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자전거 전국일주 7일차 여행기


(지난 추석 연휴에 다녀온 자전거 여행기를 이어 올립니다.)


부산에 도착한 다음날, 하루 종일 쉽니다. 자전거 국토 종주 자체에 의미를 두는 이들은, 부산에 도착하는 순간, "국토 종주 끝!" 하고 버스에 자전거를 실고 돌아가는데요. 부산은 그 자체로 최고의 여행지입니다. 자전거로 애써 여기까지 왔으니 하루나 이틀 구경하면서 놀다 가도 좋아요.

아침에 어머니가 차려주신 밥을 먹습니다. 아들이 왔다고 활전복으로 장조림을 만들고 조기를 구워주십니다. 나이 쉰이 넘어 자전거를 타고 내려 온 철부지 아들도 반가우신가 봅니다. 

아침 먹고 조조영화 보러 극장에 갑니다. <서치>를 봤어요. 정말 놀라운 영화로군요. 컴퓨터 화면으로 시작해서 화면으로 끝납니다. 아버지와 딸의 페이스톡으로 시작한 이야기가 스피디하게 달려갑니다. 아이디어도 대단하지만, 끝까지 반전을 거듭하며 몰아치는 대본의 힘도 놀랍네요. 

해운대 메가박스에서 영화를 본 후, 근처 초밥집에서 점심을 먹습니다. 바다에 왔으니 회를 먹고 싶은데, 혼자 회를 먹기 쉽지 않으니 회전 초밥으로 대신합니다. 점심을 먹은 후, 만화방에 갑니다. 제가 좋아하는 만화방 놀숲이 해운대에도 있네요. 동굴처럼 구조가 되어 있어 뒹굴며 만화보다 낮잠자기 딱 좋습니다. 열흘간의 자전거 전국일주 동안 빼놓지 않고 즐기는 일과이지요. 아침에 5시에 일어나 책을 읽고 글을 쓰고, 6시부터 자전거를 타다 점심 먹고 졸리면 한숨 잡니다. 낮잠 자고 일어나면 다시 새로운 하루를 시작하는 것 같아 기분이 좋아요. 하루를 이틀로 쪼개쓰는 기분이랄까요? 이제 다시 놀러갑니다.



제가 좋아하는 걷기 여행의 명소, 해운대 달맞이길로 산책을 갑니다. 미포철길이 생긴 이후, 더욱 인기를 끌고 있지요.

<그래서 그들은 바다로 갔다>


존 그리샴의 데뷔작, <The Firm>의 국내 번역 제목입니다.

'법률회사'라는 건조한 소설 원작의 제목을 잘 옮겼어요. 아마 출판사에서 많이 고민한 것 같습니다. '변호사 출신 신출내기 작가가 쓴 법정 스릴러인데 이걸 어떻게 소개해야 할까?' 존 그리샴은 이 데뷔작 한 편으로 스타 작가의 반열에 오르지요. 톰 크루즈가 주연한 영화의 국내판 제목은 '야망의 함정'이었어요.


자전거 페달을 밟으며, 힘들 때마다 그 문구를 떠올렸어요. 

'그래서 나는 바다로 간다.'

서울에서 자전거로 출발해 문경새재를 넘고 낙동강 강변을 달릴 때에도 제 머릿속에는 해운대 바다가 선명하게 떠올랐어요. 내가 좋아하는 바다, 내가 좋아하는 자전거를 타고 가니 이보다 멋진 추석 연휴 선물이 또 어디 있겠어요. 항상 최고의 선물은 나 자신에게 줍니다.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사람은 나니까요.


다음날 버스로 울진으로 이동합니다. 동해안 자전거길은 울진에서 고성까지 나 있거든요. 해운대 시외버스터미널에 들러 물어보니 울진으로 바로 가는 버스는 없네요. 포항에서 갈아타야한답니다. 포항가는 아침 첫 차는 7시 40분에 있군요. 짐칸에 자전거를 실을 수 있는지 확인합니다. 시외 버스나 고속 버스 짐칸에 자전거를 실는 건 문제가 없어요.  다만 다른 짐이 있을 때는 다음 차를 기다려야 합니다. 옛날에는 자전거 화물 추가 운임을 5천원 내기도 했는데 이제는 그런 일도 없이 그냥 탑니다. 자전거로 여행하기에 세상 참 좋아졌어요.  


해운대길을 걷다 잠시 쉴 때는 휴대폰에서 킨들 앱을 열고 미국인 저자 토마스 벨칙씨가 쓴 한국 자전거 여행 책을 읽습니다. <Cycling South Korea> 미국인 여행작가가 쓴 한국 자전거 여행기를 읽다보면 타인의 눈으로 우리를 들여다보는 재미가 있어요. 


벨칙에 따르면 한국은 놀라운 경제성장의 나라입니다. 그가 동해안 자전거길을 달려 부산 해운대에 도착했을 때 반기는 풍경은 하늘높이 솟아 있는 바닷가 고층 아파트입니다. 과거의 모습을 아직도 간직한 감천문화마을도 인상적이고요. 부산의 과거와 현재를 본 미국인 저자의 소감, 한국인은 정말 근면성실하다는 거죠. 짧은 시간에 놀라운 성취를 보인 사람들이니까요. 그렇게 바쁘게 살면서도 타인에 대한 친절도 잊지 않는다고 말합니다. 책 곳곳에는 그가 만난 한국인들의 친절에 대한 다양한 에피소드가 나와요. 나도 여행을 다닐 때, 그처럼 지혜로운 노인이 되어 너그러운 시선으로 타인을 볼 수 있기를 바랍니다. 

