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4'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5.04 어차피 내 마음입니다 (8)

<어차피 내 마음입니다> (서늘한 여름밤 그리고 쓰다 / 예담)

읽으면서 계속 김보통의 에세이 '아직, 불행하지 않습니다'가 떠올랐어요. 서른 해 가까이, 하고 싶은 일보다는 해야 하는 일을 열심히 하면서 살았던 사람이 있어요. 공부도 잘 하고, 좋은 직업, 좋은 직장을 얻어서 삽니다. 임상심리 전문가가 되기 위해 대형병원에 들어갔는데요. 그게 자신이 원하던 삶이 아니라는 걸 깨닫고 100일만에 그만둡니다. 평생을 달려온 꿈이, 내 길이 아니라는 걸 깨달았을 때 그는 무엇을 했을까요?

<아직 불행하지 않습니다>를 보면, 김보통은 식빵을 한꺼번에 여러개를 사다놓고 집에서 뒹굴면서 식빵으로 연명합니다. 곰팡이 핀 식빵을 뜯으며, '음, 시큼한 냄새가 나는 게 꼭 술빵같고, 좋은데?' 하지요. 심심해서 다른 사람들의 트위터 프로필에 올라온 사진을 그림으로 그려줍니다. 그게 만화가라는 직업으로 이어집니다. 

임상심리 전문가의 꿈을 접고 백수가 된 <어차피 내 마음입니다>의 작가는 일단 블로그에 그림 일기를 올립니다. 다른 사람의 마음을 보살피는 일보다 중요한 건 자신의 마음입니다. '서늘한 여름밤'이라는 필명으로 그림을 그리고, 글을 쓰면서 자신의 마음을 보살핍니다. 직장을 그만둔 그는 어쩌면 자신이 사회에서 뒤처졌다는 느낌에 힘들었을 수도 있어요. 하지만 꾸준히 자신의 마음을 살피는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립니다. 그게 묶여 나온 책이 바로 <어차피 내 마음입니다>에요.

 

직장을 그만 두면 주위 사람들은 그가 일을 그만두며 지불한 비용을 이야기합니다.

'안정된 미래' '전문직의 삶' '배움의 기회' '소속감' '그럭저럭 괜찮은 월급' 

이런 걸 놓쳤다고 안타까워들 하지요. '서늘한 여름밤' 작가는 오히려 그걸 위해 버티는 과정에서 자신이 잃어가는 걸 주목합니다. 

'나를 믿을 수 있는 삶' '스스로를 좋아하는 마음' '주눅들지 않는 태도' '가치관'


결국 그는 직장을 나와 잃는 것도 있지만, 대신 그 비용을 지불하고 얻은 대가를 매일 누리며 산다고 말합니다. '옳다고 생각하는 것들을 배반하지 않고 나를 좋아하며 사는 일상.' 그래서 별로 아까운 게 없다고 이야기하지요. 저도 그랬어요. 나이 스물 다섯, 첫 직장을 그만 둘 때, 걱정하는 사람들이 많았는데요, 모두가 반대하는 일을 혼자만의 결정으로 밀어붙이고 나니까 내 삶의 주인은 나라는 것을 확인하게 되었어요.  


'버는 돈은 3분의 2로 줄었지만 일을 빼고도 남는 삶이 생겼고,

1년 후 미래는 알 수 없지만 내일이 괴롭지 않을 거라는 건 알고,

진짜 좋아하는 게 뭔지 아직 모르지만 싫어하는 것은 하지 않고,

빛나는 미래를 위해 절대 오늘을 견디지 않는다.'


책 뒷 표지에 나오는 말, 참으로 와닿는 말씀입니다.


김보통도 그렇고, 서늘한 여름밤도 그렇고, 직장을 그만두고 나와야 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는 무엇일까요. 우리 시대 직장인의 삶은, 특히나 초년병의 삶은 왜 이리 힘들까요? 2030세대의 노동은 왜 힘들까... 이 문제에 대한 책을 이어 읽고 싶습니다.

그래서 읽은 책이 <자비 없네 잡이 없어>

그 얘기는 다음 이 시간에...  



