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03'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8.03 일하는 엄마의 진짜 휴가 (8)

여름휴가, 어떻게 보내시나요? 제 블로그의 여행기를 보던 어느 후배가 그러더군요. 혼자 여행을 떠나고 싶은데 남편이 여행은 무조건 온 가족이 함께 가야한다고 고집해서 그게 쉽지가 않다고. 항상 모든 시간을 같이 보내는 가족이 휴가도 반드시 함께 보내야 하는 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아내는 작년 여름 혼자서 백두산 산행을 포함한 동북아 여행을 갔어요. 올 여름에는 45일짜리 명상 수련을 간다기에 다녀오라고 했어요. 일하랴 살림 살랴 늘 바쁜 아내에게 줄 수 있는 최고의 선물은 혼자만의 시간이거든요. 일전에 소개한 책이 있지요. <본의 아니게 연애 공백기> 그 책에도 비슷한 이야기가 나옵니다.

 

스마트폰 배터리가 10퍼센트 남았을 때, 단톡방의 쓸데없는 수다가 얄밉다. 계속 알림 팝업이 떠서 보면 별 내용도 아닌데 계속 수다를 떨며 화면이 켜지게 만들어서 얼마 안 남은 배터리를 쭉쭉 닳게 만든다. 이럴 때는 친구가 말 거는 것도 달갑지 않다. 사람도 그렇다. 심리적 배터리가 간당간당할 때는 대인관계가 참 힘들다. (중략)

이럴 때면 어느 정도 충전이 될 때까지 혼자 지내는 것이 지혜다.

<본의 아니게 연애 공백기> (최미정 / 대림북스)

 

저는 드라마를 찍을 때나 책을 쓸 때, 미친 듯이 빠져서 그 일만 합니다. 끝나고 나면 멍해집니다. 완전 방전되지요. 드라마가 잘 되거나 망했을 때 빨리 거기서 벗어나야 합니다. 잘 되었다는 우쭐함에 계속 들떠있으면 다음 작품에서 필패합니다. 창작자의 오만을 대중은 용서하지 않거든요. 반대로 망했다고 자괴감에 계속 빠져있으면 다음 작품에 다시 도전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감독이 자신이 없으면 작가나 배우, 스탭 그 누구도 설득할 수 없어요. 그래서 저는 일이 끝나면 가급적 관계의 디톡스(해독) 다이어트시간을 갖습니다. 혼자 장기 배낭여행을 떠납니다. 

배낭여행은 급속충전모드입니다. 나 혼자만의 시간을 가지며, 상처를 달래고, 복기를 통해 다음 도전을 준비합니다. 무엇보다 번아웃 되었을 때, 사람들 속에서 부대끼면서 충전하기는 쉽지 않아요. 저의 경우는 그렇더라고요. 여행을 통해 타인과의 물리적 거리를 확보하고, 그 기간 동안 나 자신을 돌아봅니다. 2년 전, 비제작부서로 좌천된 후, 남미 배낭여행을 떠난 것도 같은 이유지요. 한 달간 산을 오르고 길을 걸으며 계속 고민했어요. ‘이 회사에서 PD가 아니라면, 나는 이제 어떻게 살아야할 것인가.....’  

회사 생활도 그렇고, 가정생활에서도 힘들 때는 여행을 통해 혼자만의 시간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엄마가 그렇다고 생각해요. ‘엄마라는 일은 시키지 않아도 이것저것 집안일을 다 해야 하고요. 해도 해도 티가 안 나고, 찾을수록 할 일은 많고 대신해줄 사람은 없어요. 무한노동이지요. 가족여행은 엄마들에게 휴일 연장 근무예요. 여행지에서는 챙겨야할게 더 많거든요. 일하는 엄마에게 진짜 휴가는 혼자서 보내는 시간이 아닐까요?

, 아내가 여행을 가면, 아빠 혼자 아이를 돌봐야하는데요. 여기에는 또 크나큰 장점이 있습니다. 내일은 독박 육아의 매력에 대해 말씀드릴게요.

3년 전 여름, 아이 둘과 떠났던 몽골 여행.

아내에게는 열흘간 혼자만의 시간을 준 셈이죠. ^^

따로 또 같이, 이게 제가 꿈꾸는 가족 여행의 테마랍니다.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어 2017.08.03 07: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셔요. 제가 고민하고 있던부분이어서 더욱 공감됩니다. 부럽고요. 감사합니다

  2. 암소9마리 2017.08.03 07: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민식 PD님 "아리아리"
    회사, 사회의 큰역활 뿐 아니라 가정에서도 평등, 공정, 정의로운 역활의
    선구자인것 멋지십니다.
    번 아웃에 대한 생각이 많은 요즘입니다.

    김장겸은 물러나라!
    김장겸은 물러나라!
    김장겸은 물러나라!

    질기고, 독하고, 당당하게!

  3. 게리롭 2017.08.03 08: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하는것만으로도 재충전되는 느낌입니다 ㅎㅎ
    엄마라면 무조건 참고 감내하는게 당연시 여겨지는데 엄마도 사람인지라 재충전이 필요합니다~~~

  4. 데니스 2017.08.03 08: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와이프랑 1년에 한번 친구들과의 여행을 서로에게 주고있는데요 독박육아는 너무 힘들어요..^^

  5. 비밀글 2017.08.03 0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글입니다.

  6. 크케효 2017.08.03 09: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생각거리를 던져 주는 좋은 글 감사합니다.

  7. 섭섭이 2017.08.03 23: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정말 여행은 좋은 점이 많은거 같아요. 여행을 좋아하다보니 PD님 배낭여행기를 보다보면 바로 따라 가고 싶을 정도니까요.ㅋㅋㅋ 따로 또 같이, 가족여행.... 좋은 방법 같아요. 대신 육아를 어떻게 하느냐는 문제가 있을거 같은데.. 그래서, 내일 글 이 더 기대되네요.

    #배신남매_기사봤네
    #엠비씨를_망가뜨린
    #주연급_조연들이네
    #너희들도_같이나가
    #예전의_최고였던
    #MBC_아나운서들
    #꼭방송에서_다시봐요

    #김장겸은_물러나라
    #김장겸은_물러나라
    #김장겸은_물러나라
    #질기고_독하고_당당하게

  8. 꿀돼빵 2017.08.08 0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7세딸이 있는 일하는 엄마입니다 ^^ 제 남편도 제가 원할 때 저 혼자만의 시간을 보내게 해줍니다. 애기가 태어나기 전부터 가끔 한 번씩 각자만의 충전시간을 보냈습니다. 하지만, 일과 육아를 병행해보시지 않았던 친정엄마는 여전히 이해를 못하시고 "싸웠냐?" 혹은 "애엄마가 .."

    작가님(저는 작가이실 때 뵜으니 작가님이라 할게요^^) 같은 생각을 가진 분이 더 많아졌으면 좋겠습니다.

    김장겸과 그 일당, 참 질기네요. 무엇이 저들을 저렇게 뻔뻔하게 만들었을까요? 거짓말을 많이 하다보면 그 거짓말을 정말이라고 믿어버린다는데 그들이 그런걸까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