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0'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10.10 어쩌면 우리는 외로운 사람들 (12)

정신분석 전문의인 김혜남 선생님의 책 <당신과 나 사이>를 읽었습니다. <서른 살이 심리학에게 묻다>를 쓰신 분이지요. 정신과에서 상담을 하며 사람들의 마음을 보살피는 저자에게 병마가 닥칩니다. 2001년, 몸이 굳어가는 파킨슨 병 진단을 받습니다. 병세가 악화되어 2014년에 병원문을 닫는데요. 그 많던 지인이 하나 둘 사라지고 주위에 사람이 없더랍니다. 찾아오던 환자도, 함께 일하는 동료도 점점 멀어집니다. 가장 충격적인 것은, 세상이 자신 없이도 너무나 멀쩡하게 잘 돌아갔다는 사실이지요. 그 순간 뼛속 깊이 외로움을 느낍니다. 정신과 의사로서 마음이 아픈 사람들을 돌보는 사람은 아무 걱정 없이 살 줄 알았거든요. 몸이 뜻대로 움직이지 않는 고통을 저자는 이렇게 묘사합니다.


'나는 18년째 파킨슨병을 앓고 있다. 몇 년 전에는 밤에 일어나 화장실에 가는 데만 한 시간 넘게 걸린 적이 있었다. 온몸이 얼어붙은 것처럼 뻣뻣하게 굳어 버려서 꼼짝 못 할 때가 있는데 마침 그때가 그런 경우였다. 분명 문은 저 앞에 있고 몇 발자국만 가면 되는데 몸이 내 말을 듣지 않았다. '살려주세요'라고 외쳐 봤지만 목소리가 잠겨 잘 나오지 않았다. 깊은 밤에 이미 잠들어 버린 가족들을 깨울 방법이 없었다.'

(위의 책 30쪽)

인생은 정말 끝없는 고난의 연속인가봐요. 누구도 나를 도와줄 수 없고, 나의 고통을 대신할 수 없을 때, 그 순간 가장 지독한 외로움을 느끼지 않을까요?

사람이 절대 익숙해지지 않는 감정이 외로움이랍니다. 엄마 뱃속이라는 완벽한 세상에서, 추위도, 더위도, 배고픔도 모르고 자라다, 태어납니다. 어릴 때는 힘들 때마다 울어요. 그럼 엄마가 달려와 품에 안고 달래주지요. 어른이 되면서 엄마와 떨어지게 됩니다. 외로움이 느껴지면 엄마를 대체할 누군가를 찾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 외로움을 달래기도 하지만, 함께 산다고 같은 꿈을 꾸고, 같은 생각을 하는 건 아니에요. 부부도 서로 다른 사람이며 결코 하나가 될 수 없거든요. 톨스토이가 그런 말을 했대요.

"행복한 결혼 생활은 상대와 얼마나 잘 지낼 수 있느냐가 아니라 얼마나 불일치를 감당할 수 있느냐에 달려 있다."

SF 작가 테드 창은 <소프트웨어 객체의 생애 주기>라는 소설에 쓴 작가의 말에서 이렇게 말합니다. 

애완동물을 키우다가도 귀찮아지면 완전히 무시하는 사람들이 있고, 자기 아이인데도 최소한의 보살핌으로 때우려는 부모들도 있다. 처음으로 한 번 싸우자마자 헤어지는 연인들도 있다. 이 모든 사람들에게 공통된 특징은 이들이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노력할 생각이 없다는 점이다. 상대가 애완동물이든 자기 아이든 연인이든, 진정한 관계를 유지하고 싶다면 다른 사람의 욕구와 자기 자신의 욕구 사이에서 균형을 맞출 의지가 있어야 한다.


타인과 자신의 욕구 사이에서 균형을 맞추는 것 쉽지 않지요. 



좋은 사이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적당한 거리가 필요하다고 믿습니다. 

