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1'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6.01 영희의 두번째 걸음 (18)

2015년 가을, 인사발령으로 드라마국에서 쫓겨났을 때, 너무 괴로웠어요. 사랑하는 회사로부터 배신을 당한 것 같았죠. 남은 평생, 좋아하는 드라마 연출을 할 수 없다고 생각하니 미칠 것 같았어요. 무엇보다 힘든 건 나 자신을 향한 자책이었어요. '내가 유명한 피디였다면 회사에서 이렇게 할 수 있었을까?' '내가 평소 윗사람들에게 잘 했다면 상황이 달랐을까?' '그때 노동조합 집행부를 한 게 잘못이었을까?'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지는 생각은 나를 더 힘들게 했지요. 무엇보다 힘든 건 사람들과의 만남이었어요. 작가도, 배우도, 친구도 만날 수가 없었어요. '다음 작품 언제 하세요?' '좋은 대본 있는데 혹시 MBC에서 편성이 가능할까요?' '요즘은 어떻게 지내니?' 그런 일상적인 질문들이 저를 힘들게 했어요. 결국 저는 집안에 틀어박혀 살기로 마음을 먹어요. 카톡 상태창에 글을 띄우고 칩거 모드에 들어가지요.


TV도 보지 않고, 드라마 대본도 읽지 않고 살아요. 대본을 읽으면 뭐합니까. 좋은 대본이 있어도 나는 연출할 수가 없는데. 재미난 드라마를 보면 약이 오르고, 재미없는 드라마를 보면 화가 나요. '저럴 거면 나를 연출시키지...' '나는 정말 연출을 못하는 사람인가 보다. 연출할 피디가 없다고 난리치면서도 회사에서 찾지 않는 걸 보면...' 그렇게 자괴감과 자책감에 빠져 몇년을 살았어요. 


드라마국에 복귀한 올 1월, 주말특별기획 담당 CP인 김승모 부장이 메일을 보내왔어요. "드라마국 복귀를 축하합니다. 혹시 관심을 가질만한 대본이 있어 보내드립니다." 김승모 부장은 제게 <이별이 떠났다>라는 웹소설 원작 드라마의 연출을 권했는데요. 처음엔 겁이 덜컥 났어요. 지난 몇년 드라마와 담을 쌓고 산 내가 다시 연출을 할 수 있을까? 찬찬히 대본을 읽는 도중, 주인공 영희의 사연이 시선을 사로잡았어요. 

남편과 젊은 여자사이에서 아이가 생겼다는 이야기에 영희는 절망합니다. 평생 현모양처로 살며 남편과 아들 뒷바라지를 하며 살아온 자신의 삶을 부정당한 것 같아요. 자신을 향한 자책도 이어졌을 거예요. '내가 젊고 예뻤다면 남편이 바람이 났을까?' '내가 남편에게 평소에 살갑게 했다면 바람이 안 났을까?' '내가 아들과 사이가 좋았다면 아들은 내 편을 들어주지 않았을까?' 

이런 생각은 사람을 힘들게 합니다. 내가 무엇을 잘못했을까? 이걸 끊임없이 고민하는 삶은 사람을 지옥으로 밀어넣거든요. 웃으며 인사하는 이웃 사람들을 만나는 것도 힘들어요. '잘 지내시지요?' '남편분이 요즘 안 보이시네요?' '어제 그 뉴스 보셨어요? 연예인 누가 스캔들이 났대요, 글쎄.' 이런 일상적인 대화에도 끼어들 수 없거든요. 무엇보다 괴로운 건, 남편에게 버림받았다는 자책이 자신감 부족으로 이어진다는 거죠. 거울도 볼 수 없어요. 거울을 보면, 남편에게 버림받은 늙고 추한 여자가 보일 까봐요. 


드라마 <이별이 떠났다>는 그런 영희가 정효를 만나, 세상을 향해 나아가는 이야기입니다. 

올 1월 드라마국 복귀 인사명령이 났을 때 마음 한 편으로는 두려웠어요. 내가 과연 드라마 연출을 잘 할 수 있을까? 앞으로 나는, 욕먹지 않는 드라마를 만들어야 하고, 스태프들의 노동 환경 개선도 고민해야 하고, 그러면서도 회사의 경쟁력에 기여해야 하는데 이 많은 조건을 과연 감당할 수 있을까? 


<이별이 떠났다> 대본을 읽으면서, 주인공 영희에게 자꾸 말을 걸게 되더군요.

"남편의 바람, 그거 당신 잘못 아니잖아요. 당신 잘못이 아닌데, 왜 당신이 벌을 받으면서 살아요? 이웃 사람들의 뒷말, 그거 당신이 어떻게 할 수 있는 게 아니잖아요. 당신이 어찌 할 수 없는 일을 가지고 왜 힘들어해요? 그냥 지금 이 순간, 당신이 할 수 있는 일을 해봐요."


영희에게 말을 걸듯, 겁먹고 주저하는 저 자신을 조금씩 조금씩 달래가며 문밖으로 걸어가고 있어요. 

<이별이 떠났다> 

내일 저녁 (매주 토요일) 8시 45분. 

세상을 향한 두번째 발걸음을 뗍니다.


8년만의 연출복귀, 

부족한 점도 많지만 

다시 시작하는 마음으로 

신발끈 묶고 길을 나섭니다.

