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6'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11.06 느리지만 멈출 수 있는 자전거 여행 (11)

2018 자전거 전국일주 9일차 여행기 


아침 일찍 일어나 바다를 향해 달립니다. 삼척항을 지나며 보니 여기에도 바닷가 걷기 여행 코스가 있네요. 이름이 이사부길이랍니다. '독도는 우리땅' 노래에 나오는 분이지요.

언젠가 퇴직하면 전국의 걷기 여행 코스만 찾아다녀도 좋을 것 같습니다. 

동해안을 자전거로 달리는 게 이번이 세번째입니다. 1987년 자전거 전국일주 당시 가장 아름다웠던 구간이에요. 동해안 7번 국도. 그때 딱 한 가지 아쉬웠던 건 바닷가에 군경계용 철조망이 높이 있어 항상 바다 전망을 막았던 점이에요. 이번에 여행하면서 보니 높은 철망이 거의 제거되었군요.

'새천년 해안도로는 삼척 해수욕장과 삼척항을 잇는 약 4.7km의 해안 드라이브 코스이다. 

삼척시는 2014년에 이 해안도로를 따라 보행데크를 설치하였으며, 2017년 12월에 미 개통으로 남았던 약 800m 구간의 군경계 철책을 철거하고 보행 데크를 완전히 개통하였다. 이를 기념하여 이곳을 삼척시 해안 길의 시작점으로 정하고 원덕읍까지 약 104.5km에 이르는 해안선을 연결하는 명품 해안길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그리고 이 길의 이름을 동해왕 이사부 장군의 해양개쳑 정신을 기려 "이사부길"이라 명명한다.'


87년 철조망의 아쉬움이 사라졌어요. 남북한 평화 모드와 함께 이것도 또한 반가운 변화입니다. 


조금 달리다보니 삼척해변이 나옵니다. 바닷가 해수욕장이 마치 동남아휴양지에 온 느낌입니다. 화려한 바닷가 모텔촌도 있고요. '아, 어젯밤 여기까지 왔어야했는데!' 하고 뒤늦게 이마를 칩니다. 어제 해 떨어질까봐 무서워서 삼척 터미널 근처에서 숙소를 잡았거든요. 오늘은 기필코 바닷가 모텔을 잡고, 내일 아침은 동해 해돋이를 방에서 볼 겁니다.


저는 철 지난 해수욕장에 와서 해변을 걷는 걸 참 좋아합니다. 여름 바다와 가을 바다는 느낌이 또 달라요. 화려함 대신 고즈넉함이 있지요. 


동해안 자전거 길 지도를 보면 인증센터 이름 중 하나가 '추암 촛대바위'입니다.


와서 보니 김홍도 화백이 그린 금강사군첩의 소재가 된 풍경입니다. 


파도가 만들어낸 기암괴석의 모습이 절경을 이룹니다. 추암 촛대바위, 처음 와 봤어요. 예전에 한번 들어본 적도 없는 곳이에요. 경치가 좋아 자전거를 묶어 놓고 혼자 산책을 하며 한참을 쉬었다 갑니다. 이 좋은 곳을 왜 몰랐을까요?

나름 여행을 많이 다녔다고 자부합니다. 그런데 동해안에 올 때는 늘 자동차로 왔어요. 서울에서 오면, 양양 낙산사나 정동진, 속초, 강릉까지 왔다가 동해안 바다를 보고 돌아갑니다. 그러다보니 삼척까지 내려오거나 고성까지 올라갈 일이 없어요. 동해안 바다를 보는 순간, 끝, 하고 돌아간 거죠.


자전거로 동해안을 따라 올라가니 샅샅이 훑고 가게 됩니다. 놓치는 풍광이 없어요. 자전거는 속도가 느려, 가다가 멋진 풍광이 보이면 바로 세울 수 있어요. 기차를 타거나 고속도로를 달릴 때는 주변 풍광이 멋지다고 바로 멈출 수가 없잖아요? '야, 저기 좋은데?' 하는 순간 이미 지나가버린 후지요. 자전거는 '아, 좋은데?'하면 바로 세울 수 있어요. 느리지만 멈춤의 미학이 있어 좋은 자전거 여행.



한섬해변, 아무도 없고요. 아무런 시설도 없는 곳이에요. 해변에 낡은 평상 하나 있어요. 평상에 걸터앉아 잠시 쉬어갑니다.

