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PD라는 직업상 드라마를 많이 봅니다. 한국의 연속극을 보면 재벌2세의 며느리는 하나같이 불행한 삶을 삽니다. 아무리 사랑하는 남자를 만나도, 부잣집에 시집을 가면 고단한 삶이 이어집니다. “니 주제에 어찌 감히!” “너희 집안에서는 그렇게 가르치더냐? 수준하고는, 쯧쯧.” 이렇게 온갖 수모를 다 겪어요.

평균 수명이 60이던 시절에는 시집살이도 할 만 했어요. 요즘은 돈이 많을수록 더 오래 삽니다. 수명이 늘어났기에 노후가 불안한 부모님들이 돈을 거머쥐고 내놓지 않아요. 언제 죽을지 모르니까 경제력을 장악한 채 늙어갑니다. 재벌가문에 시집가면 시부모 눈치를 살피며 삽니다. 유산 상속에서 밀려날까봐 형제간의 경쟁도 치열해요. 그러다 부모님이 나이 90에 돌아가시면 자식과 며느리가 벌써 60이에요. 그 나이에는 돈이 있어도 즐겁지 않아요. 여행을 가면 효도 관광이고, 놀아봤자 주책이라는 소리만 들어요. ', 젊을 때 그냥 내 인생을 사는 건데!' 후회해봤자 이미 늦었어요.

<부의 추월차선> (엠제이 드마코 / 신소영 / 토트)을 보면, ‘휠체어 탄 백만장자는 부럽지 않다. 젊은 나이에 일과 돈에서 해방되어 인생을 즐겨라는 말이 나옵니다. 인생에는 세 가지 길이 있대요. '인도, 부의 서행차선, 부의 추월차선'

인도는 사람들이 제일 많이 걷는 길입니다. 부자는 아닌데, 부자처럼 보이려고, 부자처럼 소비하며 삽니다. 카드로 명품을 사고, 할부로 비싼 차를 삽니다. 돈이 없으니 미래 소득을 당겨오는지요. 이렇게 살다가는 부자가 되기는커녕 빚의 노예가 되기 십상이랍니다.

부자가 되려고 부의 서행차선으로 옮겨 타는 이도 있습니다. 부자처럼 쓰는 대신, 가난하게 사는 거지요. 카드 사용이나 대출 대신, 저축과 적금을 합니다. 열심히 돈을 모아 언젠가 부자가 되는 날이 오는데,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리는 게 함정입니다. 나이 70에 휠체어 탄 부자가 되는 길이지요.

부의 추월차선은, 부자가 되는 빠른 길입니다. 노동을 임금으로 꼬박꼬박 바꾸는 것이 서행차선이라면, 별도의 노동 투입 없이 추가 소득을 올리는 것이 부의 추월차선이랍니다. 부동산 투자를 통한 임대 소득이나, 창업을 통한 경영 수익 창출, 콘텐츠 창작을 통한 인세 수입 등 부가수입을 발생시켜야한다고 말하네요.

'부자처럼 소비하려면 우선 부자처럼 생산해야 한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이 과정을 거꾸로 밟는다. 즉 소비를 우선시하면서 생산은 하지 않는다. 생산자는 부자가 되고 소비자는 가난해진다. 팀을 이적해 우선 생산자가 되고 다음으로 소비자가 되어라. 부가 당신에게 저절로 끌려오게 하라'

(<부의 추월차선> 154)

모든 경제활동은 소비자와 생산자로 나뉩니다. 미디어에도 소비자와 생산자가 있어요. 돈은 생산자가 법니다. 예전에는 네트워크를 독점한 매스미디어가 콘텐츠 생산을 통한 수입을 독점했지요. 이제는 소셜 미디어의 시대, 누구나 미디어 생산자가 될 수 있어요. 블로그나 유튜브를 통해 콘텐츠를 생산하고 이를 바탕으로 수익을 올릴 수 있는 길이 생겼습니다.

'부를 향한 여정에 있어 길이란 과연 무엇일까? 서행차선 여행자에게는 직업(의사, 변호사, 엔지니어, 영업직, 미용사, 기장 등)이 바로 길이다. 반면 추월차선 여행자라면 비즈니스(인터넷 기업, 부동산 투자, 글쓰기, 발명)가 길이 된다.

(위의 책 261)

노동 시간을 임금으로 교환하며 사는 직장인에 만족하지 말고, 자신의 가치를 계발하여 전문가나 사업가가 되라고 이야기합니다. 부의 추월차선을 타는 일이 쉽지는 않아도 적어도 인도를 걷지는 말아야겠어요. 부자가 아닌데 부자처럼 보이려고 부자처럼 소비하는 일은 피해야합니다.

