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2'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11.02 자전거로 울진에서 삼척까지 (13)

2018 자전거 전국일주 8일차 여행기


예전에 자전거로 안면도에 간 적이 있는데요. 당시엔 국도변을 자전거로 달렸거든요. 나중에 차 타고 가족여행을 가면서, "전에 이 길을 자전거로 달렸지." 했더니 아내가 놀라더라고요. "차가 이렇게 많은 길을 자전거로 달렸다고? 다시는 그런 짓 하지마." 자전거 전국일주를 한다니까 아내가 걱정하더군요. 약속했어요. 이번엔 오로지 자전거 길로만 달리겠노라고. 해운대에서 동해안으로 올라갈 계획인데, 국토종주 자전거길 안내 사이트(http://bike.go.kr/nation/75_1) 찾아보니 자전거길은 고성에서 울진까지 이어졌더군요. 차도로는 자전거를 달리지 않겠다는 약속을 지키려고 버스를 타고 울진까지 갔어요.

버스비는 해운대에서 포항까지, 8600원. 포항에서 울진까지 14000원.

자전거를 버스 짐칸에 실을 때는 앞바퀴를 분리해야 합니다. 그래야 이렇게 납작하게 눕힐 수 있어요.

여행에 앞서 자전거 점포에 가서 미리 요령을 배워두셔도 좋아요.

버스에서 미국 아가씨를 만났어요. 시카고 근교에서 왔대요. 동대구 사는 친구를 만나고 강릉으로 돌아가는 길이랍니다. 아버지가 한국에 선교사로 일하러 오셨대요. 자신은 아버지 목회하시는 곳에서 영어교사로 일하고 있대요. 그 아버지가 참 부럽네요. 아버지 일을 돕기 위해 이국만리까지 날아오는 딸도 있고. 

어린 시절 저는 차멀미가 심했어요. 고등학교 때는 멀미 때문에 수학여행도 못 갔습니다. 가뜩이나 학교에서 왕따라고 주눅들어 지내는데, 버스에서 멀미하고 토하고 그러면 아이들에게 더 놀림을 받을 것 같아서 아예 안 갔어요. 어차피 수학여행 가봤자 아이들과 놀기는 커녕 놀림만 받을 게 뻔하니까.

어려서는 버스 타는게 너무 힘들어 꿈이 자전거 타고 전국일주하는 것이었어요. 대학 1학년 여름방학이 되자 자전거 전국일주를 떠난 건 그런 이유고요. 대학생이 되자 좋더군요. 어려서 하고 싶었던 건 이제 마음껏 할 수 있잖아요? 나이 들면서 무뎌진 탓인지 차멀미가 사라졌어요.

울진 버스터미널에 내려 무조건 바다쪽으로 달려갑니다. 해변 어딘가에서 자전거 길 표식을 만날 수 있어요.


바다를 따라 위로 가면 강릉 삼척, 내려가면 포항 부산이 나옵니다. 


동해안 자전거 도로, 로맨틱 로드라고 하지요. 낭만가도. 삼척에서 고성까지 가는 길인데요. 최고의 드라이빙 코스이자 자전거 길이에요.


이번에 장거리 여행하느라 자전거 패니어 가방을 짐받이에 장착하고 나왔어요. 갈아입을 옷이며, 숙소에서 읽을 전자책이며, 충전기며 다 가방에 넣어서 가지고 다녔지요.

제게 접이식 자전거를 준 후배가 있어요. 후배가 준 자전거를 타고 수원 화성에 자전거 여행을 다녀와 블로그에 여행기를 올렸어요. 


그 글을 보고 '집에서 안 쓰던 자전거였는데, 선배님이 잘 활용하시는 모습을 보니 보기 좋습니다.'라고 하더니 어느날 회사로 자전거 가방을 가져 왔어요.

"선배님, 언젠가 자전거 전국일주 하실 거라 했죠? 그럼 이 가방이 필요할 거예요. 저는 여행할갈 시간이 없어 안 쓰고 있거든요."