이렇게 여행을 다니다보니 60대 자전거 여행 작가인 벨칙씨의 삶이 얼마나 대단한지 실감이 납니다. 체력이며 정신력이 다 대단하세요. 그 나이에 낯선 나라에 자전거를 타고 와서 한적한 해변에 텐트치며 노숙하고 여행 다닌다는 게 보통이 아닌 것 같아요. 

금진해변에는 서퍼들이 파도를 타고 있었어요. 서핑 보드를 들고 바다로 걸어들어가는 한 여성의 모습에 문득 걱정이 되더군요. '아, 이렇게 싸늘한 날씨에!'

예전에 누가 나이 든 여자와 젊은 여자의 구분법을 말해준 적이 있어요.

추운 겨울에 누가 예쁜 미니스커트를 입고 나온 걸 보고 드는 첫 생각이

"아이고 야야, 날도 추운데..." 하면 나이 든 여자고요.

"어디 꺼지? 예쁜데?" 하면 젊은 여자래요.


그런 점에서 저도 이제는 늙었나봐요. "아이고, 날도 추운데.... 파도를 탄다니..." 하면서 걱정이 앞서거든요. 30대의 저라면 "와, 서핑이라니, 재미있겠다. 나도 해볼까?" 했을 텐데 말이지요... 


하루 종일 바다 구경을 했더니 점심은 생선이 땡깁니다. 횟집에 들러 회덮밥을 먹었어요. 12000원. 

해변엔 카페가 많고요. 항구에는 횟집이 많아요. 배들이 늘어선 곳 주위엔 횟집이 있지요.


가을이라 황금들판이 펼쳐집니다.

안목해변을 지나갑니다.

오후 3시에 라이딩을 접고 강릉 경포 해수욕장 인근 게스트하우스에 입실합니다.

온돌방 독실이 4만원이에요. 도미토리가 3만원인데요. 자전거 여행 할 때는 독실을 선호합니다. 피곤해서 코를 골지도 몰라요. 민폐지요. 독실을 쓰면, 일찍 자고 새벽에 일어나 책읽기도 편하지요.

이걸 저는 '만원의 행복'이라고 부릅니다. 만원 더 내고 독실 씁니다. 나이 50에 누리는 사치에요. 나이 들어 좋은 것도 있어요. 마음에 여유가 생깁니다.

게스트하우스 꼭대기에 있는 카페에요. 오늘은 여기서 책을 읽습니다. 오늘 하루 이동거리는 60킬로로 짧은 편입니다. 자전거를 탄 시간은 4시간밖에 안되고요. 동해안 자전거 길에는 예쁜 해변이 많습니다. 중간에 자주 쉬고요. 바닷가에 앉아 멍때리는 시간도 많아요. 심지어 오후에는 일찍 접고 푹 쉽니다.


오후 3시에 방을 잡고, 해질 때까지 경포 해안에서 책도 읽고 산책도 하며 쉬었어요. 동해안 자전거 여행은 일정을 여유롭게 잡는 게 좋은 것 같아요. 


저녁도 회덮밥을 먹었어요. 15000원.


횟집에서 혼자 먹기엔 회덮밥이 최고지요.

하루 경비는 7만원 정도 들었군요. 

다음 날에도 아름다운 동해안 바다를 달릴 생각에 두근두근합니다.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보리보리 2018.11.06 07: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나도 해볼까' 하는 자전거여행기입니다. ㅎ 서울근교 둘레길에서 '김피디님과 걷기 팬미팅'하면 좋겠어요. 철조망 없어진거 넘 좋아요

  2. 아리아리짱 2018.11.06 0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pd님 아리아리!
    피디님 눈을 통한 동해안이 정말 정겨워요!
    은퇴후 남편과 함께 자전거로는 무리고 자동차로 쉬엄쉬엄 꼭 따라가보고 싶은 여정에 추가 합니다.
    영원한 젊은이 김pd님 forever go go!

  3. 섭섭이짱 2018.11.06 0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여름휴가철 지난 동해안 해변
    걷기 참 좋아 보이네요.
    추암 촛대바위는 저도 직접 못봤는데
    함 가보고 싶네요.

