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4'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6.14 60년만에 지킨 약속 (7)

지난번에 소개한 <강원도의 맛>의 작가 전순예 선생님은 1945년생 주부입니다. 

2018/06/08 - [공짜 PD 스쿨/짠돌이 독서 일기] - 입덧이 그렇게 힘든가?


강원도 산골에서 태어나고 자랐는데요. 학교에 가서 아이들과 놀고 글을 배우는 게 참 좋았답니다. 그러나 바쁜 농촌이라 여섯살부터 부엌일을 돕고, 어른들이 농사일을 쉬는 비오는 날에만 학교에 가야 했습니다. 국민학교 6학년 때 문예부 활동도 했는데요. 시조 시인인 정태모 선생님의 지도로 동요, 동시, 산문을 쓰며 '어른이 되면 작가가 되고 싶다'는 꿈을 키웁니다. 그러나 스물 일곱에 일 많은 집 며느리가 되고, 평생 아이를 키우며 살림을 삽니다. 어려서 쓴 글짓기 노트를 가지러 친정에 갔더니 변소 휴지로  다 쓰고 마지막 한 장만 남아있습니다. 그걸 보고 또 남몰래 웁니다. 100여편이나 되는 동요와 동시가 사라졌어요. 작가의 꿈을 향한 밑천이 사라져 아주 망해버렸지요. 환갑에 아이들이 마련해준 여행비로 신학교에 등록합니다. 학교에 가서 자기 소개서를 쓰며 어린 날의 꿈이 소설가였다고 하니, 교수님이 지금도 늦지 않았으니 부지런히 써보라고 권하셨대요. 무엇을 쓸까요?


동화 같던 나의 고향 이야기를 썼습니다. 계절 따라 나물을 뜯고 강에서 고기를 잡고 서늘한 바람이 부는 가을이면 밤을 줍던 일이며, 심고 가꾸지 않아도 풍성했던 고향 이야기는 써도 써도 쓸 것이 많았습니다. 평생 마음으로 생각으로만 썼던 이야기들입니다. 

아들딸이 읽어보고 "우리 엄마는 진솔하게 글을 잘 써." 하며 칭찬하고 세 살짜리 손주한테 읽어주니 깔깔 웃으며 들어주어서 용기 내어 쓰게 되었습니다. (중략)

앞으로도 쓰고 싶은 이야기가 아주 많습니다. 이제는 '1945년생 주부'가 아닌 작가로 글을 쓰며 살고 싶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의외로 글을 쓰고 싶다는 많은 이들을 만납니다. 글이란 잘 쓰고 못 쓰고를 떠나서 쓰지 않으면 못 쓰는 것이 진리임을 깨달았습니다. 쓰고 싶다면 모두 용기 내어 써보라고 말해주고 싶습니다.

(위의 책 350쪽)


인터넷 댓글을 일일이 확인하며 행복했다는 전순예 선생님. 여러 고마운 사람들 덕에 60년 만에 선생님과의 약속을 지킬 수 있게 되었다고 하십니다. (저도 그렇습니다. 매일 댓글 달아주시는 여러분이 은인이에요!) 

인터넷과 정보화 시대가 준 선물이 무엇일까요? 전문가의 장벽이 사라졌어요. 옛날에는 신문에 맛집 기행 칼럼을 쓰는 음식 평론가가 있었고, 영화 전문 잡지가 여럿 있어 영화 리뷰를 전문으로 쓰는 영화 평론가도 많았고, 책에 대한 비평을 쓰는 문학 평론가가 되기 위해서는 문예 비평 공모에 당선되어 등단을 해야만 했어요. 지금은? 누구나 맛집 블로그, 영화 유튜브, 북스타그램을 올리는 시대에요. 

마음속에 담아둔 이야기는 어떤 식으로든 풀어낼 수 있는 시대가 지금 시대지요. 저는 앞으로 '60년 만에 지킨 약속'들이 점점 늘어날 것이라 생각합니다. 고령화 시대, 장수 사회니까요. 어려서 꿈이 영어를 공부해서 세계 여행을 다니는 것이라면, 아직 기회가 있어요. 어려서 꿈이 작가가 되어 자신의 인생 이야기를 하는 것이라면, 역시 기회는 많습니다. 내가 살아온 이야기가 누군가에게는 재미가 되고 감동이 되는 시대가 왔으니까요. 