그래서 뒷바퀴 짐받이 양옆으로 장착하는 가방을 공짜로 얻었어요. 저는 항상 꿈이 있으면 사람들에게 자꾸 떠들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그럼 그 꿈을 밀어주고 도와주는 은인들이 나타나거든요. 덕분에 장기 여행도 편하게 다닙니다.

  

동해안 자전거길 인증센터입니다. 삼척 한재공원에 있어요.


중간에 목이 말라 어머니가 싸주신 식혜를 마십니다. 어머니가 직접 만든 식혜는 쌀 반 물 반이에요. 갈증 해소와 허기 극복을 동시에~^^

아침에 버스로 이동하느라 시간을 쓴 탓인지, 몇시간 달리지 않았는데 벌써 어둑어둑해집니다. 산골의 밤은 빨리 찾아옵니다. 더 어두워지기 전에 숙소를 찾아야 합니다.

포항도 멀고, 강릉도 먼 탓인지, 해변에 숙소가 잘 보이지 않아요. 이럴 땐 다시 도시의 버스 터미널을 찾아갑니다. 삼척 터미널 근처 모텔에서 방을 잡습니다.

한국의 모텔은 어디나 깨끗한 것 같아요. 커플들을 배려한 공간이기 때문일까요? 저같은 중년의 자전거 여행자가 혼자 자기엔 좀 황송하지요. 


하루 경비

숙박 5만원. 

점심은 자장면 곱빼기 5000원.

저녁은 순대국 7000원. 

버스비 24000원 포함,

총 85000원 가량 썼군요.


9일차 여행기로 돌아올게요~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보리보리 2018.11.02 0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궁ㅠ 멀미 때문에 수학여행을 포기하셨다니ㅠㅠ 멀미는 위가 약해서래요. 멀미 없어졌다고 위가 좋아진건 아니니, 꼭꼭 씹어드세요. 입에서 침으로 80% 소화해서 내려보내는게 좋대요. 그래야 위에 있는 소화효소 아껴서 오래 버틴대요

  2. 꿈트리숲 2018.11.02 08: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흐흐 재밌습니다.
    잔잔한 미소가 번지게 되는 자전거 여행기,
    그 좋은 걸 저는 단한번도 해보지 못한게
    좀 아쉽긴 하네요.^^

    꿈이 있으면 자꾸 떠들어야 한다는 말씀,
    저도 실천 중입니다. 악기 배우기 시작한지
    몇달밖에 안됐는데, 어떤 무대에 서고 싶다고
    선언해버렸어요. 요즘 열심히 연습중이에요.
    악기 근육 단련하느라 힘들긴 해도 꿈같은
    무대에서 연주할 저를 상상하니 행복해요.

    그런데 자전거 관리를 엄청 잘하시나봐요.
    전혀 오래된 중고 자전거로 보이지 않네요.

    사진보며 저도 울 엄마가 만들어준 식혜가
    생각납니다. 아~~ 달달구리 식혜!!^^

  3. 2018.11.02 08: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The snowball 2018.11.02 15: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꿈이 있으면 주변에 자꾸 떠들어야 한다는 피디님 말씀 너무 좋습니다.
    주변에서 비웃을지라도 말로 일단 뱉어놓으면 어떻게든 이루어지는 것 같습니다.

    자전거길이 조성된 동해안이 너무 아름답네요
    고성에서 군생활 한 이후로는 고성쪽은 가보지 못한 것 같아요 ㅎㅎ
    나중에 시간내서 강원도를 한바퀴 돌아보고 싶습니다.

    오늘도 좋은글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잘 읽었습니다 ^^

  5. 섭섭이짱 2018.11.02 16: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역시 피디님은 언제나 마님 말씀
    잘 듣는 멋진 남편이셔요 ^^

    꿈을 주위에 말하는것도 중요한데..
    그 꿈을 지지하고 도와주는 은인들이
    옆에 있게 만드신 피디님이
    더 대단하신거 같은데요.
    피디님은 확실히 인맥 부자셔요.👍👍👍