    전국 걷기명소들만 걸어서
    몇년은 걸릴거 같아요.
    우선 서울 둘레길 완주부터
    하나씩 해보려고요. ^^

    오늘 여행기도 잘 봤습니다.

    —————————————————-
    < KMS 자전거 전국 일주 일정표>

    1일차: 서울 -하남 - 양평 - 여주 - 컴백홈
    (90km, 6시간, 맑음)
    2일차: 강천보(여주) - 비내섬 - 충주 탄금대 - 컴백홈
    (70km, 5시간, 맑음)
    3일차: 충주호 - 새재 자건거길 - 수주팔봉 - 수안보 온천(숙박)
    (25km, 1시간30분, 비오다 흐림)
    4일차: 수안보 온천 - 이화령 - 문경 불정역 - 상주 상풍교 - 낙단보 - 구미보 - 구미시(숙박)
    (137km, 9시간13분, 맑음)
    5일차: 구미시구미 - 달성보 - 창녕보 - 적포교(숙박)
    (120km, 맑음)
    6일차 : 박진고개 - 구름재 - 창녕 - 함안보 - 창원시 - 양산시 - 낙동강하구둑 - 부산(숙박)
    (125km, 맑음)
    7일차 : 어머니 아침밥 - 조조영화 (해운대 메가박스) - 점심 (해운대 초밥집) - 만화방 (숲놀이 해운대) - 낮잠 - 해운대 달맞기길 산책 - 부산(숙박)
    (어머니 집에서 쉬기)
    8일차 : 해운대 시외버스터미널 - 포항 버스터미널 - 울진 버스터미널 - 울진 바닷가 자전거길- 삼척 한재공원 - 삼척 터미널 (숙박)
    9일차 : 삼척 터미널 - 삼척항 - 삼척해변 - 한섬해변 - 안목해변 - 경포해수욕장 - 게스트하우스 (숙박)
    (60km, 4시간, 맑음)

    ——————————————————

  4. 향촌지혜 2018.11.06 08: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브라보!... 자전거로 만나는 자연...그 안의 여유...지혜...

  5. 꿈트리숲 2018.11.06 08: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동차로 얼기설기 씨줄을 짜고 자전거로 밑에서 위로 촘촘히 날줄을 짜셨네요.^^ 속도가 느리지만 꼼꼼하다는 장점이 있는 자전거, 그 느림의 효과를 사진으로라도 볼 수 있어 참 좋아요.

    유명 관광지만 알았지 동해안 곳곳에 요런 명소들이 있을 줄은 몰랐네요. 아는 곳이 늘어날수록 우리 국토가 더 넓어지는 느낌이에요.

    영토확장의 색다른 접근법! 우리 땅 어디까지 가봤니? 책 한권 나오는 거 아닌가요...ㅎㅎㅋㅋ

  6. The snowball 2018.11.06 0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전거를 다시 타야하나 하는 생각이 들게하는 글이네요
    동해안의 아름다운 풍경이 너무 좋습니다
    경포대와 안목해변정도만 가보았는데 군데군데 이렇게 아름다운 바다들이 숨어있었네요 ㅎㅎ

    잠시 쉬어갈 수 있는 자전거도 좋은 점이 많네요
    좋은 글 잘 보았습니다
    항상 좋은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

  7. 김수정 2018.11.06 09: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느리지만 멈춤의 미학이 있어 좋은 자전거 여행.

    동해안 바닷가쪽이 시댁이라,
    자주 보던 해변을 여기서 사진으로 만나니 어찌나 반갑고 눈에 익던지요^^
    늘 마음 급해서 느긋하게 즐기지 못했던 곳.
    자전거로 여행할 수 있는 날이 오기를 바라며
    오늘도 좋은 글과 사진 감사합니다.

  8. 제경어뭉 2018.11.06 1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꿈트리님말씀대로 우리땅어디까지가봤니? 이거 좋은데여~^^

  9. 아파트담보 2018.11.06 1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몸도 건강해지는 자전거여행 추천합니다 ~ 저도 해보고 싶은데 , 아직은 초보라 장거리를 가지 못하네요 ㅎ

  10. 세아이멋진아빠 2018.11.06 18: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시네요 멋진여행하세요

  11. Mixedice 2018.11.09 0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감사합니다 저에게는 귀감과 도전이 되는 블로그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