'공짜 PD 스쿨 > 짠돌이 독서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갑자기 하루 쉬게 된 날  (12) 2018.05.10
2030세대의 노동 이야기  (11) 2018.05.07
어차피 내 마음입니다  (8) 2018.05.04
한승태 작가를 소개합니다  (6) 2018.05.02
그러니 당신도...  (15) 2018.04.30
10년에 한번씩 대운이 온다  (11) 2018.04.26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보리보리 2018.05.04 07: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분들이 계셔서 힘이 나네요
    신의직장을 그만 두고 10년을 흘려보내고
    이거다 하고 시작한 일이
    7년 지나니 방향이 보입니다

    민식PD님 마음의 양식 감사합니다
    그래도 민식님이 먼저입니다

  2. 앉으나서나 2018.05.04 07: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금
    글쓰고
    최선을 다해
    글을 쓰고
    손가락 하나 잘못까딱으로 ㅋㅋ
    날아갔어요.

    나비도 새도아닌데
    먼지도 아닌데
    순식간에 휘리릭ㅎㅎ

    그래서!
    완전히 다른 분위기의 새글이.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3. 섭섭이짱 2018.05.04 07: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와~~ 정말 피디님과 텔레파시가 통했나봐요.
    어제 신문 기사로 봤던 분인데, 피디님이 이 작가얘기를 하실줄이야 ^_____^
    이서현 작가님은 최근에 두번째 에세이 책도 출간하시고, 블로그와 팟캐스트는 이미 유명하시던데 .. 전 지금에서야 알게 되었네요. 심리학 관련해서 관심이 많은데, 블로그와 팟캐스트 쭉 읽고 들어봐야겠어요. ^^

    오늘은 2권의 책을 추천받았네요.
    <어차피 내 마음입니다>
    <자비 없네 잡이 없어> 는 미리 예습하는걸로 ㅋㅋㅋ

    감사합니다. ^^


    [이서현 작가님 관련 내용들]

    ▶️작가님 블로그
    https://blog.naver.com/leeojsh

    ▶️서늘한 마음썰 팟캐스트
    http://www.podbbang.com/ch/14056

    ▶️ 인터뷰 기사 "뭐든지 잘해야지..모범생증후군 버리세요"
    http://v.media.daum.net/v/20180502235944063

    --------------------------

    #이별이_떠났다
    #첫방송_D-22
    #5.26일_오후8:45
    #본방사수
    #김민식_피디_파이팅

  4. vivaZzeany 2018.05.04 0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린이날 전날 아침입니다~!
    잊고 있었는데, 제게 올해가 마지막 어린이날인 어린이가 하나 있었군요.^^;;

    PD님 혹시 제 마음을 엿보셨나요?? 뜨끔...
    세 달 가까이 매일 아침 글을 쓰면서 (여행으로 일주일 빠짐) 요즘 특히 움츠려듭니다.
    왜냐하면, 쓰다보면 자꾸 "나" 가 나오는 거에요.
    마음이, 생각이, 자꾸 흘러나와서 당황스러웠거든요.
    나를 들여다보는 게, 내 생각이 무엇지 보는 게 두렵...더군요.
    '나는 왜 두려울까?' 생각이 많아지는 요즘입니다.
    어쩌면 제 고민을 덜어줄 책이 될지도 모르겠네요. 꼭 읽어보겠습니다. ^^

    PD님의 블로그를 통해 많은 것을 배웁니다. 고맙습니다 !
    (저도 소심하게... #이별이_떠났다_김민식_PD )

  5. 아리아리짱 2018.05.04 1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민식 pd님 아리아리!
    눈코뜰새 없이 바쁘실텐데,책읽고 이렇게 블로그 글 올리고 드라마찍고!
    존경하고, 응원합니다.

  6. 정지영 2018.05.04 14: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공하지 않아도 괜찮아요,
    보통으로 살면 어때요? 하고 토닥토닥 위로
    받는 느낌이 드네요.
    실패해도 나를 보듬어주고
    평범해도 지금이 만족스러우면
    그게 행복이죠.
    '어차피 내 인생이니까요.'

  7. 2018.05.06 17: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8. 김경화 2018.05.08 17: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책 집에 있어요.작년인가 구입해서 봤지요.
    어쩌다 표지가 찢어지는 바람에 기억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