여자 후배들을 만나면 신랑감으로는 재벌 2세보다 재벌 1세가 낫다고 말합니다. 재벌 1세를 만나는 비결은 무엇일까요? 가난하지만 야망이 있고, 근면 성실한 남자를 만나, 그가 자신의 가치를 계발하고 세상에 새로운 가치를 더하도록 도와주면 됩니다. 아니, 이젠 자신이 직접 창작자나 여성 기업가의 꿈을 키우면 됩니다. 제겐 딸이 둘 있는데요, 그 아이들이 부잣집에 시집가서 시부모 눈치 보며 살기보다, 창작이나 창업을 통해 자신만의 성공 신화를 써나가길 희망합니다. 재벌2세가 되기는 글렀으니, 유명 작가의 아빠로 늙어가기를!

 

(<비즈 한국> 연재 칼럼 <김민식의 인생독서>에 기고한 글입니다.)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우남매대디 2017.06.20 07: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에 열심히 읽는다고 읽었는데 크게 와 닿지는 않았는데
    오늘 다시 리뷰 해주시니 다르게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그때는 나와는 머나 먼 얘기라고 생각하고 책장을 술술 넘겼다면
    오늘 독서평은 다시 생각해 보게 해주시네요.
    책장 어딘가에 처 박혀 있는 책의 먼지를 한 번 털고 꼼꼼이
    읽어봐야 겠네요.
    우리 딸,아들에게도 희망을 줄 수 있는 아빠가 되어야 할 것 같네요...
    재벌2세는 아니지만 재벌1세의 꿈을 꿀 수 있는 동기부여, 현실적 지원 등등이요...

  2. 작은흐름 2017.06.20 0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내가 무얼 원하는게 뭔지 알고 있고 그걸 향해 나아가고 있다면 이미 지금 이순간 부자라고 생각해요! 저는 지금 재벌입니다! 하고 싶어서 벌려놓은 일이 아주 그냥 무진장 많아요;;;; ...어..욕심을 조금 줄여야 할 것 같기도 하네요ㅜㅜ

  3. 섭섭이 2017.06.20 0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부를 차선에 비유하니 재미있네요. 요즘 창작, 창직, 1인미디어등등의 단어가 눈에 많이 들어오는데 앞으로 이런쪽에 관심을 가져보려고요. 컬럼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 <인생독서> 다음편도 기대됩니다. 감사합니다.

    p.s ) 창직을 알아보다가 알게된 사이트가 있는데, 정말 다양한 직업이 있다는걸 알고 놀랐네요. ^^
    내가 아는게 다가 아닌 시대이니, 생각의 틀을 더 넓혀야겠어요.

    https://brunch.co.kr/@futureagent/9

    -------------------------------
    #페북에서_많은분들
    #힘모아서_외치네요.
    #전댓글로_외칩니다.
    #김장겸은_물러나라
    #김PD님_아자아자.
    #질기고_독하고_당당하게

  4. 강사 김태평 2017.06.20 09: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책 구매했었어요. 읽어서 그대로 된다면 좋겠지만 부의 추월차선으로 가려면 그만큼 마음도 잘 가져야하겠더라구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5. 꼬마 2017.06.20 14: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민식 pd님 페북에서 뒤늦게 영상 봤어요.
    용기있게 사옥에서 #김장겸은_물러나라! 외치는 모습을 보면서
    뭔가 짜릿한 느낌을 느꼈어요. 혹시나 뒤에 보디가드가 PD님을 끌어가진 않을까 조마조마하면서요.

    MBC에는 이렇게나 훌륭한 구성원들이 있었는데
    다들 어디로 간건지 ㅠㅠ 너무 슬프고

    MBC 노조 위원장 인터뷰를 보니 MB 욕이 저절로 나오더라구요. 멀쩡하게 잘 굴러가던 조직을 와창창 박살내버리다니... PD님의 말처럼 오늘 할 수 있는 걸 하시는 모습. 국민의 1인으로서 MBC에게 욕지거리 하면서 어서 정상화가 되도록 주변 사람들에게 알려주는 것. 그게 작지만 큰 나비효과가 되길 바라봅니다.

    김장겸 OUT!!

  6. 핸드폰내구제 2017.06.20 14: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아 저책잘 안보는데 무지하게 집중해서 봤던 책중하나!



티스토리 툴바