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 좀 한다, 하는 사람이라면 한번 도전해볼 만한 곳이 외대 통역대학원이다. 요즘은 이대에도 생기고 통역대학원이 많이 늘어났지만 내가 입학한 1995년도에는 외대 한 곳 밖에 없었다. 그래서 대학생들 사이에 인기가 꽤 높았다.

통역대학원에 가고 싶은 사람이 해야 할 것? 딱 하나다. 통역대학원 입시반에 등록하는 일이다. 언론고시반을 다니지 않고도 언론사에 입사하는 사람은 봤어도, 통대 입시반을 다니지 않고 통대에 오는 사람은 못 봤다.

나는 회사를 다니면서 통역대학원 입시반에 등록했다. 저녁 6시면 여의도 회사에서 퇴근했는데, 그럼 대방역에 가서 김밥을 사들고 전철을 탔다. 전철 안에서 김밥을 먹으며 종로에 있는 외국어 학원으로 갔다. 통대 입시반은 보통 하루 3시간 수업을 한다. 1시간은 작문/번역, 1시간은 청취/회화, 1시간은 실전 문제 풀이. 저녁 7시부터 10시까지 수업을 들었다. 끝나면 집 근처 독서실에 가서 12시까지 혼자 복습을 했다. 영어 회화 학원도 그렇지만, 학원 수업만으로 실력이 늘거라 기대하면 안된다. 꼭 복습을 해야 그날 배운 표현이 자기 것이 된다. 1시에 자고, 6시에 일어나 다시 출근 준비해서 회사에 나갔다. 주경야독. 나는 한 달간 이 과정을 거쳤다. 

통대 입시반 수업은 매일 매일 학생들의 실력이 그대로 드러난다. 수업 방식은 이렇다. 선생님이 CNN 헤드라인 뉴스의 한 꼭지를 들려준다. 가만히 앉아 뉴스를 듣고, 지명 받은 사람이 뉴스를 한국어로 옮긴다. 

다른 학생의 발표를 듣고, 잘못 해석한 부분이나 빠진 부분이 있으면 다음 사람이 손을 들고 다시 보충 대답을 한다. 이렇게 수업을 진행하다보면, 한 달 정도면 15명 정원인 반에서 나의 실력은 대충 몇 번째인지 나온다. 통역대학원 입시학원에서 매년 합격생을 배출하는 비율은 학원마다 대충 정해져 있다. 만약 15명 중 3명이 합격한다고 치면, 자신이 세 손가락 안에 든다면 계속 공부해도 된다. 다섯 손가락 안에 든다면, 죽을 각오로 해야한다. 나머지 열 명 안에 포함된다면, 다니는 회사를 함부로 그만두면 안된다.^^

입시반 수업을 들은 지 한 달 되던 날, 학원 선생님을 찾아갔다. '선생님, 제 실력으로 6개월 뒤에 있는 통대 시험을 쳐도 될까요?' 선생님은 양복 차림의 나를 가만히 보더니 대답해주었다. '한번 해 볼만 합니다.' 나는 그 다음날 회사에 사표를 냈다.

통역대학원 입시를 준비한다면 꼭 자기 검증 절차를 거쳐보라. 실력이 부족해도, 운좋게 시험에 붙을 수도 있지 않냐고? 그건 운 좋은 게 아니다. 통대 가서 심하게 고생한다. 부족한 영어 실력으로 2년을 버틸 수 있는 학교가 아니다. 외대 통역대학원은...

동시통역사, 한번 쯤 도전해 볼 만한 직업이다. 평생 가는 자격증 하나 있다는 것도 좋고. 하지만, 회사 다니다 싫증나서, 무턱대고 직장 그만두고 시험보지는 마라. 힘들더라도 출퇴근하며 입시반 한번 다녀봐라. 한 달이면 답은 나온다.  







얼마전 BCWW (국제 방송영상 견본시장)에서 한국 드라마의 해외 시장 개척에 관한 포럼이 열렸다. 영어로 사회를 보아 달라는 주최측의 부탁이 있어 기꺼이 나갔다. 영어 실력은 이제 많이 녹슬었지만, 그래도 보람 있는 자리였다. 한국에 영어 잘 하는 사람 많다. 나보다 잘 나가는 드라마 PD도 많고. 하지만 드라마 PD중에 통역사 출신은 나 밖에 없다. 어떤 곳이든 나 말고 대체재가 없다는 것은 기분 좋은 일이다. 여러분도 영어 공부 열심히 해 두시라. 나중에 무슨 일을 하든, 영어는 경력 개발에 큰 도움이 된다.

