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04'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8.04 부산 육아 여행 (10)

​​매년 여름, 부산에 계신 어머니를 만나러 갑니다. 아이들과 함께 부산 바닷가에서 휴가를 보내지요. 올해, 아내는 명상 수련을 떠나고, 큰 아이는 고등학생이라 공부하느라 못 갔어요. 저랑 둘째가 부산을 찾았습니다.



제가 부산에서 좋아하는 바다는 태종대, 해운대, 이기대입니다. 혼자 내려가면 이기대 갈맷길 코스를 걷는 걸 좋아하는데요. 여름인지라 날도 덥고 둘째랑 걷기 여행은 힘들 것 같아서 이번에는 해수욕 위주로 피서를 즐겼어요. 부산 분에게 아이랑 같이 놀기에 어떤 바다가 좋을지 물었더니, 송정 해수욕장과 다대포 해수욕장을 추천해주시더군요. 어머니 집이 수영 근처라 일단 송정으로 향했습니다. (다대포는 해운대에서 지하철로 반대편 종점입니다. 해운대에서 왕복 3시간.)



물놀이하려면 짐도 많고 싸가는 음식도 많아서 집에서 카카오택시를 불렀는데요. 어머니는 한사코 택시비가 많이 나온다고 손사래를 치시더라고요. 예전에 수영에서 송정까지 택시를 탔는데 차가 막혀서 만원도 넘게 나왔다고. 내비를 보니 예상 요금이 6000원 선이었어요. 이 정도면 셋이서 택시를 타는 편이 낫다고 말씀드렸는데도 당신 말씀이 맞으니 두고 보라고 하시더군요. 결국 택시 요금 6000원 나온 걸 보시고야 ‘응, 택시 타는 게 낫구나.’ 하시더라고요. 나이가 들면 이상한 고집이 생기나 봐요.



저는 송정 해수욕장이 좋았어요. 파라솔 대여 5000원, 튜브 대여 5000원. 1만원에 자리를 잡고 잘 놀았어요. 파도가 그리 심하지 않아 아이는 물안경을 끼고 바닷속을 뒤져 파래나 미역 쪼가리를 건지고, 조개껍질을 모았지요. 저는 튜브를 타고 아이 주변을 둥둥 떠다니면서 신선 놀음. 나중에 크면 해녀가 되어 제가 좋아하는 해산물을 잡아오겠다고. ^^



다음날엔 해운대에 갔어요. 그런데 이곳은 파라솔과 튜브가 각각 8000원. 합해서 16000원을 달라고 하더군요. ‘어제 송정에서는 합해서 만원하던데...’ 했더니 직원분이 해운대가 조금 더 비싸다고. 아이랑 놀기에는 송정이 물도 깨끗하고 더 좋다고 슬쩍 말하시더군요. 결국 파라솔만 빌렸어요. 짠돌이 기질 발동... ^^ 튜브를 안 빌리길 잘했어요. 나중에 보니 파도가 너무 세서 튜브를 탈 수가 없더라고요. 튜브를 타고 들어가면 안전요원이 와서 불러내요. 해운대 가시는 분들은 파도 상황을 보고 튜브를 빌리는 편을 권합니다.



그날따라 파도가 정말 세더군요. 워터파크 파도풀장 저리가라예요. 자연의 힘을 온 몸으로 느낄 수 있어요. 아이의 손을 잡고 있는데, 파도가 워낙 세어서 몇 번 쓸려갔어요. 아이가 넘어지면서 무릎을 까이기도 하고. 물론 크게 다치거나 바다로 쓸려 간게 아니라 다행이었지요. 나중엔 주로 모래성을 쌓고 놀았어요. 파도가 워낙 박력 있게 치니까 모래성을 쌓기도 스릴 있어요.



해운대는 이제 국제적인 관광명소더군요. 외국인도 많고, 젊은 커플도 많아요. 부산까지 가서 바캉스 분위기를 내려면 해운대를 가야겠지요. 저는 앞으로 아이랑 가족 휴가 오면 송정해수욕장을 더 자주 찾을 것 같아요.



아내가 없는 4박 5일 동안 둘째의 ‘주양육자’로 지냈어요. 둘째는 엄마를 많이 좋아하고, 평소엔 제게 눈길도 안 주는데요. 저랑 단둘이 5일을 보내면서 온 몸 바쳐 놀아드렸더니 애정 표현이 늘어 완전 좋았어요. 역시 아이는 더 많은 시간을 보내는 사람과 애착 관계가 형성되더라고요.



이번 휴가는 독박 육아인지라 일부러 재미난 책을 안 가져갔어요. 아이랑 단 둘이 시간을 보내야 하는데 너무 재미난 책을 읽다보면 아이가 부르는 게 귀찮아지거든요. 해운대 바닷가에서도 평소와 달리 책 한 권 없이 보냈어요. 아이에게 집중하는 시간. 늦둥이 아이가 벌써 열 살인데요. 고등학생 큰애만 하더라도 같이 여행 가는 것보다 집에 남아 혼자 시간 보내는 걸 더 좋아합니다. 아이와 함께 추억을 만들 수 있는 시간도 많지 않아요. 아이는 놀아달라고 할 때 놀아줘야 합니다. 더 크면 놀아달라고 조르지도 않거든요.



아내 없이 보내는 독박 육아, 올 여름 가장 보람찬 나날이었어요. 여러분께도 감히 권해드립니다. 아이의 사랑을 독차지하는 소중한 시간이 될 겁니다.

신고

'짠돌이 여행예찬 > 짠돌이 국내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운대 밤길 여행  (14) 2017.08.08
부산 육아 여행  (10) 2017.08.04
제주도 숲길 여행  (14) 2017.06.26
제주도에서 만난 결혼  (15) 2017.06.23
제주도엔 3가지가 다 있다  (3) 2017.06.22
수원 화성 자전거 여행  (4) 2017.05.16
Posted by 김민식pd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