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5'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7.05 도올 서당 학습기 (9)

저는 1992년에 첫 직장에 입사했습니다. 제가 모시던 상사는 전형적인 워커홀릭이었어요. 그 분이 전국 출장을 다니며 강행군을 하다 어느날 여관방에서 아침에 눈을 떴는데, 몸이 움직이지 않았대요. 정신은 말짱한데 몸이 안 움직이는 겁니다. 과로로 쓰러져 죽을 고비를 넘겼는데요. 제게 종종 그 시절 이야기를 하면서 '내가 김민식씨만할 때는 말이야, 허구헌날 야근을 했는데 말이야. 김민식씨는 항상 칼퇴근이야.' 하셨어요. 당신에게는 당신의 기준이 있고, 내게는 내 기준이 있는데 말이지요. 무엇보다 저는 당시 퇴근하고 하고 싶은 일이 많았거든요. 책도 읽고, 영화도 보고 , 데이트도 하고 싶은데, 그런 저를 보고 한심해 하셨지요. 결국 사표를 던졌어요. 인사부에서 부르더군요. 혹시 상사와 안 맞아서 그런 거라면 부서를 옮겨줄 테니, 재해보라고. 그런 거 아니라고, 공부를 더 하고 싶다고 했어요.

퇴사하고, 외대 통역대학원 입시 준비를 했어요. 대학 도서관을 다니며 영어 공부를 했는데요. 어느날 학교에 붙은 공고문을 봤어요. 도올 김용옥 선생님이 방학 동안 동양철학 강좌를 하신다는 내용이었어요. 당시 저는 도올 선생님의 책 '여자란 무엇인가'에 심취해 있었거든요. 바로 신청했지요.

논어 강독 수업이었는데요, 여름 방학 한 달간, 서당을 다니며 오전 3시간 논어를 공부했습니다. 졸업 시험은 한자로 '논어' 전편을 암송해서 쓰는 것이었어요. 절대 쉬운 공부는 아니지만, 무척 즐거웠습니다. 

한편 생각해보면, 이상한 일이에요. 통역대학원 입시를 준비한다고 회사를 그만두고 나왔으면, 하루 종일 영어만 공부해도 부족할 텐데, 그 와중에 동양철학 강좌를 들었다니... 

어쩌면 통대 준비는 회사를 그만두고 나오기 위한 구실이었는지 몰라요. 회사를 그만두고 어디서든 마음껏 공부를 하고 싶었어요. 그래서 도올 서당을 다니며 논어를 공부한 겁니다. 무엇이 되고 안 되고가 중요한 게 아니라, 공부하는 그 순간이 즐거웠어요.

'굳이 통대에 들어가지 않아도 좋다, 이렇게 공부를 계속 할 수 있다면...' 하고 느꼈어요.


요즘도 짬만 나면 읽고 싶은 책을 읽고, 책에서 배운 내용을 글로 씁니다.

그러니까, 이것은 제게 평생 가는 공부입니다.

스물 여섯 살, 첫 직장을 때려치우고 나온 백수 시절에도 이렇게 살았어요.


간만에 앨범에서 '도올 서당 졸업증서'를 꺼내 봅니다.

1994년 8월 6일이라는 날짜를 봐요.

평생 공부만 하고 살아도 좋겠다, 고 생각했던 그날의 각오를 되새겨봅니다.



  

'공짜로 즐기는 세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올 서당 학습기  (9) 2018.07.05
이 순간이 기적  (22) 2018.05.24
라디오 인생 상담을 하는 이유  (11) 2018.03.07
20대의 나에게 진 빚  (5) 2017.11.07
강연을 즐겨하는 이유  (11) 2017.10.31
인생은 역시, 리액션이다  (15) 2017.08.25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햇살한자락 2018.07.05 0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멋지세요
    어제 로또에 관한 글도 무척 공감됐습니다.

  2. 섭섭이짱 2018.07.05 0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역시 피디님 보면 놀땐 즐겁게 놀고, 공부할때 집중해서 공부하시는거 같아요. ^^
    저는 이 모드 전환이 바로 바로 안되어서 고민이네요. ㅋㅋㅋ
    언제라도 공부하시는거 있으시면 내용 공유 해주세요.
    저도 같이 공부하고 싶어요. ^^

    오늘도 즐겁고 신나게 촬영하시길 바라며
    믿보연 김민식 피디님 파이팅~~~~

    #이별이_떠났다
    #매주_토_20:45
    #본방사수
    #안되면_다시보기_몰아보기

  3. 안가리마 2018.07.05 08: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디님과 동시대를 살아왔다는 사실에 다시 한 번 크게 공감합니다.
    도올의 '여자란 무엇인가'라는 책이 인생에 미친 영향은 태풍 매미급이었죠.
    오늘 글은 대학 친구가 생각나게 하는 글입니다.
    한 6개월만 자유의 시간이 주어진다면
    도서관에 틀어박혀 책을 읽고 싶다던 친구.
    다시 한 번 공부의 필요성에 대해 마음을 다 잡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4. SORA& 2018.07.05 0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Carpe Diem ^^

  5. 꿈트리숲 2018.07.05 09: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며칠 전 제 블로그에 도올 만화 논어에 대해 썼었어요. 피디님께서 도올 서당에서 공부하셨다니 왠지 공통 분모를 발견한 것 마냥 기쁘네요.^^

    예전에 감이당에서 공부한 얘기, 또
    사모님과 지인들과 인문 고전 공부한
    얘기를 보면서 글의 내공이 다 저렇게 공부한 것에서 나오는구나 싶었어요. 그런데 도올 선생님께 논어까지 배우셨군요. 존경스럽고
    한편으로 부럽기도 합니다.

    디지로그, 동양과 서양의 조화,
    과거와 현대의 공존. 이 모든 것이
    한 사람안에서 이루어진다니 그저
    감탄만 나옵니다.
    논어 한글 필사에 이어 원문 필사 시작합니다. 조화와 공존, 통찰에
    한발짝 다가가고 싶습니다.

    꿈트리숲=정지영입니다.

  6. seesun 2018.07.05 1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군에 있을 때 서당을 졸업하셨군요.
    시간이 갈수록 더 대단한 분이라는 느낌이...
    그런데 왠지 한자는 명필로 썼을 것 같은 느낌...

  7. 야무 2018.07.05 15: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엇이 되고 안 되고가 중요한 게 아니라, 공부하는 그 순간이 즐거웠어요.
    '굳이 통대에 들어가지 않아도 좋다, 이렇게 공부를 계속 할 수 있다면...' 하고 느꼈어요.


    >> 아, 제가 잊고 있던 게 뭐였는지 생각났어요.
    바쁘신데, 이렇게 매일 좋은 글 올려주셔서 고맙습니다.^^
    오늘 하루도 행복하세요!

  8. 珹&帥 2018.07.07 1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논어를 전부 암송, 그걸 다 쓰는 게 가능했던 건가요???
    배움에 대한 자세와 마음가짐을 배워야 겠습니다.
    책 한권 떼기가 어려운 저로써는 분발해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9. 뽀로로 2018.07.09 1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이 깨닫게 하는 글입니다. 감사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