여행은 추석 연휴 기간 다녀왔지만, 당시 메모해둔 느낌을 그대로 전하기 위해 현재 시제로 씁니다. 아마 수십년이 지나고 노인이 된 김민식이 다시 이 글을 볼 때는 마치 시간여행을 한 것 같겠지요?

다음 편에서 동해안 자전거 여행이 이어집니다.


'짠돌이 여행예찬 > 짠돌이 국내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전거로 울진에서 삼척까지  (13) 2018.11.02
동해안 자전거 여행, 실패의 추억  (12) 2018.10.31
바다를 보러 간 날  (10) 2018.10.29
자전거 타고 부산 가기  (25) 2018.10.17
낙동강을 달리다  (13) 2018.10.15
자전거로 넘는 문경새재  (13) 2018.10.11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리아리짱 2018.10.29 0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민식 pd님 아리아리!
    부산은 늘 이름만 회자되어도 맘 따뜻해집니다.
    어제 딸이 결혼하여 아들 하나 더 생겼습니다.^^
    준비로 마음이 좀 바빴는데, 이제 다시 나를 기쁘게 해주는 독서와 영어회화에 몰입 하렵니다.
    '영어 회화 100일'완전 암송을 복습까지 끝내고,
    'Try again' 영어 프리 토킹 -이근철-, 1강씩 암기와 부록으로주신 'The little prince' 한 쳅터
    씩 읽기 시작합니다.
    지혜로운 할머니 될 준비 Here we go!

    • 박선희 2018.10.29 08: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와우~축하드려요~
      여기 놀러올때 마다 뵙지만 아는척 한번 못했는데...^^
      전 아리아리짱 님이 젊은 남자분이신줄 알았는데 연세드신 여자분이시라 반전이네요~ㅎ
      저두 이제 아리아리 라는 주문에 중독된듯한
      아줌마예요^^
      띠님 결혼 축하드려요~
      열정적으로 사시니 틀림없이 지혜로운 어머니..장모님..할머니가 되실꺼예요^^

  2. 섭섭이짱 2018.10.29 08: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부산는 멀어서 잘 못가봤는데
    피디님 여행 코스를 보니 그대로 따라해보고 싶네요. ^^

    토마스 벨칙 할아버지 책....
    저도 샀는데.. 재밌더라고요.
    특히 춘천 닭갈비와 설빙을 같이 간
    친절한 미키 얘기는 정말.. ^^

    피디님 덕분에 안 가본곳도
    같이 여행하는 기분이에요.
    앞으로도 쭉 여행 같이 가고 싶어용. ^^

    오늘도 여행기 잘 봤습니다.
    다음 동해안 자전거 여행기도 기대할께요.

  3. 2018.10.29 09: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해운대남자 2018.10.29 1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산 해운대에사는 사람인데
    저도 매일 해운대 해변을 걸어요 ㅎㅎ
    PD님이 부산 놀러오셨다니 참 기쁘네요

  5. 어제보다 나은 오늘 2018.10.29 1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부산을 참 좋아합니다 ㅎㅎ
    해운대에 가면 가슴이 뻥 뚫리는 느낌이에요
    자전거를 타고 부산까지 가시다니 다시 봐도 엄청나다는 생각을 합니다.

    항상 최고의 선물은 나에게 준다는 피디님의 말이 와 닿습니다.
    항상 비슷한 하루이지만 선물같은 오늘을 보내려 노력해야겠습니다.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6. 왕팬 2018.10.29 1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D님 살아가시는 모습이 넘 부러워요
    어떻게 알차고 멋있게 사시는지요

    오늘 자전거 출근 이틀째 인데 지난 목요일과 다르게 벌써 손 시리고 발이 시리네요

  7. 꿈트리숲 2018.10.29 16: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운대, 달맞이길, 감천문화마을 익숙한 지명에 옛추억이 금새 소환됩니다. 여전히 해운대 바다는 푸르네요.^^
    여행을 하면서도 틈틈이 기록하시는 모습에 감탄이 절로 나옵니다. 자전거 데리고 여행하는 것만도 엄청 큰 일인데, 기록하고 독서하고 낮잠도 주무시고. 역시 고수이시네요.ㅎㅎ
    포항도 울산도 부산도 다 제게는 안방 같은 곳인데, 지금 사는 곳도 인천 앞바다가 훤히 보여서... '그래서 그녀는 바다로 간다' 가 마치 저를 두고 하는 말 같아요.

    동해안 바다도 기대하겠습니다.~~^^

  8. 살랑이 2018.10.30 16: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산은 내고향~~
    글 속에 벌써 바다내음과 물결치는 파도가 그려집니다.
    최고의 선물은 나에게....
    정말 그렇구나!!!
    외로운 마음을 보듬어 주고
    지치면 쉬어 주고
    누군가 보고싶을때 그 마음 읽어주고...
    늦은 오후시간 피디님 글을 읽으며 많은 생각을 가집니다. 감사합니다^.^

  9. 동우 2018.10.31 0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해바다에 아주가까이 살고있는 사람으로서
    사실 바다가 지겹다라는 생각이 가끔들때가 있어요.
    근데 그것도 잠시..바다를 내려다 보고 있으면
    금새 마음이 시원해지고 잡념이 사라지는 걸
    느낍니다.
    피디님이 표현해주실 동해안 자건거여행!
    기대가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