끝으로 <강원도의 맛>을 읽고 쓴 추천사를 올립니다. 


<강원도의 맛>을 읽는 내내, 감각의 향연이 펼쳐집니다. 어린 시절 시골 풍경이 생생하게 눈앞에 그려져요. 어머니가 고시랑고시랑 들려주는 정겨운 수다가 귓전을 울리고요. 책장을 넘기다 보면 어느새 입안에는 군침이 가득 고입니다. 이런 게 오리지널 '먹방' 아닐까요. 손주에게 옛이야기 들려주듯 흥겨운 수다를 풀어주시는 어머니 덕에 책장을 넘기다 말고 문득 추억에 젖어봅니다. 나이 70에 글 쓰는 재미를 알아버린 작가님 덕분에 오감충족 시간 여행을 떠날 수 있어 행복합니다.


전순예 선생님, 고맙습니다! 



'공짜 PD 스쿨 > 짠돌이 독서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단은 필사하기  (8) 2018.06.20
플랫폼 제국의 미래, 일의 미래  (10) 2018.06.18
60년만에 지킨 약속  (7) 2018.06.14
과학의 고전을 찾아서  (6) 2018.06.11
입덧이 그렇게 힘든가?  (10) 2018.06.08
무엇이 두려운가?  (6) 2018.06.07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제경어뭉ㅇ 2018.06.14 08: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 몇글자적는것도 썻다지웠다를 반복하다 결국은 지워버릴때가 더많은데...글쓰시는분들은 정말 대단하신거같아여!
    멋진감독님 오늘도 응원합니다! 화이팅!!!!!

  2. 노이빗 2018.06.14 09: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운영하는 글쓰기 교실에 70대, 딱 45년생, 46년생 어르신 두 분이 오십니다. 첫 시간, 자기 소개 하실 때 '내가 쓴 내 이야기' 를 사랑하는 딸이 읽어 주면 좋겠다는 바람으로 이 과정에 왔다고 하시더라구요. 그 이야기를 듣고 모두의 눈가가 촉촉해 졌습니다. 이 과정에 오시는 어르신 두 분이 모든 과정을 다 마치고 수료 하셨을 때, 이 책을 선사해 드려야 겠습니다. 그 분들이 참 좋아하시고 또 용기를 얻으실 것 같아요. 이렇게 좋은 책 알려 주셔서 감사합니다.

  3. 정지영 2018.06.14 1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60년간 꿈을 포기하지 않았다는 것이 정말
    존경스럽습니다. 곳곳에 포기할만한 이유가
    많이 있었을텐데도요.
    작가님의 일상 이야기를 스토리로 풀어냈다는
    걸 보고 우리 모두의 삶은 다 스토리가 될 수
    있다는 희망을 가지게 되네요.
    오늘 제 삶의 이야기, 스토리로 풀어봐야겠어요.

    좋은 책 소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4. 섭섭이짱 2018.06.14 1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피디님 추천사대로 책 읽다보면 내 앞에 이 음식이 있는 것처럼 침이 꼴깍꼴깍 넘어갑니다. ^^
    처음 저자 소개를 보고는 많이 놀랬어요..
    어릴적 누구나 꿈은 있지만 그걸 이루는건 쉽지 않은데
    작가 꿈을 이루신 전순예 선생님이 정말 존경스러워요.

    오늘 글을 읽으면서 어릴쩍 꿈꾸던 것들 나도 꼭 이루고 말겠다는 열망이 더 커집니다.
    아직 기회는 많으니까요. 오늘도 좋은 책과 글 올려주신 피디님께 감사드립니다.

    오늘도 즐겁고 신나게 촬영하시길 바라며
    믿보연 김민식PD 파이팅~~~~

    #이별이_떠났다
    #매주_토_20:45
    #본방사수
    #안되면_다시보기_몰아보기

  5. 설찬범 2018.06.14 1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있는 일상 이야기 저도 읽고 싶네요

  6. 보리보리 2018.06.14 2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꿈에 대한 용기가 생기네요^___^
    영어도우미 한식요리사 댄서 ㅋ 여행가
    10년에 하나씩요

  7. 법학도 2018.06.15 1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어, 작가 저도 다시 꿈을 간직해 보겠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