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외부 연사 특강 시간입니다.

오늘은 mbc 라디오 장수연 피디의 글을 올립니다.

아이를 키우는 젊은 엄마의 고민을 잘 담아냈네요.

 

'강남은 못가도 목동은 가야할까?' 3편

https://brunch.co.kr/@jangsypd/22

 

 

글의 1편 2편이 궁금하시다면,

1편   https://brunch.co.kr/@jangsypd/19

2편   https://brunch.co.kr/@jangsypd/20

 

앞으로는 어떻게 살아야할까?

월세는 누군가의 소득을 받는 거고

월급은 나의 존엄을 파는 거고

인세는 나의 열정으로 누군가에게 즐거움을 준 댓가.

 

 

인세 생활자를 꿈꾸는 제가, 요즘 읽는 책은

'무엇이 삶을 예술로 만드는가' 와 '직업으로서의 소설가'입니다.

월세는 글렀고, 월급도 언젠가는 끝날테니, 남은 생은 부디 인세로! ^^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첨밀밀88 2016.07.24 07: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충분히 인세 생활이 가능하시리라 판단됩니다. ^^ 좋은 주말 되세요..

  2. 야무 2016.07.24 13: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김없이 떠오르는 해처럼, 휴일에도 글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__)(^^)

    장수연PD님 같은 분들이 많아지면....저는 또 새로운 직업을 찾아야겠네요 ㅋㅋㅋ

    저는 그럼 두려움없이, 씩씩하게 저를 필요로 하는 곳에서 새로운 일을 하게 되겠죠^^

    그러니 그건 미래의 저에게 맡겨두고 오늘의 저는 주어진 하루에 충실해야겠네요.

    PD님도, 첨밀밀88님(a.k.a. 괜찮은 아들을 둔 아버님)도 오늘 하루 최선을 다해 행복을 꽉 잡으시길~

    Seize the day!

    • 김민식pd 2016.07.24 1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늘도 어김없이 씩씩하고도 똘똘한 답글, 감사합니당!

      오지않은 미래를 너무 걱정할 필요는 없어요

      지금 내가 잘 살고있는가?

      그 고민은 놓지 말아야겠죠

      즐기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