'공짜 PD 스쿨 > 이별이 떠났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흔들리는 기억, 흔들리는 화면  (9) 06:01:38
<이별이 떠났다> 연출 이야기  (11) 2018.06.21
영희의 두번째 걸음  (18) 2018.06.01
짝사랑은 나의 힘  (17) 2018.05.25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람의향기 2018.06.01 07: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발끈 매고, 용기내어 걸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그 누군가에겐 희망입니다^^
    늘 응원하고 있는거 아시죠??^^ㅋ

  2. 2018.06.01 08: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정지영 2018.06.01 08: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남편과 피디님 얘기를 나눴어요.
    '그분은 다양한 삶의 경험으로 풀어낼 이야기
    보따리가 많은 것 같다.' 가 저희 부부의 공통된
    생각이었어요. 오랜동안 연출에서 밀려나 있어
    새로운 시작이 두렵기도 하겠지만 그 시간동안
    세상 또다른 경험을 하셨으니 드라마에 녹여낼
    재료가 더 다양해진 건 아닐런지요.
    삶은 부정적으로만 그렇다고 긍정적으로만
    흐르는것도 아닌것 같아요. 어떤 시점이든
    반드시 긍정적으로 물꼬가 트이는 날이 온다고
    믿습니다. 오늘 떼시는 그 걸음, 긍정으로 쭉쭉
    나가시길 응원합니다.~~^^
    이별이 떠났다, 화이팅!

  4. 2018.06.01 09: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김재유 2018.06.01 0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쁜 일상에 비로소 어제 피디님의 매일 써봤니?를 다 읽었습니다.
    내용들마다 저의 인생에 도움되는 내용들이 많아서 두고두고 힘들때마다 읽어볼 것 같아요.
    그리고 블로그를 맛집 찾을때나 사용하고 직접 해봐야겠다고 생각을 못했었는데...
    피디님의 책을 읽고 도전의식이 생겼어요.
    영어 책 한권 외우기도 도전중이구요.
    개인만의 소중한 경험을 공익을 위해 공유해주셔서 진심으로 정말 감사드려요.
    앞으로도 블로그 자주 놀러오겠습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6. 2018.06.01 09: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7. 보리보리 2018.06.01 0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버스 안에서 감동요 ㅠ
    저는 영어책한권외워봤니
    보면 힘나서 자주 봅니다.
    비상을 꿈꾸며
    제가 할수 있는 일을 하고 있어요
    나눔 감사합니다
    근데 언제 모임하세요? 농담입니당^^

  8. 박은비 2018.06.01 1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PD님 드라마 하신다는 소식 듣고 책도 읽고 저번주 첫 방송도 정말 재미있게 보면서 PD님이 이 드라마를 선택 한 이유가 궁금했었는데 알려주셔서 감사해요~^^ 드라마가 토요일에만 방송된다는게 너무 아쉬울 정도예요. 항상 응원합니다.

  9. 체리 2018.06.01 1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일 하네요~~^^

  10. 쿨한 인생 2018.06.01 1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영어책 한권 외워봤니' 읽고 왕초보 영어회화 100일의 기적에 도전중입니다.
    작은 목표를 세우니 외우기가 할만 하네요

    드라마 본방사수^.~
    다음 이야기가 궁금해지는 드라마입니다
    👍👍👍

  11. littletree 2018.06.01 13: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지하철 안에서 글을 읽다가 눈물을 참습니다. 피디님의 두번째 발걸음을 응원해요. 영희를 응원하는 마음으로 내일 또 기다릴게요.

  12. 아리아리짱 2018.06.01 14: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pd님 아리아리!
    신발끈 볼끈 메고 달리시는 pd님을 보고 함께하는 사람들 이 엄청많다는것 기억해 주셔요!
    수많은 상처받은 영희들이 세상밖으로 나올 수 있겠다는 희망을 주시는 우리의 pd님!
    Go Go!

  13. 오월 2018.06.01 2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작품 잘보고있습니다. . 화이팅!!!하세요

  14. 섭섭이짱 2018.06.02 09: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걱정마세요. 무조건 잘 될겁니다.
    흥해라 <이별이 떠났다>

    오늘 방송도 기대됩니다. ^^


    #이별이_떠났다
    #매주_토_20:45
    #본방사수
    #안되면_다시보기
    #안되면_몰아보기
    #믿보연_김민식_피디_파이팅

  15. dduksim 2018.06.02 22: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피디님~넘넘~반가워요^^
    오랜만에 만드는 드라마~흥하세요
    역쉬~고기는 물에서 놀아야죠~ㅋㅋ

    "이별이 떠났다" 본방사수!!

  16. 꿈씨 2018.06.04 13: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근 피디님 책읽고 블러그 덕분에 새로운 힘을 얻으며 이곳 잘 보고 있는데. 첨 글 남겨봅니다.
    일부러 드라마를 챙겨보고 있는데 처음에는 주인공들 캐릭터가 강해서 몰입이 잘 안되었는데. 4회 넘어가면서 점점 공감하게 되며 잼있네요. 각자의 입장이 다른고 그것이 상대들탓인듯 하는데 어떻게 그것을 풀어내고 변화될지 기대되네요. 진지하면서도 시트콤 같은 재미가 함께 있어 좋고 특히 저의 소녀적 우상이었던 채시라씨와 거짓말 이란 드라마 땜에 좋아했던 이성재씨, 넘 이쁜 조보아씨를 볼 수 있어 즐거워요~ 남은 회들도 즐겁게 연출해주시길^^

  17. ㄹㄹ 2018.06.05 2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18. 슬박 2018.06.20 16: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디님 드라마 재밌게 보구있어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