'공짜 영어 스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어에 미친 사람  (9) 2011.09.20
통역사에 대해 알고 싶은 몇 가지  (3) 2011.09.12
외대 통역대학원 도전기  (16) 2011.09.08
영어 잘하는 (척 하는) 법  (3) 2011.08.25
매니아 영어 교실 (고급)  (1) 2011.08.22
날라리 영어 교실 (중급)  (3) 2011.08.04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류명진 2011.09.10 18: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어떻게 하다가 이렇게 보석같은 블로그를 발견하게되었네요..
    이렇게 기쁠수가...
    저는 pd의 꿈도 통역사의 꿈도 가지고 있는 욕심많은 대학생이거든요 ㅠㅠ
    아직까지 내가 무슨 일을 하며 살아야 더 행복할까 고민중입니다 ㅠㅠ
    통번역대학원을 졸업하고 통역사 일을 하다가 pd가 되신건가요?
    어떻게 하다 그런길을 가게 되셨는지 궁금합니다 !!
    아!! 요새 기타도 배우고 싶었는데 여기서 5만원으로 기타 배울수있는법도 알아가네요 !!! 정말 사랑합니다 피디님 ㅠㅠㅠㅠ
    그럼 명절잘보내세요 ^^

  2. 김민식pd 2011.09.10 2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금만 기다려주시면, 통역대학원 다니다 피디로 전업한 계기에 대해 블로그 올릴 거에요. 욕심 많다는 건 좋은 거에요. 인생에 바라는게 많다는 거잖아요. 그래야 얻는 것도 많아요. 원하는 게 없으면 생기는 것도 별로 없다는~^^

  3. 김정은 2011.10.26 12: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희망을 주시는 멋진 글 감사합니다! 32살이라는 나이에 오랜 꿈인 통번역대학원 입학을 준비하기 위해 검색을 하던 중에 오게 되었습니다. 그동안은 가족의 행복을 위해서 참고 희생하는 인생을 살았는데, 더 늦기 전에 저를 위한 인생을 살아야 겠다 결심하고 준비 해 보려고 해요~ 열심히 해서 피디님의 후배가 되고 싶습니다^^*

    • 김민식pd 2011.10.26 2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통대 입시 준비, 꽝없는 로또에요. 영어 공부 해둬서 손해볼건 없잖아요? 통대에 만학도들 많아요. 왜냐하면 나이와 관계없이 일하는 전문직이니까. 나이 40에 오는 사람도 있어요. 걱정말고 열심히 준비하세요~^^

  4. ㅋㅋ이건뭐 2012.03.09 20: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 외대 통대 맞아요?

    아닐텐데 ㅋㅋ

    뭐지..

  5. 2012.08.20 00: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김재라 2013.10.14 19: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너무 멋있어요!!

  7. 2013.11.22 0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8. 김은희 2013.11.22 00: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구..아래비밀 글 제가작성했는데요 비밀로되었네요 운영자님 답변은공개로해주세요

    • 김민식pd 2013.11.25 05: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통역대학원 입시는 유명한 학원이 몇 곳 있어요.
      제가 갈 때가 벌써 95년이라 오래되었는데
      당시 저는 한민근 선생님께 배웠고요.
      다른 학생들은 신동표 어학원 출신도 많았어요.
      최신 정보는 따로 좀 더 알아보시기 바랍니다.

  9. 리원 2015.10.02 0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좋은글 감사드려요 요새 저도 통번역에 관심가지고 있는데 피디님 글이 도움 많이 되었어요 꽝없는로또^^

  10. 첨밀밀88 2016.04.26 18: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통역사가 알고보니 대단한거였네요^^ 존경스럽습니다.

  11. 케이티 2016.10.05 18: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민중이었는데 피디님의 글이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12. 침대밖은 위험해 2018.04.29 22: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감사합니다. 혹시 다니신 학원 좀 알려 주실 수 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