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7'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6.07 무엇이 두려운가? (7)

책을 읽는 이유, 삶의 모든 문제에 대해 누군가는 먼저 고민하고, 그 답을 책에 남겨뒀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7년만의 드라마 연출 복귀를 앞두고, 긴장될 때 책을 찾아읽었어요.


<예술가여 무엇이 두려운가> (데이비드 베일즈, 테드 올랜드 / 임경아 / 루비박스)


한 젊은 과학도가 노벨상 수상자인 노과학자에게 물었답니다. 창의성을 어떻게 키워야하는지. 이렇게 답하더랍니다. "성실이 주는 선물이지."

피아노를 배우는 학생이 선생님에게 물었답니다. 몇달 간 연습을 해도 나아지지 않는다고. "선생님, 저는 머리로는 쉬운데 왜 손가락으로 치려면 잘 안 되죠?"

"그래서 연습이 필요한 것 아니겠니?"


드라마 작가 지망생이 저를 찾아왔어요. 자신이 쓴 기획안을 내밀기에 물었어요. "기획안을 제게 보여주지 마시고, 평소 작가가 되기 위해 어떤 일을 하는지 얘기해주세요." 

2장짜리 기획안을 보고 사람을 평가하기란 쉽지 않아요. 매일 어떤 노력을 기울이는지 보는 게 중요합니다. 


'재능은 끈기가 주는 선물이다.' 

정말 와닿는 말이지요. 창작은 왜 두려울까요?


예술 창조에 대한 두려움은 크게 두 가지로 나뉜다. 하나는 자신에 대한 두려움이며, 다른 하나는 타인들이 자신을 어떻게 평가할까에 대한 두려움이다. 일반적으로 자신에 대한 두려움은 최적의 상태에서 작업하는 것을 막고, 타인의 평가에 대한 두려움은 자기만의 방식으로 작업을 하지 못하도록 한다.


(위의 책 51쪽)


작가 헨리 제임스는 작품에 대해 3가지 질문을 던지라고 합니다. 

'예술가가 얻고자 하는 것이 무엇인가'

'성공했는가'

'창작할 가치가 있었는가'


저 역시 질문을 던져봅니다. 이번 작품을 통해 내가 얻고자 하는 것은 무엇일까? 오랜 세월, 연출을 쉬었지만, 다시 도전할 수 있다는 것을 스스로에게 증명하고 싶어요. 성공할까요? 드라마 제작 현장에 복귀하여 즐겁게 일하는 것만으로 저는 이미 꿈을 이루었노라 생각합니다. 끝으로, 만들 가치가 있는 드라마인가. '이별이 떠났다' 대본을 보고, 드라마로 만들 가치가 있다고 여겼어요. 이제 남은 것은 제가 받은 그 감동을 화면으로 옮기는 일이겠지요. 긴장되지만, 순간 순간 즐기려고 합니다.


<이별이 떠났다> 매주 토요일 저녁 8시 45분 MBC!



'공짜 PD 스쿨 > 짠돌이 독서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과학의 고전을 찾아서  (7) 2018.06.11
입덧이 그렇게 힘든가?  (10) 2018.06.08
무엇이 두려운가?  (7) 2018.06.07
고슴도치로 살아볼까?  (9) 2018.06.04
전철 안 변태 중년의 사연  (9) 2018.05.28
우리의 차이가 우리를 풍성하게  (9) 2018.05.21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왕팬 2018.06.07 06: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일 어떤 노력을 기울이는지 보는게 중요 하다는 말씀' 이 노력이 중요 한줄은 알 지만 결과로 평가하며 살고 있습니다.
    드라마를 안보는데 왕팬으로 예의를 다하기 위해 챙겨 보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2. 노이빗 2018.06.07 08: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침 출근해 노트북을 켜자 마자 피디님 블로그 글을 확인 합니다. 제가... 조금, 불안하거나 걱정이 많이 될때는 어김 없이 나의 노력의 양이 부족했을 때 이더군요. 그 핵심을 잊지 않게 다시 짚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피디님의 드라마는 만들만한 '가치' 가 분명히 있었습니다. 여태까지 보아 온 바로는요. 오늘도 현장에서 화이팅 하세요. 저도 제 자리에서 열일하겠습니다.

  3. 정지영 2018.06.07 08: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능은 끈기가 주는 선물"
    끈기없는 재능은 불꽃놀이의 불꽃같아요.
    일순간 화려하게 반짝하지만 이내 사라져서
    언제 반짝였는지 알 수도 없으니까요.

    매일매일 댓글을 쓰면서 글쓰기 연습하고,
    제 블로그에 글을 올리면서 재능을 시험해보고
    있어요. 재능이라는 것이 어느날 갑자기 뚝
    떨어지는것이 아니기에 매일매일 쓰면서
    시간의 마법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재능=끈기=축적의 시간이라고 믿어요.^^

    '얻고자 하는 것, 성공, 창작할 가치'
    이별이 떠났다로 이미 세마리 토끼를
    잡으신 것 같아요. ㅎㅎ

  4. 섭섭이짱 2018.06.07 0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예술 창조에 대한 두려움은 크게 두 가지로 나뉜다.
    하나는 자신에 대한 두려움이며,
    다른 하나는 타인들이 자신을 어떻게 평가할까에 대한 두려움이다. "

    이 문구를 보니 예전에 잠깐 취미로 그림 배웠던때가 생각나네요. 예술을 하는것도 아니고 취미로 그림 그리는건데 왜 그렇게 남의 평가에 신경을 썼는지..^^;;

    생각해보면 영어나 글쓰기 할때도 이런 두려움이 있는거 같네요.. 즐기자, 즐기자 하고 하는데도 이 두려움이 쉽게 없어지진 않더라고요.
    근데 오늘 글에 명쾌한 해답이 있네요..

    "재능은 끈기가 주는 선물이다."

    꼭 저한테 말해주시는거 같아 용기가 납니다.

    피디님..
    넘 걱정 마시고 즐기시면서 만드세요.. 결과는 좋을꺼에요...
    끝날때쯤 시청률 공약 실천하느라 배우분들이 엄청 바쁠겁니다. ㅋㅋㅋ
    오늘도 믿보연 김민식 피디
    아자아자 파이팅~~~~~~


    #이별이_떠났다
    #매주_토_20:45
    #본방사수
    #안되면_다시보기_몰아보기

  5. 2018.06.09 07: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지나가다 2018.06.10 0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글을 읽고 소재원 작가님 이력을 찾아봤어요. 드라마는 처음이지만 지금까지 오직 글쓰기 한 길만 판 분이더라구요. 피디님이 왜 소재원 작가님과 함께 일하기로 했는지 이해도 갔습니다. 작가님도 피디님도 화이팅입니다.

  7. 영또 2018.06.27 0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획안 2장이 아니라 매일 어떤 노력을 하는지 알려달라는 그 말씀.
    마음이 쿵하고 떨어지는 기분입니다.

    오늘도 한수 배워갑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