    이제 본격적인 동해안 자전거 여행기 기대됩니다.^^

    근데 오늘은 버스는 몇 시간..
    자전거는 몇 킬로에 몇 시간 달리셨어요?
    정리하다보니 그 내용이 궁금해지네요.. ^^

    —————————————————-
    < KMS 자전거 전국 일주 일정표>

    1일차: 서울 -하남 - 양평 - 여주 - 컴백홈
    (90km, 6시간, 맑음)
    2일차: 강천보(여주) - 비내섬 - 충주 탄금대 - 컴백홈
    (70km, 5시간, 맑음)
    3일차: 충주호 - 새재 자건거길 - 수주팔봉 - 수안보 온천(숙박)
    (25km, 1시간30분, 비오다 흐림)
    4일차: 수안보 온천 - 이화령 - 문경 불정역 - 상주 상풍교 - 낙단보 - 구미보 - 구미시(숙박)
    (137km, 9시간13분, 맑음)
    5일차: 구미시구미 - 달성보 - 창녕보 - 적포교(숙박)
    (120km, 맑음)
    6일차 : 박진고개 - 구름재 - 창녕 - 함안보 - 창원시 - 양산시 - 낙동강하구둑 - 부산(숙박)
    (125km, 맑음)
    7일차 : 어머니 아침밥 - 조조영화 (해운대 메가박스) - 점심 (해운대 초밥집) - 만화방 (숲놀이 해운대) - 낮잠 - 해운대 달맞기길 산책 - 부산(숙박)
    (어머니 집에서 쉬기)
    8일차 : 해운대 시외버스터미널 - 포항 버스터미널 - 울진 버스터미널 - 울진 바닷가 자전거길- 삼척 한재공원 - 삼척터미널 (숙박)

  6. 살랑이 2018.11.02 2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저녁에 피디님의 글을 읽습니다
    꿈을 펼치며 달리는 보따리,삼척의 모텔방...
    너무 소박하고 정겹습니다
    심플한 여행 고수들의 몫인것 같아요

  7. 왕팬 2018.11.02 2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산 백석에서 인천계양구 까지 자출 1주일째
    하고 있어요 동해안자전거길 달리고 싶네요

  8. 식초사랑 2018.11.02 2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백도서관에서 며칠전 피디님의 가슴 뜨거운 강의 듣고 1년치 행복 충전한 세 아이 엄마입니다

    늘 저의 초긍정 멘토님이 돼 주시길~^♡^
    전 멀리서~~피디님
    건강+행복 응원할게요

  9. 오늘 2018.11.02 23: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피디님 매일써봤니? 읽고 찾아왔습니다 글쓰기고민중에 많은 도움 받았네요 감사합니다.

  10. 김수정 2018.11.03 2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보며 힐링하고 갑니다.
    구름과 산과 바다와 모래사장이 어우러진 모습이 참 좋네요.
    좋은 글과 좋은 사진 감사합니다.

  11. 최정우 2018.11.04 03: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세바사를 즐겨보는데 피디님 강연을 보게 되었어요, 그러다 블로그도 찾아봤고요....
    글이 너무 많아 오늘 날짜의 글만 봤는데 저는 저의 꿈이나 나의 일을 사람들에게 말하지 않으면서 뭔가 하고 싶다는 생각만 했는데 피디님 글을 보니 꿈은 자꾸 떠들아야 은인도 나타난다는 문구가 인상 강하게 들어왔습니다. 이제부터는 생각을 바꿔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피디님 팬이 될 거 같아요^^ 오늘 하루도 행복하세요~

  12. 모모의 가사노동 2018.11.04 17: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멋지십니다!!
    역시 모든 실행에 옮겨야 빛이나는것 같아요.
    저희 집도 식혜가 밥알반 물반이라 마신다고 하지않고 먹는다는 표현을하죠. ㅎㅎ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 ^^b

  13. 배훈 2018.11.05 07: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글읽는 동안 여러생각 해보았습니다
    군시절 동해안 7번국도를타고 진해에서동해까지 끌려갔던 징용은 아니지만 속마음은 그랬음.(자대배치신고차 1함대사령부행),자대 구룡포호미곳에서 매년연중행사하는걸 매일아침 해돋이를 감상
    ㅎㅎ
    암튼 알씨한 바닷바람 내음이 여기까지 느껴지는
    여행기잘읽고갑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