 정도야 나도 버틸 수 있겠지요. 대신 다양한 난과 카레, 달밧에 맛을 들렸어요.


 

여행 갈 때, 김치를 싸가지 않습니다. 김치가 떨어지면 한식당을 찾게 되거든요. 가급적 현지식만 합니다. 그게 제일 싸요. ^^ 가격은 수요와 공급에 따라 결정됩니다. 현지에서 수요가 많은 메뉴는 공급도 많고, 공급이 많으면 가격 경쟁으로 싼 식당도 있거든요. 귀한 메뉴는 가격 결정권이 식당 주인에게 있습니다. 흔한 메뉴를 먹어요. 노점상에 현지인들과 어깨 나란히 앉아 음식을 먹는 것도 여행의 재미입니다. 맥도날드에서 만난 외국인보다 시장 국밥집에서 만난 외국인 여행자가 더 반갑지 않나요?

 

오늘 하루 경비

숙박 25불

점심 3불

과일 3불

저녁 2불

총 32불

지속가능한 배낭여행자로 살고 싶어요. 그 길은 경비를 낮추고 현지화하는데 있다고 생각합니다. 짠돌이 여행은 즐거워라라라~^^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섭섭이 2017.03.14 08: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잠보

    오늘은 배낭여행에서의 중요한 먹는거에 대한 노하우를 알려주셨네요. 재미있게 써주셔서 이해가 쏙쏙되네요.

    [음식 먹는 팁]
    - 식당 위생이 걱정되면 사람이 많은 가게에 가서, 현지인들이 많이 먹는 요리를 시킨다.
    - 요리사가 먹지 않는 음식은 안 먹는다.
    - 가급적 현지에서 흔한게 먹을 수 있고, 수요가 많은 메뉴로 먹는다. 그러면 덤으로 가격도 싸다.

    더운 날씨에 야외에서 사파리 여행이 힘드시지는 않았을까 걱정이 되었는데, 몇일간 쉬시는건 잘 하신거 같네요. ^^

  2. 동우 2017.03.14 12: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순 한국인 입맛이라 특히 동남아 현지식은 향 때문에 먹기가 힘들더라구요
    그 나라의 음식 맛은 어떤지 궁금하네요 특히 향은 없는지요..

  3. 2017.03.14 16: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현이 2017.03.15 17: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보니 배가 고파지.... OTL 따님분 글씨가 예뻐요! 저 쪽지에 얽힌 일화가 궁금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