'너무 멀어서 외롭지 않고, 너무 가까워서 상처 입지 않는 거리를 찾는 법,' 

사람들 속에서도 흔들리지 않고, 혼자 있어도 외롭지 않은 법을 알 수 있을까요?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명동 2018.10.10 08: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책 읽어봤어요^^ 도움 되더라구요

  2. 체리짱 2018.10.10 0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뼈저리게 와 닿는 글입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3. 꿈트리숲 2018.10.10 0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병원에서 링거병을 예닐곱개 달고 누워만
    지낼 때 살고 싶지 않다는 생각이 잠깐 들었어요.
    절망의 나락으로 떨어졌던 때,
    아무도 대신 할 수 없는
    고통을 감내한 경험이 있어서
    위에 인용하신 문구가 절절히 와닿습니다.

    그때 김혜남 선생님의 책을 보고 나만 이렇게
    힘든 게 아니었구나. . . 위안을 받았어요.
    힘들어도 자기 일을 묵묵히 하시는 모습에서
    희망과 용기도 얻었구요.

    오늘 소개주신 책으로 좋은 사이 유지하기 위한
    마음의 거리를 배워볼까봐요.

  4. 2018.10.10 09: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김수정 2018.10.10 1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복한 결혼 생활은 상대방와 얼마나 불일치를 감당할 수 있느냐에 있다라는 톨스토이의 말이 마음에 와닿네요.
    결혼생활 10년이 되어도 그 불일치가 감당이 안되어 가슴이 후끈거리고 도마뱀의 뇌가 활성화되는 느낌이 들때가 종종 있거든요ㅎㅎ;;;

    당신과 나 사이 김혜남 작가님은 파킨슨병으로 몸이 아픈데도 불구하고 책을 쓰시다니.. 건강한 몸으로 매일 일기한 줄도 제대로 못쓰는 제가 부끄러워집니다.


    피디님께 오늘 좋은 책 두 권(소프트웨어 객체의 생애 주기, 당신과 나 사이)소개 받았으니 찬찬히 잘 읽어보겠습니다! ^^

  6. 아리아리짱 2018.10.10 14: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pd님 아리아리
    오늘도 큰 자각을 주는 책소개 감사합니다.^^

  7. 바람돌이 2018.10.10 17: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책을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8. 보리보리 2018.10.10 19: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가 외롭다는 것은 용서하지 못해서래요. 저는 먼저 나를 그래도 괜찮다고 용서하고 수용하면서 남에 대한 비판이 줄며 외로움이 줄어드는 것을 느낍니다. 김피디님 용인동백서 뵐날 기다리고 있어요~^^

  9. 섭섭이짱 2018.10.10 19: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김혜남 선생님 얘기는
    여러 기사에서도 읽었는데요.
    투병 기간에도 책까지 내시고
    굉장하신분 같아요.
    이 책은 진작에 샀었는데
    아직도 못 읽었네요.
    바로 읽어봐야겠어요. ^^

    참고로, <당신과 나 사이> 소개 문구에서
    관계의 유형을 거리에 따라 분류한
    내용이 생각나서 인용해봅니다.

    👉가족·연인과 나(20cm)
    👉친구와 나(46cm)
    👉회사 사람과 나(1.2m)

  10. 둘리토비 2018.10.10 2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책은 정말 서점에서 여러번 집었다가 놓고 그랬어요.
    다음에 갈 때는 좀 더 오래 집어서 읽고 구입도 해야겠지요?

    마음이 설레여지게 하는 책이네요~

  11. 태백산 2018.10.13 15: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딱 그만큼이 좋은 거리이네요^^;

  12. 비행중인나비 2018.10.16 0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계유지를 위해서는 타인의 욕구와 나의 욕구사이에 균형을 맞출 의지가 있어야한다... 지금 제게 정말 와닿는 부분입니다. 제게 그동안 저의욕구불만만 보였거든여... 좋은글 감사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